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는게 다가 아냐

연애 연애고민

깔끔하기만 하면 괜찮을 텐데

잘생기진 않았지만 찬찬히 보면 귀여운 구석이 많은 외모인 데다 늘 밝고 유쾌한 모습이 매력적인 그에게 반해 연애를 시작한 지 6개월. 서로 조금씩 긴장이 풀리면서 나도, 그도 본래의 모습을 드러내는 중이다. 그런데 문제는 날이 지날수록 그의 스타일이 지나치게 편해지고 있다는 거다. 외모나 스타일을 따지는 편은 아니지만 연애 초기의 깔끔하고 말쑥했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늘어진 티셔츠, 라면 자국을 지우지도 않고 다시 입은 바지, 며칠째 같은 외투만 입고 나타나는 중이다. 심지어 머리를 안 감고 나오는 날도 있다. 며칠을 고민하다 조심스럽게 물었더니 원래 꾸미는 것에 관심이 없고, 서로 편해진 지금이 더 좋지 않으냐며 호탕하게 웃을 뿐이었다. 나도 겉모습을 중시하는 편이 아니고 잘 보이느라 안 하던 행동을 하던 때보다 지금이 편한 건 맞지만, 그래도 이건 서로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않은가 싶은 의구심이 들었다. 옷을 잘 입을 필요는 없지만 최소한 며칠에 한 번은 세탁해야 하지 않나, 보통 머리는 하루에 한 번씩 감지 않나? 점점 더 꼬질꼬질해지는 그를 보면서 내가 과하게 깔끔한건지 혼란이 올 지경이다. 깔끔한 것만 바라는 것도 욕심인가. O(30세, 회사원)

예쁘니까

스무 살부터 30대 중반까지 족히 1백 번은 넘는 소개팅을 하면서 깨달은 바가 있다. 조건이 많을수록 성공률은 낮아진다는 것. 직업도 외모도 성격도 괜찮으면서 취향도 잘맞는 남자는 세상에 없다. 설령 그런 남자가 있다 하더라도 나를 좋아할 가능성은 없다. 그래서 결심했다. 외모만 보자! 조건을 하나로 줄이자마자 만난 지금의 남자친구는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아지는 외모의 소유자다. 비록 취준생에 취향도 그다지 잘 맞지 않고, 성격은 한두 가지 정도 이해가 안 가는 점도 있는 사람이지만 외모 하나만큼은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하다. 엄마는 나이 먹고 현실 분간 못한다고 하시지만, 이보다 설레는 연애를 한 적이 있나 싶을 정도로 나에게는 완벽한 남자친구다. 밥 먹고 커피 마시고 영화 보는 진부한 데이트만 해도, 종종 의견이 맞지 않아 다투더라도 해사하게 웃으며 나를 바라보는 그의 얼굴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모든 것이 새로워지며 짜증 났던 기분도 맑아진다. 물론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과 나에 대한 배려심이 전제되어 있기 때문이지만, 뭐 예쁜 사람이 예쁜 짓을 하는데 싫을 리가 있나. 가끔 약속 시간보다 늦게 와선 얼굴로 어떻게 해보려는 수작을 부릴 때만 빼면 뭘해도 좋은, 예쁜 것 투성이다. Y(27세, 파티시에)

을의 연애 탈출기

겸손한 말이 아니라 객관적으로 나는 못생긴 쪽에 가까운 외모의 소유자다. 콤플렉스까진 아니지만 외모에 관한 얘기가 나오면 괜히 주눅 든 적도 있다. 그래서인지 연애를 할 때면 늘 받기보다 주는 쪽, 굳이 말하면 을의 입장이었다. 을의 연애를 자청한 적도 있지만, 대개는 ‘사귀어주니까’라는 이유로 당연히 받아가는 상대에게 이용당하기 일쑤였다. 그렇게 회사에서도, 연애 관계에서도 을로 살아온지 35년 만에 갑을이 없는 처음으로 평등하고 정상적인 연애를 시작했다. 시작은 이전과 같았다. 호감이 생기면서부터 언제나 그랬듯 선물을 주고, 마음을 쓰고, 내가 한발 먼저 움직였다. 그런데 아무 말 없이 주는 것을 다 받는 것처럼 보이던 그녀가 그동안 참았다는 듯이 얘기를 쏟아냈다. 만나는 내내 내가 눈치 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며, 서로 호감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아는데 왜 그러냐며, 자신은 이런 선물을 줄 여력이 안 되니 과한 선물은 주지 않았으면 한다며. 그날 잘생기지도 않은 내가 이런 말을 해버렸다. 이런 여자는 네가 처음이라고. 그날부터 처음으로 외모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 연애를 시작했다. M(35세, 프로그래머)

