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존, 관리하고 있나요?

Y존 여성청결제

Y존은 여성의 몸에서 가장 민감한 부위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여성이 효과적인 세정 방법을 잘 모를 정도로 소홀히 하는 부위이기도 하다. Y존은 사소한 잘못된 습관으로도 질병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평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타이트한 진 팬츠나 레깅스를 오래 입고 있으면 사타구니에 습기가 차 질염이 발생할 확률이 높고, 염증이 쉽게 생겨 자칫 균이 질 안쪽으로 들어가 방광과 요도에까지 악영향을 미친다. 생리 전후, 성관계 등 외음부가 자극받을 수 있는 상황에서도 질병 발생률이 높아지니 세심한 관리는 필수다.

Y존이 건강한 상태라면 물만으로 세정해도 충분하지만, 분비물이 나오거나 조금이라도 악취가 난다면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신호다. 이럴 때 잘 관리하려는 마음에 보디 클렌저로 씻어내는 경우가 많은데, 보디 클렌저는 대부분 알칼리성이기 때문에 산성도가 pH 4.6~5인 질 내부의 산도 균형을 깨뜨려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Y존을 건강하게 관리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평소에 순한 전용 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이다. 특별한 질병의 징후가 보이지 않더라도 주기적으로 사용하면 예방 효과가 있고, Y존을 청결하게 유지할 수 있다. “세정 기능이 강한 제품을 매일 사용할 경우 질 내 저항력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일주일에 2~3회 사용하는 것을 권합니다. 다만 냉이나 악취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엔 호전될 때까지 하루 한 번씩 사용하고, 증상이 멈추면 다시 평소 주기로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서울 라헬 여성의원 김재원 원장의 조언이다.

최근 Y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부드러운 폼과 젤 타입뿐 아니라 외출해서도 들고 다니며 수시로 관리할 수 있는 티슈와 스프레이 타입 등 다양하게 출시되는 추세다. 독소 흡수율이 높은 예민한 부위이기 때문에 계면활성제와 방부제 역할을 하는 페녹시에탄올을 배제했는지 꼭 확인한 후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세정력이 강한 제품은 클렌징 후 건조해질 수 있으므로 칼렌듈라, 알로에베라, 감초 등 보습 효과가 있는 천연식물성 성분을 선택하면 자극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 깨끗하게 헹구고 싶다고 해서 질 안쪽까지 제품을 사용해 씻어내는 것은 금물. 외음부와 질 입구 위주로 부드럽게 마사지하듯 클렌징하고 흐르는 물로 헹구면 충분하다.

Y존 여성청결제

1 피부 마찰을 줄이는 폼

1 프리메라 후리 앤 후리 소프트폼. 150ml, 2만7천원대. 천연 유래 성분 99.7%로 피부 자극을 최소화했다. 거품이 풍성해 피부 마찰과 자극을 줄일 수 있다. 2 아로마티카 퓨어 앤 소프트 여성 청결제. 170ml, 1만5천원. 설탕을 발효해 추출한 식물성 락틱 애시드가 민감한 외음부의 pH 밸런스를 건강하게 유지한다. 민들레와 유기농 알로에베라 추출물이 자극받은 부위를 부드럽게 진정시킨다. 3 듀이트리 화이트 뮤즈 페미닌 포밍 워시. 300ml, 1만8천원. 여성의 질 내 산성도와 가장 유사한 pH 5.5의 약산성을 유지하게 돕는 폼 타입 세정제. 피부에 자극이 되는 20가지 주의 성분을 배제해 Y존을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다. 4 사포렐 울트라 마일드 클렌징 폼. 250ml, 1만5천9백원. 우엉 추출물을 함유해 보습과 진정 효과가 탁월하다. 파라벤, 페녹시에탄올 등 유해 성분을 배제해 피부가 민감한 사람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Y존 여성청결제

2 부드럽게 마사지할 수 있는 젤

1 일리윤 프로바이오틱스 스킨 배리어 젠틀 클렌저. 300ml, 1만7천원. 유산균 발효 용해 성분을 함유한 마일드 클렌저. 거품이 잘 나는 젤 타입으로 세정 후 피부가 촉촉하다. 2 갸마르드 바이 온뜨레 젤 이지엔 앙띰. 200g, 2만5천원. 산부인과 테스트를 통과한 젤 타입 여성 전용 청결제. 시트릭 애시드를 함유해 산성도를 약산성으로 유지해주고, 칼렌듈라 추출물이 보습 효과를 제공한다. 3 더마토리 모이스처라이징 페미닌 워시. 200ml, 1만8천원. 칸디다균을 비롯한 4대 유해균에 대한 항균 테스트를 통과한 제품으로 자극받은 피부를 부드럽게 진정시킨다. 촉촉한 젤 타입으로 세정 후 피부가 건조하지 않다. 4 아이소이 불가리안 로즈 시크릿 케어. 50ml, 7만3천원. 천연 발효 젖산을 이용해 외부 유해 요인으로부터 외음부를 보호한다. 불가리안 로즈 오일을 함유해 은은한 향이 난다.

