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무진한 겨울 패딩

언젠가부터 구름처럼 몽글몽글하고 미쉐린 타이어처럼 빵빵한 퍼퍼(puffer) 다운 재킷이 예뻐 보이기 시작했다. 지난겨울엔 리한나를 필두로 많은 셀러브리티가 입어 유행시킨 XXXL 사이즈 두베(duvet) 코트가 대세였다면, 올겨울엔 짧고 동그란 형태의 쇼트 퍼퍼 재킷부터 바닥에 끌릴 만큼 긴 패딩 코트까지 그 종류가 더 다양하다.

2019 F/W 시즌 런웨이에서도 패딩 특유의 투박한 이미지를 탈피해 다양한 스타일로 변신한 퍼퍼를 많이 볼 수 있었다.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뎀나 바잘리아는 전신을 폭 감쌀 만큼 큼직한 코트를 힙한 분위기로 선보였다. 형광빛이 은은히 감도는 분홍색, 톤 다운된 청록색 등 독특한 컬러를 입은 다운 코트는 단조로운 블랙 룩에 포인트를 주기에 충분했다. 메종 마르지엘라 역시 지난 시즌 히트한 필‘ 로(Pillow)’ 백을 고스란히 닮은, 풍성한 실루엣의 퍼퍼 재킷을 선보였다. 특히 둥글게 부풀린 퍼퍼 코트에 벨트로 잘록한 허리 라인을 잡은 후 날렵한 펜슬 스커트를 매치한 룩이 어찌나 쿨하던지! 드리스 반 노튼은 또 어떤가. 코트 자체도 예뻤지만, 플로럴 프린트 오버사이즈 퍼퍼 코트를 어깨선이 훤히 드러나게 걸친 채 한 손으로 곱게 여민 자태가 로맨틱한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클래식의 미학과 펑크 무드를 조화롭게 녹여낸 버버리 컬렉션엔 독특한 실루엣의 스트라이프 퍼퍼 코트가 등장했다. 뒷부분을 바닥에 끌릴 만큼 길게 늘어뜨린 패딩 코트는 의외로 우아한 분위기를 드러내 호평을 받았다.

퍼퍼 코트에서 한발 더 나아가 패딩 소재를 디테일로 영민하게 활용한 디자이너도 눈에 띄었다. 사카이의 치토세 아베는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에 마이크로 미니 퍼퍼 베스트를 레이어드했고, 크리스토퍼 케인은 평범한 울 코트 위에 번쩍이는 퍼퍼 크롭트 케이프를 덧입어 위트 있는 스타일을 연출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방시 쇼엔 폭신폭신한 패딩 볼레로를 얹은 헤링본 체크 코트가 메인으로 등장했을 정도다.

결론은? 패딩을 활용할 수 있는 범주는 이토록 넓고 그 방법도 무궁무진하니 올겨울엔 취향에 따라 세심하게 아이템을 고르기만 하면 된다는 것!

추위를 피하는 방법 ②

SHORT PADDED JACKET

패딩 퍼아우터
1 입체적인 포켓 디테일 패딩 재킷 78만원 듀이듀이(DewEDewE). 2 화사한 민트 컬러 패딩 재킷 5만9천원 풀앤베어(Pull & Bear). 3 컬러 블록 패딩 재킷 2백75만원 골든구스(Golden Goose). 4 포켓 패치가 장식된 패딩 재킷 2백18만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5 케이프가 달린 패딩 재킷 89만8천원 로맨시크(Romanchic).

 

PATTERN PADDED JACKET

패딩 퍼아우터

1 그래픽적인 플라워 패턴 패딩 재킷 2백71만원 몽클레르 리차드 퀸(Moncler Richard Quinn). 2 스네이크 가죽 패턴의 시퀸 패딩 재킷 1백28만원 엠에스지엠(MSGM). 3 에스닉한 패턴의 쇼트 패딩 재킷 1백65만원 에트로(Etro). 4 양면으로 착용 가능한 플라워 패턴 패딩 재킷 89만8천원 토리 버치(Tory Burch).

