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크와 사랑의 불시착

STUDIO DRAGON IP사업팀

스튜디오 드래곤은 기획과 개발, 제작, 배급과 유통, 사업, 펀딩까지 모든 프로세스를 총괄하는 시스템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의 드라마 제작 스튜디오다. 이 중 채지탁 팀장이 이끄는 IP사업팀은 스토리, 모티프, 소품 등 드라마와 관련한 모든 것을 활용해 공연, 전시, 굿즈 제작 등으로 연계하는 사업을 주로 한다.

EENK

디자이너 이혜미가 이끄는 여성복 브랜드. 론칭 이래 영화감독, 뮤지션, 안무가 등 여러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감각적인 컬렉션을 제안하고 있다.

 

드라마와 패션 브랜드의 만남이라니 무척 새롭다. 스튜디오 드래곤 <사랑의 불시착>에서 영감을 받아 상업적으로 활용하기 좋은 로고를 개발하고 패턴화해 여러 아이템에 적용하는 작업이 가능한 패션 디자이너를 찾고 있었다. 그러던 중 ‘레터 프로젝트’를 통해 매 시즌 남다른 기획으로 컬렉션을 소개하는 잉크를 알게 됐고, 협업을 제안하게 됐다. 잉크 업계 최초로 시도하는 드라마 콘텐츠와 패션 커머스의 협업이다. 북한과 남한을 오가는 드라마 배경을 비롯해 PPL이나 일반적인 드라마 굿즈 제작과 다른 방식의 협업이라 흥미로웠다.

이번 협업에 대해 소개해주기 바란다.스튜디오 드래곤 드라마를 훌륭한 퀄리티로 제작하는 스튜디오와 감각적인 디자인의 제품으로 메시지를 전하는 패션 브랜드의 만남으로 시너지를 내고 싶었다. 두 분야 중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균형 잡힌 협업 구조를 구축하고, 드라마 스토리를 패션 브랜드가 디자인적으로 해석해 활용하기 좋은 요소를 고심했다. 두 가지를 적절하게 반영하기에 패턴이 제격이라고 판단했다. 잉크 드라마에서 여주인공 윤세리가 운영하는 패션 기업 ‘세리스 초이스(Seri’s Choice)’와 잉크가 콜라보레이션을 했다고 상상하며 패턴을 구상했다. 파이돈(Phaidon)에서 출판한 북한 그래픽 북과 북한 인테리어 자료를 참고했고, 윤세리에 관한 드라마 스토리를 녹여냈다.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중 돌풍에 휩싸여 북한에 불시착한 그녀가 민들레 같다는 생각이 들어 민들레를 메인 모티프로 잡았다. 이렇게 탄생한 레트로풍 플라워 패턴의 명칭이 ‘LEELEE’다. 남녀 주인공 윤세리와 리정혁의 이름을 조합했다.

‘LEELEE’ 패턴은 어떻게 활용했나?스튜디오 드래곤 드라마 속 다양한 소품에 프린트되어 등장한다. 극 중 중요한 소품인 아로마 향초를 장식하거나 누군가의 집에 걸린 액자 속 그림, 주인공이 덮는 담요 등에서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더 나아가 드라마와 연계해 패턴을 활용한 의류 컬렉션과 액세서리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잉크 이 패턴을 메인으로 한 사랑의 불시착 캡슐 컬렉션 론칭을 앞두고 있다. 이 컬렉션의 이름은 ‘잉크 × 세리스 초이스(EENK × Seri’s Choice)’다. 민들레 꽃잎을 닮은 칼라 디테일 블라우스, 꽃봉오리처럼 풍성한 실루엣의 롱스커트, 잉크 시그니처 드레스의 새로운 버전 등 LEELEE 패턴을 프린트한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했다. 새해 1월 중 분더샵에 팝업스토어를 오픈하고, 잉크 온라인 사이트를 비롯해 여러 곳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사랑의불시착 잉크

design

민들레와 민들레 홀씨를 모티프로 도안한 5가지 로고 디자인

튤 스커트를 입는 방법

발레리나의 튤(tulle)스커트를 연상시키는 디자인,
견, 면, 인조 섬유로 만든 그물처럼 만든 원단으로 만든 스커트를
우리는 흔히 ‘샤 스커트’라 말한다.
보다 공식적인(?) 명칭은 튤 스커트 혹은 오간자 스커트라고 할 수 있겠다.
그나저나 샤 스커트가 트렌드 반열에 올라온 이유는 뭘까?

