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헤어 관리법

헤어 모발케어

머리칼을 흩날리며 가을의 정취를 만끽한 것도 잠시, 언제부턴가 누가 쥐어뜯기라도 한 것처럼 두피가 군데군데 아프고 모발이 극도로 퍼석퍼석하다. 두피를 자세히 살펴보니 곳곳에 울긋불긋 트러블이 돋아 있다. 두피 전용 샴푸를 사용하고 트리트먼트도 매일 하는데 도대체 왜?

겨울철엔 영하의 기온과 매서운 칼바람이 두피와 모발을 사정없이 괴롭힌다. 건조하고 차가운 바람과 실내외의 급격한 온도 차 등 자극적인 환경에서 두피와 모발이 안전할 리 만무하다. 평소 두피가 건강하더라도 겨울엔 아예 민감성 두피로 생각하고 관리하는 것이 상책이라는 얘기다. 다행히 샴푸만 잘 선택해도 겨울철 두피 트러블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두피 각질을 벗겨내기보다 진정시키고 다독이는 방법이 훨씬 효과적일 거예요. 영·유아용으로 나온 순한 약알칼리성 샴푸나 민감성 두피용 샴푸를 쓰면 두피 트러블을 예방할 수 있어요.”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혜영의 조언이다. 샴푸하기 전 두피와 모발이 마른 상태에서 머리를 빗으로 부드럽게 빗으면 근육이 풀리고 혈액순환이 촉진돼 추위로 경직된 두피를 유연하게 만들 수 있다. 밀가루처럼 입자가 고운 겨울 비듬 역시 긁어내기보다 민감성 두피 전용 샴푸로 다스리는 편이 낫다. 샴푸 후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적당한 온도의 바람으로 두피를 충분히 말린 후, 스프레이 타입 두피 에센스나 수딩 앰풀로 다독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모발 관리도 소홀히 할 수 없다. 건조한 공기 탓에 생기는 정전기를 방치했다간 모발이 서로 엉켜 손상되기 십상. 두피를 충분히 말린 후 모발 끝에 헤어 오일이나 헤어 로션을 바르면 정전기를 막을 수 있다. 헤어 제품을 사용할 때 얼굴에 트러블이 돋는다면 향이 없는 보디로션을 발라도 된다. 매일 트리트먼트를 사용하더라도 주 2회 정도는 헤어 팩으로 영양을 집중적으로 공급하자. 평소 사용하는 트리트먼트에 헤어 오일을 두세 방울 섞어 바르면 헤어 팩을 한 듯 모발이 촉촉해진다.

하드 왁스나 고정력이 강한 스프레이는 봄이 올 때까지 서랍에 넣어두자. 기온이 낮아 소프트한 스타일링 제품으로도 원하는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으니까. “평소 사용하는 스타일링 제품에 헤어 오일을 한두방울 섞어서 사용해보세요. 모발이 딱딱해지지 않으면서도 원하는 스타일은 연출할 수 있을 거예요.” 헤어 스타일리스트 백흥권이 전하는 비장의 팁이다. 지금 소개한 사소하지만 효과적인 방법으로 겨울철에도 두피와 모발을 건강하게 가꿔보길.

헤어 모발케어

1 다이슨 슈퍼소닉™. 44만9천원. 고압·고속의 제트기류가 형성돼 바람을 집중적으로 분사하기 때문이 모발이 빨리 마른다. 2 헤어 리추얼 바이 시슬리 리제너레이팅 헤어 케어 마스크. 200ml, 11만원. 두피와 모발에 좋은 식물성 오일을 풍부하게 함유해 두피와 모발을 강화해준다. 3 아베다 데미지 레미디™ 데일리 헤어 리페어. 100ml, 4만1천원. 고농축 퀴노아 성분이 극손상 모발을 빠르게 개선해준다. 4 르네휘테르 압솔뤼 케라틴 데미지 리페어 마스크. 100ml, 4만2천원. 모발과 유사한 100% 자연 유래 케라틴 단백질이 모발의 밀도를 높여준다.

