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전히 나를 위한 24시간, 파크로쉬

9월, 10월 출장과 야근으로 인한 폭풍 같은 시간들을 보내고 휴식이 필요했다. 멀리 떠날 시간까지는 충분하지 않아서 국내 여행을 알아보던 중 작년 문을 연 강원도 정선의 파크로쉬가 떠올랐다. 파크 하얏트의 동생 격인 파크로쉬는 요가, 명상 등 다양한 웰니스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 근처 여행지나 들를 곳을 알아볼 필요 없이 리조트 안에서 24시간을 충분히 보낼 수 있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이번 여행의 컨셉트가 힐링이니만큼 온전히 나를 위한 시간을 보낼 곳으로 이곳, 파크로쉬보다 좋을 곳이 없었다.

 

 

3PM 호텔 도착

호텔에 들어서자마자 로비 한가운데에는 모닥불이 지펴져있어 따뜻한 느낌을 주었고 자연과 예술작품이 어우러진 공간들은 기분을 좋게 만들었다. 체크인을 마친 후 들어선 방안에는 ‘웰니스 리조트’에서는 빼놓아서는 안될 다도가 준비되어 있었고, 욕실의 어메니티로는 이솝이 채워져있었다. 창 밖으로 보이는 알파인 스키장 뷰와 산책로, 넓고 푹신한 침대와 편안한 조명까지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일관된 휴식과 힐링의 컨셉트가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었다. 짐을 풀고 오늘의 웰니스 프로그램 스케줄을 확인했다. 이곳에서는 요가와 명상을 비롯해 쿠킹 클래스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사실 여행의 목적은 휴식이었지만 그렇다고 또 가만히 앉아만 있지는 못하는 성격 탓에 모든 프로그램을 체험하기로 결심했다.

 

4PM 토마토 농장체험

가장 먼저 신청한 것은 토마토 농장 체험 프로그램이었다. 농약 없이 자란 유기농 작물들을 직접 수확하는 프로그램인데 호텔에서 10분 정도 거리의 밭으로 셰프와 함께 이동해 설명도 듣고 체험도 해볼 수 있었다. 지난 초여름, 셰프들이 직접 심은 토마토가 여름 햇살을 받고 무럭무럭 자라 노랗고 빨간빛을 띄며 먹음직스럽게 익었다. 농약을 치지 않고 키웠기 때문에 즉석에서 수확한 토마토를 별도의 세척과정 없이 맛볼 수 있는데 설탕을 가미하지 않아도 과일을 먹는 듯 달달했다. 토마토 수확이 끝나면 건너편의 소 농가에서 소에게 직접 여물을 주는 시간도 보낼 수 있어 어린 아이들도 좋아할 것 같다.

 

6PM 요가 클래스

시간을 맞춰 도착한 요가 클래스 공간에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참석해있었다. 언뜻 봐도 서른 명은 족히 넘어 보이는 걸 보니 요가 클래스가 파크로쉬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이 아닐까 싶었다. 요가 선생님의 지도에 맞춰서 스트레칭과 가벼운 동작들을 따라 하니 어느새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혔다. 마지막 10분은 릴렉스하는 시간으로 몸과 마음을 정리할 수 있었다.

 

7AM 숙암명상

잠들기 전, 푹 쉬러 와 놓고 아침 시간으로 모닝콜을 설정하는 게 아이러니하긴 했지만, 이곳의 명상 프로그램은 꼭 체험해보고 싶었다. 다음날 아침 잠을 이겨내고 선택한 명상 프로그램은 관절과 근육의 모든 긴장을 풀고 몸에 흐르는 에너지를 오롯이 느끼는 시간이었다. 생각과 고민들로 가득 찬 일상 속에서 근심을 떨쳐둔 채 나 스스로에게 집중하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 명상이 진행되는 한시간은 자신만을 위한 시간이라고 해도 무방했다. 나를 위한 명상을 끝내고 돌아가는 길, 일찍 일어나 명상 프로그램을 들은 것이 이곳에 도착해서 한 일중 가장 잘한 선택이라고 느껴졌다.