FASHION WEEK IN MACAO

베네시안 마카오 호텔의 로비에선 불과 몇 주 전, 파리 오페라극장에서 처음 공개한 발맹의 2020 봄·여름 컬렉션 영상이 재생되고 있었다. 로비 메인 홀 전체를 검은 천으로 뒤덮고 긴 테이블을 놓아 전 세계에서 모인 1백 명 남짓한 에디터, 인플루언서, 셀러브리티를 위해 마련한 갈라 디너는 꽤 인상적이었다. 댄서들이 춤을 추고 발맹의 아카이브 피스를 입은 모델들이 테이블을 런웨이 삼아 패션쇼를 펼쳤다.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에 이어 서울컬렉션이 한창이던 지난 10월 찾은 샌즈 마카오 패션위크 이야기다. 올해로 3회를 맞은 샌즈 마카오 패션위크의 시작을 알리는 오프닝 갈라 파티가 열린 베네시안 마카오 호텔은 샌즈 리조트 마카오의 일부다. 샌즈 리조트 마카오는 베네시안 마카오를 포함해 총 7개의 호텔을 일컫는데, 이중 숍스 앳 베네시안, 숍스 앳 포시즌스, 숍스 앳 코타이 센트럴, 숍스 앳 파리지앵이 모두 연결돼 있다. 총 30만 평방피트 규모에 무려 8백50여 개 면세 브랜드를 만날 수 있는 이례적인 공간이다. 숍스 앳 베네시안에는 몰 중앙을 가로지르는 곤돌라가, 숍스 앳 파리지앵 외부에는 에펠탑이 자리한다. 7개의 호텔 체인이 마치 하나처럼 보이지만 각 호텔은 스타일에서 극명한 차이를 보여 꼭 이곳에 묵지 않더라도 둘러볼만하다.

샌즈 마카오 패션위크는 샌즈 숍스 마카오의 럭셔리 브랜드 그리고 마카오 로컬 디자이너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열리는 연례행사다. 패션위크 기간에는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는 물론 특별한 전시와 이벤트가 진행된다. 지난 10월 17일부터 23일까지 열린 2019 샌즈 마카오 패션위크는 발맹과 특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파리에서 발맹의 쿠튀르 피스를 공수해 갈라 쇼를 하고 패션위크 기간 내내 전시했다. 오프닝 갈라 디너에 발맹의 2020 봄·여름 컬렉션 영상을 공개하고 갈라 패션쇼를 진행한 이유다. 발맹 쿠튀르 전시를 포함해 모든 패션쇼, 전시는 일반 고객에게도 공개한다. 곤돌라가 지나다니는 베네시안 마카오 호텔의 인공 수로 위에 세운 ‘워크 온 워터’ 런웨이에서 열린 마카오 신예 디자이너 아우랄로 아르테 그리고 숍스 앳 베네시안 패션쇼 역시 모두 공개 이벤트다. 보통 패션쇼라고 하면 선택된 몇몇 사람만 볼 수 있는 다소 폐쇄적인 행사지만 샌즈 마카오 패션위크는 달랐다. 숍스 앳 파리지앵에서 진행된 패션쇼 역시 마찬가지다. 몰 한가운데 런웨이를 세우고 숍스 앳 파리지앵에 입점한 브랜드의 2019 가을·겨울 시즌 키 룩을 선보였다. 이처럼 샌즈 마카오 패션위크는 샌즈 리조트 마카오를 찾은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다. 카지노, 쇼핑 외에 수영장, 근처 관광지 등 마카오를 찾을 이유는 많겠지만 이왕이면 샌즈 마카오 패션위크 기간에 찾는 것을 추천하는 이유다. 깨끗하고 넓은 객실, 후덥지근한 실외에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고 모든 걸 해결할 수 있도록 편의 시설을 갖춘 리조트, 전 세계 각국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푸드 코트 역시 매력적이다. 샌즈 마카오 패션위크는 매년 10월에 열리니 샌즈 리조트 마카오 홈페이지 공지를 참고해 방문해보자. 이국적인 도시에서 꽤 흥미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