헤어 모발케어

5 탱글 엔젤 프로. 3만2천원. 각도가 각각 다른 빗살이 두피를 부드럽게 자극해 부드럽고 윤기 있는 머릿결로 가꿔준다. 6 다비네스 오이 올인원밀크. 50ml, 2만9천원. 밀크 타입 헤어 에센스. 모발이 뭉치지 않고 가볍고 산뜻하게 발리고 갈라진 모발을 효과적으로 케어한다. 스프레이 타입이라 두피에 고루 분사할 수 있다. 7 오리베 바이 라페르바 골드 러스트 너리싱 헤어 오일. 100m, 6만3천원. 재스민, 에델바이스를 비롯한 6가지 식물 성분이 손상된 모발에 영양을 공급한다. 8 커리쉴 실키 오일 세럼. 100ml, 2만7천원. 푸석한 모발을 부드럽게 가꿔준다. 산뜻한 에센스 타입이라 무겁지 않은 것도 장점.

비디비치 X 이사마야 프렌치

비디비치 이사마야프렌치

비디비치 이사마야프렌치
비디비치 언베일 더 뮤트. 17.1g, 7만9천원. 아이섀도부터 셰이딩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멀티 팔레트. 누드 톤, 말린 오렌지, 앤틱로즈, 버건디 등 활용도 높은 뮤트 계열 컬러로 구성해 초보자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비디비치 이사마야프렌치
비디비치 원더 립 드레스. #폴링 리브스/#라이트 로즈우드, 2.7g, 2만9천원. 보송하게 마무리돼 벨벳처럼 우아한 입술을 연출할 수 있다. 입술 선을 정교하게 그리기에 좋은 얇고 뾰족한 팁이 들어 있다.

지금 지구상에서 가장 화제가 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아닌가 싶다. 비디비치와 협업해 톡식 컬렉션을 론칭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영국에서 태어나 줄곧 유럽에서 활동해왔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접해보지 못한 아시아 문화권과 브랜드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다. 자신을 가꾸는 데 힘쓰는 아시아 여성의 뷰티, 패션, 라이프스타일 등에 대해 메이크업 아티스트로서 배울 점이 많다고 느낀다. 그중에서도 한국 여성들은 진보적인 사고와 행동을 주저 없이 실행하는 당당한 애티튜드가 매력적이라고 줄곧 생각해 왔다. 특히 뷰티 업계에서 세계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생각해 협업을 결심하게 됐다.

올해 초 ‘톡식 컬렉션’에 이어 두 번째 에디션이다. 첫 번째 작업과 달라진 점은 무엇인가? 첫 번째 톡식 컬렉션이 역동적이고 밝은 컬러로 화려한 룩을 연출하기 좋았다면, 이번에는 동양인의 피부 톤과 잘 어우러지는 뮤트 계열로 구성한 제품을 선보이고 싶었다. 일반적인 브라운 컬러만이 아니라 핑크와 옐로 톤으로 나눈 컬러 계열을 팔레트에 담아 메이크업 스타일에 맞춰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섀도부터 하이라이터, 치크, 브로까지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컬러와 텍스처로 하나의 제품이지만 다양성을 추구하려고 노력했다.

‘언베일 더 뮤트 멀티 팔레트’는 계절 중에서도 유독 가을을 닮았다. 자연에서 영감 받았다고 들었는데, 어떤 부분에서 착안했나? 앞서 말했듯 이번 컬렉션의 핵심은 자연스러움이다.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메이크업과 잘 어울리는 브라운, 톤 다운된 핑크, 플럼 등 가을이 떠오르는 분위기를 담으려 했다. 팔레트뿐 아니라 ‘원더 립 드레스’도 마찬가지다. 특정 자연물에서 컬러를 가져오기 보다는 눈과 볼, 입술까지 어떤 컬러를 선택해 발라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것이 장점이다.

