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을 위한 향수 ②

MAURITIUS

이국적인 트로피컬 프루티

“흥미로운 볼거리가 다채로운 모리셔스는 예측 불가한 것들로 가득해요. 야자수도 열대지방의 다른 곳에 비해 굉장히 키가 크고, 아프리카 동쪽 끝자락에 자리해 온화하고 청량한 날씨에 이국적인 정취가 더해져 마치 꿈속에 있는 듯했어요. 베티버와 와일드 망고, 바닐라 같은 트로피컬 프루티 향과 함께하면 모리셔스의 이국적인 분위기에 흠뻑 빠져들 것 같아요.” 뷰티 브랜드 PR 담당 우혜원

허니문 향수

1 크리드 오리지널 베티베. 75ml, 33만8천원. 첫 향은 싱그러운 베르가모트로 청량감을 안기고 앰버그리스와 베티베를 베이스 노트로 사용해 중성적인 잔향을 남긴다. 2 킬리안 문 라이트 인 헤븐. 50ml, 34만원대. 브랜드 창립자인 킬리안 헤네시가 본인의 신혼여행지에서 받은 영감을 담아 만든 향수. 망고와 코코넛 밀크, 라이스를 조합해 사랑스러우면서 이국적인 향을 완성했다. 3 르라보 리스 41. 50ml, 23만5천원. 우아한 우드 향에 마다가스카 바닐라, 머스크가 더해져 이국적인 플로럴 향을 발산한다. 화이트 플라워의 은은한 잔향이 오래동안 감돈다. 4 에르메스 운 자르뎅 수 르 닐 오 드 뚜왈렛. 100ml, 16만5천원. 그린 망고와 무화과를 블렌딩해 이국적이면서 달콤하고 싱그러운 향을 선사한다. 연꽃과 등나무꽃의 은은한 플로럴 향으로 마무리된다.

 

허니문 향수

VERDON

편안하고 아늑한 스모키 머스크

“남프랑스 베르동의 한 숲에 자리 잡은 바스티드 뒤 카랄루(Bastide du Calalou) 호텔은 동화에 나올 법한 올리브나무와 정원, 호텔 건물의 작은 수영장까지 아늑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가득했어요. 조용한 곳에서 사색하며 여유롭게 지내니 오랜만에 마음이 편안해지는 기분이었죠. 심신을 안정시키는 머스크와 짙은 나무 향을 풍기는 우디 계열 향이 생각나는 곳이에요.” 에디터 겸 아웃오브오피스 스튜디오 대표 김혜진

허니문 향수

1 딥티크 오 드 퍼퓸. #탐다오, 75ml, 21만원. 향긋한 머틀과 샌들우드가 편안하고 신선한 향을 선사한다. 2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엉 빠썽. 30ml, 17만8천원. 유년기의 기억을 연상시키는 화이트 라일락과 오렌지 플라워를 블렌딩했다. 화이트 머스크 향을 더해 깨끗한 분위기로 마무리된다. 3 라보라토리오 올파티보 데쿠베르트. 100ml, 17만6천원. 평온한 기분을 안기는 머스크와 우드 베이스 노트에 은방울꽃 등을 조합해 편안하면서도 향긋하다. 4 니콜라이 라 노스텔지. 100ml, 17만1천원. 베이스 노트로 화이트 머스크와 바닐라를, 미들 노트로 폴로럴 계열을 사용해 파우더리한 향이 지난날의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연관 검색어
, ,

환절기 VS 소중한 내 피부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며 가을이 오고 있음을 알리는 요즘.
급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피부는 예민해지고,
건조함과 함께 피부의 생기는 잃어가고 있다.

화장대에 놓여져 있는 스킨케어 제품 대신
지금, 환절기로부터 맞서기 위한 뷰티템과 환절기 피부 팁을 함께 소개한다.

에어리브 에어리 스킨 스파 클렌저(약산성) 진정&보습 50g, 3만9천원.

1 클렌징은 저자극으로

여름철 유분기와 노폐물 제거를 위해 ‘뽀드득 세안’을 했다면 지금은 멈춰야 한다. 일교차로 예민해진 피부를 위해 자극을 최대한 줄이는 저자극 클렌징이 중요하다. 에어리브 #에어리 스킨 스파 클렌저는 제품에 함유된 성분과 물이 만나 수소 버블을 생성하는데 이것이 피부 자극을 최소화 하고, 수소가 피부 속부터 수분을 가득 채워 주는 역할을 한다. 뿐만 아니라 수소는 건조한 바람으로 피부 속 노화를 앞당기는 활성산소를 덜어내주는 역할도 한다.

 

바이오-오일 스킨케어 오일 200ml, 3만5천원.

2 오일 보습막은 필수

건조함을 잡는 방법 중 오일을 활용하여 보습막을 형성해주는 것만큼 좋은 것이 없다. 가벼운 제형의 바이오-오일의 #스킨케어 오일은 스킨케어 제품과 믹스해 사용하기 좋다. 미스트나 토너 크림 등과 섞어 사용하여 끈적임 없이 수분막을 형성할 수 있다. 건조한 피부 타입에는 손바닥을 활용해 오일을 얼굴에 지긋이 눌러 흡수시켜도 좋다. 또 건조해진 모발과 바디에도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절기 필수템이다.

