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S/S 서울 패션위크 #FOCUS ON ACC

UNIQUE HAT

휴양지에서나 쓸 법한 챙이 넓은 모자에 주목할 것. 데일리 룩으로는 상상할 수 없을 만큼 과감한 플라워 패턴이나 선명한 컬러, 독특한 소재와 디자인의 모자들이 런웨이를 장악했다. 다가올 여름엔 캐주얼한 룩에 모자를 더해보자. 휴가철에 쓰고 고이 모셔둔 오버사이즈 햇이 빛을 발할 때다.

 

KNIT BAG

미니 백과 벨트 백의 유행을 이을 백은 다름 아닌 니트 백이다. 다양한 컬러와 니트 특유의 따뜻하고 부드러워 보이는 디자인은 물론이고 넉넉한 수납공간과 가벼운 무게까지 갖췄으니. 새 시즌엔 니트 백을 눈여겨보길.

 

ARTISTIC EYEWEAR

S/S 시즌에 없어서는 안 될 액세서리 선글라스. 이번 시즌엔 평범함을 거부하는 스테이트먼트 선글라스가 두각을 드러냈다. 컬러 렌즈나 사이파이 선글라스는 물론이고 주얼 장식이나 체인 스트랩을 더한 독특한 선글라스까지 다양한 디자인이 관객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특히 듀이듀이에서 선보인 날개 모양 선글라스는 단연 압권이었다.

 

WIDE BELT

4대 컬렉션에 이어 한국에서도 과감한 벨트 트렌드가 돋보였다. 로맨시크 컬렉션에서 수트와 함께 선보인 패브릭 벨트, 미스지 컬렉션의 우아한 드레스에 포인트가 되어준 선명한 컬러의 벨트 등 다양한 스타일에 방점을 찍는 포인트 역할을 톡톡히 했다. 벨트를 구매할 땐 디자이너들이 제안하는 스타일링을 참고해 폭이 넓은 벨트를 선택할 것!

 

ROMANTIC SCARF

많은 디자이너가 담합이라도 한 듯 스카프를 이용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단순히 목에 대충 걸치는 것이 아니라 헤어 액세서리로 이용하거나 가방에 묶는 등 다채로운 스타일링을 시도한 것. 그야말로 스카프의 재발견이라 할만하다.

2020 S/S 서울 패션위크 #SOMETHING SPECIAL

BEYOND CLOSET

비욘드 클로젯이 처음으로 오프 쇼 스케줄에 이름을 올렸다. 디자이너 고태용은 뭔가 특별한 것을 보여줄 거라는 기대에 부응하듯 쇼장으로 서울숲의 은행나무 숲길을 선택했다. ‘누아르’를 주제로 클래식한 스타일에 위트를 더한 룩이 나무 사이로 등장했다. 밀리터리와 복서 등 여러 키워드가 연상되는
디테일과 아이템을 프레피 룩에 적절하게 녹여낸 것. 쇼가 끝나자 ‘역시 비욘드 클로젯!’이라는 찬사가 쏟아졌음은 물론이다.

 

서울패션위크 SFW

KIJUN

강렬하고 꾸준하게 자신만의 미학을 구현해가고 있는 브랜드 기준. 2020 S/S 프레젠테이션 장소는 세기말의 분위기를 강렬하게 뿜어내고 있었는데, 그 이유는 컨셉트 노트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영화 <첨밀밀>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한 컬렉션으로 주인공들의 의상은 물론 영화의 분위기를 재해석한 감각적인 아이템이 가득했다. 이번 시즌에는 특히 기준 특유의 아티스틱한 감성이 고스란히 담긴 여러 드레스와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백 컬렉션의 새로운 버전을 눈여겨볼 것.

