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마지막주 #영화 추천

이번 주 새롭게 관객을 찾아온
신작 영화 3편을 추천한다.

나를 찾아줘

배우 이영애가 영화 <나를 찾아줘>의 정연 역을 맡으며
<친절한 금자씨> 이후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정연은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목격했다는 연락을 받고
무작정 낯선 곳으로 향하는데,
현장에서 만난 경찰 홍경장(유재명)과 마을 사람들이
무언가를 숨기고 있다는 사실을 직감하고
아들을 되찾기 위해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한다.
충격과 반전을 거듭하며 전개되는 스토리에
모성애는 물론 아동의 실종과 학대 문제에 대한 메시지가 담겨 있다.
김승우 감독의 첫 장편 영화로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 섹션에 초청됐다.

11월 27일 개봉

오피셜 시크릿

이라크 전쟁 발발과 관련된 국가의 일급기밀을 유출한
영국 정보부 요원 캐서린 건의 실화가
영화 <오피셜 시크릿>으로 제작됐다.
정의를 지키기 위해 국민을 속이려는 정부에 맞선
캐서린 건(키이라 나이틀리)의 용기 있는 행동을
사실적으로 조명하기 위해
마틴 브라이트 기자(맷 스미스), 벤 에머슨 변호인(랄프 파인즈) 등
작품에 등장하는 실존 인물을 직접 인터뷰했고
1년 이상의 조사 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아이 인 더 스카이>의 개빈 후드 감독이 연출했고
배우 콜린 퍼스가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롯데 시네마 단독 개봉작.

11월 27일 개봉

허슬러

<허슬러>는 월 스트리트의 남성을 상대로
돈을 강탈하는 등의 범죄를 벌이는
스트립 클럽 댄서 출신 여성
라모나(제니퍼 로페즈)와 데스티니(콘스탄트 우)의 이야기.
부와 권력으로 모든 걸 할 수 있다고 믿는 사람들에게
통쾌한 복수를 하는 모습을 통해
부조리한 사회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전한다.
2015년 <뉴욕> 매거진에 기고된 실화 기반의 칼럼
‘The Hustler at Scores’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고
리한나, 카디 비, 50 센트 등 유명 아티스트가 OST 작업에 참여했다.
<더 메들러>를 제작한 로렌 스카파리아 감독의 작품.

11월 27일 개봉

마지막 영화

<패터슨>

작은 마을의 버스 운전사 ‘패터슨’의 일상은 단조롭다. 매일 같은 시간에 깨어 어제와 다를 것 없는 아침을 먹고, 소박한 도시락을 싸 출근한다. 그리고 수년을 함께해온 낡은 버스에 올라 늘 같은 풍경을 바라보며 작은 마을을 빙빙 돈다. 집에 돌아와서는 저녁을 먹은 뒤 강아지와 산책하고 바에 들러 하루를 마친다. 지리할 정도로 예외 없는 나날 속에서도 패터슨은 매일 새로운 시를 쓴다. 그의 두툼한 습작 노트를 보고 있으면 달리 살고 싶어진다. 쳇바퀴 돌듯 반복되는 일상에서 작은 반짝임을 찾아내고 새로이 사는 것, 새해를 앞두고 새삼 다짐하게 된다. 피처 에디터 유선애

 

영화 영화추천

<월-E>

영화에 한해서는 잡식과 과식을 마다하지 않지만 이런 날의 영화라면 까탈을 부려고르고 싶다. 상을 몇 개나 탔다거나 미장센이 어떻다거나 하는 것 말고 기분을 최고로 따끈하게 데워줄 영화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그럴 땐 <월-E>만 한 게 없다. 지구 폐기물 처리 로봇과 탐사 로봇 사이의 말랑말랑한 감정선을 보고 있노라면 수족 냉증도 잊을 정도니까. 당장 행복해지는 건 물론이고,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만이 구현 가능한 상상력의 신세계까지 덤으로 경험하게 될 것이다. 패션 에디터 김지수

 

