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부츠

자 이제 부츠를 신을 때다.
부츠의 종류도, 스타일도 너무 많지만
이번 시즌 ‘대세’는 웨스턴이다.

웨스턴 부츠는 정말 어디에나 신어도 예쁘지만,

다리가 어느 정도 드러날 때 매력이 배가된다.

REIKE NEN


지금 시중에서 찾아볼 수 있는 웨스턴 부츠 중
에디터가 가장 마음에 드는 디자인은 ‘레이크넨’이다.
적당한 굽, 지나치지 않은 디자인에
오묘한 화이트/오프화이트 톤이 매력적이다.
평소 즐겨 입는 원피스와 매치도 좋을 것 같다.
가격은 49만8천원이다.

 

 

 

GANNI by MATCHES FASHION

종아리까지 올라오는 길이의 웨스턴 부츠 중에서는,
디자인, 가격 모두 따져봤을 때 가니가 적당한 것 같다.
가격은 40만원대로 매치스패션에서 구매 가능하다.

 

 

 

 

이렇게 종아리까지 올라 오는 길이의 웨스턴 부츠는,

팬츠에 매치해도 멋스럽다.
이때 팬츠는 꼭 부츠 안으로 넣어 입고,
이왕이면 위 스트리트 룩처럼 한 톤으로 옷을 입는 게 좋다.

그 다음 눈여겨 볼 스타일은 바로
프라다의 플랫폼 앵클 부츠.

이번 시즌 밀란-파리 컬렉션 중
정말 많은 사람들이 신고 있었던 부츠 중 하나다.
러버 소재의 두꺼운 플랫폼 덕에
다소 투박해 보이는 느낌이지만,
의외로 로맨틱한 드레스에 잘 어울린다.

예상했겠지만 꽤 무겁다.
하지만 신으면 정말 귀여워서
무거움 정도는 극복할 수 있다.
가격은 150만원대로
프라다 매장 또는 매치스 등 직구 가능하다.

 

 

참고로 에디터는 사이즈를 못 구해 구매에 실패했다.
그래서 다른 플랫폼 앵클 부츠를 찾아봤다.

MARNI

영의정 부츠처럼 생긴
플랫폼 부츠도 아주 매력적이다.
가격은 150만원대로 공식 홈페이지에서 살 수 있다.

BOTTEGA VENETA

대세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의 앵클 부츠 역시 멋지다.
적당한 높이의 통굽과 날씬한 발목부분이
투박하면서도 세련된 느낌.

info@imaxtree.com

왼쪽처럼 데님 팬츠와 신어도 멋스럽다.
가격은 126만5천원이다.

 

또 하나의 대세 부츠는 바로
레이스업 부츠(Lace up Boots) AKA 콤뱃 부츠(Combat Boots)다.
이름 그대로 군화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의 부츠로
요즘 정말 다양한 디자이너가 선보이고 있다.

위에 소개한 부츠들 중 가장 투박하지만
가장 로맨틱하게 연출해야 한다.

좋은 예로 알렉산더 맥퀸의 컬렉션을 보자.

과장된 러플 장식의 오프 숄더 드레스에
스터드가 장식된 콤뱃 부츠가 잘 어울린다.

종아리 위까지 올라오는 롱부츠는 192만원으로
알렉산더 맥퀸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이다.

 

 

 

지난 파리 패션위크 스트리트 씬에서도
레이스업 부츠를 자주 볼 수 있었다.

런웨이서와 마찬가지로
로맨틱한 룩과 매치된 레이스업 부츠가 많았다.


지금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레이스업 부츠 중
가장 우아하고 심플한 디자인은
더 로(The Row)의 레이스업 부츠다.
가격은 200만원대로 네타포르테(Net-a-Porter)에서 구매 가능하다.

 

 

 

 

샤넬 특유의 퀼팅 디테일이 돋보이는
레이스업 부츠.
램스킨과 페이턴트 레더가 적절히 섞여 강렬하다.
가격은 180만원대로 가까운 샤넬 매장에 문의할 것.

