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낸 도시, 시엠레아프 ③

ART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TRIBE ART GALLERY)

올드 프렌치 쿼터에 위치한 칸달 빌리지의 코코넛 앨리 거리에 들어서면 몇 개의 벽화가 눈에 띈다. 벽화 중 여신을 그린 그림은 런던에서 활동하는 아일랜드 출신의 어번 스트리트 아티스트 핀 닥(Fin Dac)의 작품. 맞은편 벽에는 그 골목에서 오랫동안 노점을 운영해온 자매를 그린 그림도 있다. 아일랜드 아티스트가 시엠레아프 거리에까지 오게 된 건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 때문이다. 런던에서 아트 컬렉터로 활동하며 갤러리를 운영하던 낫 디 마지오(Nat Di Maggio)와 테리 맥케니(Terry Mcikenny)는 예술에 대한 열정과 캄보디아에 대한 사랑으로 시엠레아프에 갤러리를 열었다. “시엠레아프는 캄보디아 여행의 중심지입니다. 컬렉터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도시죠. 캄보디아에서는 사원이나 밀림을 그린 그림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 약간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더한다면 분명 더 훌륭한 작품이 나올 수 있죠. 그만큼 예술적인 가능성이 많은 나라입니다. 예술은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일이지만 크메르루주 정권을 겪은 사람들은 자신들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에 두려움을 느낍니다. 하지만 지금, 캄보디아의 예술은 분명 긍적적인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테리 맥케니)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는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외국의 아티스트를 초청해 워크숍을 열어 캄보디아의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는 자리를 만든다. 크메르 루즈 정권에 의해 수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그 중 대다수는 지식인과 예술가들이었다. 그 때문에 지금의 젊은 세대를 가르칠 만한 인력이 부족하다.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는 해외 아티스트와의 교류를 통해 잠재력이 충분한 캄보디아의 아티스트들이 그들의 재능을 보다 잘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한다. 갤러리의 2층에는 캄보디아 아티스트들의 작업실이 있다. 갤러리에 속한 아티스트인 찬 폰(Chan Phoun)은 한쪽 팔이 없다. “어렸을 때 벽돌 공장에서 일하다 사고를 겪었어요. 수술 후 잠들어 있을 때 팔이 여러 개인 여신이 나오는 꿈을 꾼 후 깨어났어요. 사고를 당한 후 그림을 배우면서 새로운 길이 시작되었죠. 여기 걸려 있는 그림은 벽돌 공장에서 사고가 나던 날의 모습이에요. 가끔 벽돌에 그림을 그리기도 해요. 그림을 그리기 전에는 벽돌을 보며 슬픔과 비극을 느꼈지만 지금은 오히려 고마운 존재가 되었죠. 덕분에 더 이상 공장에서 일하지 않고 이렇게 그림을 그리게 되었으니까요.”(찬 폰) 트라이브 아트 갤러리는 앞으로 잠재력 있는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경제적으로 지원하며 보다 많은 캄보디아 예술가를 세계 미술시장에 알리고자 한다. 더불어 다양한 워크숍과 스트리트 아트 프로젝트도 기획 중이다.

주소 655 Central Market St, Krong Siem Reap, Cambodia
문의 +855 81 378 229
웹사이트 tribeart.bigcartel.com

 

니코 스튜디오(NIKO’S STUDIO)

프랑스인 아티스트 니콜렛 몰타(Nicolette Malta)는 불교에 기반한 조각품을 만든다. 프놈펜에 있던 작업실을 시엠레아프의 칸달 빌리지로 옮겨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니코 스튜디오는 니콜렛몰타의 작업실이자 갤러리. 색색의 컬러로 칠해진 목재로 만든 부처상과 단정하게 디자인된 묵주 등이 있다. 다채로운 컬러로 칠해진 부처상은 페인팅 방식도 매우 흥미롭다. 매끈하게 칠해진 것부터 거칠게 붓질하거나 아주 작은 무늬를 채운 것도 있다. 니콜렛은 갤러리에 들르는 손님들을 늘 환대한다. 진행하는 작업부터 갤러리를 채운 조각상에 대한 설명, 그리고 칸달 빌리지에서 가볼만한 숍까지, 다정하게 설명해준다.

