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둘째주 #영화 추천

이번 주, 새롭게 관객을 찾아온
신작 영화 3편을 소개한다.

신의 한 수 : 귀수편

2014년 개봉작 <신의 한 수>에서
태석과 바둑을 둔 괴수의 탄생 이야기에 대한
스핀오프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신의 한 수>의 시간적 배경에서 15년 전으로 돌아가
귀수(권상우)가 치열하게 수련하며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다.
한국기원이 자리하던 관철동을 배경으로,
귀수의 스승 허일도(김성균)과 ‘똥선생‘(김희원) 등
개성 강한 바둑 고수들이 다양한 방식의 대국을 펼친다.
전작에서 화제가 된 ‘냉동창고 액션 신’과 대비되는
주물공장에서의 사투도 관전 포인트.
극본을 쓴 유성협 작가부터 자문을 맡은 김선호 바둑 기사까지
오리지널 제작진이 다수 참여했고
단편 영화 <히야몽>의 리건 감독이 연출했다.

11월 7일 개봉

아담스 패밀리

1930년대에 신문 만화로 첫 등장한 후
드라마, 영화 등 여러 장르로 제작된 바 있는
아담스 패밀리의 이야기가 애니메이션으로 돌아왔다.
기괴한 차림과 공포스러운 행동 때문에
사람들로부터 외면받던 아담스 패밀리
점차 마을 공동체의 일원으로 자리 잡는 이야기를 통해
다름‘을 인정하는 태도와 공존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샤를리즈 테론, 클로이 모레츠, 폼 클레멘티에프 등
여러 할리우드 배우들이 성우로 출연했고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와 스눕 독이 OST 작업에 참여했다.
<꼬마 기관차 토마스와 친구들>의 그렉 티어난,
<슈렉 2>와 <마다가스카 3>의 콘래드 버논
두 감독의 공동 작품.

11월 7일 개봉

닥터 슬립

<닥터 슬립>은 스탠리 큐브릭이 연출한
1980년대 공포 영화 <샤이닝>의 후속작이다.
<샤이닝>에서 점점 미쳐가던 아버지 잭이 남긴
트라우마를 벗어나지 못한 아들 대니(이완 맥그리거)의 이야기.
대니는 텔레파시, 빙의, 유체이탈 등
영혼을 대할 수 있는 ‘샤이닝‘ 능력을 갖추고 있는데,
이를 바탕으로 죽음을 앞둔 사람들을 도우며
닥터 슬립‘이라는 별명으로 활동한다.
이후 자신과 같은 능력이 있는 아브라(카일리 커란)를 만나고,
어린 영혼들의 ‘샤이닝’ 능력을 악용해 영생을 얻으려는 집단 트루 낫
아동 실종 사건의 배후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아브라와 함께 그들에 맞선다.
전편과 동일하게 스티븐 킹의 원작을 바탕으로 제작됐으며
악령 들린 오버룩 호텔을 배경으로 한다.
<썸니아>의 마이크 플래너건 감독이 연출했다.

11월 7일 개봉

후암동 골목길 ①

로맨틱을 채우는 공간, 노맨틱

후암동 사진관 위층에 자리하고 있는 카페 ‘노맨틱’. 도화지 같은 화이트 인테리어 사이사이 넓은 창으로 바깥 풍경이 액자처럼 걸려 있다. 창밖의 녹음과 뜨거운 햇살이 드리우는 광경뿐만 아니라 옆 건물의 벽돌벽까지 낭만적인 분위기를 더한다. 새하얀 공간에 또 다른 색을 입히는 것은 컬러풀한 음료와 푸짐한 샌드위치. 오렌지나 패션프루트, 히비스커스가 들어간 상큼한 음료가 주를 이루고, 샌드위치에 아낌없이 들어가는 재료들은 맛과 함께 색감까지 신경 썼다. 무화과 토스트는 시즌이 끝나기 전 꼭 먹어봐야 할 메뉴.

주소 서울시 용산구 두텁바위로 59-1
영업시간 화~토요일 12:00~22:00, 일요일 12:00~20:00, 월요일 휴업
문의 010-3227-6634

 

여행자의 가게, 더 모놀로그 하우스

여행과 라이프스타일을 컨셉트로 한 ‘더 모놀로그 하우스’는 김민구 대표가 수집한 모노클 제품과 여행 관련 용품을 판매하는 편집숍 겸 카페. 남산을 두르는 소월길 아래에 위치해 도시의 여유를 즐기기 위해 찾아 온 듯한 기분이 든다. 시그니처 메뉴인 당근 케이크는 당근과 호두가 들어간 부드러운 시트에 크림치즈 생크림과 소보로 크럼을 올려 식감을 살렸고, 트래블 보틀에 제공되는 진한 향의 밀크티는 여행의 감성마저 놓치지 않는다. 올가을부터는 브런치 메뉴도 선보일 예정.