바로 디올(Dior)때문이다.



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Maria Grazia Chiuri)의 데뷔 쇼,
그러니까 2017 S/S 시즌에 처음 선보인 샤 스커트 룩들이 매력적이었기 때문.
디올은 그 이후로도 쇼에 정말 다양한 스타일의 샤 스커트 룩을 선보였는데,
문제는 이를 어떻게 일상 생활에 접목시키느냐는거다.

정답은 디올 쇼를 찾은 게스트들의 스트리트 룩에 있다.

아마도 가장 현실적인 룩이 아닐까 싶다.
짧은 재킷과 얇은 튤 스커트.
흰색 레깅스를 받쳐 입고 귀여운 메리제인 슈즈로 마무리한 룩.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의 튤 스커트.
안감이 내장되어 있어 비침 걱정 없이 입을 수 있다.
YOOX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40만원 후반대에 구매 가능하다.

 

컬러풀한 튤 스커트도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다만 너무 많은 색을 사용해 스타일링하는 건 추천하지 않는다.


매치스패션(Matches Fashion)의 자체브랜드 레이(Raey) 의 튤 스커트.
컬러도 선명하지만 튤을 여러 겹 사용해 만든 스커트여서
다리가 비치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50만원대로 구매할 수 있으며 컬러도 다양하게 출시되었다.


화이트 튤 스커트는 정말 소화하기 힘들다.
자칫 웨딩드레스나 ‘백조의 호수’의 주인공으로 오해사기 십상이니까.
쿨하게 입는 게 최고의 방법이다.
사진 속에서처럼 클래식한 스웨터와 함께 하거나
스웨트셔츠, 티셔츠와 같이 비교적 캐주얼한 톱을 입어보자.

전체 튤 보다는 클로에(Chloe)처럼
부분 튤 스커트를 입어 로맨틱함을 더하자.
가격은 무려 400만원대다. 네타포르테(Net-a-Porter)에서 구매 가능하다.

오늘은 어떤 코트를?

독특하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관심 받고 있는 국내 브랜드

영하에도 따뜻하게 입을 수 있는
롱코트 일곱 가지를 추천한다.

 

누베 Nnuve
DEC.No.1 43만 8천원.

부드러운 파스텔 컬러의 베이직한 아이템을
선보이는 신생 브랜드 누베의 롱코트.

심플하지만 넓은 칼라와 스티치 디테일,
파스텔 블루 컬러로 이 코트 하나만으로
존재감 있는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인스턴트펑크 Instantfunk
양면 빈티지 코트, 67만원.

트렌치코트를 연상시키는 디테일과
체크 패턴이 클래식함을 더하고
컷아웃 디테일이 돋보이는 리버시블 롱코트.

 

쟈니헤잇재즈 Johnny Hates Jazz
WIDE COLLAR BINDING COAT, 64만 8천원.

칼라와 포켓의 배색 테이프 바인딩이 포인트 되어
러블리하고 발랄한 느낌을 더한다.

 

온앤온 ON&ON
와이드카라 캐시미어 핸드메이드 코트, 42만 9천원.

레트로한 분위기의
넓은 칼라와 빈티지한 컬러,
심플한 디테일과 오버사이즈 핏의 모던한 분위기가
믹스&매치된 롱코트.

 

프론트로우 FRONTROW
Double-breasted Tailored Coat, 34만 8천원.

고준희, 차정원, 김나영 등
패셔니스타라 불리는 셀러브리티들이
즐겨 입는 브랜드 프론트로우.

심플한 실루엣과 디테일로
미니멀한 무드의 테일러드 코트.

칼라 안감을 톤온톤 배색으로 디자인해
깃을 세워 입어도 멋스럽다.

 

앤더슨벨 Andersson Bell
UNISEX MATTIA MILITARY ROBE COAT, 65만 8천원.

알파카와 모헤어가 혼용된 독특한 소재감과
빈티지한 컬러의 체크가 포인트.

 

루에브르 LOEUVRE
Pink Double Breasted Long Coat, 39만 9천원.

각진 H라인으로 미니멀하지만
허리 스트랩과 오묘한 핑크 컬러로
유니크함을 더한 롱코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