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바라는 쿠션 ②

쿠션 메이크업

1 끌레드벨 미라클 파워 리프트 V쿠션 민트 에디션. 13g, 4만5천원. 2 끌레드벨 미라클 파워 리프트 V쿠션. 13g, 4만5천원. 3 비디비치 퍼펙트 브이 핏 쿠션. 15g, 5만9천원. 4 에스쁘아 프로테일러 비 글로우 쿠션. SPF42/ PA++. 13g, 3만5천원. 5 클리오 누디즘 수분 커버 쿠션. 15g×2, 3만원. 6 페리페라 잉크 마뜨 블러 쿠션. 14g×2, 2만2천원. 7 보타닉힐 보 프로바이오덤 리페어 앰플 쿠션. 15g×2, 3만4천원. 8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세럼 인 쿠션 파운데이션. #01 라이트, 15g, 3만7천원. 9 한스킨 블레미쉬 커버 컨실 쿠션. #세미매트, 11g×2, 3만3천원.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60% 이상이 오전 메이크업과 오후 수정 메이크업 시에 모두 쿠션을 사용한다고 답했는데, 이 결과는 쿠션의 밀착력이나 지속력이 그간  보완됐다는 방증이다. 게다가 보습은 기본, 안티에이징, 피부 진정 등 다양한 스킨케어 효과까지 갖추고 파운데이션을 바짝 따라잡는 중이다.

품평단 1백 명의 피부 타입은 복합성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대부분 베이스 제품을 고를 때 제품을 테스트해본 후 피부 결점을 보완할 수 있는 선택한다고 답했으며 베이스 메이크업을 할 때는 피부 표현에 가장 공들인다고 응답한 이가 절반 이상이었다. 쿠션을 고를 때 커버력이나 색상보다 원하는 피부를 연출할 수 있는 제형에 중점을 둔다는 것. 한때 유행한 퍼스널 컬러 붐이 잦아들었다고 하지만 자신에게 가장 어울리는 컬러를 찾으려는 열망은 여전했다. 동양인에게서 많이 볼 수 있는 옐로 베이스인 웜 톤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정확한 진단을 받지 않았다고 응답한 이는 전체의 10%에 불과했다. 천편일률적으로 21호만 고집하던 과거와 달리 매장에서 직접 테스트해보고 목의 피부색과 큰 차이가 없는 자연스러운 색상을 구매하는 것을 선호했다. 메이크업을 공들여 한 느낌보다 본래 피부 톤 같은 자연스러운 피부 메이크업을 추구한다는 의미가 아닐까? 온라인으로 쿠션을 구매할 경우에는 진단받은 퍼스널 컬러를 기반으로 선택하거나 유튜버, 블로거의 사용 후기를 참고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복합성 피부 다음으로 많은 피부 타입은 건성이었다. 피부가 건성이라고 해서 반드시 촉촉한 물광 표현을 선호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은 예상외의 결과였다. 불필요한 광을 최소화해 깔끔한 세미 매트 타입 제품을 좋아한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이 절반 이상으로 가장 많았으며, 피부가 건성임에도 완벽한 매트 피니시를 즐기는 이도 4%나 되었다. 또 스킨케어처럼 쿠션도 계절에 따라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운 여름이면 땀과 유분에 강한 지속력 위주로, 건조한 가을에는 좀 더 영양이  풍부한 제품으로 바꾼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이 높았다. 몇몇은 기존 쿠션에 크림을 섞어 보습력을 높인다는 꿀 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기꺼이 시간을 내어준 뷰티  인사이더들의 참여로 알아본 2019 F/W 베이스 메이크업 트렌드에서 두드러진 점은 쿠션의 영향력. 쿠션은 지금 파운데이션에 비해 제품력이 다소 떨어진다는 고정관념을 탈피하기 위해 불편한 점을 개선하고 완벽한 베이스 메이크업을 위한 필수 수단으로 거듭나고 있다. 점차 진화하는 쿠션의 기세를 보니, 파운데이션의 자리를 꿰찰 날이 머지않아 보인다.

 

쿠션 메이크업

반짝반짝 빛나는 내 입술

립밤처럼 부드럽게 발려 촉촉하고
유리알처럼 반짝이는 입술을 연출해주는 립 글로우
입술 각질 부자들을 위한 필수템.