 

2020 S/S 패션위크다이어리 #런던

STARS ARE BORN

세계적인 하우스 브랜드들의 대규모 쇼가 연이어 펼쳐지는 파리, 밀라노, 뉴욕 컬렉션과 달리 런던 패션위크의 관전 포인트는 신진 디자이너들의 신선한 쇼다. 이번 시즌 큰 주목을 이끌어낸 슈퍼 루키는 독창적인 예술 세계로 유명한 매티 보반(Matty Bovan)과 처음으로 단독 쇼를 선보인 수프리야 렐레(Supriya Lele). 매티 보반은 다양한 소재와 프린트의 조합, 얼굴을 확대해 보여주는 독특한 직사각형 렌즈를 통해 브렉시트로 인한 혼란의 시대를 표현했고, 수프리야 렐레는 시스루 소재의 레이어링과 섬세한 주름 디테일을 활용해 부드럽고 섬세한 쇼피스를 완성했다.

‘LO’VE FOR ‘LO’NDON

런던 패션위크가 진행되는 5일 내내 런던에는 로맨틱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에르뎀부터 몰리 고다드, 에밀리아 윅스테드, 록산다, 프린 바이 손턴 브레가치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브랜드가 선명한 색감과 플로럴 패턴, 풍성한 볼륨 숄더의 사랑스러운 드레스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특히 런던의 한 공원에서 열린 에르뎀의 쇼는 챙 넓은 모자와 실크 스카프, 장갑 등 고풍스러운 액세서리와 흐린 날씨, 아름다운 공간이 어우러져 마치 중세 영화의 한 장면에 들어와 있는 듯한 인상을 남겼다.

런던패션위크 패션이슈
RICHARD QUINN

DRAMATIC MOMENT

리차드 퀸의 쇼를 보기 위해 런던의 한 실내 레저 경기장에 들어서자, 영국을 대표하는 필하모니아 관현악단의 연주가 프레스를 맞았다. 곧이어 2층 객석에 관객처럼 앉아 있던 합창단의 노래와 함께 쇼가 시작됐고, 리차드 퀸의 특징이 고스란히 담긴 드라마틱한 작품들이 공간을 채웠다. 후반부에는 1990년대를 풍미한 모델 재케타 휠러가 어린아이들과 함께 등장해 사랑스러운 피날레를 선보였고, 피날레 이후에는 엉성하게(?) 가려져 있던 무대 뒤 공간이 열리며 리차드 퀸의 첫 웨딩드레스 컬렉션이 공개돼 시선을 끌었다. 규모와 완성도, 어느 측면에서 보나 기억에 남을 만한 감각적인 쇼였다.

KOREAN DESIGNERS

새 시즌 런던 패션위크에서는 한국인 디자이너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우아한 실루엣으로 런더너의 주목을 받고 있는 표지영 디자이너의 레지나 표를 필두로 지난 가을과 봄에 이어 세 번째 런던 컬렉션을 진행한 박승건 디자이너의 푸시버튼, 서울디자인재단이 주최한 2019 해외교류패션쇼의 일환으로 런던에 진출한 윤춘호 디자이너의 YCH 쇼가 이어진 것. 세 브랜드는 어느 때보다 완성도 높은 컬렉션을 선보이며 호평받았다.

런던패션위크 패션이슈
info@imaxtree.com

AMAZING GRACE

시몬 로샤는 1875년에 개관해 팬터마임과 오페라, 발레 등 역사적인 공연의 성지로 불린 알렉산드라 궁전 극장으로 프레스를 초대했다. 최근 80년간 대중에게 공개하지 않은 이곳이 지닌 비밀스럽고도 웅장한 아름다움은 고딕적인 동시에 동화적인 시몬 로샤의 새 시즌 쇼피스들과 더없이 잘 어우러졌고, 컬렉션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해냈다.

2020 S/S 패션위크다이어리 #뉴욕

WELCOME TO RALPH’S CLUB

생각지도 못한 멋진 장소에 초대받는 건 패션위크의 빼놓을 수 없는 묘미. 이번 시즌 랄프 로렌은 월스트리트의 한 공간을 클럽으로 변신시킨 다음 이곳으로 프레스들을 초대했다. 마치 1930년대의 뉴욕 상류층 파티에 초대받은 듯 고급스러운 ‘랄프 클럽’은 들어서자마자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호화로웠다. 컬렉션이 시작되자 턱시도 차림의 모델들이 관객의 테이블 사이를 여유롭게 거닐고, 가수 모네의 공연도 이어졌다. 그녀의 목소리에 푹 빠진 관객은 일어나서 함께 춤을 췄고 파티는 늦은 밤까지 이어졌다. 또 한 가지, 한국 배우 송혜교가 참석한 점 역시 랄프 로렌 컬렉션의 빼놓을 수 없는 핫 이슈였다.

