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트 마니아라면 주목! 트렌드별 가을 니트 추천 3.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ZARA 

보헤미안 풀 오버 59,000원

보헤미안 스타일의 풀 오버는 존재감이 뚜렷하면서도 다양한 아이템에 쉽게 매치되는 아이템이다. 사진 속의 모델처럼 레더 팬츠에 더하거나, 짙은 색의 플리츠 스커트 혹은 원피스와 함께 착용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해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H&M

지브라 패턴 풀 오버 34,900원

강렬한 분위기의 지브라 패턴도 니트의 촉감을 만나면 순식간에 부드러워진다. 올 가을/겨울 시즌의 메가 트렌드인 애니멀 프린트가 궁금했지만 쉽게 시도하기 어려웠다면 H&M의 니트를 눈여겨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OTHER STORIES

애시드 컬러 블록 니트 110,000원

사랑스러운 핑크 색이 더해진 앤아더스토리즈의 애시드 컬러 블록 니트. 퍼프 숄더와 소매 끝단의 시보리 디테일로 복고적인 분위기를 강조했다. 사진 속의 모델처럼 레트로 무드의 데님 팬츠와 매치할 때 가장 완벽하다.

화이트 셔츠 예찬 ①

과장을 조금 보태면 화이트 셔츠는 옷장의 지분을 반 정도 내줘도 될 만큼 실용적이고 매력적이다. 일단 바스락거리는 질감이 느껴지는 단정한 베이식 셔츠는 없는 사람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다. 나만 해도 소재나 디자인, 컬러가 각기 다른 다양한 셔츠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도 새로운 스타일의 셔츠 앞에서 속수무책으로 지갑이 활짝 열리곤 한다. 이번 시즌엔 여성스러운 셔츠에 눈이 간다. 꼭 집어 말하자면 카이트의 퍼프소매나 셀린느의 프릴처럼 로맨틱한 무드를 더한 셔츠를 한 벌 마련할 참이다. 개인적으로 매니시한 스타일을 즐기지만, 아기자기한 장식을 더하거나 부드러운 실루엣으로 중화한 셔츠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그건 셔츠의 뿌리가 남성복이기 때문이다. 캐롤리나 헤레라 쇼에서 피날레로 선보인 화이트 셔츠 드레스를 떠올리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날렵한 칼라와 빳빳한 커프스와 풍성하게 퍼지는 치맛자락의 조화로 낯간지럽지 않은 우아함을 풍기니 말이다.

그 때문일까? 유독 화이트 셔츠에 집중하는 브랜드가 많다. 질샌더, 포츠 1961, 캐롤리나 헤레라, 코스 등 여러 브랜드에서 화이트 셔츠를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꼽는다. 올해 초 ‘화이트 셔츠 프로젝트’를 통해 여덟 가지 셔츠를 선보인 코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카린 구스타프슨의 말을 빌리면 그 이유가 더욱 명확해진다. “화이트 셔츠는 재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옷이다. 비율이나 실루엣, 디테일을 아주 조금만 변형해도 완전히 달라진다.” 이러니 어떻게 화이트 셔츠에 마음을 뺏기지 않을 수 있을까? 이번 시즌, 다채로운 화이트 셔츠의 홍수 속에서 에디터가 꼼꼼하게 따져 고른 여섯 벌의 셔츠를 소개한다.

로맨틱 블라우스

어느 코디에나 잘 어울리는 만능 스타일링 아이템을 찾고 있다면.
다양한 디테일의 블라우스만큼 좋은 건 없다.

특히 왠지 모르게 로맨틱해지고 싶어지는 계절인 가을에는
섬세한 프릴과 셔링 디테일이 돋보이는 블라우스가 대세.

페미닌한 가을 여자로 변신할 수 있는
로맨틱 블라우스 쇼핑 리스트를 만나보자.

 

돌체 앤 가바나 (DOLCE & GABBANA)

벌룬 슬리브 실크 오간자 블라우스 £520

화려한 리본 네크라인 장식과 시스루가 돋보이는 돌체 앤 가바나의 블라우스. 하늘거리는 실크 오간자 소재가 시원한 가을 바람과 아주 잘 어울린다. 손목 부분의 셔링은 페미닌함을 극대화해주는 포인트.

 

씨 바이 끌로에 (SEE BY CHLOÉ)

러플드 브로데리 앙클라즈 크리프 드 샤인 블라우스 $409.57

부드러운 파스텔 컬러의 핑크는 한눈에 봐도 로맨틱함을 풍긴다. 청바지나 스커트, 어디에도 자연스레 매치 가능한 디자인이다. 결혼식 하객룩으로도 제격일 듯 하다.

 

레 레버리즈 (LES REVERIES)

스네이크 프린트 드레이프 블라우스 60만 8천 6백원 

19 FW 트렌드 애니멀 프린트와 셔링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블라우스. 핑크 컬러의 스네이크 스킨 프린트가 멋스러움을 한층 더했다. 레더 팬츠와 함께 시크한 스타일링을 연출해도 좋겠다.

 

오엘 (oh L)

로즈  퍼프 셔링 블라우스 15만 8천원

오엘의 블라우스는 은은한 로즈패턴으로 레트로함을 살렸다. 또한 양팔에 과하지 않게 잡힌 셔링 디테일과 빈티지한 버튼이 특징. 약간의 비침이 있어 컬러감 있는 이너웨어와 입으면 섹시한 매력을 더할 수 있다.

 

유라고 (Urago)

퍼프 슬리브라인 블라우스 6만 9천원

캐주얼한 디자인과 코튼 소재로 자주 손이 갈 것 같은 유라고의 퍼프 블라우스. 허리단 밴드와 스트링이 슬림한 허리라인의 핏을 잡아준다. 화이트, 민트, 블랙컬러가 준비되어 있어 취향에 따라 구매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