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ÉLIA BLOOM

신민아 샤넬뷰티

피부는 건강한 윤기가 흐르게 표현했다. 코럴 계열의 촉촉한 립스틱 루쥬 알뤼르 #337 까멜리아 로즈를 입술뿐 아니라 눈가와 볼에도 가볍게 발라 전체적으로 시어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빛이 닿는 광대뼈에 바움에쌍씨엘 글로우 스틱 모이스처라이징 하이라이팅 밤을 소량 발라 얼굴의 입체감을 살렸다. 제품은 모두 샤넬.

신민아 샤넬뷰티
루쥬 알뤼르 #337 까멜리아 로즈, 3.5g, 4만6천원. 바움 에쌍씨엘 8g, 5만9천원.

 

신민아 샤넬뷰티

눈두덩에 리퀴드 타입의 메탈릭 아이 틴트 섀도를 펴 바르고 속눈썹 바로 위쪽에만 조금 더 발라 음영을 만들었다. 입술은 라인을 살짝 잡은 후, 매트한 질감의 루쥬 알뤼르 벨벳 #627 까멜리아 카르망을 꼼꼼하게 발랐다.

신민아 샤넬뷰티
옹브르 프리미에르 라끄 # 32 배스트니스, 6ml, 4만7천원. 루쥬 알뤼르 벨벳 #627 까멜리아 카르망, 3.5g, 4만6천원.

 

신민아 샤넬뷰티

레 꺄트르 옹브르 #354 웜 메모리즈의 미디엄을 아랫눈썹 라인에 발라 눈가를 환하게 밝혔다. 통통한 파우더 브러시로 하이라이팅 파우더를 얼굴 전체에 쓸 듯이 바르면 자연스러운 얼굴 굴곡에 빛이 더해져 한결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입술에는 미세한 펄이 은은하게 반짝이는 루쥬 알뤼르 #607 까멜리아 루쥬 메탈을 발랐다.

신민아 샤넬뷰티
에끌라 두 데저트 새틴 핑크 베이지의 일루미네이팅 파우더 11g, 8만6천원. 루쥬 알뤼르 #607 까멜리아 루쥬 메탈, 3.5g, 4만6천원.

 

신민아 샤넬뷰티

펜슬 라이너로 아이라인을 또렷하게 그리고, 레 꺄트르 옹브르 #354 웜 메모리즈로 눈매가 깊어 보이게 했다. 부드러우면서 매트한 질감을 지닌 루쥬 알뤼르 벨벳 #357 까멜리아 루쥬로 입술을 채우고 두 볼에도 살짝 두드려 발라 자연스러운 홍조를 만들었다.

신민아 샤넬뷰티
루쥬 알뤼르 벨벳 #357 까멜리아 루쥬, 3.5g, 4만6천원. 레 꺄트르 옹브르 옹브르 #354 웜 메모리즈 2g, 8만1천원.

 

신민아 샤넬뷰티

옹프레 프리미에르 #28 데저트 윈드를 눈두덩에 펴 바르고 #26 쿼츠 로즈로 그러데이션해 눈가를 화사하게 만들었다. 루쥬 알뤼르 벨벳 #347 까멜리아 푸시아로 입술을 채운 후, 아주 소량을 볼에 발라 생기를 더했다.

신민아 샤넬뷰티
루쥬 알뤼르 벨벳 #347 까멜리아 푸시아, 3.5g, 4만6천원. 옹브르 프리미에르 라끄 #26 쿼츠 로즈, 6ml, 4만7천원.

2020년은 무슨해쥐?

신년이 되면 올해는 어떤 아이템들을 만나게 될까 하는 기대감과 함께
두근두근 기다려지는 십이간지 리미티드 에디션 제품들.

2020년 올해는 경자년 흰쥐의 해로,
유독 미키 마우스나 톰과 제리 등 귀여운 캐릭터와의 협업을 통한
뷰티 & 패션 아이템이 많이 출시되었다.

지혜와 번영을 상징하는 흰쥐와 함께
풍요롭고 만사형통하는 한 해 보내시길.

캘빈 클라인 CK one 차이니즈 뉴이어 에디션. 100ml, 7만3천원.

2020년 쥐의 해를 맞이해 한정으로 옷을 갈아입은
캘빈 클라인 시그니처 향수 CK one.
일러스트레이터 스티븐 윌슨의 쥐 일러스트를
빨간 보틀에 새겨 특별하다.

SK-II 피테라 에센스 미키마우스 리미티드 에디션. 230ml, 24만원.

피테라 에센스를 바르는 동작을 하는 미키마우스의 모습을
보틀에 새긴 피테라 에센스.

 

 

에뛰드하우스 럭키 투게더 투 톤 치크 돔. 1만2천원.

