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봄까지, 가디건

지금은 코트나 패딩 안에,
터틀넥이나 티셔츠와 레이어드해서 입고
봄이 오면 단벌로,
혹은 가벼운 아우터로 연출하기 좋은 가디건.
지금 에디터 눈에 쏙 들어온 가디건 5개를 소개 한다.

GUCCI

알레산드로 미켈레 특유의 감성이 느껴지는 가디건.
꽃 모양 단추, 로고 플레이 니트 원단과
컬러매치까지 지나치게 깜찍하다.
비슷한 컬러의 옷을 매치해 톡톡 튀게 스타일링 하거나
베이지나 블랙같은 클래식한 컬러와 매치하는 것도 방법이다.
3백20만원.

 

 

LEMAIRE by MATCHES FASHION

터틀넥 끝까지 촘촘하게 버튼을 장식한 가디건.
아우터 보다는 블라우스 느낌에 가까운 실루엣이지만
단추를 모두 풀어서 입어도 우아하다.
매치스 패션(Matches Fashion)에서 판매 중으로
가격은 100만원대.

 

 

8 by YOOX


아무렇게나 어떤 옷에나 걸치기 좋은
기본 스타일 가디건.
소매가 넓어 안에 든든하게 챙겨 입어도 불편하지 않다.
봄엔 블라우스처럼 단벌로 입고
청바지를 매치해도 좋겠다.
20만원대.

 

CLIF by Heights Store

큼직큼직한 아가일 패턴에
엉덩이를 완전히 덮는 오버사이즈 가디건.
아직 추운 초봄에 후드 티셔츠나
두꺼운 니트 위에 걸치기도 좋다.
남녀공용으로 8만6천원에
하이츠 스토어(Heights Store)에서 판매 중이다.

 

COS

스카프 네크라인이 매력적인 가디건.
여유롭게 맞는 사이즈로 편하게 입기 좋고,
넥 부분을 묶느냐 푸르느냐에 따라
다른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담백한 블랙 슬랙스에 매치하면
가장 예쁠 것 같은 아이템.
11만5천원이다.

Winter Acc Idea: 체크 머플러

스카프 겨울스카프
클래식한 우븐 체크 머플러 3만9천원 자라(ZARA), 딥 브라운 하운드투스 머플러 11만9천원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멀티 체크 머플러 4만8천원 소프트 서울(Soft Seoul).

스카프 겨울스카프

1 크리스마스 무드를 담은 체크 머플러 2만9천8백원 비욘드 클로젯(BeyondCloset). 2 서로 다른 체크 패턴을 조합한 머플러 4만8천원 클럿스튜디오(Clut Studio), 3 두툼한 패딩 머플러 15만8천원 라코스테(Lacoste). 4 멀티컬러 체크 머플러 14만8천원 와이엠씨(YMC). 5 글리터 라인 모헤어 머플러 63만원 델포조(Delpozo). 6 컬러 블록 체크 머플러 7만9천원 에이치앤엠(H&M). 7 옐로 타탄체크 머플러 10만5천원 프레드 페리(FredPerry).

ECO FUR LOVERS

아무리 매서운 바람이 부는 영하의 날씨여도 투박한 검정 롱 패딩만은 피하고 싶은 날이 있다. 이럴 때 자 연스레 손이 가는 아우터는 단연 퍼 코트. 스타일을 해치지 않으면서 패딩 코트에 버금가는 보온성을 갖 췄기 때문이다. 퍼 코트 하면 엄마의 밍크코트를 떠올 리는 건 시대착오적인 일, 퍼 코트가 올드한 이미지에 서 벗어나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진화를 거듭하 며 겨울 아우터의 강자가 된 지 오래다. 특히 지속 가 능한 패션이 화두로 떠오르고, 동물 복지를 중시하는 소비 경향이 대두하면서 천연 모피 대신 에코 퍼에 대 한 관심이 높아졌다. 천연 모피 사용 중단 선언을 한 드리스 반 노튼, 겐조, 마이클 코어스 등 유명 브랜드 는 물론 SPA 브랜드에서도 우수한 품질의 에코 퍼 제 품을 쉽게 찾을 수 있는데, 이는 에코 퍼 수요가 급격 히 늘었다는 사실을 방증한다. 에코 퍼는 보온성이 뛰 어날 뿐 아니라 천연 모피보다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 으로 제작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어디 이뿐인 가. 천연 모피와 비교하면 10분의 1밖에 안 되는 저렴 한 가격으로 가성비까지 뛰어나니 마다할 이유가 없 지 않은가. 저마다 확고한 스타일을 가진 <마리끌레 르> 패션 에디터들의 쇼핑 리스트에 오른 네 가지 퍼 아우터 역시 컬러도, 디자인도, 가격도 제각각 다르 다. 한파를 이겨내게 해줄 따뜻한 아우터를 찾고 있다 면 이를 참고해 신중하게 물색해보길. 잘 고른 퍼 아우 터 하나면 엄동설한이 두렵지 않을 것이다.

