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베이비들이 나왔어요. #백

 

TRENDY HARF-MOON

가방 트렌드

1 꼬임 디테일 핸들이 특징인 반달 모양 백 74만원대 유제피 바이 네타포르테(Yuzefi by NET-A-PORTER). 2 고급스러운 가죽 크로스 백 48만원대 시라크 바이네타포르테(Chylak by NET-A-PORTER). 3 블루 크로스 보디 백 3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4 ‘까발꺄드’ 메신저 백 79만원 롱샴(Longchamp). 5 스터드와 스티치 장식이 반달 형태를 살려주는 다크 핑크백 99만8천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6 테두리의 골드 바 장식이 돋보이는 반달 모양 백 10만5천원 찰스 앤 키스(Charles & Keith).

 

TOP HANDLE

가방 트렌드

1 골드 버클 장식 톱 핸들 백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2 스틸 핸들 디테일 스퀘어 미니 백 23만8천원 디어니스(Dierneas). 3 핑크 PVC 백 가격 미정 돌체 앤 가바나(Dolce & Gabbana). 4 라탄 소재 톱 핸들 백 31만원대 하이맷 아틀란티카 바이 매치스패션닷컴(Heimat Atlantica by MATCHESFASHION.COM). 5 유니크한 컬러 스톤 핸들 장식 백 33만원대 릭쏘 바이 네타포르테(RIXO by NET-A-PORTER). 6 링 형태의 클로저로 포인트를 준 블루 컬러 백 1백51만9천원 멀버리(Mulberry). 7 사선 지퍼 장식이 돋보이는 원형 백 59만8천원 레페토(Repetto).

 

EASY DRAWSTRING

가방 트렌드

1 체인 스트랩 드로스트링 백 17만8천원 랭카스터(LANCASTER PARIS). 2 굽 형태 포인트의 참 장식 버킷 백 15만9천원 아카이브앱크(Archivepke). 3 화려한 주얼 장식 핑크 새틴 백 2백31만원 로저 비비에(Roger Vivier). 4 독특한 퀼팅 디테일 드로스트링 백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5 짜임 형태가 돋보이는 버킷 백 48만원대 헤레우 바이 네타포르테(Hereu by NET-A-PORTER).

 

MICRO MINI

가방 신상

1 심플한 디자인의 브라운 미니 백 25만원대 아크네 스튜디오 바이 네타포르테(Acne Studios by NET-A-PORTER). 2 페일 블루 립스틱 백 8만9천원 하이칙스(High Cheeks). 3 CR×LC 슈에뜨 주시 마이크로 크로스 백 21만8천원 쿠론×럭키슈에뜨(Couronne×Lucky Chouette). 4 자물쇠 모양 참과 체인으로 포인트를 준 마이크로 캔디 백 15만9천원 플레이노모어(PlayNomore). 5 J 로고를 새긴 화이트 마이크로 미니 백 33만원대 자크뮈스 바이 네타포르테(Jacquemus by NET-APORTER)

연관 검색어
, , ,

THE PORTRAIT FOR BRIDE

웨딩 화보
섬세한 비즈 장식 드레스 코스타렐로스 바이 비욘드 더 드레스(Costarellos by BEYOND: The Dress), 옐로 골드 쎄뻥 보헴 다이아몬드 드롭 이어링 부쉐론(Boucheron), 화이트 깃털 슈즈 지안비토 로시(Gianvito Rossi).
웨딩 화보
등허리에 커다란 리본이 달린 홀터넥 드레스 잭 포즌 바이 아틀리에쿠(Zac Posen by atelier KU).
웨딩 화보
풍성한 스커트가 사랑스러운 비즈 장식 드레스 제니 팩햄 바이 소유 브라이덜(Jenny Packham by SOYOO BRIDAL).
웨딩 화보
튤립 같은 봉긋한 소매가 특징인 오프숄더 드레스 잭 포즌 바이 아틀리에쿠(Zac Posen by atelier KU), 체인 이어링 페르테(Xte), 실버 링 에이치알 주얼리(HR Jewelry). 
웨딩 화보
오프숄더 드레스 잭 포즌 바이 아틀리에쿠(Zac Posen by atelier KU), 플래티넘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티파니 솔리스트 다이아몬드 밴드, 티파니 트루 솔리테어 링 모두 티파니(Tiffany&Co.).
웨딩 화보
입체적인 아플리케 장식 드레스 데니쉐르 바이 서승연(Denicheur by Seo Seung Yeon).
웨딩 화보
시스루 소재의 소매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살린 스퀘어 네크라인 드레스 브라이드앤유(BRIDE AND YOU).
웨딩 화보
미니멀한 실크 드레스 코스모 마리에(Cosmo Mariee), 화이트 깃털 슈즈 지안비토 로시(Gianvito Rossi).
연관 검색어
, ,

나이가 중요한가요?