Y존 여성청결제

3 빠르게 관리하는 스프레이, 티슈

1 유리아쥬 진피 미스트. 50ml, 1만2천원. 독자적인 글리코-진 콤플렉스를 함유해 뿌리면 Y존을 건강하게 지켜준다. Y존에 직접 분사한 뒤 티슈로 닦아내면 되기 때문에 외출해서도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다. 2 라포뮬 허브 페미닌 클렌징 티슈. 5매, 1만1천원. 유기농 불가리스 쑥잎수와 알로에베라 추출물을 함유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클렌징 티슈. 질 내 산성도를 약산성으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3 까띠에 바이 온뜨레 지니아 프레쉬 케어 와이프스. 12매, 1만3천원. 자연스럽게 생분해되는 100% 친환경 코튼 티슈 제품. 유기농 제라늄 에센셜 오일이 피부 진정과 항균 효과를 발휘한다.

연관 검색어
, ,

메이크업 텍스처 플레이 #립스틱

가을메이크업 립스틱위부터) 제니하우스 에어 핏 립스틱. #오 레드, 3.8g, 2만2천원. 에어 매트 포뮬러가 들뜨지 않고 입술에 밀착해 오랜 시간 컬러를 유지해준다. 부드럽게 발리고 보송하면서도 촉촉하게 마무리돼 우아한 벨벳 립을 완성한다. 투쿨포스쿨 글램락 러스터 선셋립. #03 트리피, 3.4g, 1만3천원. 매끄러운 표면에 들어온 각도 그대로 빛을 반사하는 리플렉션 이펙트 공법으로 볼륨감 있는 입술을 연출해준다. 식물성 오일을 블렌딩해 바르면 입술이 촉촉하다. 에스티 로더 퓨어 컬러 엔비 립스틱. #레벨리어스 로즈, 3.5g, 4만1천원. 히알루론산을 함유한 수분 캡슐이 입술을 촉촉하게 가꿔주고 컬러를 부드럽고 고르게 입혀준다. 한스킨 글램 물온 틴티드 립밤. #05 덴슬리 로즈, 4.5g, 1만6천원. 오일 밤 텍스처와 젤리 모이스처 폴리머 성분이 입술을 촉촉하게 광택 있게 가꿔준다. 바르는 농도에 따라 색감이 풍부해져 다양한 립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다. 더 히스토리 오브 후 공진향:미 벨벳 립 루즈. #45호 로얄레드, 3.5g, 4만5천원. 벨벳 프라이머크림 콤플렉스가 들어 있어 입술 주름을 부드럽게 메워주고 보송하게 마무리된다. 신라시대 금관을 모티프로한 패키지가 소장 가치를 더한다. 랑콤 압솔뤼 루즈 루비 크림. #03 키스미 루비, 3.4g, 4만2천원대. 루비에서 영감 받아 디자인한 독특한 셰이프로 정교한 립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다. 젤라토처럼 쫀득한 텍스처가 입술에 얇게 밀착해 최대 6시간까지 컬러가 지속된다.

 

이번 가을, 이런 립 어때요?

 

 

 

어딘가 변화를 주고 싶은 가을, 존재감있는 립 컬러를 선택하는 것만큼 확실한 변화는 없을 터.

 

가을에만 만나 볼 수 있는 분위기 있는 레드 컬러부터 아름다운 패키지로 마음을 사로잡은 제품까지,가을에 출시된 신상 립 컬러를 모았다.

 

 

 

맥 x 포니 컬렉션 매트 립 무스. #스톤즈 스로우, 7ml, 3만3천원.

뷰티 인플루언서 포니와 협업해 완성한 컬렉션. 매트 피니시로 입술에 빠르게 밀착해 오랜 시간 컬러를 유지한다.

 

 

샤넬 루쥬 알뤼르 잉크 퓨전. #818 트루레드, 6ml, 4만5천원.

공기처럼 가벼운 텍스처가 입술에 가볍게 밀착되는 리퀴드 립. 한 번의 터치로도 강렬한 발색을 자랑한다.

 

 

조르지오 아르마니 립 마에스트로 빈티지 MLBB 컬렉션. #206, 6.5ml, 4만7천원.

톤다운된 컬러가 차분한 분위기를 극대화시킨다. 벨벳처럼 부드러운 질감으로 입술에 스머징해 바르기 좋다.

 

 

나스 립스틱. #정글레드, 3.5g, 3만9천원.

창립 25주년을 맞아 새롭게 선보이는 립스틱. 아이코닉한 케이스를 레드 패키지로 선보였다. 비비드한 쿨 레드로 화사한 안색을 연출한다.

 

 

입생로랑 루쥬 삐르 꾸뛰르 더 슬림 쉬어 마뜨. #레드 언커버드, 2g, 4만7천원.

입술을 편안하게 유지하는 텍스처를 사용해 매트 타입이지만 답답함 없이 고급스러운 컬러를 입힌다. 입술에 얇게 밀착돼 덧바를수록 농도가 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