톡식 ‘언베일 더 뮤트’ 컬렉션은 어떤 무드의 메이크업 룩을 연출하기에 좋은지 궁금하다. 특별한 팁이 있나? 팔레트 속 컬러를 톤온톤으로 맞춰 바르면 자연스럽게 연출할 수 있고 다른 톤끼리 조합해 바르면 매력이 배가된다. 메이크업을 할 때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보는 것을 좋아하는데, 팔레트 속 옐로 톤 브라운과 핑크 톤 플럼 컬러를 눈 앞머리와 뒷부분에 발랐더니 차분하면서도 우아한 눈매가 돋보였다. 전체적으로 톤 다운된 컬러이기에 튀지 않고 잘 어우러지니 주저 말고 시도해보길 바란다.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살펴보면 자유분방하면서도 실험적인 메이크업 작업을 엿볼 수 있다. 특히 과감한 컬러 사용이 돋보이는데, 평소 어디에서 영감을 받는 편인가? 뻔한 이야기처럼 들릴지 몰라도 여행을 다니며 눈에 담은 것들을 떠올린다. 여행은 나를 이루고 있는 세계를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게 만든다. 내가 나고 자란 곳과 다른 문화, 다른 가치관을 공유하는 곳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무채색으로 일관하던 사고에서 벗어나 다채로운 구상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메이크업 아티스트로서 가장 전율을 느끼는 순간은 언제인가? 내 터치를 받은 사람이 만족할 때 가장 희열을 느낀다. 최근에 마돈나, 켄달 제너와 작업을 마쳤다. 평소 동경하던 이들과 작업하는 것도 영광인데 나의 소신과 그들의 니즈가 균형을 맞출 때 가장 좋은 작업물이 나온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

마지막으로 메이크업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던지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자유로웠으면 좋겠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시도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기를 바란다. 메이크업에 정답은 없다. 내가 즐겁고 자유롭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는 것을 잊지 말길!

비디비치 이사마야프렌치

눈가에 스며든 파스텔 컬러

파스텔 메이크업

제니하우스 에어핏 아티스트 섀도우. #코랄 밤비, 2g, 1만4천원.

파스텔 메이크업
RODARTE

파스텔 메이크업

1 아워글래스 앰비언트 블러쉬. #디퓨즈드 히트, 4.2g, 5만3천원. 2 릴리바이레드 글리터 존. #버블 로지 썬더, 12.5g, 1만5천원.

파스텔 메이크업

시에로코스메틱 폴른 블러셔. #청순함 up 라벤더, 8g, 1만6천원.

동화 속 주인공을 꿈꿔본 적 있는가. 홀리데이 시즌이라고 해서 강렬하고 화려한 스모키 메이크업만 추구할 이유는 없다. 2019 F/W 쇼장은 로맨틱한 룩으로 가득했다. 사랑스러울 뿐만 아니라 환상적인 무드를 더해 꿈속을 거니는 듯 화사한 모델들의 얼굴이 돋보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꽃으로 휘감아 런웨이를 환상적인 화원으로 만든 로다테의 쇼를 보자. 뿌리부터 촘촘하게 웨이브를 만든 머리에 나비와 꽃 장식을 달고, 퍼프소매 드레스를 입은 모델은 동화 속 주인공을 연상시켰다. 여기에 눈두덩이와 입술에 핑크와 레드 글리터로 포인트를 준 메이크업으로 로맨틱하면서도 도전적인 분위기마저 발산했다.

좀 더 가볍게 즐기고 싶다면 눈매에만 포인트를 준 레오나드와 마이클 코어스 쇼를 주목할 것. 마이클 코어스 쇼의 메이크업을 담당한 딕 페이지는 히피가 연상되는 풍성한 헤어스타일에 아이홀은 라벤더 컬러를 덧발라 몽환적인 눈매를 완성했고, 레오나드는 비슷한 계열의 컬러 두 가지를 눈머리와 눈꼬리에 터치해 색다른 분위기를 선보였다. 이런 눈매를 연출할 때는 성긴 브러시로 블렌딩하면 자연스러우니 참고할 것. 양 볼의 컬러를 부각시킨 아이그너의 메이크업 룩도 인상 깊다. 관자놀이부터 광대뼈 안쪽까지 핑크 파스텔 톤 블러셔를 넓게 펴 바르고 아이홀까지 연결해 수줍게 발그레한 얼굴로 표현했다. 유니콘의 날개를 매단 것 같은 속눈썹을 연출한 뷰티풀 피플 쇼 모델들의 얼굴을 보라. 하얗고 풍성한 인조 속눈썹을 눈꼬리로 갈수록 길게 덧붙여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작은 큐빅을 볼과 콧등에 콕콕 박은 마르코 드 빈센조의 메이크업은 밤하늘의 별을 얼굴에 옮겨놓은 듯 영롱하다. 파티의 히로인이 되는 방법은 한 끗 차이다. 파스텔컬러와 심플한 포인트를 더한 룩으로 꿈속의 여신 같은 분위기를 연출해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