주소 서울시 용산구 두텁바위로 111
영업시간 월요일 12:00~18:00, 화~금요일 11:00~19:00 토·일요일 11:00~20:00
문의 02-512-7106

 

리옹과 서울을 잇는 빵, 따팡

프랑스 리옹의 디저트 베이커리 부티크 ‘따팡’이 서울 후암동에 터를 마련했다. 투박한 건물들 사이 밝은 분홍빛 외관이 눈길을 끌 뿐만 아니라 빵집이 없어 아쉬웠던 후암동 주민들에게 큰 환영과 관심을 받는 곳이다. 제과사인 프랑스인 남편과 제빵사인 한국인 아내가 운영하는 이곳에서는 모든 과정이 두 사람의 손을 거친다. 리옹에서 쓰던 재료 그대로 사용해 만드는 트라디시옹 바게트는 저렴한 비용으로 최상의 품질을 구현해야 한다는 프랑스 바게트의 철학에 걸맞은 맛이고, 유자와 밤을 이용한 갸토와 몽블랑은 스쳐 지나가는 가을을 맛보기에 충분하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후암로 20
영업시간 화~토요일 10:00~19:00, 일·월요일 휴업
문의 02-3789-0199

 

동네 커뮤니티의 장, 후암거실×공집합

다듬어지지 않은 후암동 골목에 후암거실×공집합의 건물이 자리해 있다. 1, 2층의 공집합은 좋은 이들과 맛있는 음식을 나누며 함께 하는 공간을 꿈꾸는 다이닝 바. 신청자가 일일 호스트가 되어 이웃과 자신의 취향을 나누는 호스트 나이트가 그 바람을 잘 나타낸다. 이탤리언 베이스의 크림 뇨키와 직접 만든 고추장 소스의 차돌박이 리소토가 이곳의 대표 메뉴다. 3층의 ‘후암거실’은 건축사 사무소 도시공감이 기획하는 공유 공간으로 집에서 갖추기 힘든 영상 장비와 소파가 준비돼 있어 편안하게 보고 싶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두텁바위로1가길 47
영업시간 후암거실 매일 09:00~24:00, 공집합 월~토요일 11:30~24:00, 일요일 휴업 (브레이크타임 15:00~17:30)
문의 후암거실 070-8839-6552, 공집합 070-8869-1100

11월을 위한 차

차 TEA

1 감잎차 5~6월의 여린 감잎을 말려 덖은 차. 귤이나 레몬보다 비타민 C 함량이 높다. 칼륨도 풍부해 체내의 불필요한 수분을 배출하고 지방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어 부기를 빼는 데도 좋다. 2 생강차 일교차가 큰 가을철 감기 예방에 도움이 되며 식욕을 돋우고 소화를 돕는다. 생강의 매운맛을 내는 진저롤은 혈관에 나쁜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것을 막고 혈액순환을 촉진한다. 3 머위잎차 머위는 봄에 나는 채소지만 수확해 잘 말려 덖으면 가을에 좋은 차가 된다. 머위는 한의학에서 기침을 멎게 하는 진해제로 쓰이며, 비타민 C가 풍부해 환절기 감기와 호흡기 질환 개선에 효과가 있다. 4 호박차 부기를 가라앉히는 데 효과적인 호박. 유독 아침에 몸이 무거운 사람이라면 식사 전에 호박차를 한 잔 마셔보길. 부기를 내리고 하루를 보낼 힘을 북돋운다. 5 작두콩차 비염 등 기관지 질환 개선에 효과적이다. 한의학에서는 작두콩을 성질이 따뜻한 채소로 보고 손발이 찬 이들에게 권한다. 단백질이 풍부하며 비타민 A·C도 다량으로 들어 있다. 6 우엉차 오래전부터 약재로 사용한 우엉은 혈액 정화와 이뇨, 피부병 치료에 도움이 된다. 또 섬유질이 풍부해 소화를 돕고 장을 건강하게 하며 혈당을 낮춰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