소리의 계절 ②

블루투스스피커 스피커

 

그때 그 감성을 다시 듣는 
인비오의 CD-800BT
매일 밤 지직거리는 소리 사이에서 주파수를 맞추며 듣던 라디오, 발매일을 손꼽아 기다리다가 음반 가게 앞에서 줄 서 기다려 사 온 CD. 이런 추억이 그리워지는 순간이 있다. 인비오의 CD 플레이어는 사람들이 추억을 소환할 수 있게 돕는 반가운 기기다. 상단의 버튼을 누르면 딸깍 소리를 내며 CD를 넣을 수 있는 문이 열리고, FM/AM 라디오를 듣는 버튼도 있다. 다만 블루투스 기능이나 무선 리모컨으로 원거리에서 기기로 조정할 수 있는 최신 기능이 추가됐을 뿐이다. 올여름에는 집 안 구석에 있던 CD를 꺼내 들어보는 건 어떨까? 5만2천5백원.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만남 
엔저의 EZ-T500BT by 극동음향
아날로그의 맛을 고집하느라 청아한 여름날에 방 안에만 있을 수는 없는 노릇. 엔저의 LP 플레이어를 이용하면 블루투스 스피커를 통해 LP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게다가 LP 레코드의 트랙을 디지털 음원으로 변환하고 저장해 아날로그 사운드 그대로 PC나 스마트폰, 자동차에서 감상할 수 있다. 감성을 자극하는 아날로그 음악을 가장 똑똑하게 지금의 방식으로 즐겨보자. 28만6천원.

특별한 사운드를 내는 
메제의 99 클래식 헤드폰 월넛-골드 by 셰에라자드
혼자 하는 여행의 가장 좋은 친구는 음악이다. 제품 디자이너 안토니오 메제(Antonio Meze)가 런던에서 설립한 브랜드 메제의 헤드폰은 나의 여행을 한 편의 영화로 만들어줄 만큼 깊은 사운드를 자랑한다.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물론이고, 수작업으로 자체 생산한 원목 이어컵은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울림을 만들어 높은 품질의 사운드를 구현해내고, 여행 내내 음악을 들어도 귀에 무리가 가지 않을 정도로 착용감까지 빼어나다. 어떤 음악이든 전과는 다르게 들릴 것이다. 45만6천원.

음역과 장르에 상관없이 
칸토오디오의 YU2 Gloss Teal by 셰에라자드
스피커를 구매할 때 특정 음역대나 장르를 포기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묵직한 저음을 제대로 구현해내면 고음이 깔끔하게 나지 않고, 클래식 음악에 적합한 제품은 전자음악을 듣기에는 부족할 때가 있다. 칸토오디오의 스피커는 넓은 음역대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내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위쪽에서는 맑고 선명한 고음을, 아래쪽에서는 왜곡 없이 단단한 저음을 내는 이 스피커에서는 클래식부터 재즈, 힙합, 팝 등 어떤 음악이 나와도 이질감이 들지 않는다. 청량한 여름과 잘 어울리는 맑은 하늘빛을 입어 매력을 배가시켰다. 34만3천원.

 

 

소리의 계절 ①

스피커 블루투스스피커1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뱅앤올룹슨의 Beoplay P2 샌드스톤과 로열블루
덴마크 디자이너 세실리에 만스(Cecilie Manz)가 디자인한 블루투스 스피커로 군더더기 없는 외형에 정교한 기술을 구현했다. 한 손에 쏙 들어올 만큼 작고 무게도 275g으로 가볍지만 어느 장소에 두어도 풍성한 사운드를 구현해낸다. 작동법 역시 간단하다. 상단부를 두 번 두드리면 음악이 재생되거나 정지되고, 스피커를 흔들면 다음 트랙으로 넘어간다. 어디서든 누구나 간편하게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다. 22만원.

2 햇빛과 비에 강한 
드림웨이브의 Explorer 아미그린 by 극동음향캠핑장
어딘가에 놓여 있어도 전혀 위화감이 없는 아웃도어 라이프를 위한 블루투스 스피커. 단단해 보이는 외형만큼 실제 기능도 변화가 많은 외부 환경에 적합하게 만들어졌다. IPX5 등급 방수 기능을 갖춰 갑자기 비나 눈이 내려도 다급하게 가방 안에 넣을 필요가 없다. 손잡이에 바로 장착할 수 있는 마운트가 기본으로 제공돼 자전거나 바이크를 탈 때도 이어폰 없이 더 넓은 반경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재생 시간은 최대 18시간으로 자연 속에서 밤새 음악을 들으며 잠들기에 더없이 좋다. 23만8천원.