주소 664 Hap Guan St, Krong Siem Reap, Cambodia
문의 +855 63 965 056
웹사이트 www.facebook.com/Nikostudiocambodia

 

시엠레아프 여행

파레 서커스(PHARE CIRCUS)

파레 서커스는 아크로바틱 퍼포먼스에 가깝다. 오랜 시간 훈련해온 아티스트들은 에너지 넘치는 움직임으로 오랫동안 전해 내려오는 캄보디아의 역사나 전설, 전쟁과 차별, 빈곤을 춤과 노래로 표현한다. 파레 서커스는 크메르루주 정권에서 살아남아 바탐방(Battambang)으로 온 아홉 명의 남자들로부터 시작되었다. 이들은 ‘파레’라는 이름의 협회를 만들고 이 협회에서 그림 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그리고 자신들이 그림 수업을 들으며 도움받은 것처럼 예술을 통해 가난한 젊은이들을 돕고자 나섰다. 그렇게 아트 스쿨과 퍼블릭 스쿨을 만들어 무료 수업을 시작한 후 규모가 점점 커져 음악 스쿨, 시어터 스쿨 등이 만들어졌다. 지금은 1천2백 명에 달하는 학생들이 퍼블릭 스쿨에 다니고 있다. 파레 서커스는 이 예술 학교의 학생과 졸업생이 만드는 무대다. 파레 서커스의 무대는 이제 해외에서도 펼쳐진다. 파리와 싱가포르에서 공연된 바 있고 곧 호주에서도 공연될 예정이다.

주소 Phare Circus Ring Road, south of the Intersection, Sok San Rd, Krong Siem Reap, Cambodia
문의 +855 92 225 320
웹사이트 https://pharecircus.org

 

STAY

FCC 앙코르 바이 아바니 (FCC ANGKOR MANAGED BY AVANI)

FCC 맨션(FCC Mansion)이 대규모 리노베이션을 마친 후 FCC 앙코르 바이 아바니로 새롭게 태어났다.원래 프랑스 식민지 시대 총독의 거처로 쓰였던 곳으로 외신 기자들이 만남의 장소로 사용한 클럽이었다. FCC 앙코르 바이 아바니는 오랜 역사가 담긴 건축물의 아름다움에 모던함을 더했다. 시엠레아프 본연의 아름다움과 크메르 건축의 가치를 곳곳에 반영했다. 수영장과 작은 숲처럼 꾸며진 정원에 이르는 길에는 아담한 물길이 있는데 이는 앙코르와트의 해자를 형상화한 것. 해자란 사원을 둘러싼 못인데, 이 물길은 인간의 세계와 신의 세계를 구분한 것이다. 객실 입구마다 있는 동물과 신을 형상화한 금속 공예품과 호텔 입구의 조각상, 타일 등은 크메르 건축물을 축약해 보여준다. 객실의 인테리어도 섬세하게 꾸며져 있다. 과거 외신 기자들이 모인 장소라는 점에 착안해서 앤티크한 타자기와 전화기, 시계, 연필 등이 비치되어 있다. 프랑스 출신의 셰프 필립 로브리(Philippe L’obry)가 이끄는 FCC 앙코르 바이 아바니 맨션 레스토랑에서는 수준 높은 다이닝을 제공한다. 인터내셔널 메뉴뿐 아니라 아시안 퓨전과 크메르 전통 음식 등을 두루 맛볼 수 있다. 야외에 자리한 스크라이브 바에서는 와인과 칵테일을 마시며 시엠레아프의 선선한 밤바람을 즐기기에 좋다. 호텔에는 지역 미술품을 전시하는 갤러리도 있다.

FCC 앙코르 바이 아바니는 여행자를 위해 편리한 위치에 자리 잡고 있다. 시엠레아프의 에너지 넘치는 밤을 즐길 수 있는 나이트 마켓과 펍 스트리트가 가깝고 호텔 건너편의 시엠레아프강을 따라 걸으면 분위기 좋은 카페와 레스토랑을 만날 수 있다. 또한 호텔 근처에 로열 인디펜던스 정원과 로열 레지던스, 앙코르 박물관도 있어 여행과 안락한 휴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곳이다.

주소 Royal Residence, Next to the, Pokambor Ave, Krong Siem Reap, Cambodia
문의 +855 63 760 280
웹사이트 www.avanihotels.com/en/angkor-siem-reap

센스 넘치는 #추석선물

명절을 맞아 어떤 선물을 해야 할지 고민이라면,
아래 리스트를 참고해 센스 있는 상품을 골라보자.

마켓컬리

마켓컬리에서 엄선한 추석 선물 세트가 9월 11일까지 판매된다.
육류, 수산물, 과일은 물론
건강식품과 생활용품 등 종류가 다양하다.
3만원 미만부터 20만원 이상까지 가격 범위도 넓으니
각자 알맞은 상품을 고르기 좋다.
데우기만 하면 바로 먹을 수 있는 각종 또한
요리에 들이는 시간을 줄여주는 센스 있는 선물.
최대 5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며
예약 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마켓컬리 추석 선물 세트 자세히 알아보기

1인 가구용 소포장 세트

점점 늘어나는 1인 가구를 위한 선물 세트도
백화점을 비롯해 여러 곳에서 판매 중이다.
육류나 해산물을 소포장한 상품,
국물용 팩과 레시피 안내서가 포함된 미역국 세트 등
간편식이나 반조리 식품
자취 중인 가족에게 선물하기 제격이다.
여러 종류의 과일이 들어 있는 선물 세트 또한
1인 가구의 선호도가 높아 다양한 구성으로 출시됐다.

