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아치는 바람에 껴입기 좋은 레이어드 패딩

센스 있는 디테일은 물론,
여러 겹 입어도 불편하지 않는
패딩 베스트 다섯 가지를 추천한다.

 

패딩 베스트

몽클레르(MONCLER)
Quilted down gilet, £650 약 98만원.

포근한 핑크 컬러와
밑단의 러플 디테일과 스트링이 더해져
캐주얼한 룩뿐만 아니라
페미닌한 룩과도 잘 어울린다.

백 패널의 저지 소재와
하이넥 지퍼에 숨겨진 후드로
스포티하게 즐길 수도 있는 아이템.

 

후드 조끼 패딩

베로니카 비어드(Veronica Beard)
후드 프린트 베스트, 45만원대.

레오파드 프린팅의 후드로
룩의 확실한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아이템.

앞 지퍼로 쉽게 착용할 수 있으며,
아우터와 겹쳐지는 부분이 적어
활동하기에도 편하다.

 

퀼팅 패딩 조끼

 

구호(KUHO)
19FW Quilting Padding Vest – Beige, 75만원대.

전면에는 다이아 퀼팅을,
뒷면과 칼라는 니트 소재로 처리해
유니크함이 돋보인다.

다양한 룩에 편안하게
매치할 수 있는 아이템을 찾는다면 바로 이것.

 

패딩 베스트

앰부쉬(AMBUSH)
타이 프런트 패딩 질레 백, 약 1백만원대.

벨트처럼 연결된 줄을
리본으로 묶어 허리 라인을 돋보이게 하거나,
길게 늘어트려 캐주얼한 룩에 매치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아이템.

 

패딩 베스트

에르노(HERNO)
울트라라이트 패딩 베스트, 69만원.

히든 지퍼와 포켓으로 깔끔한 라인에
광택감 있는 소재로 눈길을 사로잡는 아이템.

구스다운 충전재로
보온성을 높이고 가벼운 피팅감을 자랑한다.

추위야 덤벼라! ‘대장급 패딩’ ②

수도권 일부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고 매서운 겨울 바람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럴 때 필요한 건 우모량 300G 이상의 따뜻한 헤비 다운.
1편에 이어 차가운 추위 속에서 당신을 지켜줄 ‘대장급 패딩’ 5가지를 소개한다.

 

헤비다운 패딩

밀레 (MILLET)

GTX 판테온 다운, 64만 8천원

후드 일체형의 해비다운으로 후드를 썼을 때 얼굴의 노출을 최소화해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는 제품.
등판에 사용된 발열 안감은 따뜻함을 두 배로 키워준다.
어느 코디에나 잘 어울리는 블랙과 베이지, 두 가지 컬러로 출시됐다.

 

헤비다운 패딩

커버낫 (COVERNAT)

19A/W 구스 다운 익스페디션 파카, 39만 8천원

무려 400G의 풍성한 우모량을 자랑하는 커버낫의 파카.
깔끔하고 캐주얼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후드의 퍼는 탈부착이 가능해 원하는대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패딩 헤비다운

블랙야크 (BLACKYAK)

M백두벤치다운자켓, 96만원

남녀 공용으로 착용 가능한 헤비벤치 다운자켓.
‘백두’라는 이름은 백두대간의 생태계 보존을 지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백두대간의 형상이 담긴 와펜이 포인트.

 

 

패딩 헤비다운

컬럼비아 (Columbia)

백위드 파인스 롱 다운 자켓, 63만 9천원

완벽한 방수 기능까지 갖춘 컬럼비아의 헤비다운.
따뜻한 보온성과 깔끔한 디자인으로 출시돼
산행용과 일상생활용으로 겸용해 착용해도 문제없다.

 

패딩 헤비다운

커스텀멜로우 (CUSTOMELLOW)

폭스 퍼 롱 다운 점퍼, 99만원

동물복지를 준수했다는 의미의 RDS 인증을 받은 착한 다운 점퍼.
428G의 구스로 제작돼 한겨울에도 끄떡없는 보온성을 자랑한다.

 

2020 S/S 서울 패션위크 #PICK THE LOOK

DO DENIM

디자이너들이 각자의 개성을 담아 디자인한 데님 룩을 보는 재미 또한 쏠쏠했다. 현란한 디테일과 패치워크로 그런지한 느낌을 연출한 듀이듀이의 데님 룩부터 과감하게 커팅한 KYE의 오버사이즈 진까지. 데님 마니아를 자처한다면 취향에 따라 골라보길.

 

BUBBLE SLEEVE

봉긋하게 부푼 소매가 이번 시즌 가장 트렌디한 요소로 부각했다. 듀이듀이, 페이우, 미스지 컬렉션 등 디자이너들도 매료된, 이 로맨틱한 실루엣에 주목할 때다.

 

FLOWER & DOT

2020 S/S 시즌을 뜨겁게 달군 프린트는? 바로 다채로운 분위기로 변주된 플로럴 프린트와 모노톤의 폴카 도트 패턴이다. 관전 포인트는 존재감 강한 프린트로 도배한 룩이 대세라는 사실!

 

ALL WHITE

머리부터 발끝까지 순백색으로 통일한 룩이 유독 눈에 많이 띄었다. 제인 송의 절제된 테일러드 수트와 화이트 펌프스의 조합은 더할 나위 없이 쿨했고, 쿠만 유혜진이 각기 다른 형태로 변주한 셔츠 원피스 역시 깔끔했다.

 

MULTI COLORS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질 만큼 청량한 컬러 역시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눈이 시릴 정도로 선명한 원색부터 여릿한 파스텔컬러까지. 그 종류는 다양하지만, 머리부터 발끝까지 동일한 팔레트로 통일한 룩이 대세란 사실을 기억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