따뜻한 술

뱅쇼

따뜻한 술의 대표 격인 뱅쇼는 과일과 꿀이 들어 있어 피로 해소와 감기 예방에도 좋은 술이다. 집에서 안 마시는 레드 와인에 오렌지나 사과, 베리류의 과일과 월계수 잎, 계피 스틱을 넣고 뭉근하게 끓이면 완성. 재료를 손질하는 과정이 귀찮다면 시판 중인 뱅쇼를 사서 전자레인지에 데워 마셔도 된다. 특히 야생에서 채집한 베리와 허브를 넣어 만든 핀란드식 뱅쇼, 글로기는 논알코올 제품으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다.

모주

막걸리에 생강, 대추, 계피, 한약재 등을 넣고 만든 모주는 끓이는 동안 술의 도수는 낮아지고 단맛과 영양분만 남는 덕에 약주로 통한다. 술이지만 아침에 즐기는 이들도 있는데다 심지어 숙취 해소에도 좋은 기묘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 부드럽고 달콤한 맛으로 차갑게 마셔도 괜찮지만, 뜨거운 물에 중탕하면 더 깊은 향과 맛을 느낄 수 있다.

핫 토디

스코틀랜드 사람들의 감기약으로 알려진 핫 토디는 위스키로 만든 따뜻한 칵테일이다. 위스키와 따뜻한 물, 설탕, 레몬에 취향에따라 계피, 럼, 브랜디 등을 더해 끓여 마시는 술이다. 따뜻한 물 대신 홍차나 커피를 사용해도 무방하다. 핫 토디는 완제품으로 나오지 않아 직접 만들어야 하는데, 넣는 재료에 따라 맛과 향이 다양해 나만의 레시피를 만드는 재미가 있다. 끓이는 동안 위스키의 향이 날아가므로 중저가의 스카치블루 위스키를 쓰는 것이 좋다.

연관 검색어
, , , ,

한 사람을 위한 가게

고도

성산동 한적한 주택가에 자리 잡은 ‘고도’에서는 간단한 식사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생산자와 유통 경로가 확실한 농산물을 이용해 메뉴를 꾸리고 계절에 맞게 변화를 준다. 가을날 올데이로 제공하는 진한 단호박 포타주와 담백한 스콘의 조합이 속을 든든히 채우고, 천사의 크림이라 불리는 크렘당주는 계절에따라 과일을 달리해 매번 새롭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21-8
영업시간 09:00~17:00, 수요일 휴업
문의 02-6448-1218

 

어쩌다 산책

‘어쩌다 산책’은 몸과 마음의 산책을 위한 공간이다. 카페와 서점, 프로젝트 룸에서 조용히 글을 읽거나 쓰며 정신적인 휴식을 취하는 동시에 산책할 수 있도록 정원을 공간의 중심에 두었다. 그저 걷는 것만으로도 위안을 받는 것처럼 어쩌다 산책에서는 무용하고 아름다운 시간을 추구한다. 매달 하나의 주제로 카페와 서점, 프로젝트 룸을 기획하므로 그에 맞춰 걸어보기를 권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동숭길 101
영업시간 12:00~21:00
문의 02-3144-7148

 

1인카페 혼밥

이이엄

‘이이엄’은 주인이 직접 만든 다기와다구, 소장품으로 채운 갤러리 겸 다실이다. 평소에는 다실로 운영하지만 계절에 따라 차와 관련한 전시회나 소규모 다과회를 연다. 공간 곳곳에 주인의 취향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조심스럽고 차분한 마음을 갖게 된다. 주문을하면 일인용으로 세팅한 다구를 내어주는데, 자리에 어울리는 공간과 알맞은 도구는 차의 맛과 향뿐만 아니라 차를 내리는 과정 자체를 즐기게 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9길 3
영업시간 11:00~19:00, 월요일 휴업
문의 instagram.com/_eeum

 

노부

모녀가 운영하는 서촌의 소바집 ‘노부’. 언제나 차분히 손님을 맞이하는 두 주인과 단정한 디자인의 내부가 인상 깊다. 정통 메밀 소바를 고수하는 곳으로 맷돌로 정성스레 간 메밀가루는 식감은 쫄깃하면서도 위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 식사를 마치고 나면 면수를 내오는데 일부러 큰 힘을 들이지 않은 듯 소박하고 정갈한 한 상은 향긋한 메밀 향과 함께 따뜻한 기운을 불어넣는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옥인길 23-6
영업시간 화~금요일 11:30~20:00(브레이크타임 15:00~17:30) 토요일 12:00~18:00, 월요일 휴업
문의 02-3210-4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