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영화

<패터슨>

작은 마을의 버스 운전사 ‘패터슨’의 일상은 단조롭다. 매일 같은 시간에 깨어 어제와 다를 것 없는 아침을 먹고, 소박한 도시락을 싸 출근한다. 그리고 수년을 함께해온 낡은 버스에 올라 늘 같은 풍경을 바라보며 작은 마을을 빙빙 돈다. 집에 돌아와서는 저녁을 먹은 뒤 강아지와 산책하고 바에 들러 하루를 마친다. 지리할 정도로 예외 없는 나날 속에서도 패터슨은 매일 새로운 시를 쓴다. 그의 두툼한 습작 노트를 보고 있으면 달리 살고 싶어진다. 쳇바퀴 돌듯 반복되는 일상에서 작은 반짝임을 찾아내고 새로이 사는 것, 새해를 앞두고 새삼 다짐하게 된다. 피처 에디터 유선애

 

영화 영화추천

<월-E>

영화에 한해서는 잡식과 과식을 마다하지 않지만 이런 날의 영화라면 까탈을 부려고르고 싶다. 상을 몇 개나 탔다거나 미장센이 어떻다거나 하는 것 말고 기분을 최고로 따끈하게 데워줄 영화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그럴 땐 <월-E>만 한 게 없다. 지구 폐기물 처리 로봇과 탐사 로봇 사이의 말랑말랑한 감정선을 보고 있노라면 수족 냉증도 잊을 정도니까. 당장 행복해지는 건 물론이고,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만이 구현 가능한 상상력의 신세계까지 덤으로 경험하게 될 것이다. 패션 에디터 김지수

 

영화 영화추천

<플로리다 프로젝트>

사랑스러운 파스텔 톤의 이면에 암담한 현실과 울림이 있다. 화려한 디즈니랜드 옆 싸구려 모텔에는 생계를 위해 힘겹게 살아가는 어른들과 밝고 천진난만한 아이들, 그리고 주인공 여섯 살 꼬마 ‘무니’가 살고 있다. 마지막 장면, 친구를 만나러 갔던 무니의 눈물에 참았던 눈물이 터졌다. 그건 어른으로서 느끼는 미안함이었을까. 경쟁이 치열한 자본주의사회에서 주위를 둘러볼 수 있는 마음, 돈보다는 사람이 먼저라는 깨달음. 한 해의 마지막 날, 참된 어른이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생각해보면 어떨까. 아트 에디터 김동미

호텔과 스타 셰프의 파인 다이닝

더 플라자 디어와일드

호텔 다이닝을 경험해본 적 없다면 그 시작은 ‘디어와일드’가 좋겠다. ‘스와니예’의 이준 셰프가 자신이 처음 갔던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에서의 경험을 정교하게 풀어내는 곳이다. 고요한 숲속에서의 정중한 환대를 컨셉트로 게리동 서비스(음식과 재료를 가지고 고객의 테이블에 와서 조리하는 서비스)를 통해 눈앞에서 완성되는 유러피언 다이닝과 감각적인 페어링은 음식이 조리되는 과정을 지켜보는 설렘과 파인 다이닝에 대한 추억을 안길 것이다.

주소 서울시 중구 소공로 119, 더 플라자 2층
영업시간 런치 12:00~15:00, 디너 18:00~22:30
문의 02-310-9386

 

더 플라자 주옥

현대적인 감각의 한식 레스토랑 ‘주옥’이 서울광장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더 플라자로 옮겨왔다. 한식에 대한 신창호 셰프의 철학이 깃든 이곳은 우리나라 땅과 바다에서 나는 재료를 토대로 한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장과 식초를 활용해 감탄을 자아내는 맛을 보여준다. 여기에 랍스터와 캐비아 등 외국에서 들여온 재료들이 조화를 이루니 누구나 인정할 만한 미쉐린 가이드 1스타 레스토랑의 진가가 느껴진다.

주소 서울시 중구 소공로 119, 더 플라자 3층
영업시간 런치 12:00~15:00, 디너 18:30~22:30
문의 02-518-9393

 

호텔 파인다이닝

르 메르디앙 서울 허우

르 메르디앙 서울에서는 중화요리의 전설을 만날 수 있다. 고급 중식을 한국에 소개했다고 인정받는 후덕죽 셰프가 이끄는 ‘허우’는 일상에서 몸을 보양할 수 있는 건강한 중식을 지향하는 것이 특징. 중국 최고의 보양식을 한국인이 선호하는 맑은 국물 형태로 변형한 ‘허우 고법 불도장’이 대표 메뉴다. 중국 음식은 기름지고 소화가 잘 안 된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메뉴부터 주류까지 세심하게 신경 쓴 귀한 요리는 새로운 미식 경험을 선사한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0, 르 메르디앙 서울 F층
영업시간 런치 11:30~15:00, 디너 18:00~22:00
문의 02-3451-8488

 

호텔 파인다이닝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페스타 바이 민구

‘밍글스’의 강민구 셰프가 유러피언 캐주얼 푸드를 선보이는 ‘페스타 바이 민구’. 유럽의 친구들과 만들어 먹었던 음식에서 영감을 받아 편안하고 따듯한 다이닝을 제공하며, 신선한 제철 재료를 사용해 재료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이번 연말 모임에서는 여럿이 나누어 먹기에 좋은 ‘페스타 게더링 디너’를 준비하니 오붓하게 둘러앉아 한 해를 마무리해보자.

