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반짝 빛나는 내 입술

립밤처럼 부드럽게 발려 촉촉하고
유리알처럼 반짝이는 입술을 연출해주는 립 글로우
입술 각질 부자들을 위한 필수템.

수분과 오일 성분을 함유해 어떤 컨디션에서도 부드럽게 발리고
각질을 잠재워줄 뿐만 아니라
자연스러운 광택으로 빛나는 입술을 만들어 주는 립 글로우
올가을, 촉촉하고 글로시한 립을 완성해보는건 어떨까.

 

정샘물 뷰티 에센셜 틴티드 립 글로우. 4g, 1만8천원.

부드럽게 녹아들어 생기 있는 입술을 완성해 안색을 밝혀주는 립 제품.
투명한 텍스처와 맑은 컬러가 혈색 있는 입술을 연출한다.

시에로 코스메틱 젤러시 아카이브 립 플럼퍼. #젤러시레드, 3.3g, 2만1천원

입술을 통통하게 만드는 플럼핑 성분이 있어
바르면 입술 볼륨이 살아난다.
립밤처럼 부드럽게 발리며,
글로시하게 마무리되어 입술 광택을 연출할 수 있다.

 

 

디올 루즈 디올 울트라 케어. 6ml, 4만5천원.

디올의 대표 립 글로우인 어딕트 립글로우를 잇는 신제품 글로우 립스틱.
플라워 오일 성분이 입술에 부드럽게 스며들며
은은하게 반짝여 편안하고 부드러운 벨벳 립 메이크업을 연출한다.

 

 

클리오 멜팅 듀이 립. 2.3g, 1만6천원.

입술에 닿으면 부드럽게 녹는 멜팅 제형으로 촉촉하게 발리는 립스틱.
입술 두께에 딱 맞는 슬림한 사이즈의 립스틱으로
수분 가득 글로시한 표현이 손쉽게 가능하다.

러브미 립스틱. 3g, 3만1천원.

아르간 오일을 함유해 입술 위에
슬라이딩하듯 부드럽게 발색되는 립스틱.
조명을 받은 듯 반짝이는 광택이 입술에 시선을 집중시킨다.

 

 

스티멍 리퀴드 글로시립. 3g, 3천5백원.

선명하고 투명한 유리알 광택의 글로시한 립 글로우.
얇은 파우치에 담겨 휴대가 편리해
언제 어디서나 쉽게 글로우립을 연출할 수 있다.

 

우리가 바라는 쿠션 ①

쿠션 뷰티

1 겔랑 빠뤼르 골드 쿠션. 15g, 8만9천원. 2 이자녹스 에이지 포커스 피토 프로레티놀 익스트림 커버 쿠션 골드 플로라 에디션. 30g, 4만원. 3 에이지투웨니스 에센스 커버 팩트 LX. 12.5g, 4만5천원. 4 제니하우스 울트라 핏 세럼 쿠션. 12g, 3만6천원. 5 디어달리아 스킨 파라다이스 퓨어 모이스처 쿠션 파운데이션. 14ml, 3만8천원. 6 디올 디올포에버 퍼펙트 쿠션. 14g, 8만1천원대. 7 크리니크 이븐 베터 브라이트닝 쿠션. 12g×2, 5만5천원대. 8 아모레퍼시픽 타임 레스폰스 컴플릿 쿠션 컴팩트. 15g×2, 12만원. 9 DPC 핑크 아우라 쿠션 SA 화이트레더 에디션. 15g, 4만5천원.

 

자료에 의존하지 않고 베이스 메이크업 트렌드를 생생하게 파악하기 위해 <마리끌레르>는 지난 8월 1일, 내로라하는 18개 브랜드의 신제품 쿠션 콤팩트를 셰이드별로 테스트해볼 수 있는 ‘쿠션 뷔페’를 오픈했다. 1백 명의 품평단이 신제품을 얼굴에 직접 발라보며 평가하고, 각자의 메이크업 루틴을 이야기하는 자리였다. 이날 품평단은 피부 타입과 문제에 따라 쿠션을 어떻게 선택하는지, 쿠션에 기대하는 효과는 무엇인지 묻는 다양한 질문에 답하고, 뷔페처럼 꾸민 행사장을 둘러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품평단의 생생한 리뷰로 분석한 2019 F/W 베이스 메이크업 트렌드를 확인해보길.