쥐의 해를 맞아 톰과 제리와의 콜라보를 선보인 에뛰드 하우스.
동그란 얼굴과 생생한 표정이 매력적인 케이스에
가루날림 없이 맑게 발색되는 베이크드 타입의 블러셔가 담겨있다.

 

 

이니스프리 한란 럭키 박스. 2만5천원.

한겨울 눈 속에서 피어나는 제주한란의 생명력을 담아
추운 겨울에도 촉촉한 피부로 가꿔주는 한란 인리치드 크림과 화장솜에 더해
슬리핑 마스크, 핸드크림, 아이크림 중 한 가지가 랜덤으로 구성되는 럭키 박스.
패키지에 그려진 미니 마우스가 앙증맞다.

 

구찌 DISNEY X GUCCI 롸이톤 스니커즈. 120만원대.

디즈니와의 콜라보를 통해 선보인 DISNEY X GUCCI 컬렉션 스니커즈.
롸이톤 스니커즈 옆면에 미키마우스 캐릭터를 프린트했다.

 

모스키노 미키 랫 티셔츠. 30만원대.

미키마우스를 패러디한 재치 있는 캐릭터 ‘미키 랫’을
티셔츠 앞뒤에 새겨 재미를 더했다.

 

 

스와치 치즈 스퀵 스퀵 워치. 12만9천원.

매년 새해 동물을 테마로 한 시계를 선보이는 스와치.
올해는 흰쥐의 얼굴, 수염과 귀를 새긴 시계를 출시했다.
치즈 모양 패키지에 담겨 더욱 위트 있다.

 

에트로 페이즐리 제리 숄더 백. 60만원대.

에트로가 톰과 제리와의 협업을 통해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다.
여행 가방 위에 앉아있는 제리를 귀엽게 표현한 미니 숄더백.

1월 신상 뷰티템 #스킨케어

스킨케어 신상

1 클라란스 더블 세럼 리미티드 에디션. 50ml, 15만5천원. 탄력과 영양 공급 등 피부를 전반적으로 개선해줘 사랑받는 더블 세럼을 골드 컬러 패키지에 담아 한정으로 출시했다. 피부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 2가지 제형을 황금 비율로 섞어 피부 보호막을 형성한다. 2 입생로랑 퓨어샷 나이트 리부트 세럼. 30ml, 11만4천원. 빠르게 진행되는 생활 노화를 예방하는 나이트 세럼. 피부결을 매끄럽게 가꾸는 글리콜산과 선인장 추출물로 나뉜 두 층을 섞어 발라 피부 속부터 탄탄하게 가꿀 수 있다. 3 아모레퍼시픽 보태니컬 수딩 하이드레이팅 플루이드. 160ml, 8만원대. 왕대나무 수액을 담아 외부 유해 자극으로 메마른 피부를 촉촉하게 달래준다. 앰풀처럼 농축된 제형이지만 피부에 닿으면 부드럽게 발린다. 4 보나쥬르 멜팅 글로우 카밍 크림. 50ml, 2만7천원. 파라벤, 실리콘 등 피부에 유해한 성분을 배제해 피부가 민감한 사람도 안심하고 바를 수 있는 진정 크림. 유수분이 이상적인 밸런스로 함유돼 피부가 오래 촉촉하고, 바르고 따듯한 손바닥으로 얼굴을 감싸면 더욱 잘 흡수된다. 5 AHC 타임 리와인드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 30ml, 5만8천원. 인체 콜라겐과 매우 유사한 콜라겐을 함유해 늘어진 눈가를 밀도 높게 채우는 아이크림. 모공 대비 4백 분의 1 크기 초미세 입자로 피부 흡수력을 높였다. 6 로하셀 햄프 씨드 라이트 오일. 15ml, 2만8천원. 비타민이 풍부한 슈퍼푸드 헴프 시드가 무너진 피부 보호막을 회복시키고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킨다. 오일이지만 물처럼 가벼워 피부에 빠르게 흡수된다. 7 CNP 차앤박 화장 프로폴리스 앰플 액티브 크림. 50ml, 3만6천원. 피부 면역력을 높이는 데 효과적인 프로폴리스가 푸석한 얼굴을 매끈하게 가꿔준다. 생크림처럼 부드러운 텍스처로 피부에 녹아들 듯 스며든다. 8 끌레드뽀 보떼 라 크렘므. 50ml, 100만원대. 피부에 영양을 공급하는 성분을 60가지 이상 담아 피부 본연의 힘을 키워주는 라 크렘므를 여덟 번째로 리뉴얼해 출시했다. 피부 표피와 진피층까지 탄탄하고 어린 피부로 가꿀 수 있다. 9 더뷰티풀팩터 프로바이오틱 파우더 앰플. 각 2g, 1만원. 피부에 바르면 파우더 캡슐이 깨지면서 앰플 에센스로 변한다. 멀티 비타민 성분이 맑은 안색으로 가꿔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