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도 사랑일까요?

 

사랑 연애

 

그거 없이도
일단 이 말부터 해야겠다. 나는 그녀를 사랑한다, 진심으로. 그러니 내 이야기를 듣고 나와 그녀 사이를 부정할 생각이라면, 여기까지만 읽어줬으면 한다. 소개팅에서 만난 그녀와 나는 햇수로 5년 차 커플이다. 밝고 긍정적이며 다정한 그녀를 만난 뒤부터 내 연애는 물론이고 인생도 활짝 폈다. 5년이라는 시간 동안 이런저런 사건이나 삶의 위기는 있었어도, 그녀와 나의 관계는 굳건했다. 그녀와 나는 서로 애인이자 조언자이자 소울메이트다. 그런데도 우리 관계를 의심의 눈초리로 보는 사람들이 있다. 섹스를 하지 않기 때문이라나 뭐라나. 카톡 창에서도, 술자리에서도 여자와 섹스 얘기만 하는 내 친구들은 5년 내내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가 아니라고 제멋대로 확신한다. 밥을 쌀로 짓는 다는 말보다 섹스 없는 연애가 더 믿기 어려운 말이라며. 이런 얘기를 그녀와 나눠보지 않은 건 아니다. 우리는 섹스가 무서워서 피하는 것이 아니다. 물론 더러워서 피하는 것도 아니다. 그냥 우리는 지금 이렇게 연애하는 것이 좋을 뿐이다. 맛있는 것 같이 먹고, 좋은 것 같이 보고,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우리는 충분히 열정적인 사랑을 나누고 있다. 게다가 남들이 다 하니까, 키스하고 난 다음 단계는 무조건 섹스니까, 연애하면 누구나 섹스를 하니까 따위의 이유로 우리의 관계를 남의 기준에 맞출 생각은 조금도 없다. 그리고 그놈의 섹스를 구호처럼 외치는 친구들 중 하나도 제대로 된 연애를 하는 놈을 못 봤다. S(스타트업 대표, 35세)

데이트 없는 연애
이렇게 맞지 않는 사람이 있나? 일은 몰라도 인간관계만큼은 꽤 원만한 편이라 자부했는데, 유독 전 남친과는 금메달을 두고 경쟁하는 선수들처럼 치열하게 싸웠다.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생각하는 나와 달리 그는 카페 직원의 작은 주문 실수도 넘어가는 법이 없었다. 나는 뭘 하든 그 안에서 여유를 찾으려 하는 편인데, 그는 수험생보다 빡빡한 일상을 보냈다. 우리는 서로 이해할 수 없었고, 하루가 멀다 하고 다투다 3개월 만에 연애를 끝냈다. 그리고 몇달 뒤 죽은 연애세포도 깨운다는 어느 날 새벽 2시에 우리는 전과는 다른 방식의 새 연애를 시작했다. 우리의 새 연애에는 몇 가지 룰이 생겼다. 괜한 싸움을 일으키는 대화는 되도록 자제할 것, 입맛이 다르고 좋아하는 영화나 자주 가는 동네도 다르니 데이트는 금지, 오직 잠자리만 함께할 것. 사실 징글징글하게 싸우고 헤어졌으면서 우리가 서로를 다시 찾게 된 이유는 하나다. 밤의 연애가 주는 희열을 다시 맛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밖에서 가위바위보도 지기 싫어하는 한일전의 국가대표 선수처럼 싸우다가도, 침대 위에만 올라가면 하나의 목표를 위해 끊임없이 정진하는 원 팀이 되었다. 연애를 안 해본 것도 아닌데, 그와 보내는 밤은 차원이 달랐다. 그 점은 그도 유일하게 나와 생각이 일치하는 부분이다. 그래서 우리는 조금 기괴한 연애를 시작했다. 그냥 섹스 메이트 아니냐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주위 사람들에게도 당당히 다시 만난다고 말했고, 우리 둘 다 남들과 다르지만 분명히 연애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우리는 자주 데이트하던 때보다 지금 서로를 더없이 사랑한다. 어제도 그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세 번쯤 했을 거다. P(마케터, 33세)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너 그 사람이랑 사귀는 거 맞아?” 친구에게 이 말을 들은 지 1년이 지난 뒤에야 알았다. 그와 나는 애인 사이가 아니라는 것을. 친구의 결혼식 뒤풀이 자리에서 만난 그와 나는 바로 옆자리에 앉아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고, 서로 호감이 있다는 사실을 금방 알아차렸다. 시끌벅적한 술집에서 몰래 전화번호를 교환했고, 바로 다음 날부터 데이트를 시작했다. 같이 영화 보고, 술 마시고, 여행도 가고, 손도 잡고, 키스도 하고, 심지어 섹스도 했다. 사귀자는 고백을 받지는 못했지만, ‘오늘부터 1일’이라고 정한 날이 없어서 1백 일이나 1주년을 챙기지도 않았지만 우리는 사귀는 것이 분명했다. 다만, 친구들의 의심 앞에 추호의 흔들림 없이 당당할 수 없었던 건 서로를 누군가에게 애인이라고 소개한 적 없다는 것, 단지 그것뿐이다. 솔직히 좀 이상하긴 했다. 같이 사진을 찍지 않고 럽스타그램을 하지 않는 것이야 손발 오그라드는 거 싫어하는 성격 때문이라지만, 1년 넘게 친구들한테 나를 소개하지도 않고 내 친구들 모임에도 매번 못 가는 피치 못할 사정이 생겼다. 그런데 바로 어제, 그 이유를 알게 됐다. 데이트를 하던 중 우연히 만난 친구에게 그는 나를 ‘친구’라 소개했다. 그렇다. 우리에게 어떤 사이냐고 묻는 그 친구와 같은 관계인 친구였다. 키스도 하고 섹스도 하지만, 우리는 친구였다. 당장 자리를 박차고 나가려는 내게 그는 사람들한테 사생활 떠벌리기 싫어서 그랬다, 사람들이 알아줘야 사랑이냐, 널 사랑하는 건 사실이다 등등의 헛소리를 해댔다. 그 순간 확신이 들었다. 나 말고도 이런 ‘친구’가 또 있겠구나. 그날 나는 그에게 이별이 아닌 절교를 선언했다. 친구야, 안녕. K(간호사, 29세)