 

쿠션 뷰티

가을 헤어 트렌드는? ①

SIDE PART 

MIDDLE PART

가을헤어 헤어트렌드

이솝 바이올렛 리프 헤어 밤. 60ml, 3만6천원. 러쉬 씨 시프레이. 100g, 3만2천원.

 

새로운 계절이 다가오면 어김없이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주고 싶기 마련이다. 헤어 숍을 찾아 길이에 변화를 주기도 하고 모발 컬러를 바꿔 기분 전환을 하는가 하면, 다양한 펌으로 변신을 꾀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번 시즌은 과감한 변화보다 지금의 헤어스타일에 약간의 터치를 더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가르마를 요리조리 바꾸거나 길게 늘어뜨린 브레이드 헤어를 연출하거나 혹은 컬러 스프레이를 사용하는 것이 그 예다.

가장 손쉬운 변화는 가르마 위치를 바꾸는 것이다. 크리스토퍼 케인, 롱샴, 마이클 할펀 쇼에서는 1970년대로 돌아간 듯 클래식한 분위기를 풍기는 5:5로 가른 가르마에 다양한 스타일을 가미하며 앞가르마 트렌드를 화려하게 부활시켰다. 잔머리 한 올도 허용하지 않는 앞가르마의 슬릭 헤어를 선보인 크리스토퍼 케인이나 모발의 질감을 살린 헝클어진 웨이브 헤어에 정중앙에 깔끔하게 가르마를 타 상반된 매력을 동시에 보여준 롱삼의 쇼를 보라. 한편 마이클 할펀 쇼에서는 앞가르마에 우아한 물결 웨이브를 연출해 당장이라도 신나는 댄스를 즐길 것 같은 1970년대 디스코 스타일을 제안했다. 얼굴형 때문에 앞가르마가 꺼려진다면 옆머리에 타는 건 어떤가. 렐라 로즈 쇼는 옆가르마를 타고 이마 쪽으로 자연스럽게 흘러내리는 둥근 형태의 앞머리에 보비 핀을 꽂아 사랑스러움을 뽐냈고, 로베르토 까발리쇼는 드라마틱한 옆가르마에 넓은 부위의 볼륨을 살려 쿨한 매력을 자아냈다. 짐머만 쇼는 또 어떤가. 옆머리에 가르마를 타 한쪽은 우아한 물결 웨이브를 연출하고, 한쪽은 스트레이트로 빗어 복고적인 느낌을 물씬 풍겼다.

BRAIDS

모발이 중간 길이 단발 이상으로 긴 편이라면 브레이드 헤어를 연출하는 것도 좋다. 이번 시즌엔 모발 끝까지 길게 땋은 여성스러운 분위기의 브레이드 헤어가 특히 강세다. 토리 버치 쇼와 막스마라 쇼에서는 정수리에서부터 촘촘하게 땋아 격한 움직임에도 헝클어지지 않는 단단한 브레이드 헤어를 연출했다. 로베르타 아이너 쇼에서는 색색의 스카프와 함께 땋아 여행지에서 잘 어울리는 브레이드 헤어를 선보였고, 마들렌 쇼와 안톤 벨린스키 쇼에서는 두피 근처에 웨이브를 살짝 넣은 후, 한쪽으로 길게 늘어뜨린 로맨틱 브레이드 헤어를 선보였다. 마치 영화 <겨울왕국> 속 엘사처럼!

 

가을헤어 헤어트렌드

더샘 실크 헤어 리페어 컬 크림. 100ml, 7천원. 아모스 프로페셔널 스타일 익스프레션 크래프트 내추럴 왁스. 80ml, 가격 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