이색 선물

독특한 추석 선물 세트도 눈에 띈다.
신세계백화점은 직접 막걸리를 만들어 먹는
DIY 막걸리 세트를 판매한다.
막걸리 분말과 물을 섞어 이틀간 숙성시키는 방식을 통해
필요할 때마다 만들어 먹을 수 있다.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 자리한
291포토그랩스에서 준비한 추석 선물은 가족 사진.
사진을 찍은 후 A4 사이즈로 인화해
액자, 원본 파일과 함께 제공하며
커플을 위한 데이트 스냅 상품도 준비돼 있다.

배스킨라빈스도 ‘한가위 세트’를 준비했다.
온가족이 함께 식사를 한 후 디저트로 즐기기 좋은
아이스 롤 케이크, 아이스 카스테라,
버블스 라이스 케이크 등을 출시한 것.
왕의 추석 선물 세트를 판매하는 홈쇼핑 콘셉트로 제작된
광고 영상에는 김영철과 돈스파이크가 출연했는데,
유튜브 조회수가 일주일 만에 110만을 돌파했다.

반려동물을 위한 선물

함께 사는 반려동물을 위한 추석 선물도 놓치지 말자.
장어, 홍합 등 수산물로 만든 각종 간식을 비롯해
반려동물이 좋아할 만한 제품들로 구성된
선물 세트가 다양하게 출시됐다.
마타브로 등 반려동물을 위한 수제 의류 브랜드에서
제작해 선보이는 귀여운 한복도 추천한다.

이겨낸 도시, 시엠레아프 ②

FOOD

 

헤이븐(HAVEN)

안식처를 뜻하는 헤이븐. 2년에 걸쳐 세계 여행을 하던 2명의 스위스인, 사라와 폴 윌리먼은 캄보디아에서 일곱 달을 지내면서 시엠레아프 외곽의 한 고아원에서 봉사활동을 하게 된다. 그러던 중 고아뿐 아니라 부모가 있는 빈민층 아이들도 생계가 어렵다는 이유로 그곳에 버려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성인이 되기 전까지 고아원에서 지내는 아이들이 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성인이 되면 사회로 나오고, 경제적으로 다시 어려움을 겪는 악순환을 끊을 방법을 고민하던 사라와 폴은 스위스로 돌아와 캄보디아 청년을 위한 비영리 재단을 만든다. 그리고 다시 캄보디아로 가 레스토랑이자 교육기관인 헤이븐을 연다. 헤이븐이라는 이름에는 이곳을 찾는 손님들뿐 아니라 이곳에서 일하며 배우는 사람들을 위한 안식처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 한 명의 수석 셰프와 20명의 직원은 15명 정도의 훈련생을 가르치는 스승이자 멘토가 된다. 헤이븐은 훈련생들에게 숙소와 식사를 비롯해 의료, 영어와 컴퓨터 수업을 지원한다. 빈민층 청년들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가르치고 취업을 돕는다. 헤이븐이 중시하는 또 하나는 환경. 플라스틱 빨대 대신 스틸 빨대를 사용하고 테이크아웃 용기는 자연 분해 되는 친환경 소재만을 사용한다. 한 번 사용한 기름은 바이오디젤을 만드는 업체에 제공하고 이곳에서 만들어진 바이오디젤을 구입해 사용한다. 음식물 쓰레기는 가축의 사료나 유기농 농장의 거름으로 사용한다. 식재료도 까다롭게 선택한다. 지역 농부에게서 두부와 코코넛 밀크를 구입하고 소셜 기업이 운영하는 농장의 건강한 달걀을 이용한다. 셰프는 매일 아침 시장에서 가장 신선한 재료를 사 온다. “캄보디아의 취약계층 청년을 지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음식을 맛있게 만들고 질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겁니다. 그래야 이곳을 찾는 손님이 만족하고, 그러면 직원들이 더 많은 수입을 얻게 되겠죠. 직원과 훈련생들에게는 일하는 데 있어 동기를 부여하는 것도 되고요.”(폴) 헤이븐에서는 햄버거와 파스타 등의 양식뿐 아니라 향신료의 풍미가 좋은 캄보디아의 전통 음식도 맛볼 수 있는데 그중 커리 종류인 크메르 아모크가 인기가 많다. 커리는 두부가 들어간 채식 메뉴와 고기가 들어간 것 중에 선택할 수 있다.