플러스 사이즈, 다양한 인종, 성별을 예측할 수 없는 외모 등 런웨이 위 모델의 모습이 점점 다양해지고 있지만 단 한 가지, 모델의 연령만큼은 여전히 간과해온 것이 사실이다. 현재 패션계가 선호하고 왕성히 활동하는 모델은 대부분 25세 미만이고 대다수가 미성년자다. 많은 하우스 브랜드의 주요 고객이 50세 안팎이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젊은 모델을 선호하는 현상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반갑게도 이번 시즌 컬렉션 쇼에서 많은 디자이너가 중년 모델을 기용했다. 특히 다인종이 어우러져 ‘멜팅 폿(melting pot)’이라는 별칭을 가진 도시답게 뉴욕 패션위크에서 중년 모델의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뉴욕을 대표하는 브랜드 마이클 코어스와 마크 제이콥스 쇼에 다양한 연령의 모델이 등장했고, 비전문 모델을 자주 캐스팅하는 브랜드 레이첼 코미 역시 중년의 모델을 런웨이에 세웠다. 시니어 모델의 활약은 컬렉션이 열리는 다른 도시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MM6 프레젠테이션은 대부분의 모델을 노인으로 구성해 주목받았으며 막스마라, 에트로, 살바토레 페라가모, 발렌시아가도 시니어 모델 캐스팅 추세에 동참했다.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지는 데는 레트로 트렌드의 폭풍적인 인기가 한몫했다. 레트로 패션의 인기에 힘입어 1970~90년대를 휩쓸었던 신디 크로퍼드나 나오미 캠벨, 팻 클리블랜드 등 이미 전설이 된 슈퍼모델들이 런웨이에 다시 등장한 것이 시니어 모델 전성기가 도래하는 물꼬를 튼 것이다.

중년 모델을 캐스팅한 효과는 그들이 딸이나 손녀뻘의 젊은 모델들과 함께 등장했을 때 시너지가 더욱 커진다. 크리스티 털링턴은 서른두 살이나 어린 10대 모델 웅바드 아브디와 같은 컬렉션에 섰고, 버버리 컬렉션에 선 스텔라 테넌트 역시 스물한 살의 아녹 야이와 함께 워킹했지만 이질감이 전혀 들지 않았다. 나이가 주는 강박에서 벗어나 젊은 모델들과 함께 무대에 선 시니어 모델들은 더없이 멋졌고 그들만이 가진 분위기로 런웨이를 장악했다. 실제로 이들의 워킹을 목격한 후 에디터 역시 신선한 충격에 휩싸였다. 인자함, 우아함, 정숙함 등 중년에게 기대하던 이미지와 연령별로 잘 어울리는 옷이 정해져 있다고 생각하던 고정관념이 깨지는 순간이었기 때문이다. 최근 만난 한 하우스 브랜드의 PR 담당자는 패션에서 나이가 무의미해진 것이 비단 런웨이에 국한한 일이 아니라 현실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다양한 연령대의 모델은 현대사회 모습이 그대로 투영돼 있어요. 10대부터 70대까지 폭넓은 연령층에 동시에 어필할 수 있어야 하죠. 실제로 가장 매출이높은 백은 어린 소녀부터 노년의 할머니들까지 두루 인기가 있답니다.” 이 같은 사실은 패션계에서 늘 중시하던 ‘타깃 연령’이 의미 없다는 사실을 반증한다.

최근 정형화된 미의 기준에서 탈피하는 #탈코르셋 현상이 거세다. 사회적으로 아름다움의 기준에 어린 여성이라는 틀을 만들고 나이 들어가면서 불안해하는 것 역시 사회적 코르셋의 일종이다. 컬렉션에 등장하는 중년 모델들이 보여준 파워풀한 워킹이야말로 탈코르셋에 동조하는 의미 있는 움직임이 아닐까. 정형화된 아름다움과 나이라는 틀에 여성을 가둘 수 없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시니어 모델의 활약이 더욱 거세지기를 바란다. 단언컨대 스타일에 나이 제한은 없으니까.

연관 검색어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