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인큐베이터

 

패션 디자이너육성

NET-A-PORTER

전 세계를 아우르는 패션 플랫폼이 발 벗고 나서 자신의 이름을 알려준다는 건 신진 디자이너에게는 꿈 같은 기회다. 네타포르테의 신진 디자이너 멘토링 프로그램인 ‘더 뱅가드’가 대표적인 예. 지난 시즌에는 한국의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구드가 후원 대상이 돼 눈길을 끌었으며, 새 시즌에는 셀린느 출신의 피터 두(Peter Do), 콩과 가지에서 영감 받은 작품을 선보인 안네 만스(Anne Manns)를 비롯한 네 팀이 멘티로 선정돼 전문가로 구성된 네타포르테 팀의 교육과 지도를 받았다. 이와 관련해 네타포르테는 “신진 디자이너들을 의미 있는 방식으로 지원하는 것은 네타포르테의 중요한 과제다. 글로벌 온라인 유통업체로서 우리는 브랜드를 육성하고 개발해 패션계의 미래에 대비해야 할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네타포르테의 이 같은 행보는 패션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많은 기업이 본받아야 할 자세라는 평가와 함께 호평받고 있다.

 

BFC FASHION TRUST

영국패션협회(British Fashion Council)가 주관하는 BFC 패션 트러스트의 수혜자 명단에 한국인 디자이너 유돈 초이가 이름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2011년 협회 설립 이후 9년째 진행 중인 이 프로그램은 영국에 기반을 둔 디자이너에게 재정 지원과 멘토링을 통한 사업 지원을 제공한다. 크리스토퍼 케인, 에밀리아 윅스테드, 에르뎀, 조나단 앤더슨 등 그간 BFC 패션 트러스트를 거쳐간 디자이너의 리스트만 보아도 그 규모와 공정성을 짐작할 수 있으니, 이번 소식을 통해 한국 패션을 유럽에 전파하고 싶다던 그의 도전이 성공 가도에 올랐음이 입증됐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KANYE WEST

패션 아이콘이자 패션 브랜드 이지(Yeezy)를 이끄는 힙합 아티스트 카니예 웨스트가 신진 디자이너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 첫 번째 수혜자가 된 인물은 이지의 여성복 디자인 팀 멤버였던 메이지 슐로스(Maisie Schloss). “카니예의 지원을 받게 되어 영광이고 감사하다. 카니예는 나에게 환상과 영감 그 자체이며, 나의 꿈을 실현시켜준 사람이다”라며 지원을 받게 된 감개무량(?)한 소감을 전한 그는 프로젝트를 통해 로봇공학과 리듬 체조에서 영감 받은 브랜드 ‘메이지 윌렌(Maisie Wilen)’을 론칭했고, 카니예 웨스트의 엄청난 명성과 카일리 제너, 아나스타샤 카라니콜라우 등 톱 셀러브리티의 관심에 힘입어 단숨에 라이징 디자이너로 도약했다.

 

패션 디자이너육성

K-FASHION AUDITION

국내에도 국가적 차원의 디자이너 지원 프로그램이 있다. 한국패션산업협회가 주관하는 K-패션 오디션이다. 신진 브랜드뿐 아니라 중견 브랜드, 글로벌 유망 브랜드 등으로 세분화해 지원 브랜드를 선정하며, 대기업과 협력해 유통망을 확보해주고 룩 북 촬영이나 패션 필름 제작을 지원하는 등 브랜드 운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만한 프로그램을 늘릴 예정이다.

 

패션 디자이너육성

SFDF

삼성물산 패션 부문이 지원하는 SFDF(삼성패션디자인펀드)는 국내에서 가장 주목도 높은 디자이너 지원 프로그램이다. 해외 컬렉션에 참가하고 있거나 괄목할 만한 해외 판매 실적을 보여준 디자이너를 선정해 국내외 심사를 거친 후 10만 달러(약 1억2천만원)를 지원하는 에스에프디에프(SFDF)와 국내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해  약 1억원의 상금과 함께 서울패션위크 참가 기회를 제공하는 스몰 에스에프디에프(sfdf)로 나뉜다. 지원금도 그렇지만, 신진 디자이너에게는 한국을 대표하는 컬렉션에서 자신의 옷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특히 매력적으로 다가갈 터. 그 덕분에 SFDF와 sfdf 모두 해를 거듭할 수록 쟁쟁한 디자이너들의 참가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만지고 느끼는 슈즈&백