 

3 즉각적인 수분 공급

언제 어디서든 수분을 공급할 수 있는 미스트는 환절기 머스트 아이템이다. 수분과 함께 민감한 피부를 진정시키길 원한다면 헉슬리 #에센셜 미스트 센스 오브 밸런스를 추천한다. 1년에 단 한번 극 소량만 수확이 가능한 귀한 원료인 선인장꽃 추출물을 사용해 즉각적인 피부 진정과 수분 공급에 효과적이다. 극건조 피부 타입으로 수분에 더 집중하고 싶다면 고보습 오일막을 형성해주는 헉슬리 #오일 미스트 센스 오브 밸런스도 주목해보자. 선인장 시드 오일과 선인장수 함유되어 오랜 시각 촉촉한 피부 유지를 도와준다. 두 제품 모두 미세안개 분사력으로 부드럽게 피부에 밀착시켜준다. 미스트는 늘 옆에 두자.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슬리페어 앰플 인 마스크 110ml, 3만 9천원.

4 나이트 케어는 필수

하루 종일 외부 환경과 자외선으로부터 지친 피부를 지키기 위해 나이트 케어에 힘을 쏟자. 푸석한 피부를 집중적으로 부스팅해 피부 컨디션 회복을 도와주는 닥터자르트의 #시카페어 슬리페어 앰플 인 마스크를 추천. 민감한 피부 때문에 스킨케어를 사용하던 것만 사용해야 하는 이들이라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스킨케어 마지막 단계에 피부 결을 따라 부드럽게 펴 바른 후 자고 일어난다면 매끈함과 동시에 보습된 피부를 느낄 수 있다. 예민하고 지친 피부를 위해 슬리핑 팩을 잊지 말자.

 

 

허니문을 위한 향수 ①

허니문 향수

HAWAII

상큼하고 청량한 그린 시트러스

“올해 3월에 갔던 하와이를 생각하면 뜨겁게 내리쬐던 태양, 코끝에 닿던 시원한 바닷바람, 해변 어디서나 들리던 신나는 음악이 지금도 고스란히 느껴져요. 하늘 높이 뻗은 야자수 아래로 펼쳐진 해변을 맨발로 걸으며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끽했죠. 활기차고 청량한 분위기의 하와이는 상쾌한 여름 바람을 느낄 수 있는 그린 노트나 오렌지, 만다린 등 시트러스 향이 어울리는 것 같아요.” <마리끌레르> 뷰티 에디터 김보나

허니문 향수

1 에어린 에게 블러썸. 50ml, 15만원대. 말린 귤을 더한 시칠리안 베르가모트와 버베나를 조합해 싱그러운 자연의 향을 발산한다. 여기에 오렌지 꽃과 네롤리 꽃잎 성분이 청량감을 더한다. 2 아쿠아 디 파르마 블루 메디떼라네오 오 드 뜨왈렛. #아란치아 디카프리, 75ml, 15만원. 달콤한 오렌지와 만다린, 산뜻한 레몬향을 조합했다. 열대지방의 향신료를 더해 캐러멜과 머스크 향의 잔향이 매력적이다. 3 톰 포드 뷰티 쏠레 디 포지타노 아쿠아. 50ml, 17만6천원. 싱그러운 풀 향이 감도는 시트러스 플로럴 계열 향수로 상쾌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허니문 향수

NEW YORK

화려하고 세련된 스파이시 우디

“뉴욕은 세계 경제와 소비의 중심지답게 발걸음 닿는 곳마다 독특한 디자인의 건물이 눈길을 사로잡아요. 다채로운 헤어 컬러와 패션으로 꾸민 개성 강한 사람들이 활보하는 거리를 함께 거니노라니 화려한 분위기에 매료되는 기분이었어요. 화려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곳곳에 묻어 있어 눈이 즐거웠던 때가 생생하네요. 커리어 우먼에게 어울리는 세련된 향을 뿌리고 거닐면 좋을 것 같아요.” 콘텐츠 PD 강선민

허니문 향수

1 불가리 레젬메 맨 트릴로지 #야셉, 100ml, 43만5천원. 퍼퓨머리에서 가장 전통적이고 고귀한 재료인 샌들우드와 스모키한 향이 짙은 시더우드, 우디 머스크를 가미해 독특하고 관능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2 샤넬 가브리엘 샤넬. 35ml, 10만9천원. 가벼운 플로럴 향이 아니라 일랑일랑과 재스민, 투베로즈, 밀키 샌들우드를 가미해 진중하면서도 우아한 향을 극대화했다. 3  메종 프란시스 커정 바카라 루쥬 540 엑스트레 드 퍼퓸. 70ml, 45만원. 머스키한 우드 향의 베이스 노트에 사프란과 이집트 재스민을 블렌딩해 풍성하고 강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4 세르주 루텐 그라트시엘. #휘 엉 에귀이으, 100ml, 46만5천원. 소나무 송진 향이 진하게 어우러져 깊은 우디, 앰버 향을 선사하는 향수.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