3 사운드에 미학을 더한 
제네바의 Touring/S + 꼬냑 by 극동음향
클래식한 포터블 라디오에서 착안해 개발한 제네바의 스피커는 어느 곳에서도 우아하고 세련된 비주얼을 드러낸다. 알루미늄에 가죽을 더한 디자인은 음악을 듣기 위한 용도가 아니라 인테리어나 사진을 찍기 위한 용도로 쓰이기도 한다. 디자인과 기능 모두 실내외에서 사용하기에 무리가 없어 굳이 용도에 맞는 스피커를 따로 구비할 필요도 없다. 음량에 따라 음질의 차이가 생기지도, 장소에 따라 사운드의 균형이 무너지지도 않아 어떤 환경에서든 기분 좋게 음악에 빠져들 수 있다. 35만원.

4 모두에게 공평한 사운드를 
보스의 사운드링크 리볼브 블루투스 스피커 LUX GRAY
야외 공간에도 스피커에서 더 좋은 소리가 들리는 명당자리가 따로 있다. 사운드에 민감한 사람들은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균형 잡힌 사운드가 나오는 자리를 차지하고 만다. 하지만 보스의 사운드링크 리볼브 블루투스 스피커라면 어느 곳에 있어도 상관없다. 3백60도 모든 방향으로 파워풀한 사운드가 퍼지도록 설계한 제품이기 때문. 사람들의 한가운데에 놓으면 모두가 동일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고, 벽 가까이에 두면 사운드가 벽면에 반향돼 마치 콘서트장 같은 분위기가 연출된다. 29만9천원.

#홈캉스 가이드

여행을 떠날 여유가 없고
계획을 짜는 것도 귀찮은 이들을 위해
홈캉스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
꼭 필요한 것들을 정리해 봤다.

게임

SKY: 빛의 아이들

애플 앱스토어에 ‘7월 최고의 앱과 게임’ 중
하나로 소개된 Sky: 빛의 아이들.
플레이어가 ‘빛의 아이들’이 되어 지상을 탐험하며
하늘에서 추락한 별들을 제자리로 돌려보내는 게임이다.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영상미가 매력적이고
조작법도 간단한 편.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앱에서 무료로 다운 가능하다.

드라마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 시즌 7

인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의 마지막 시즌,
시즌 7이 7월 26일에 공개됐다.
교도소에 복역 중이던 파이퍼가 출소 후
사회생활에 적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로
1화당 약 1시간씩, 총 13화로 구성됐다.

홈 스파

입욕제로 홈 스파를 하는 것도 홈캉스를 즐기는 방법.
특히, 러쉬배쓰 밤은 ‘인터갈락틱’, ‘섹스 밤’, ‘가디스’ 등
무려 70여 종으로 준비되어 있어
취향에 맞는 색과 향의 제품을 골라 쓰기 제격이다.
에센셜 오일이 함유돼 있어 피부도 촉촉하게 가꿔준다.

러쉬 배쓰 밤 자세히 알아보기

홈 카페

홈캉스 홈카페 커피머신
@kitchenaid.kr

홈 카페를 마련하고 싶다면 키친에이드콜드브루 커피 메이커를 추천한다.
한 번에 최대 840mL의 커피를 추출할 수 있는데,
용기째로 냉장 보관이 가능하며
전면 하단부에 출수구가 있어 컵에 따라 마시기 편하다.
물 대신 우유를 넣어 라떼로 만들어도 좋고
커피가루 대신 찻잎을 넣어도 된다.

키친에이드 콜드브루 커피 메이커 자세히 알아보기

이니스프리 홈캉스 키트

이니스프리가 그린 프라임 등급 고객을 위한
홈캉스 키트를 선보였다.
공기를 주입해 사용하는 튜브 의자가 포함된 키트로
이니스프리 업사이클링 제주맥주 샴푸와 컨디셔너,
마메클 미셀라 오일 워터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블루와 핑크 중 랜덤으로 증정한다.
6월 11일~13일과 7월 1일에
이니스프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고객만
8월 5일까지 신청 시 선택한 매장에서 수령 가능하다.

마이케어 착팬

마이케어착팬은 스마트폰에 붙여 사용하는 미니 선풍기.
선풍기 본체에 흡착판 6개가 달려 있어 탈부착이 쉽고
팬의 각도도 최대 90도까지 조절할 수 있다.
USB 연결을 통해 완전 충전해두면
최대 8시간까지 작동한다.

마이케어 착팬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