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 블라우스

어느 코디에나 잘 어울리는 만능 스타일링 아이템을 찾고 있다면.
다양한 디테일의 블라우스만큼 좋은 건 없다.

특히 왠지 모르게 로맨틱해지고 싶어지는 계절인 가을에는
섬세한 프릴과 셔링 디테일이 돋보이는 블라우스가 대세.

페미닌한 가을 여자로 변신할 수 있는
로맨틱 블라우스 쇼핑 리스트를 만나보자.

 

돌체 앤 가바나 (DOLCE & GABBANA)

벌룬 슬리브 실크 오간자 블라우스 £520

화려한 리본 네크라인 장식과 시스루가 돋보이는 돌체 앤 가바나의 블라우스. 하늘거리는 실크 오간자 소재가 시원한 가을 바람과 아주 잘 어울린다. 손목 부분의 셔링은 페미닌함을 극대화해주는 포인트.

 

씨 바이 끌로에 (SEE BY CHLOÉ)

러플드 브로데리 앙클라즈 크리프 드 샤인 블라우스 $409.57

부드러운 파스텔 컬러의 핑크는 한눈에 봐도 로맨틱함을 풍긴다. 청바지나 스커트, 어디에도 자연스레 매치 가능한 디자인이다. 결혼식 하객룩으로도 제격일 듯 하다.

 

레 레버리즈 (LES REVERIES)

스네이크 프린트 드레이프 블라우스 60만 8천 6백원 

19 FW 트렌드 애니멀 프린트와 셔링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블라우스. 핑크 컬러의 스네이크 스킨 프린트가 멋스러움을 한층 더했다. 레더 팬츠와 함께 시크한 스타일링을 연출해도 좋겠다.

 

오엘 (oh L)

로즈  퍼프 셔링 블라우스 15만 8천원

오엘의 블라우스는 은은한 로즈패턴으로 레트로함을 살렸다. 또한 양팔에 과하지 않게 잡힌 셔링 디테일과 빈티지한 버튼이 특징. 약간의 비침이 있어 컬러감 있는 이너웨어와 입으면 섹시한 매력을 더할 수 있다.

 

유라고 (Urago)

퍼프 슬리브라인 블라우스 6만 9천원

캐주얼한 디자인과 코튼 소재로 자주 손이 갈 것 같은 유라고의 퍼프 블라우스. 허리단 밴드와 스트링이 슬림한 허리라인의 핏을 잡아준다. 화이트, 민트, 블랙컬러가 준비되어 있어 취향에 따라 구매 가능하다.

배우 수현과 막스마라 앰버서더의 만남

오랜시간 서로를 알고 지내온 배우 수현과 막스마라의 앰버서더 마리아 줄리아 프레지오쏘 마라모티가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기념해 만났습니다. 이들이 헤리티지에 대해 나눈 대화를 확인해보세요.

수트 이야기

영국 왕자비 메건 마클이 공식 석상에 팬츠 수트를 입고 등장했다. 외신은 그녀를 룰 브레이커 또는 반항아라고 표현했다. 대외적인 자리에서는 가급적 드레스나 스커트 수트 차림이어야 하고, 반드시 스타킹을 신어야하며, 키가 너무 커 보이지 않도록 구두 굽의 높이까지 제한한다는 영국 왕실의 보수적인 규율을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다. 비단 영국 왕실에만 국한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우리 삶에는 종종 스‘ 커트가 요구되는 순간’이 있다. 대학 졸업 사진을 촬영할 때는 단체복이라도 맞춘 듯 화사한 색의 H라인 원피스를 입는 것이 관행이고, 입사 면접을 볼 때 바지 정장을 입는 행위는 금기시되곤 한다. ‘여성적인 단정함’은 불편한 스커트에있다는 고정관념 때문이다.

이런 시대착오적인 생각이 지금까지 유지돼온 데는 미디어의 역할이 크다. 몸을 한껏 노출하는 드레스를 입고 레드 카펫에 선 배우들부터 불편한 스커트 차림으로 뉴스 데스크에 앉은 아나운서들까지, 다양하고 일상적인 사례들이 여성의 정복은 스커트이며 팬츠 수트는 남성의 전유물이라는 생각을 우리의 무의식에 심어놓았다. 그동안 별생각 없이 지나쳤던 이런 장면을 뜯어보면 여성들의 자세가 옆에 선 남성 배우나 아나운서들의 능동적인 자세와 달리 불편하고 수동적이라는 인상을 준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다.

남성복 수트의 당당한 분위기가 부여하는 권위적인 이미지를 여성들이 충분히 누리지 못했다는 점은 패션계의 여성주의 논의에서 빠지지 않고 이야기돼왔다. 그래서 앞서 언급한 옷들의 수동적 이미지에 염증을 느낀 여성들은 팬츠 수트를 적극적으로 각자의 삶에 끌어들였다. 대학가에서는 몸에 붙는 원피스 대신 팬츠 수트를 입고 졸업 사진을 찍자는 움직임이 일었고, 팬츠 수트를 입고 출근하는 여성이 눈에 띄게 많아졌다는 사실도 예로 들 수 있다. 몇 시즌에 걸쳐 정착한 팬츠 수트의 유행은 그렇기에 더욱 유의미하다. 많은 패션 하우스에서 남성복에 사용하던 재단 방식과 소재로 여성을 위한 좋은 수트를 만들어내고, 케이트 블란쳇처럼  의식 있는 배우가 입은 것 역시 큰 몫을 했지만 말이다.

물론 팬츠 수트는 외적으로도 가치가 충분하다. 운동화, 로퍼, 하물며 슬리퍼까지 어울리지 않는 신발이 없고, 어떻게 입어도 멋스럽다. 그러나 여성주의와 패션의 상관관계가 끊임없이 대두하는 이 시점에 주목해야 할 팬츠 수트의 진정한 미학은 여성들에게 통 넓은 팬츠에 낙낙한 재킷을 입고도, 필요할 경우 마음껏 뛰거나 앉을 수 있는 옷을 입고도, 지금껏 요구받은 것처럼 불편을 감수하지 않고도 당당하고 프로페셔널해 보일 수 있는, 말 그대로 스타일리시한 신세계를 선사한다는 점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