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한 자유로움

차가운 겨울 바람을 확실하게 막아 주는 것은
단연 패딩이 아닐까.

활동성이 많은 이에게 부피가 큰 패딩은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
그렇다고 영하의 날씨에
패딩을 포기할 수 없다면
베스트(VEST)에 도전해 보자.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패딩 조끼

아르마니 익스체인지(ARMANI EXCHANGE)
로고 벨티드 덕다운 베스트, 39만 8천원.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으로
아무렇게나 매치하기 좋다.

볼드한 로고 벨트를 더하면
허리 라인을 강조함과 동시에
스포티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덕다운 충전재로 보온성까지 갖춘 제품.

 

 

 

보브(VOV)
부클 리버시블 구스다운 베스트, 59만 9천원.

한 쪽은 패딩, 한쪽은 플리스 소재로
두 가지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리버시블 아이템이다.

 

 

지컷 패딩

지컷(G-CUT)
스트링 포인트 구스다운 베스트, 45만 9천원.

오버사이즈에
아방가르드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베스트.
재킷 위에 걸쳐도 멋스럽다.

 

 

자주(JAJU)
다운필 V넥 롱 베스트, 5만 9천원.

H라인의 깔끔한 실루엣으로
사무실에서 입기 좋은 깔끔한 스타일.

가벼운 외출에 착용하거나,
겨울철 코트 안에 레이어드하기에도 좋다.

 

 

에르노 패딩

에르노(HERNO)
울트라라이트 패딩 베스트, 69만원.

브랜드가 자랑하는 경량 패딩을 100% 경험할 수 있는 제품.
지퍼나 버튼이 아예 보이지 않는 깔끔한 디자인에
몸에 딱 맞게 밀착되어 코트 안에 입기 좋다.

연관 검색어
,

따뜻한 겨울 양말

몰아치는 추위에 꽁꽁 얼어버린 발.
언제 어디서나 따뜻한 발을 유지하고 싶다면 포근한 겨울 양말은 필수다.
신는 것만으로도 포근함을 더해줄 겨울 양말 쇼핑리스트를 공개한다.

 

아이 헤이트 먼데이(i hate monday)

벨벳 스카이, 6천 6백원

보드라운 벨벳 소재의 양말.
자연스럽게 흘러내리는 실루엣이 독특하다.
총 3가지 컬러가 준비되어 있으니 취향껏 선택해보자.

 

양말 겨울

갭(GAP)

홀리데이 코지 삭스, 6천 3백원

타탄 체크 패턴으로
홀리데이 분위기가 한껏 느껴지는 제품.
포근한 텍스처로 보온성까지 뛰어나다.

 

양말 겨울

자주(JAJU)

소프트 삭스 3족, 7천 9백원

베이직한 겨울 양말을 찾고 있다면 주목하길.
어디든 무난하게 어울리는 심플한 컬러의 소프트 삭스.
도톰한 두께로 겨울 양말에 제격이다.

 

양말 겨울

테이즈(TAZE)

Hale Socks, 1만 9천원

차가운 겨울 바람을 피하고 싶다면
종아리까지 올라오는 긴 양말을 신어보자.
반짝거리는 글리터 배색으로 들어가
연말 느낌 내기 좋다.

가짜가 대세다

한 낮에도 영하에 머무는 한겨울엔
패딩이나 퍼 아우터만큼 든든한 게 없다.
최근 몇 시즌 동안 진짜 퍼를 찾아보기 더 힘들 정도로
패션계는 ‘가짜 퍼’에 빠져 있다.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굳이 살생을 하지 않고도
충분히 가볍고 따뜻한 페이크 퍼를 만들 수 있게 된 것.
게다가 정말 수 많은 디자이너들이 다양한 스타일의
페이크 퍼 아우터를 출시해 선택의 폭도 넓다.
진짜 퍼 보다 가격도 저렴하고,
더 가볍고 따뜻한 페이크 퍼.
게다가 이렇게 예쁜 게 많다.


적당한 길이의 페이크 퍼 코트는 편하게 입기 좋다.
원피스, 팬츠 등 어디에든 아무 생각 없이 걸치기면 하면 된다.

 

 

르바캉스bySI빌리지(LES VACANCES by S.I. Village)

종아리 반 정도 내려오는 심플한 디자인의 페이크 퍼 코트.
동그란 칼라가 매력적이다.
가격은 41만원대S.I.빌리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길이가 짧은 퍼 코트를 고를 땐
과감한 컬러에 도전해 봐도 좋다.


쥬시 꾸뛰르(Juicy Couture)의 사랑스러운 퍼 코트.
29만9천원으로 S.I.빌리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벨트를 매 연출할 수 있는 롱코트도 매력적이다.
캐주얼한 룩은 물론 드레스 업 할 때도 좋다.


렉토(Rector)의 부드러운 페이크 퍼 벨트 코트.
오피스 룩은 물론 데이트 룩으로도 손색 없다.
59만8천원으로 S.I.빌리지에서 구매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