가방 신발
엠보싱 가공을 한 크로커다일 가죽 ‘아워글래스’ 백 1백77만5천원 발렌시아가(Balenciaga), 독특한 질감의 양가죽 ‘스폰지 파우치’ 1천13만5천원, ‘패디드 블록’ 펌프스 1백20만5천원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가방 신발
아일릿 장식 페이턴트 플랫 슈즈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풍성한 양털 소재 바게트 백 가격 미정 펜디(Fendi).
가방 신발
‘패디드 카세트’ 백 2백98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곤돌라 모양의 유니크한 크로스 백 가격 미정 샤넬(Chanel), 베르니 가죽 소재의 레드 박스 백 루이 비통(Louis Vuitton), 레드 크리스털을 장식한 펌프스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가방 신발
파이톤 가죽 소재의 ‘주미’ 백 가격 미정 구찌(Gucci), 펀칭 장식 키튼 힐 슈즈, 레드 에나멜 ‘레이디 디올’ 백 모두 가격 미정 디올(Dior).
연관 검색어
, , , ,

자연스러운 모이아

브랜드 모이아
임유정

<마리끌레르> 독자들에게 브랜드를 소개해주기 바란다. 모이아는 모던한 실루엣과 참신한 소재를 중심으로 자연스러운 분위기의 옷을 만드는 여성복 브랜드다. 일상에 스며드는 옷, 오래 간직하고 싶은 가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 부문에서 주최한 제3회 스몰 에스에프디에프(sfdf)에서 우승하며 대중에게 이름을 널리 알렸다. 프로그램에 왜 참여하게 됐고, 무엇을 얻었나? 브랜드 론칭 이후 시즌이 지날수록 브랜드의 방향성에 대한 고민이 깊어졌고, 전문가나 대중의 평가를 받아보고 싶은 마음이 커져 지원했다. 감사하게도 대회 기간 중 많은 분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받았는데, 이 일 자체가 큰 성장 동력이 된 것 같다.

sfdf 우승자 자격으로 2020 F/W 서울패션위크에 참가하게 됐는데, 어떤 쇼를 준비하고 있나? 모이아만의 분위기 를 잃지 않되, 완성도를 더 끌어올린 룩을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자 자격으로 얻은 기회이니만큼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줄 수 있는 쇼를 만들고 싶다.

의류 도매업에 종사한 이력이 눈에 띈다. 어떤 일을 했나? 상품 기획부터 생산, 세일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일을 맡았다. 도매업은 유행의 흐름을 빨리 읽어내는 일이 가장 중요한데, 숨 가쁘게 변화를 따라가다 보니 어느 순간 트렌드에 구애받지 않는 타임리스 디자인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브랜드를 만들게 됐다.

모이아의 컬렉션을 보면 패턴과 색감을 절제하고 실루엣과 소재에 힘을 쏟았다는 인상을 받는다. 최근 신진 디자이너들은 스트리트 패션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한데, 지금과 같은 방향을 택한 이유가 뭔가? 개인적인 성향이 많이 반영됐다. 나는 원래 튀는 걸 싫어하고, 어느 자리에서나 은근하고 은은하게 존재하기를 바란다. 이런 마음이 디자인할 때도
영향을 미쳤고, 결국 지금과 같은 브랜드 색으로 확립됐다.

수년간 무수히 많은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가 생기고 또 사라졌다. 굳건히 살아남을 수 있었던 모이아만의 장점은? 요즘 여성들은 일에 대한 전문성과 휴식을 동시에 갈망하고 있다. 일상과 여행지, 어느 곳에서든 자연스러운 매력을 돋보이게 해주는 모이아의 옷이 이런 여성들에게 많은 공감을 얻은 덕분인 것 같다.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기로 결심했을 때 세운 원칙이나 기준이 있나? 앞서 언급했듯, 모이아를 이끌면서 가장 지키고 싶은 키워드는 ‘자연스러움’이다. 옷을 만드는 과정도, 그
걸 대중에게 선보이는 방법도 자연스러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초창기에는 많은 채널에 노출되며 단기간에 성장하기도 했지만, 시간이 흐른 뒤부터는 스스로 부자연스럽게 느끼는 일들을 최대한 배제하려고 한다. 좀 더 빠른 방법과 수단이 있더라도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가고 싶다. 해외 진출이나 사업적 성공에서도 마찬가지로 차분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모이아를 꿈의 공간 같은 브랜드로 만들고 싶어 했다고 들었다. 그렇다면 본인에게 영감을 주는 꿈의 공간은 어디인가? 브랜드 이름을 결정할 때 많은 영향을 준 그리스의 작은
마을 이아(Oia). 기회가 된다면 꼭 살아보고 싶을 정도다. 누구에게나 꿈의 공간이 존재하지 않나. 이런 곳을 상상할 때면 영감이 절로 떠오른다.

모이아를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소프트 카리스마(Soft Charisma)!

마지막으로, 디자이너로서 목표는 무엇인가? 조금씩 분야를 넓혀서 여성복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모이아만의 무드가 담긴 결과물을 보여주는 것. 궁극적으로는 모이아가 많은 사람과 오래도록 변함없는 취향을 공유하고, 삶 자체를 소통하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