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보약 환절기 에센스

더위가 한풀 꺾이고 선선한 가을바람을 만끽하려는 찰나, 우리는 환절기 피부 트러블이라는 복병을 마주하게 된다. 건조하고 차가운 날씨 탓에 크림을 듬뿍 발라도 피부는 여전히 푸석하고, 오후만 되면 칙칙함을 감출 수 없다. 피부 컨디션이 이렇다 보니 메이크업도 들뜨기 일쑤. 환절기 피부를 다스려줄 에센스가 절실하다는 신호다. 영양 가득, 효과 만점! 에디터가 직접 써보고 추천하는 환절기에 필요한 피부 보약 에센스를 소개한다.

랑콤 뉴 어드밴스드 제니피끄. 30ml, 11만원대.
인체에 유익한 3가지 바이오틱스 성분이 피부 장벽을 튼튼하게 다지는 동시에
노화 속도를 늦춰주는 안티에이징 에센스.
가볍게 발리고 빠르게 흡수되며 꾸준히 사용해지면 피부결이 한결 매끈해진다.

 


에스티 로더 나이트 리페어 인텐스 리셋 컨센트레이트. 20ml, 12만5천원대.
갈색병 세럼의 안티에이징 효과를 극대화해 줄 시너지 에센스.
밤사이 피부 개선 과정을 동기화해 피부 회복 능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려준다.


디올 프레스티지 르 넥타. 30 mL, 47만원대.
가볍지만 풍부한 텍스처로 궁극의 피부를 선사하는 안티에이징 에센스.
피부를 건강하게 되돌려주는 활성 성분이 2배 더 농축된 새로운 로즈 드 그랑빌 넥타이
피부 조직의 구조를 개선해 젊고 건강한 피부로 가꿔준다.


겔랑 아베이 로얄 더블 R 리뉴 앤 리페어 세럼. 50ml, 28만원대.
광채와 탄력을 동시에 개선할 수 있는 더블 세럼.
유네스코 생태 보전 지역으로 지정된 위쌍 섬에서 채취한 위쌍 허니와
위쌍 블랙비 오얄 젤리가 피부를 한결 쫀쫀하게 가꿔준다.

 


끌레드뽀 보떼 더 세럼. 30ml, 19만원대.
피부 본연의 광채를 되살려준다고 일명, ‘결빛세럼’이라고 불린다.
녹조, 갈조, 적조에서 추출한 유효 성분이 피부 본연의 힘을 길러주고,
실키한 텍스처가 빠르게 스며들어 피부 활력을 되살린다.

속눈썹도 영양이 필요해

1960년대의 패션 아이콘으로 손꼽히는 트위기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길게 뻗은 속눈썹이 생각난다.

길고 풍성한 속눈썹은 눈을 한층 커보이게 할 뿐 아니라 눈매를 또렷하게 보이도록 하는 효과도 겸비했다.

이번 가을,  길게 뻗은 탐스러운 속눈썹을 연출하고 싶다면 여기 ‘속눈썹 영양제’를 눈여겨 보자.

 

에뛰드하우스 파워 아이래쉬 앰플. 6g, 2만3천원.

고농축 카페인 성분과 판테놀, 펩타이드 성분이 힘없이 늘어진 속눈썹을 탄력있게 가꾼다.

얇은 브러시 모가 내장되어 꼼꼼하게 펴 바를 수 있다.

유리카 링거펜. 4g, 2만8천원.

심펩타이드 성분과 후박 추출물이 메마른 속눈썹에 영양을 듬뿍 채운다.

4주 이상 꾸준히 사용하면 속눈썹이 길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키스미 히로인메이크 워터링 아이래쉬 세럼. 5.5g, 1만8천원.

소프트 멀티 핏 브러시가 속눈썹에 자극없이 영양을 채우는 속눈썹 영양제.

건조 시간이 빨라 아침에 사용한 직후에도 메이크업이 가능하다.

마녀공장 4GF 아이래쉬 앰플. 5ml, 2만원.

마스카라와 동일한 브러시로 속눈썹 한 올 한 올 꼼꼼하게 발린다.

비피다 유산균과 펩타이드 성분이 속눈썹 뿌리부터 튼튼하게 개선한다 .

이니스프리 래쉬 솔루션 앰플. 4g, 1만5천원.

고농축 젤 제형이 끈적임없이 빠르게 스며들어 속눈썹을 한 올 한 올 코팅한다.

아침, 저녁으로 하루 두 번씩 4주간 꾸준하게 사용하면 길고 윤기나는 속눈썹이 연출된다.

일석이조, 클렌징 오일!

 

‘스킨케어의 기본은 올바른 세안이다’

피부에 메이크업 잔여물이나 노폐물이 그대로 남아있으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뿐 아니라

피부 노화를 촉진시키고, 모공이 늘어지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노폐물을 말끔하게 씻어낸 깨끗한 피부야말로 스킨케어의 유효 성분을 더욱 잘 흡수시키고,

깨끗하고 맑은 피부를 가꾸는 지름길이 된다.

요즘같이 피부가 예민한 환절기에는 메이크업을 부드럽게 녹이고

코 주변의 거뭇거뭇한 블랙헤드를 제거하는 클렌징 오일을 제안한다.

슈에무라 얼티메이트 클렌징 오일. 450ml, 13만5천원.

피부에 영양을 공급하고 외부 스트레스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8가지 성분을 담았다.

베이스 메이크업은 물론, 립스틱과 마스카라까지 말끔하게 지워내는 강력한 세정력이 압권이다.

헉슬리 클렌징 오일 딥 클린 딥 모이스트. 200ml, 4만8천원.

선인장 시드 오일이 메이크업 잔여물을 부드럽게 녹이는 클렌징 오일.

사용 후에도 피부가 땅김없이 촉촉하고 은은한 선인장 향이 기분까지 상쾌하게 한다.

뉴트로지나 딥 클린 클렌징 오일. 200ml, 1만7천9백원.

진한 포인트 메이크업부터 모공 속 노폐물까지 깨끗하게 세안되는 딥 클렌징 오일.

모공을 막지 않아 지성 피부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다.

에뛰드하우스 리얼아트 클렌징 오일 모이스처. 185ml, 1만3천8백원.

뷰티 인사이더들 사이에서 입소문난 제품으로 가격대비 넉넉한 용량이 특히 마음에 든다.

식물성 오일 성분으로 피부 자극없이 노폐물과 피부 표면의 묵은 각질을 부드럽게 녹여낸다.

닥터지 약산성 클렌징 오일. 200ml, 2만4천원.

멀티-프로바이오 성분을 함유한 약산성 클렌징으로 피부가 민감한 사람도 편안하게 사용 가능하다.

물처럼 묽은 제형으로 피부 답답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바비 브라운 수딩 클렌징 오일. 200ml, 6만5천원.

프리미엄 오일 성분이 노폐물 세안은 물론 피부에 생기를 부여하는 클렌징 오일.

소량만으로도 뛰어난 세정력을 자랑하고 세안 후에도 피부가 촉촉하게 유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