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책상

1 머스터드 색상의 견고한 패브릭 커버 다이어리는 에디터 소장품. 2 생화가 담겨 있는 투명 문진 6만3천원 티티에이(tta).3 일상 속 작은 물건을 올려두기 좋은 트레이 4만3천원 르시뜨피죤(LESITE PIGEON). 4 연필이나 꽃을 꽂아둘 수 있는 북유럽 감성의 대리석 컵 8만2천원 에잇컬러스(8colors). 5 1902년에 디자인한 나비 모양 클립은 패키지마저 멋스럽다. 1만5천원 더블유디에이치(W×D×H). 6 광택이 나는 브론즈 컬러 만년필 8만2천원 라미(LAMY). 7 쓸수록 자연스럽게 태닝되는 가죽 연필 캡 1만원 오발(Oval). 8 부드러운 흑심의 8B 연필 4천원 오발(Oval). 9 부드러운 염소털로 만든 북 브러시 3만3천원 카탈로그(Katalog). 10 클래식한 디자인의 원형 연필깎이. 곁에 두고 오래 사용할 수 있다. 3만5천원 포인트오브뷰(Point of View). 11 각기 다른 소재에서 나오는 컬러와 마감이 조화로운 수납함 6만5천원 챕터원(Chapter 1).

가을책상 오브제

1 원뿔 모양 유리와 나무가 대칭을 이루는 화병 8만8천원 챕터원(Chapter 1). 2 사유 활동에 필요한 물건들을 수납하기 위한 함 15만원 포인트오브뷰(Point of View). 3 유리의 색이 따뜻한기운을 더하는 캔들 홀더 3만5천원 이딸라(Iittala). 4 아치형의 카드 스탠드 5만7천원 포인트오브뷰(Point of View). 5 세이지 인센스는 태우지 않고 오브제로 두어도 은은한 향이 퍼진다. 8천원 티티에이(tta). 6 라탄 장식의 수공예 가위 2만9천원 티티에이(tta). 7 올드 북 이미지를 프린트한 마스킹 테이프 2천5백원 포인트오브뷰(Point of View). 8 안정감 있는 형태의 블루투스 스피커 35만8천원 뱅앤올룹슨(BANG&OLUFSEN). 9 빈티지 열쇠를 활용한 볼펜 1만8천원 르시뜨피죤(LE SITE PIGEON). 10 석양이 진 하늘빛을 담은 노트는 에디터 소장품. 11 손 모양의 황동 메모 홀더. 메모 내용에 자연스레 눈길이 간다. 2만2천원 티티에이(tta).

독도 여행

10월 25일은 독도의 날이다.
독도를 울릉도의 관할 구역으로 명시한
대한 제국 칙령 제41호를 기념하고
대내외적으로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천명하기 위해 제정한 날.

우리 땅, 독도로 가려면 어떤 경로를 따라야 할까?
그 방법을 차례로 소개한다.

독도에 가기 위해서는 육지에서 울릉도, 그리고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해양 기후에 따라 결항이 자주 발생하는 편인데,
특히 겨울철에는 풍랑주의보 등으로 인해
여행이 어려운 날이 많다.
그러니 사전에 날씨를 꼭 확인할 것.

강릉, 동해, 울진, 포항에서 배를 타고
약 3~5시간 정도 이동하면 울릉도에 도착한다.
2025년 울릉공항이 완공된 이후에는
항공편을 통해 서울에서 1시간 이내에 갈 수도 있다고.

그리고 울릉도에서 독도행 배를 타면 된다.
이때 탑승 시간은 편도로 약 2시간.

승선권은 ‘가보고 싶은 섬‘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가보고 싶은 섬’ 홈페이지 바로가기

독도 독도의날 여행
동도 한반도바위

독도 관광 시간은 약 30분으로 한정돼 있다.
또한, 숙박이나 취재 등의 특수 목적이라면
울릉군에 별도로 입도 신청을 해야 한다.

여행사별로 독도를 포함한 울릉도 여행 패키지를 판매 중이고
울릉군 문화관광‘ 홈페이지에 일정별 추천 코스는 물론
숙박 시설, 식당 등도 정리돼 있으니 참고하면 좋다.
‘울릉군 관광안내 책자’를 신청하면
더 자세한 여행 정보를 알 수 있다.

