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DORE RITUAL

디올 쟈도르

쟈도르 오 드 퍼퓸 아름다운 꽃들이 어우러진 부케를 손에 든 듯 다채롭고 풍성한 꽃향기가 매력적인 향수. 눈부시게 반짝이는 일랑일랑 에센스로 시작해 우아하고 섬세한 다마스크 로즈 앱솔루트 향를 거쳐 깊은 잔향을 남기는 재스민으로 이어지며 한 번 맡으면 잊을 수 없는 황홀한 플로럴 향을 발산한다. 100ml, 21만7천원.

1년 중 가장 아름답게 빛나고 싶은 홀리데이 시즌. 반짝이는 액세서리와 화려한 드레스, 여기에 긴 여운을 남기는 매혹적인 향수면 충분하다. 외출하기 직전 맥박이 잡히는 손목이나 목뒤에 향수를 뿌리는 것이 좋다는 사실은 모두 알고 있다. 그러나 긴긴밤 사라지지 않는 향을 누리고 싶다면, 샤워 단계부터 풍성한 잔향을 풍기는 배쓰 제품을 함께 사용해 향을 겹겹이 입히길 제안한다. 여성의 아름다움에 경의를 표하며 디올 하우스 퍼퓨머 프랑수아 드마쉬가 완성한 향, 디올 ‘쟈도르 오 드 퍼퓸’. 이 완벽한 향을 더 감각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디올은 쟈도르 배쓰 리추얼을 새롭게 선보인다. 코끝을 사로잡는 플로럴 향으로 시간을 초월한 휴식을 선사할 배쓰 리추얼은 세 가지 제품으로 구성된다. 물과 닿으면 부드러운 거품 입자가 일며 피부 노폐물을 자극 없이 세정하는 ‘쟈도르 샤워 앤 배쓰 오일’, 코튼 넥타를 함유해 온몸을 촉촉하게 감싸는 동시에 재스민 블로섬 추출물로 농도 짙은 잔향을 남기는 ‘쟈도르 레 수블림 바디 밀크’, 은은한 펄 입자를 함유해 골드빛 광채를 띠는 관능적인 바디를 완성하는 ‘쟈도르 젤리 도르 바디 젤’. 흩날리는 꽃잎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터치하듯 퍼지는 쟈도르의 감각적인 플로럴 향과 함께 긴긴밤 오랫동안 사라지지 않을 긴 향기의 여운을 경험해보길.

디올 쟈도르

1 쟈도르 젤리 도르 바디 젤 은은한 펄 입자를 함유한 시즌 한정 바디 젤로 골드빛의 고급스러운 보틀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데콜테와 어깨 라인에 넓게 펴 바르면 마치 베일을 씌운 것처럼 우아한 광채를 내뿜으며 관능적인 바디라인이 연출돼 홀리데이 시즌에 제격이다. 150ml, 12만3천원대. 2 쟈도르 샤워 앤 배쓰 오일 오일이 물에 닿으면 섬세한 거품 입자를 만들어 피부 표면의 노폐물을 부드럽게 씻어내는 샤워 오일. 샤워하는동안 마치 꽃잎이 흩날리듯 퍼지는 감미로운 재스민 향기가 온몸을 감싸고, 오일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해 샤워 후에도 피부가 땅기지 않고 촉촉하다. 200ml, 6만5천원대. 3 쟈도르 레 수블림 바디 밀크 온몸을 촉촉하게 감싸는 동시에 플로럴 부케 향이 코끝을 자극하는 바디 밀크. 가벼운 플루이드 타입으로 빠르게 흡수돼 바른 직후 옷을 입어도 끈적하게 묻어나지 않는다. 재스민 블로섬 추출물을 함유해 샤워 오일과 함께 사용하면 한층 풍성한 플로럴 향을 발산한다. 200ml, 8만원대.