 

VIVID COLOR

패션 디렉터 장보미

에코퍼 퍼아우터
선명한 배색이 돋보이는 퍼 코트 1백89만원 드리스 반 노튼(Dries Van Noten).

고백하건대, 몇 시즌 전 드리스 반 노튼의 브라운 인조 퍼 코트에 반해 백화점 매장에 서 무작정 구입했을 정도로 이 브랜드를 깊이 신뢰한다. 드리스 반 노튼의 2019 F/W 컬렉션을 보자마자 이 곱디고운 색감의 퍼 코트에 매료됐다. 한눈에 쏙 들어오는 코럴 핑크 컬러와 숲을 연상시키는 푸른색의 조합이라니! 게다가 인조 퍼란 사실이 믿어지 지 않을 만큼 보들보들한 질감까지 완벽하다. 한 치수 큰 것을 구입해 얇은 티셔츠 차 림에 블랭킷처럼 폭 감싸고 다니거나 무채색 니트 터틀넥 스웨터 위에 걸치면 더없이 쿨할 것 같다.

 

MODERN CLASSIC

패션 에디터 이지민

에코퍼 퍼아우터
브라운과 블랙의 조화가 세련된 느낌을 더하는 롱 코트 89만8천원 잉크(EENK).

평소 클래식한 디자인을 좋아한다. 컬러도 튀는 건 질색이다. 그러니 이 페이크 퍼 코 트를 살 수밖에 없었다. 모 브랜드의 트위드 재킷이 떠오르는 단정한 디자인, 브라운과 블랙의 차분한 색상 조합, 천연 모피 못지않은 부드러운 촉감까지 쇼핑 욕구를 세 번 이나 자극하니 무조건 ‘소장각’ 아닌가! 두 가지 길이로 출시됐는데, 발목까지 오는 긴 코트로 골랐다. 입으면 가볍고 따뜻한 이불을 덮고 다니는 기분이다. 게다가 포멀한 룩 은 물론, 청바지 차림에도 잘 어울린다. 탈착 가능한 머플러가 함께 구성된 점도 반갑다.

 

UNIQUE PATTERN

패션 에디터 김지수

에코퍼 퍼아우터
오버사이즈 퍼 코트 80만원대 참스(Charm’s).

손쉽게 드레스업 하는 데는 그래픽 패턴 퍼 코트만 한 것이 없다. 포멀한 팬츠부터 우 아한 슬립 드레스까지 어떤 차림이든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스타일링의 완성도를 높 여주니까! 참스의 퍼 코트는 이러한 매력이 돋보이는 제품인데, 커다란 별무늬와 오버 사이즈 실루엣 덕분에 안에 평범한 옷을 입어도 스타일리시해 보인다. 페이크 퍼를 소 재로 해 비윤리적 방식으로 생산한 패딩과 퍼 제품을 꺼리는 패션 비건들도 걱정 없이 입을 수 있는 것 역시 장점이다.

 

CASUAL HOODIE

패션 에디터 이세희

에코퍼 퍼아우터
베이지 브라운 퍼 후드 집업 점퍼 7만9천원 자라(ZARA).

퍼 아우터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올드한 이미지가 싫어서 후디 점퍼 스타일을 골랐 다. 자라에서 발견한 베이지 브라운 퍼 점퍼는 적당한 가격과 친환경 소재, 캐주얼한 디자인까지 에코 퍼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는, 그야말로 ‘가성비 갑’ 제품이다. 스타 일링하기 편한 베이지 계열 컬러라 손이 자주 갈 뿐 아니라 보온성 역시 뛰어나다. 찬 바람이 부는 날 보송한 모자를 푹 뒤집어쓰면 영하의 날씨도 무섭지 않을 만큼 따뜻하 니, 쇼핑 후 만족도는 단연 별 5개! 곧 다른 컬러도 구매하게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