 

9AM 아쿠아 클럽

날씨가 꽤나 쌀쌀해진 탓에 수영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섰지만, 여기까지 왔는데 수영을 못하면 아쉬울 것 같은 생각에 수영복을 챙겨 1층 아쿠아 클럽으로 향했다. 실내 수영장과 야외 수영장이 연결되어 있고 내부에는 사우나 시설이 있었다. 야외에는 자쿠지가 있어 쌀쌀한 날씨와 뜨끈한 물이 어우러지며 노천탕을 즐기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었고, 실내 수영장 및 사우나도 조용하고 쾌적해 여유롭게 피로를 풀 수 있었다.

 

10AM 조식 및 체크아웃

조식 뷔페는 한국식과 콘티넨탈 스타일이 모두 제공된다. 비빔밥과 생선, 곤드레 나물 밥 등 건강한 제철음식에서부터 호밀빵, 요거트와 과일 등의 건강한 음식까지 채워져 있어서 든든하게 아침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방으로 돌아오는 길에 본 배드민턴장과 탁구장에서는 가족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혼자 와서 푹 쉬고 가기에도 정말 좋은 곳이지만, 프로그램이 다양하고 즐길 거리가 많아 가족 단위로 오는 것도 추천한다. 체크아웃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가는 길 가리왕산을 뒤덮은 빨갛게 물들인 단풍들이 아름다웠다. 치열하고 바쁘게 살다가 조용하고 맑은 자연 속에서 온전히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보내고 나니 재충전이 확실히 되는 듯 했다. 고요하고 조용한 공간에서 휴식을 통해 오히려 열정과 활력을 얻어가게 되는 이곳, 앞으로 더 열심히 살아야할 이유가 생긴 것만 같다.

독도 여행

10월 25일은 독도의 날이다.
독도를 울릉도의 관할 구역으로 명시한
대한 제국 칙령 제41호를 기념하고
대내외적으로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천명하기 위해 제정한 날.

우리 땅, 독도로 가려면 어떤 경로를 따라야 할까?
그 방법을 차례로 소개한다.

독도에 가기 위해서는 육지에서 울릉도, 그리고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해양 기후에 따라 결항이 자주 발생하는 편인데,
특히 겨울철에는 풍랑주의보 등으로 인해
여행이 어려운 날이 많다.
그러니 사전에 날씨를 꼭 확인할 것.

강릉, 동해, 울진, 포항에서 배를 타고
약 3~5시간 정도 이동하면 울릉도에 도착한다.
2025년 울릉공항이 완공된 이후에는
항공편을 통해 서울에서 1시간 이내에 갈 수도 있다고.

그리고 울릉도에서 독도행 배를 타면 된다.
이때 탑승 시간은 편도로 약 2시간.

승선권은 ‘가보고 싶은 섬‘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가보고 싶은 섬’ 홈페이지 바로가기

독도 독도의날 여행
동도 한반도바위

독도 관광 시간은 약 30분으로 한정돼 있다.
또한, 숙박이나 취재 등의 특수 목적이라면
울릉군에 별도로 입도 신청을 해야 한다.

여행사별로 독도를 포함한 울릉도 여행 패키지를 판매 중이고
울릉군 문화관광‘ 홈페이지에 일정별 추천 코스는 물론
숙박 시설, 식당 등도 정리돼 있으니 참고하면 좋다.
‘울릉군 관광안내 책자’를 신청하면
더 자세한 여행 정보를 알 수 있다.

‘울릉군 문화관광’ 홈페이지 바로가기

독도 독도의날 여행
동도 독립문바위에서 바라본 일출

독도 여행을 다녀온 후
독도관리사무소 홈페이지를 통해
이름과 국적, 독도 주소, 각 개인에게 부여된 독도 주민번호가 기재된
독도명예주민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독도 승선권을 소지하고 있어야 하며
외국인도 신청 가능하다.