브라운 아이드 걸스

차분하고 그윽한 눈매를 완성해 주는 브라운 컬러 렌즈.
렌즈 그래픽 테두리가 선명해 눈동자를 또렷하게 만드는 서클 타입,
그러데이션으로 자연스럽고 오묘한 느낌을 주는 컬러 타입 중
당신의 취향은?

시중에서 편하게 찾아볼 수 있는 브라운 컬러 렌즈 중
베스트 5를 선정해봤다.
자연스러우면서도 신비로운 눈을 완성해 줄
브라운 컬러 렌즈를 찾고 있었다면 참고해 보자.

오렌즈 비비링 원데이 브라운. 1일용, 20팩, 3만원.

오렌즈 베스트셀러로 손꼽히는 써클&컬러렌즈.
은은한 음영감으로 눈동자가 또렷해 보이고,
그래픽 직경이 크지 않아 평소에 착용하기에 부담스럽지 않다.


렌즈미 홀로리스 아시안핏 무스쵸코. 1개월용, 2만원.

개봉하고 한 달동안 착용이 가능한 렌즈.
오묘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초콜릿 컬러의 컬러 렌즈다.
신비로운 그래픽 덕에 아이 메이크업을 진하게 하지 않아도 눈이 돋보인다.

아이돌렌즈 PRO 1.5 피치 브라운. 1년용, 3만2천원

착용하면 사진 어플의 렌즈 필터를 낀 듯 화려해
시선을 강탈하는 렌즈.
테두리가 또렷해 특별한 날 착용하기 좋다.

렌즈타운 레티어스 브라운. 3개월용, 2만5천원

전체적으로 브라운 톤이지만
중앙 부분에 카키와 옐로 컬러가 더해져 다소 밝은 브라운을 띈다.
서클라인이 진하지 않아 인위적인 느낌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클라렌 아이리스 원데이 알리샤브라운. 1일용, 30팩, 4만9천원.

UV 차단 효과가 있는 원데이 렌즈.
다크 브라운과 라이트 브라운 컬러가 그러데이션 되어있어 부담스럽지 않고
자연스럽게 빛나 차분한 인상을 만들어준다.

겨울을 위한 힐링 캔들

불리 1803 ‘레 부지 퍼푸메’ – 목수 성 요셉 향’ 300g, 24만원

루부르 뮤지엄에 전시되어 있는 ‘조르주 드 라 투르’ 의 <목수 성 요셉>의 느낌을 조향한 캔들. 조향사 시드니 랑세서는 시더우드의 깊은 향과 버베나, 핑크베리, 베티버를 조합하여 어린 예수가 작업중인 요셉을 바라보면서 양초로 비추는 장면이 주는 순수하면서도 강렬한 느낌을 표현하였다.

 

 

헉슬리 캔들 모로칸 가드너 230g, 5만 3천원

지친 하루의 긴장을 풀고 힐링 효과를 원한다면, 헉슬리의 시그니처 향을 담은 헉슬리 ‘캔들 모로칸 가드너’ 를 추천한다. 싱그러우면서도 은은한 신록의 향이 마치 이국적인 모로코 정원 한 가운데 서있는 느낌을 준다. 천연 왁스인 소이 왁스를 사용하여 인체의 무해하다.

 

센티멘탈 이탈리아 캔들 5종 각각 275g, 4만 5천원

스웨이드 질감으로 코팅된 캔들 글라스 위 금박의 각인이 고급스러운 캔들. 떼 다르질링(홍차 향), 로자 푸르푸레아(로즈티 향), 리뉘 노빌리(목재 향), 포레스타 인칸타타(타임 허브향), 피코 에 아니체(무화과 향)의 5종의 향으로 출시되어 취향대로 고를 수 있다.

 

딥티크 캔들 바닐라 70g, 5만 2천원

부드러우면서도 따듯한 바닐라 향이 따뜻한 차가운 공간을 더 온기 있게 만들어 준다. 향이 오래 지속되는 머스크 향과 파우더리한 향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발향이 좋아 공간 내에 두기만 해도 은은한 향이 퍼져 포근함을 불어넣어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