영화 영화추천

<플로리다 프로젝트>

사랑스러운 파스텔 톤의 이면에 암담한 현실과 울림이 있다. 화려한 디즈니랜드 옆 싸구려 모텔에는 생계를 위해 힘겹게 살아가는 어른들과 밝고 천진난만한 아이들, 그리고 주인공 여섯 살 꼬마 ‘무니’가 살고 있다. 마지막 장면, 친구를 만나러 갔던 무니의 눈물에 참았던 눈물이 터졌다. 그건 어른으로서 느끼는 미안함이었을까. 경쟁이 치열한 자본주의사회에서 주위를 둘러볼 수 있는 마음, 돈보다는 사람이 먼저라는 깨달음. 한 해의 마지막 날, 참된 어른이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생각해보면 어떨까. 아트 에디터 김동미

호텔과 스타 셰프의 파인 다이닝

더 플라자 디어와일드

호텔 다이닝을 경험해본 적 없다면 그 시작은 ‘디어와일드’가 좋겠다. ‘스와니예’의 이준 셰프가 자신이 처음 갔던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에서의 경험을 정교하게 풀어내는 곳이다. 고요한 숲속에서의 정중한 환대를 컨셉트로 게리동 서비스(음식과 재료를 가지고 고객의 테이블에 와서 조리하는 서비스)를 통해 눈앞에서 완성되는 유러피언 다이닝과 감각적인 페어링은 음식이 조리되는 과정을 지켜보는 설렘과 파인 다이닝에 대한 추억을 안길 것이다.

주소 서울시 중구 소공로 119, 더 플라자 2층
영업시간 런치 12:00~15:00, 디너 18:00~22:30
문의 02-310-9386

 

더 플라자 주옥

현대적인 감각의 한식 레스토랑 ‘주옥’이 서울광장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더 플라자로 옮겨왔다. 한식에 대한 신창호 셰프의 철학이 깃든 이곳은 우리나라 땅과 바다에서 나는 재료를 토대로 한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장과 식초를 활용해 감탄을 자아내는 맛을 보여준다. 여기에 랍스터와 캐비아 등 외국에서 들여온 재료들이 조화를 이루니 누구나 인정할 만한 미쉐린 가이드 1스타 레스토랑의 진가가 느껴진다.

주소 서울시 중구 소공로 119, 더 플라자 3층
영업시간 런치 12:00~15:00, 디너 18:30~22:30
문의 02-518-9393

 

호텔 파인다이닝

르 메르디앙 서울 허우

르 메르디앙 서울에서는 중화요리의 전설을 만날 수 있다. 고급 중식을 한국에 소개했다고 인정받는 후덕죽 셰프가 이끄는 ‘허우’는 일상에서 몸을 보양할 수 있는 건강한 중식을 지향하는 것이 특징. 중국 최고의 보양식을 한국인이 선호하는 맑은 국물 형태로 변형한 ‘허우 고법 불도장’이 대표 메뉴다. 중국 음식은 기름지고 소화가 잘 안 된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메뉴부터 주류까지 세심하게 신경 쓴 귀한 요리는 새로운 미식 경험을 선사한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0, 르 메르디앙 서울 F층
영업시간 런치 11:30~15:00, 디너 18:00~22:00
문의 02-3451-8488

 

호텔 파인다이닝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페스타 바이 민구

‘밍글스’의 강민구 셰프가 유러피언 캐주얼 푸드를 선보이는 ‘페스타 바이 민구’. 유럽의 친구들과 만들어 먹었던 음식에서 영감을 받아 편안하고 따듯한 다이닝을 제공하며, 신선한 제철 재료를 사용해 재료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이번 연말 모임에서는 여럿이 나누어 먹기에 좋은 ‘페스타 게더링 디너’를 준비하니 오붓하게 둘러앉아 한 해를 마무리해보자.

주소 서울시 중구 장충단로 60, 더 페스타 1층
영업시간 런치 12:00~15:00, 디너 18:00~22:00
문의 02-2250-8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