 

연관 검색어
, ,

소리의 계절 ②

블루투스스피커 스피커

 

그때 그 감성을 다시 듣는 
인비오의 CD-800BT
매일 밤 지직거리는 소리 사이에서 주파수를 맞추며 듣던 라디오, 발매일을 손꼽아 기다리다가 음반 가게 앞에서 줄 서 기다려 사 온 CD. 이런 추억이 그리워지는 순간이 있다. 인비오의 CD 플레이어는 사람들이 추억을 소환할 수 있게 돕는 반가운 기기다. 상단의 버튼을 누르면 딸깍 소리를 내며 CD를 넣을 수 있는 문이 열리고, FM/AM 라디오를 듣는 버튼도 있다. 다만 블루투스 기능이나 무선 리모컨으로 원거리에서 기기로 조정할 수 있는 최신 기능이 추가됐을 뿐이다. 올여름에는 집 안 구석에 있던 CD를 꺼내 들어보는 건 어떨까? 5만2천5백원.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만남 
엔저의 EZ-T500BT by 극동음향
아날로그의 맛을 고집하느라 청아한 여름날에 방 안에만 있을 수는 없는 노릇. 엔저의 LP 플레이어를 이용하면 블루투스 스피커를 통해 LP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게다가 LP 레코드의 트랙을 디지털 음원으로 변환하고 저장해 아날로그 사운드 그대로 PC나 스마트폰, 자동차에서 감상할 수 있다. 감성을 자극하는 아날로그 음악을 가장 똑똑하게 지금의 방식으로 즐겨보자. 28만6천원.

특별한 사운드를 내는 
메제의 99 클래식 헤드폰 월넛-골드 by 셰에라자드
혼자 하는 여행의 가장 좋은 친구는 음악이다. 제품 디자이너 안토니오 메제(Antonio Meze)가 런던에서 설립한 브랜드 메제의 헤드폰은 나의 여행을 한 편의 영화로 만들어줄 만큼 깊은 사운드를 자랑한다.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물론이고, 수작업으로 자체 생산한 원목 이어컵은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울림을 만들어 높은 품질의 사운드를 구현해내고, 여행 내내 음악을 들어도 귀에 무리가 가지 않을 정도로 착용감까지 빼어나다. 어떤 음악이든 전과는 다르게 들릴 것이다. 45만6천원.