현재까지 약 5만 명이 독도명예주민증을 발급해
독도를 향한 관심과 애정을 증명하고 있다.

독도명예주민증 신청하러 가기

2019 BIFF 아시아 스타 어워즈 수상자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ACTOR OF THE YEAR

정우성

“이 자리를 통해 많은 아시아 영화인을 직접 만날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해가 갈수록 제가 서 있는 자리에 대한 고민이 커지는 것 같습니다. 나이 드는 것은 무엇인가, 시간과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가 하는 고민을 이어가는 와중에 받은 오늘의 상은 그 고민을 더 무겁고 진득하게 하라는 채찍으로 알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ASIA STAR

천우희

“부산국제영화제와 마리끌레르, 샤넬이 함께하는 특별한 시간에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합니다. 제가 아시아 스타상을 받을 자격이 충분한지는 잘 모르겠지만 저로서는 올 한 해 활동도 많았고 의욕도 넘쳤습니다. 이 상의 이름에 걸맞은 더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MARIE CLAIRE

이하늬

“이 귀한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가 한국 영화 1백 주년이어서 제게도 더 큰 의미가 있는 해입니다. 그동안의 주옥 같은 한국 영화에 견주어 부족하지 않은 작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다양한 플랫폼이 생겨나는 지금, 스스로에게 유니크한 한국 영화를 만들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지 화두를 던지고 끊임없이 고민하며 앞으로 올 1백 년을 향해 조금 더 나아갈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ASIA STAR

조정석

“개인적으로 감사할 일이 참 많은 한 해 입니다. 뜨거운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요즘, 한국 영화 1백 년의 해에 이런 영예로운 상을 타게 되어 감사합니다. 한국 영화 발전에 조금이라고 보탬이 될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꾸준히, 그리고 열심히 연기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FACE OF ASIA

임윤아

“아시아에서 더 다양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라는 의미에서 주시는 상인 것 같습니다. 2년 전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서 라이징 스타상을 받았는데 이번에도 의미 있는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합니다. 마리끌레르와 샤넬이 함께하는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 앞으로도 꾸준히 참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작품을 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ASIA STAR

타니시타 차테지

“영화 <방랑의 로마>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됩니다. 영화제를 찾을 때마다 관객에게 항상 큰 감동을 받습니다. 이 자리가 영화인들에게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감사의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제 첫 연출작을 위해 열심히 애써 준 모든 분에게 감사합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FACE OF ASIA

로이 치우

“ 부산국제영화제와 마리끌레르, 감사합니다. 영화 <어느 영화감독의 고군분투기>와 함께 부산을 찾았습니다. 참 아름다운 도시예요. 모두 이 밤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RISING STAR

제니스 오프라셋

“너무 행복합니다. 제가 가장 존경하고 사랑하는 소녀시대의 최수영 씨를 만나 무척 감격스럽습니다. 이 영화는 제 생애 첫 영화이자 이번에 한국에 처음 방문했습니다. BNK48이라는 그룹 이름도 인터넷에서 꼭 확인해주세요.”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RISING STAR

랭 타잉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엄마, 안녕>으로 부산을 찾은 오늘은 제게 매우 역사적인 날입니다. 이렇게 멋진 자리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RISING STAR

이주영

“많은 선배들 사이에서 제가 배우라는 타이틀을 가져도 되는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영광스럽고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지금까지 해온 대로 한 발 한 발 열심히 정진해 나가라는 뜻으로 알고 부끄럽지 않은 연기를 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아시아스타어워즈 마리끌레르

FACE OF ASIA

부미 페드네카르

“이런 자리는 영화인에게 앞으로 활동하는 데 좋은 동기를 부여해줍니다. 영화는 시간이 흐른 뒤 우리에게 많은 것을 줍니다. 그런 역사가 되는 영화를 만들며 앞으로 더 훌륭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