‘울릉군 문화관광’ 홈페이지 바로가기

독도 독도의날 여행
동도 독립문바위에서 바라본 일출

독도 여행을 다녀온 후
독도관리사무소 홈페이지를 통해
이름과 국적, 독도 주소, 각 개인에게 부여된 독도 주민번호가 기재된
독도명예주민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독도 승선권을 소지하고 있어야 하며
외국인도 신청 가능하다.

현재까지 약 5만 명이 독도명예주민증을 발급해
독도를 향한 관심과 애정을 증명하고 있다.

독도명예주민증 신청하러 가기

2019 BIFF 아시아 스타 어워즈 수상자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ACTOR OF THE YEAR

정우성

“이 자리를 통해 많은 아시아 영화인을 직접 만날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해가 갈수록 제가 서 있는 자리에 대한 고민이 커지는 것 같습니다. 나이 드는 것은 무엇인가, 시간과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가 하는 고민을 이어가는 와중에 받은 오늘의 상은 그 고민을 더 무겁고 진득하게 하라는 채찍으로 알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ASIA STAR

천우희

“부산국제영화제와 마리끌레르, 샤넬이 함께하는 특별한 시간에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합니다. 제가 아시아 스타상을 받을 자격이 충분한지는 잘 모르겠지만 저로서는 올 한 해 활동도 많았고 의욕도 넘쳤습니다. 이 상의 이름에 걸맞은 더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MARIE CLAIRE

이하늬

“이 귀한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가 한국 영화 1백 주년이어서 제게도 더 큰 의미가 있는 해입니다. 그동안의 주옥 같은 한국 영화에 견주어 부족하지 않은 작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다양한 플랫폼이 생겨나는 지금, 스스로에게 유니크한 한국 영화를 만들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지 화두를 던지고 끊임없이 고민하며 앞으로 올 1백 년을 향해 조금 더 나아갈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ASIA STAR

조정석

“개인적으로 감사할 일이 참 많은 한 해 입니다. 뜨거운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요즘, 한국 영화 1백 년의 해에 이런 영예로운 상을 타게 되어 감사합니다. 한국 영화 발전에 조금이라고 보탬이 될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꾸준히, 그리고 열심히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FACE OF ASIA

임윤아

“아시아에서 더 다양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라는 의미에서 주시는 상인 것 같습니다. 2년 전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서 라이징 스타상을 받았는데 이번에도 의미 있는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합니다. 마리끌레르와 샤넬이 함께하는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 앞으로도 꾸준히 참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작품을 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ASIA STAR

타니시타 차테지

“영화 <방랑의 로마>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됩니다. 영화제를 찾을 때마다 관객에게 항상 큰 감동을 받습니다. 이 자리가 영화인들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감사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제 첫 연출작을 위해 열심히 애써 준 모든 분에게 감사합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FACE OF ASIA

로이 치우

“ 부산국제영화제와 마리끌레르, 감사합니다. 영화 <어느 영화감독의 고군분투기>와 함께 부산을 찾았습니다. 참 아름다운 도시예요. 모두 이 밤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RISING STAR

제니스 오프라셋

“너무 행복합니다. 제가 가장 존경하고 사랑하는 소녀시대의 최수영 씨를 만나 무척 감격스럽습니다. 이 영화는 제 생애 첫 영화이자 이번에 한국에 처음 방문했습니다. BNK48이라는 그룹 이름도 인터넷에서 꼭 확인해주세요.”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RISING STAR

랭 타잉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엄마, 안녕>으로 부산을 찾은 오늘은 제게 매우 역사적인 날입니다. 이렇게 멋진 자리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RISING STAR

이주영

“많은 선배들 사이에서 제가 배우라는 타이틀을 가져도 되는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영광스럽고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지금까지 해온 대로 한 발 한 발 열심히 정진해 나가라는 뜻으로 알고 부끄럽지 않은 연기를 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FACE OF ASIA

부미 페드네카르

“이런 자리는 영화인에게 앞으로 활동하는 데 좋은 동기를 부여해줍니다. 영화는 시간이 흐른 뒤 우리에게 많은 것을 줍니다. 그런 역사가 되는 영화를 만들며 앞으로 더 훌륭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