주소 서울시 중구 장충단로 60, 더 페스타 1층
영업시간 런치 12:00~15:00, 디너 18:00~22:00
문의 02-2250-8170

겨울철, 온기를 더하다

겨울난방 히터

오롯이 닿는 열기

1 헤이의 PC 포터블 by 이노메싸 빛이 눈에 직접 닿지 않고 공간을 은은하게 밝혀주는 휴대용 조명. 침대 옆에 두고 긴 겨울밤을 차분히 보내기에 좋다. 12만원. 2 드롱기의 아이코나 카페 핸드드립 커피부터 차까지 홈 카페를 즐기는 이들에게 제격인 올인원 전기주전자. 21만9천원. 3 드롱기의 캡슐 히터 콤팩트한 사이즈지만 1,800W의 강력한 파워로 빠르고 고르게 실내 온도를 높인다. 인체공학적 손잡이와 접이식 받침대가 있어 옮기기도 쉽다. 6만9천9백원. 4 플러스마이너스제로의 오리지널 에코 히터 핑크 베이지 컬러로 공간에 화사한 기운을 더하는 큐브형 히터. 특허받은 반사판 구조를 통해 열기를 최대로 증폭해 진가를 발휘한다. 16만9천원. 5 잉코의 히팅 매트 슬립 플러스 최첨단 인쇄 전자 기술로 만든 샤무드 매트로 두께가 얇아 이불 아래 깔아도 좋고 위에 바로 누워도 된다. 언제 어디서나 따뜻한 잠자리를 제공해 집 밖도 두렵지 않다. 7만9천원. 6 플러스마이너스제로의 원적외선 히터 혈액순환을 돕는 원적외선을 내보내 겨울철 몸속 깊숙이 따뜻한 기운을 전해준다. 9만9천원.

 

겨울난방 히터

포근하게 감싸는

1 자라홈의 러그, 쿠션 커버, 슬리퍼 복슬복슬한 촉감의 홈패션 아이템은 거실에 아늑한 온기를 더하고 생기를 불어넣는다. 각각 9만9천원, 9만9천원, 5만5천원. 2 슬로우다운 스튜디오의 아서 스로 by 룸퍼멘트 독특한 색감과 모던한 디자인으로 사랑받는 슬로우다운 스튜디오의 블랭킷. 몸을 덮는 용도뿐 아니라 포인트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28만9천원.

 

겨울난방 히터

겨울의 정경

1 모슈의 테이블팟 주전자 디자인이 깔끔한 건 물론 이중 진공풀 스테인리스로 되어 있어 보온 효과가 뛰어나다. 테이블 위에 올려두고 오랜 시간 여유를 즐길 수 있다. 5만8천원. 2 이딸라의 카스테헬미 보티브 이슬방울 무늬의 캔들 홀더. 방울의 굴곡에 따라 만들어지는 그림자가 연말 파티 식탁에 분위기를 더한다. 5만9천원. 3 온트워프듀오의 탈로우 캔들 by 빌라브리다 가느다란 초와 손잡이 달린 촛대가 결합된 형태의 캔들. 100% 천연 밀랍으로 만들어 환기가 어려운 겨울철 실내 공기의 균을 없애고 냄새를 덜어준다. 3만7천원. 4 스틸라이프의 머그컵 by 챕터원 유려한 곡선를 이루는 손잡이 사이로 컵을 쥐었을 때 따듯한 음료의 온기가 그대로 전해져 책상 위의 한기가 가신다. 놓아두기만 해도 고요하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은 덤이다. 3만3천원. 5 이딸라의 울티마 툴레 캔들 홀더 북유럽 라플란드의 빙하에서 영감을 받았다. 회색빛 유리에 더해진 캔들 불빛이 겨울밤의 어둠에 자연스럽게 녹아든다. 3만9천원. 6 일레븐플러스의 보틀형 가습기 USB 포트를 이용해 사무실이나 침실 등 개인 공간의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할 수 있다. 8만6천원. 7 잉코의 히팅 매트 힐 두께 1mm, 무게 88g으로 휴대용 방석이나 찜질기로 사용하기 좋다. 고효율 양면 발열의 우수한 성능과 함께 5중 안전 기능까지 갖춰 안심이 되는 제품. 3만9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