 

뉴욕패션위크 패션이슈
NEW YORK, NEW YORK – SEPTEMBER 06: A model performs during Tomo Koizumi – Spring 2020 – New York Fashion Week: The Shows on September 06, 2019 in New York City. (Photo by Cindy Ord/Getty Images for Tomo Koizumi)

 

NEW & HOT

많은 사람이 뉴욕 패션위크의 슈퍼 루키로 손꼽는 토모 코이즈미. 이번 시즌 그는 런웨이가 아닌 독특한 퍼포먼스로 관객을 매료시켰다. 거대한 콘 헤어에 과장된 메이크업을 한 모델이계속해서 옷을 갈아입는 형식의 프레젠테이션은 마치 현대무용 같기도, 무언극 같기도 했다. 개인적으로는 거대한 드레스를 어떻게 입고 벗는지 알고 싶은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었다. 그를 주목받는 신인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하게 만든 무지갯빛 드레스는 이번 시즌에도 여전히 쿠튀르 드레스를 방불케 할 만큼 화려했다. 토모 코이즈미 컬렉션의 프레젠테이션은 상업적인 룩이 주를 이루는 뉴욕에서 새로움에 목마른 프레스들에게 단비 같은 존재였다.

 

LET’S SINGING

마이클 코어스, 타미 힐피거, DKNY 컬렉션의 공통점은? 바로 라이브 공연으로 드라마틱한 순간을선사했다는 것. 음악과 패션이 함께할 때 엄청난 시너지를 낸다는 사실을 잘 아는 디자이너들의 계획은 이번에도 빗나가지 않았다. 합창단원들의 청아한 노래가 인상적이던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부터 이번 시즌의 주제인 1970년대의 룩과 함께 온몸이 들썩이는 할렘 공연을 선보인 타미 나우쇼, 30주년을 기념하며 펼친 할시의 공연으로 브루클린 일대를 마비시킨 DKNY까지. 실제 공연장을 방불케 하는 멋진 음악은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완성하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FULL OF HAPPINESS

마크 제이콥스는 18년 전인 2002 S/S 컬렉션과 동일한 주제인 ‘생에 대한 기쁨’을 탐구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주제를 드러내는 플라워 패턴 드레스, 새틴 수트, 거대한 선글라스 등 화려한 룩 자체도 인상 깊었지만 이것이 전부는 아니었다. 쇼의 시작과 동시에 재즈곡 ‘Dream a Little Dream of Me’에 맞추어 관객에게 산발적으로 걸어오던 모델들, 무대를 뛰어다니며 춤추는 마크 제이콥스의 모습은 뉴욕 패션위크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인상적이었다.

 

뉴욕패션위크 패션이슈
BROOKLYN, NEW YORK – SEPTEMBER 10: Rihanna performs onstage during the Savage X Fenty Show Presented by Amazon Prime Video – Show at Barclays Center on September 10, 2019 in Brooklyn, New York. (Photo by Dimitrios Kambouris/Getty Images for Savage X Fenty Show Presented by Amazon Prime Video )

BRAVO! RIHANNA

이것이 바로 2019년형 란제리 쇼! 리한나가 LVMH와 함께 만든 란제리 브랜드 펜티×세비지(Fenty × Savage)가 뉴욕 패션위크를 위해 독특한 공연을 준비했다. 이 특별한 쇼의 반응은? 기존 속옷 브랜드처럼 정형화된 미의 기준을 충족하는 모델들이 등장하는 대신 인종과 체형, 성별이 제각기 다른 사람들을 모델로 기용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역시 리한나!’라는 탄성이 절로 나올 정도로 파격적이었다. 보는 사람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긴 리한나의 공연은 뉴욕 패션위크의 최고의 순간으로 손꼽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