음역과 장르에 상관없이 
칸토오디오의 YU2 Gloss Teal by 셰에라자드
스피커를 구매할 때 특정 음역대나 장르를 포기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묵직한 저음을 제대로 구현해내면 고음이 깔끔하게 나지 않고, 클래식 음악에 적합한 제품은 전자음악을 듣기에는 부족할 때가 있다. 칸토오디오의 스피커는 넓은 음역대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내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위쪽에서는 맑고 선명한 고음을, 아래쪽에서는 왜곡 없이 단단한 저음을 내는 이 스피커에서는 클래식부터 재즈, 힙합, 팝 등 어떤 음악이 나와도 이질감이 들지 않는다. 청량한 여름과 잘 어울리는 맑은 하늘빛을 입어 매력을 배가시켰다. 34만3천원.

 

 

소리의 계절 ①

스피커 블루투스스피커1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뱅앤올룹슨의 Beoplay P2 샌드스톤과 로열블루
덴마크 디자이너 세실리에 만스(Cecilie Manz)가 디자인한 블루투스 스피커로 군더더기 없는 외형에 정교한 기술을 구현했다. 한 손에 쏙 들어올 만큼 작고 무게도 275g으로 가볍지만 어느 장소에 두어도 풍성한 사운드를 구현해낸다. 작동법 역시 간단하다. 상단부를 두 번 두드리면 음악이 재생되거나 정지되고, 스피커를 흔들면 다음 트랙으로 넘어간다. 어디서든 누구나 간편하게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다. 22만원.

2 햇빛과 비에 강한 
드림웨이브의 Explorer 아미그린 by 극동음향캠핑장
어딘가에 놓여 있어도 전혀 위화감이 없는 아웃도어 라이프를 위한 블루투스 스피커. 단단해 보이는 외형만큼 실제 기능도 변화가 많은 외부 환경에 적합하게 만들어졌다. IPX5 등급 방수 기능을 갖춰 갑자기 비나 눈이 내려도 다급하게 가방 안에 넣을 필요가 없다. 손잡이에 바로 장착할 수 있는 마운트가 기본으로 제공돼 자전거나 바이크를 탈 때도 이어폰 없이 더 넓은 반경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재생 시간은 최대 18시간으로 자연 속에서 밤새 음악을 들으며 잠들기에 더없이 좋다. 23만8천원.

3 사운드에 미학을 더한 
제네바의 Touring/S + 꼬냑 by 극동음향
클래식한 포터블 라디오에서 착안해 개발한 제네바의 스피커는 어느 곳에서도 우아하고 세련된 비주얼을 드러낸다. 알루미늄에 가죽을 더한 디자인은 음악을 듣기 위한 용도가 아니라 인테리어나 사진을 찍기 위한 용도로 쓰이기도 한다. 디자인과 기능 모두 실내외에서 사용하기에 무리가 없어 굳이 용도에 맞는 스피커를 따로 구비할 필요도 없다. 음량에 따라 음질의 차이가 생기지도, 장소에 따라 사운드의 균형이 무너지지도 않아 어떤 환경에서든 기분 좋게 음악에 빠져들 수 있다. 35만원.

4 모두에게 공평한 사운드를 
보스의 사운드링크 리볼브 블루투스 스피커 LUX GRAY
야외 공간에도 스피커에서 더 좋은 소리가 들리는 명당자리가 따로 있다. 사운드에 민감한 사람들은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균형 잡힌 사운드가 나오는 자리를 차지하고 만다. 하지만 보스의 사운드링크 리볼브 블루투스 스피커라면 어느 곳에 있어도 상관없다. 3백60도 모든 방향으로 파워풀한 사운드가 퍼지도록 설계한 제품이기 때문. 사람들의 한가운데에 놓으면 모두가 동일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고, 벽 가까이에 두면 사운드가 벽면에 반향돼 마치 콘서트장 같은 분위기가 연출된다. 29만9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