수분과 오일 성분을 함유해 어떤 컨디션에서도 부드럽게 발리고
각질을 잠재워줄 뿐만 아니라
자연스러운 광택으로 빛나는 입술을 만들어 주는 립 글로우
올가을, 촉촉하고 글로시한 립을 완성해보는건 어떨까.

 

정샘물 뷰티 에센셜 틴티드 립 글로우. 4g, 1만8천원.

부드럽게 녹아들어 생기 있는 입술을 완성해 안색을 밝혀주는 립 제품.
투명한 텍스처와 맑은 컬러가 혈색 있는 입술을 연출한다.

시에로 코스메틱 젤러시 아카이브 립 플럼퍼. #젤러시레드, 3.3g, 2만1천원

입술을 통통하게 만드는 플럼핑 성분이 있어
바르면 입술 볼륨이 살아난다.
립밤처럼 부드럽게 발리며,
글로시하게 마무리되어 입술 광택을 연출할 수 있다.

 

 

디올 루즈 디올 울트라 케어. 6ml, 4만5천원.

디올의 대표 립 글로우인 어딕트 립글로우를 잇는 신제품 글로우 립스틱.
플라워 오일 성분이 입술에 부드럽게 스며들며
은은하게 반짝여 편안하고 부드러운 벨벳 립 메이크업을 연출한다.

 

 

클리오 멜팅 듀이 립. 2.3g, 1만6천원.

입술에 닿으면 부드럽게 녹는 멜팅 제형으로 촉촉하게 발리는 립스틱.
입술 두께에 딱 맞는 슬림한 사이즈의 립스틱으로
수분 가득 글로시한 표현이 손쉽게 가능하다.

러브미 립스틱. 3g, 3만1천원.

아르간 오일을 함유해 입술 위에
슬라이딩하듯 부드럽게 발색되는 립스틱.
조명을 받은 듯 반짝이는 광택이 입술에 시선을 집중시킨다.

 

 

스티멍 리퀴드 글로시립. 3g, 3천5백원.

선명하고 투명한 유리알 광택의 글로시한 립 글로우.
얇은 파우치에 담겨 휴대가 편리해
언제 어디서나 쉽게 글로우립을 연출할 수 있다.

 

우리가 바라는 쿠션 ①

쿠션 뷰티

1 겔랑 빠뤼르 골드 쿠션. 15g, 8만9천원. 2 이자녹스 에이지 포커스 피토 프로레티놀 익스트림 커버 쿠션 골드 플로라 에디션. 30g, 4만원. 3 에이지투웨니스 에센스 커버 팩트 LX. 12.5g, 4만5천원. 4 제니하우스 울트라 핏 세럼 쿠션. 12g, 4만2천원. 5 디어달리아 스킨 파라다이스 퓨어 모이스처 쿠션 파운데이션. 14ml, 3만8천원. 6 디올 디올포에버 퍼펙트 쿠션. 14g, 8만1천원대. 7 크리니크 이븐 베터 브라이트닝 쿠션. 12g×2, 5만5천원대. 8 아모레퍼시픽 타임 레스폰스 컴플릿 쿠션 컴팩트. 15g×2, 12만원. 9 DPC 핑크 아우라 쿠션 SA 화이트레더 에디션. 15g, 4만5천원.

 

자료에 의존하지 않고 베이스 메이크업 트렌드를 생생하게 파악하기 위해 <마리끌레르>는 지난 8월 1일, 내로라하는 18개 브랜드의 신제품 쿠션 콤팩트를 셰이드별로 테스트해볼 수 있는 ‘쿠션 뷔페’를 오픈했다. 1백 명의 품평단이 신제품을 얼굴에 직접 발라보며 평가하고, 각자의 메이크업 루틴을 이야기하는 자리였다. 이날 품평단은 피부 타입과 문제에 따라 쿠션을 어떻게 선택하는지, 쿠션에 기대하는 효과는 무엇인지 묻는 다양한 질문에 답하고, 뷔페처럼 꾸민 행사장을 둘러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품평단의 생생한 리뷰로 분석한 2019 F/W 베이스 메이크업 트렌드를 확인해보길.

 

쿠션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