주소 Chocolate Rd, Krong Siem Reap, Cambodia
문의 +855 78 342 404
웹사이트 www.havencambodia.com

리틀 레드 폭스 에스프레소 (THE LITTLE RED FOX ESPRESSO)

리틀 레드 폭스 에스프레소에 들어서자마자 눈에 띄는 것은 그림들이다. 호주인이 소유하고 캄보디아인이 운영하는 이 카페에서는 크메르의 역사와 캄보디아의 현재가 만나 완성된 예술을 느낄 수 있다. 또 수익금 중 일부는 캄보디아의 예술 관련 단체를 후원하는 데 쓰인다. 바리스타 대회에서 우승한 바 있는 이곳은 캄보디아, 태국, 라오스의 공정무역 원두만을 사용하고 레몬그라스와 시나몬 등의 티, 콤부차와 더불어 베이글 샌드위치 같은 가벼운 식사도 판매한다. 리틀 레드 폭스 에스프레소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는 환경. 시엠레아프에서 가장 먼저 탄소 발자국을 표시했고, 가장 먼저 대나무 빨대를 사용한 카페다. 포장 용기는 모두 생분해 재질로 만든 것만을 사용한다. 따라서 카페에서는 생수를 판매하지 않고 깨끗하게 거른 물을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직원들에게 반복적으로 환경과 재활용에 대해 교육한다. 직원들에게 영어와 상식, 손님을 대하는 법과 환경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 그리고 그들 각자가 발전할 수 있도록 트레이닝을 꾸준히 시키며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이런 노력 덕에 카페를 찾는 손님들은 직원들의 따듯한 환대와 매끄러운 서비스, 그리고 맛 좋은 커피에 늘 높은 점수를 준다.

주소 #593 Huabang Street Mondul 1 Village, Krong Siem Reap, Cambodia
문의 +855 16 669 724
웹사이트 www.thelittleredfoxespresso.com

 

SHOPPING

 

시스터 스레이 카페 (SISTER SREY CAFE)

시엠레아프강을 마주 보고 있는 시스터 스레이 카페에서는 향이 그윽한 커피와 신선한 과일 주스를 비롯해 다양한 샐러드, 로컬 음식 등을 맛볼 수 있다. 매일 신선한 유기농 재료를 사용하되 화학첨가제는 일절 넣지 않는다. 좋은 재료와 음식, 인테리어를 지닌 카페는 많지만 이 카페가 특별한 이유는 이들은 사회가 변화하기를 바라고 또 변화할 수 있는 힘을 믿는다는 운영 방침 때문이다. 재료는 커뮤니티에 기여하는 업체에서 공급받고 환경을 위해 쓰레기의 90% 이상을 재활용한다. 직원 복지도 중요하게 생각해 모든 직원이 대학을 졸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공부와 가족 부양을 동시에 하느라 치열하게 살아가는 젊은 캄보디아 청년들이 보다 밝은 미래를 살아갈 수 있도록 발판이 되고자 한다. 또한 수입의 일정 부분을 APOPO 단체에 기부하는데, APOPO는 자이언트 쥐를 훈련시켜 지뢰를 제거하는 곳. 오랜 내전을 겪은 탓에 캄보디아 땅 곳곳에 지뢰가 묻혀 있는데, 훈련받은 쥐가 지뢰를 찾아내면 제거해 사람들이 평화롭게 농사를 지을 수 있는 깨끗한 땅으로 만드는게 이들의 역할이다. 시스터 스레이 카페는 꾸준히 농촌 지역 및 사회적 기업과 콜라보레이션을 기획하며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노력한다.

주소 S angkat, # 9, Street of Religious, Old Market Bridge, Mongkol Borey, Cambodia
문의 +855 97 723 8001
웹사이트 sistersreycafe.com

수아레스 드 메콩 (SOIERIES DU MEKONG)

캄보디아 전통 직조 공예와 프랑스 디자인이 만나 완성된 실크 브랜드 수아레스 드 메콩. 2001년 두 개의 NGO는 캄보디아 반테이 크마르(Banteay Chhmar)의 취약계층 여성들과 함께 직조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이 여성들의 섬세한 직조 기술에 프랑스 디자인이 더해져 수아레스 드 메콩은 캄보디아를 대표하는 실크 브랜드가 되었다. 현재 일하는 50여 명의 여성들은 고정적인 직장에서 월급을 받으며 가족을 부양함으로써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되었고, 아이들은 학교에서 교육을 받으며 자신들의 미래를 꿈꿀 수 있게 되었다. 수아레스 드 메콩은 실크, 리넨, 캐시미어 등으로 만든 머플러와 옷, 신발 등을 생산하는데 오랜 시간과 정성을 들여 모두 손으로 직접 만든다. 따라서 제품마다 조금씩 생김새가 다르다. 이곳에는 그렇게 기계가 만들어내는 획일성 대신 사람이 만들어낸 다채로운 아름다움이 있다.

주소 668 Hap Guan St, Krong Siem Reap, Cambodia
문의 +855 77 207 550
웹사이트 www.soieriesdumeko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