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스카프 스타일링

올 겨울 활용하면 좋은 스카프 별 스타일링 법을 추천한다.


기본 스타일의 스카프.
이렇게 슈트 위에 휙 걸치지만 해도 멋스럽다.

그리고 이렇게 생각 없이 휙 두르기 좋은 스카프는,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의 클래식한 스카프.
로맨틱한 플라워 패치가 가미되 깜찍한
이 클래식 스카프는 47만원으로 아크네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또 다른 스카프 맛집, 버버리(Burberry)의 B 모티프 체크 스카프도 추천한다.
가격은 68만원으로 버버리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커다란 스카프는 아우터처럼 연출하기 좋다.


이렇게 재킷 위에 걸치기만 해도
베스트를 입은 듯 따뜻하다.


매치스패션(Matches Fashion)의 자체 브랜드
레이(RAEY)의 프린지 울 스카프.
엄청 넓어서 블랭킷으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
가볍게 어깨에 두르기만 해도 멋스럽다.
가격은 10만원대.

 

 

이렇게 벨트를 활용해 스타일링해도 좋다.


긴 태슬 장식이 멋스러운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의 스카프.
1백19만원으로 보테가베네타 홈페이지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청키한 니트 머플러는
이렇게 둘둘 말아 연출하기 좋다.

‘캔디바’ 컬러의 자크뮈스(JACQUEMUS) 스카프.
마이테레사(Mytheresa)에서 판매 중이며 가격은 30만원대다.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
청키한 니트 스카프.
코트 위에 두르기만 해도 든든할 것.
가격은 100만원대로 센스(SSENSE)에서 판매 중이다.

연관 검색어
, ,

WICKED DREAMER

구찌 GUCCI
깃털 디테일의 실크 케이프 3백10만원, 레드 가죽 라이닝이 클래식한 구찌 1955 홀스빗 백 2백73만원, 진주 장식 이어링 97만원 모두 구찌(Gucci).
구찌 GUCCI
꽃송이가 피어나는 듯 로맨틱한 드레스 8백90만원, 섬세한 꽃 장식 핑거리스 글러브 1백5만원, 진주 장식 이어링 97만원, 화이트 슬링백 1백20만원, 레이스 타이츠 가격 미정 모두 구찌(Gucci).
구찌 GUCCI
크림색 니트 톱 2백68만원, 로고 포인트 프린트 벨벳 스커트 2백68만원, 레이스 타이츠 가격 미정, 블랙 하이힐 펌프스 1백33만원 모두 구찌(Gucci).
구찌 GUCCI
왼쪽부터) 드레스로 연출할 수 있는 트렌치코트 4백90만원, 진주 장식 이어링 97만원, 스트랩 펌프스 가격 미정, 구조적인 형태의 토트백 3백90만원 모두 구찌(Gucci). 골드 버튼 장식 트위드 재킷 4백만원, 슬릿이 들어간 트위드 스커트 2백70만원, 안에 입은 실크 셔츠 가격 미정, 미키마우스를 수놓은 모자 케이스 6백90만원, 하이톱 울트라페이스 스니커즈 가격 미정 모두 구찌(Gucci).
구찌 GUCCI
크리스털 장식 진주 이어링 97만원, 크림색 트렌치코트 4백90만원 모두 구찌(Gucci).
구찌 GUCCI
빈티지한 문양의 라이닝이 돋보이는 체크 재킷 5백40만원, 실크 셔츠 2백52만원, 레드 앤 화이트 체크 스커트 2백52만원, 핑크 하이힐 플랫폼 슈즈 가격 미정, 볼드한 메탈 초커 1백80만원, 골드 체인이 장식된 실비 1969 숄더백 9백20만원 모두 구찌(Gucci).
구찌 GUCCI
시그니처 패턴 포켓이 달린 점프수트 3백30만원, 크리스털을 세팅한 네크라인 장식 6백만원 모두 구찌(Gucci).
구찌 GUCCI
빈티지한 체인 패턴의 실크 셔츠 2백33만원, 컬러풀한 트위드 스커트 2백52만원, 로고 장식 체인 벨트 1백41만원, 진주 장식 골드 이어링 97만원, 화이트 레더 롱 글러브 85만원, 브라운 레더로 파이핑한 구찌 1955 홀스빗 백 2백73만원 모두 구찌(Gucci).
연관 검색어
, ,

블링블링, 디스코 무드의 전성기

지난 몇 시즌간 패션계에서 미니멀리즘과 스트리트 패션, 뉴트로 이외의 키워드는 효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세계적인 하우스에서부터 갓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신진 디자이너에 이르기까지 대다수 브랜드가 이 세 가지 테마만을 두고 각축전을 벌였기 때문이다. 제 나름의 색을 고수하던 소수 브랜드의 노력은 등한시됐고, 전형적인 방식의 화려함은 점차 설 자리를 잃었다.

그렇기에 새 시즌 다소 뜬금없이(?) 등장한 디스코 트렌드는 더 큰 의미를 가진다. 발맹이나 생 로랑처럼 정체성이 디스코 무드와 맞닿아 있는 브랜드를 포함해 스트리트 패션의 대명사이던 발렌시아가와 와이 프로젝트, 변화의 중심에서도 클래식을 꿋꿋이 수호해온 랄프 로렌과 에르뎀까지 약속이라도 한듯 극도로 화려한 디스코 룩을 내세운 것. 이들의 시도는 당장이라도 입을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컬렉션 피스 가운데 유달리 돋보였다. 특히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과 모스키노는 각각 펑키하게 부풀린 헤어스타일과 바비 인형처럼 볼륨감 넘치는 헤어스타일을 가미해 1970년대 디스코 무드를 완벽하게 재현했다는 평을 받았고, 셀린느와 알베르타 페레티는 시퀸과 글리터 소재를 강조하되 브랜드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블랙 부츠나 메탈 액세서리를 더해 독창적인 디스코 세계를 구현했다.

물론 입는 목적에만 의의를 둔다면 디스코 트렌드가 현실세계에 얼마나 큰 영향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현란하다 못해 요란하기까지 한 디자인으로 일상에서 소화하기 힘들뿐더러한 번 입어도 열 번 입은 듯한 이미지를 주어 최근 대두하는 합리적 소비 경향에 반하니 말이다. 그러나 개성 넘치던 패션의 부흥기를 떠올리게 만들고, 상업적인 아이템 일색이던 최근 패션계에 변화를 가져왔다는 사실에 초점을 맞춘다면 디스코 트렌드의 도래가 반갑게 느껴질 것이다. 때로는 과거를 회상하게 만들고, 일상과 동떨어진 환상 속으로 우리를 초대하는 것 역시 하이패션이 수행해야 할 과제 중 하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