 

KIMSEORYOUNG

‘Hey, Good looking!’ 김서룡의 새 컬렉션을 보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이 감탄사가 바로 컬렉션의 테마다. 이번 시즌엔 플라워와 새틴 두 가지에 집중해 한층 더 우아한 룩을 완성했다. 은은하게 윤기가 흐르는 새틴에 세심하고 탐스러운 꽃 문양을 더한 룩이 하나씩 모습을 드러낼 때마다 컬렉션의 테마를 되새기게 했다. 언제나 그렇듯 품격 있는 수트 차림의 모델들이 떼지어 워킹을 펼치는 피날레 역시 압도적이었다.

 

EENK

잉크의 쇼는 시작부터 달랐다. 조명이 켜지고, 무용가 이양희가 무대 중앙에서 빙글빙글 돌기 시작했다. 2020 S/S 컬렉션의 키워드는 ‘P for Performance’. 디자이너의 설명처럼 신체의 움직임, 동선 스케치 등 무용가의 작업에서 포착한 요소를 트롱프뢰유 프린트, 리듬감 넘치는 볼륨으로 구현한 완성도 높은 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용과 다른 예술 분야를 접목해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는 이양희와 협업해 선보인 잉크의 쇼는 퍼포먼스와 패션의 만남이라는 인상적인 장면을 연출해 박수를 이끌어냈다.

 

JAIN SONG

제인 송은 얼마 전 안다즈 서울 강남 호텔에 오픈한 플래그십 스토어 ‘서울 바이 제인 송’에서 2020 S/S 컬렉션을 소개했다. 언제나 여유 넘치는 룩을 제안하는 브랜드답게 이번 시즌엔 지중해에 면한 모로코의 도시 마라케시에서 아이디어를 수집했다. 모로칸 건축물을 닮은 구조적인 실루엣에 대담한 컬러를 채색하고, 타이다잉 데님, 섬세한 오간자와 실크 등 다양한 소재의 조화로 이국적인 아름다움을 극대화했다. 잠시 마라케시로 떠나온 듯한 기분 좋은 상상을 안긴 컬렉션.

몰아치는 바람에 껴입기 좋은 레이어드 패딩

센스 있는 디테일은 물론,
여러 겹 입어도 불편하지 않는
패딩 베스트 다섯 가지를 추천한다.

 

패딩 베스트

몽클레르(MONCLER)
Quilted down gilet, £650 약 98만원.

포근한 핑크 컬러와
밑단의 러플 디테일과 스트링이 더해져
캐주얼한 룩뿐만 아니라
페미닌한 룩과도 잘 어울린다.

백 패널의 저지 소재와
하이넥 지퍼에 숨겨진 후드로
스포티하게 즐길 수도 있는 아이템.

 

후드 조끼 패딩

베로니카 비어드(Veronica Beard)
후드 프린트 베스트, 45만원대.

레오파드 프린팅의 후드로
룩의 확실한 포인트가 될 수 있는 아이템.

앞 지퍼로 쉽게 착용할 수 있으며,
아우터와 겹쳐지는 부분이 적어
활동하기에도 편하다.

 

퀼팅 패딩 조끼

 

구호(KUHO)
19FW Quilting Padding Vest – Beige, 75만원대.

전면에는 다이아 퀼팅을,
뒷면과 칼라는 니트 소재로 처리해
유니크함이 돋보인다.

다양한 룩에 편안하게
매치할 수 있는 아이템을 찾는다면 바로 이것.

 

패딩 베스트

앰부쉬(AMBUSH)
타이 프런트 패딩 질레 백, 약 1백만원대.

벨트처럼 연결된 줄을
리본으로 묶어 허리 라인을 돋보이게 하거나,
길게 늘어트려 캐주얼한 룩에 매치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아이템.

 

패딩 베스트

에르노(HERNO)
울트라라이트 패딩 베스트, 69만원.

히든 지퍼와 포켓으로 깔끔한 라인에
광택감 있는 소재로 눈길을 사로잡는 아이템.

구스다운 충전재로
보온성을 높이고 가벼운 피팅감을 자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