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보다 케이스

에디터는 핸드폰 마니아다.
디지털 에디터의 숙명이긴 하지만,
워낙 스마트폰 없이 생활을 못하는 중독자다.
그런 에디터에게 휴대폰 케이스는 매우 중요하다.
요즘 정말 예쁜 휴대폰 케이스가 많다.
가방보다 더 예쁜,
휴대폰 보다 비싼(?)
휴대폰 케이스를 소개한다.

MARNI

정말 휴대폰만 쏙 들어가는 사이즈.
꼭 휴대폰 케이스로 쓰지 않아도 되서 좋다.
가격은 51만6천원.
파페치(Farfetch)에서 판매 중이다.

 

PRADA


지갑과 핸드폰 케이스로 쓰기 좋은 프라다의 미니 파우치.
체인 스트랩이 따로 포함되어 있어
들고 다니기 편하다.
가격은 40만원대로 육스(YOOX)에서 판매 중이다.

 

 

BURBERRY

핸드폰만 쏙 들어가는 캔버스 소재 파우치.
뒷면에는 이어폰, 충전기 줄 등을 넣을 수 있는 작은 포켓,
가방에 달 수 있는 후크가 있다.
이 역시 꼭 휴대폰 케이스가 아니더라도
여기저기 활용하기 좋다.
가격은 30만원대로 매치스(Matches Fashion)에서 판매 중이다.

 

 

MIUMIU


미우미우의 작은 휴대폰 파우치.
가죽 스트랩이 있어 벨트 백 또는 크로스 백으로도 연출이 가능하다.
가격은 70만원대로 네타포르테(Net-a-Porter)에서 판매 중이다.

 

 

FENDI

작정하고 ‘폰 누울 자리’를 마련해 준 펜디(FENDI)의 포켓 미니 백.
가방에 탈부착이 가능한 버전도 있지만,
그 폰과 카드만 쏙 넣어 다닐 수 있는 이 가방이 매력적이다.
가격미정. 펜디 공식 홈페이지를 찾아 보자.

니트 마니아라면 주목! 트렌드별 가을 니트 추천 3.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ZARA 

보헤미안 풀 오버 59,000원

보헤미안 스타일의 풀 오버는 존재감이 뚜렷하면서도 다양한 아이템에 쉽게 매치되는 아이템이다. 사진 속의 모델처럼 레더 팬츠에 더하거나, 짙은 색의 플리츠 스커트 혹은 원피스와 함께 착용해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해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H&M

지브라 패턴 풀 오버 34,900원

강렬한 분위기의 지브라 패턴도 니트의 촉감을 만나면 순식간에 부드러워진다. 올 가을/겨울 시즌의 메가 트렌드인 애니멀 프린트가 궁금했지만 쉽게 시도하기 어려웠다면 H&M의 니트를 눈여겨보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OTHER STORIES

애시드 컬러 블록 니트 110,000원

사랑스러운 핑크 색이 더해진 앤아더스토리즈의 애시드 컬러 블록 니트. 퍼프 숄더와 소매 끝단의 시보리 디테일로 복고적인 분위기를 강조했다. 사진 속의 모델처럼 레트로 무드의 데님 팬츠와 매치할 때 가장 완벽하다.

화이트 셔츠 예찬 ①

과장을 조금 보태면 화이트 셔츠는 옷장의 지분을 반 정도 내줘도 될 만큼 실용적이고 매력적이다. 일단 바스락거리는 질감이 느껴지는 단정한 베이식 셔츠는 없는 사람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다. 나만 해도 소재나 디자인, 컬러가 각기 다른 다양한 셔츠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도 새로운 스타일의 셔츠 앞에서 속수무책으로 지갑이 활짝 열리곤 한다. 이번 시즌엔 여성스러운 셔츠에 눈이 간다. 꼭 집어 말하자면 카이트의 퍼프소매나 셀린느의 프릴처럼 로맨틱한 무드를 더한 셔츠를 한 벌 마련할 참이다. 개인적으로 매니시한 스타일을 즐기지만, 아기자기한 장식을 더하거나 부드러운 실루엣으로 중화한 셔츠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그건 셔츠의 뿌리가 남성복이기 때문이다. 캐롤리나 헤레라 쇼에서 피날레로 선보인 화이트 셔츠 드레스를 떠올리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날렵한 칼라와 빳빳한 커프스와 풍성하게 퍼지는 치맛자락의 조화로 낯간지럽지 않은 우아함을 풍기니 말이다.

그 때문일까? 유독 화이트 셔츠에 집중하는 브랜드가 많다. 질샌더, 포츠 1961, 캐롤리나 헤레라, 코스 등 여러 브랜드에서 화이트 셔츠를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꼽는다. 올해 초 ‘화이트 셔츠 프로젝트’를 통해 여덟 가지 셔츠를 선보인 코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카린 구스타프슨의 말을 빌리면 그 이유가 더욱 명확해진다. “화이트 셔츠는 재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옷이다. 비율이나 실루엣, 디테일을 아주 조금만 변형해도 완전히 달라진다.” 이러니 어떻게 화이트 셔츠에 마음을 뺏기지 않을 수 있을까? 이번 시즌, 다채로운 화이트 셔츠의 홍수 속에서 에디터가 꼼꼼하게 따져 고른 여섯 벌의 셔츠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