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드 재킷 입기

순모로 된 스코트랜드산 굵은 방사(홈스펀)를
짠 원단을 보통 트위드라 한다.
표면은 매끄럽지 않으나 매우 부드럽고 따뜻하다.
트위드 재킷으로 가장 이름을 알린 브랜드는 단연 샤넬(Chanel)이다.
좋은 트위드 재킷을 고르는 기준도 샤넬에서 시작하면 쉽다.

샤넬의 재킷

 

 


트위드는 짜는 방식에 따라 느낌이 천차 만별이지만
기본적으로 ‘날씬해 보이는’ 원단은 아니다.
아무렇게나 툭툭 걸칠 수 있는 각 잡힌 재킷과는 다르다는 얘기다.


짧던 길던 실패 없는 공식은 하나.
스트레이트 혹은 스키니 핏의 팬츠와 매치하는 것.



특히 엉덩이를 덮는 길이의 트위드 재킷과 미니스커트의 조합은 실패가 없다.

그렇다고 우리 모두 샤넬 트위드 재킷을 입을 순 없는 일.
그래서! 합리적인 가격대트위드 재킷을 찾아봤다.

쌀롱드쥬(Salon de Ju)

디자이너 슈즈 브랜드 쌀롱드쥬의 트위드 재킷.
지금은 두꺼운 아우터 안에 입고
봄에는 단벌로 입기 좋은 디자인이다.
가격은 13만8천원.

 

 

 

 

 

 

레베카 타일러(Rebecca Taylor)

차이나 칼라의 포 포켓 재킷.
얌전한 H라인 스커트나 일자로 쭉 뻗은 슬랙스와 잘 어울리겠다.
매치스 패션(Matches Fashion)에서 세일 중으로 30만원대에 판매 중이다.

 

잇 미샤(itMICHAA)

 

 

잇미샤(itMICHAA)의 클래식한 트위드 재킷.
칼라 부분의 러플 디테일과 원단 특성을 살린 마감 처리가 매력적이다.
가격은 20만9천3백원.

 

 

버킷 햇, 나도 써볼까?

옷은 많은데 입을 옷이 없다.
맨날 입는 옷만 입기 때문이다.

맨날 입는 똑같은 옷에
버킷햇을 더해 보자.
완전히 다른 느낌이 날 테니까.

평범한 룩에 포인트 역할을 톡톡히 하는 버킷 햇 7가지를 소개한다.

앤아더스토리즈 & Other Stories
Faux 레더 와이드 브림 버킷 햇, 5만 9천원

넓은 챙에 버건디 컬러의 인조 가죽 버킷 햇.

스트랩을 리본으로 묶어 사랑스러운 느낌을 더하거나
안으로 숨겨 시크하게 연출할 수도 있다.

 

 

스투시 체크 버킷햇

스투시 STUSSY
체크 버킷 햇, 8만원대

자수 로고를 중심으로
독특한 컬러 배색이 돋보이는 체크 패턴 버킷 햇.

 

 

 

미우미우 MIUMIU
폴카 도트 파유 햇, 32만원

핑크 베이스에 레드 배색 바인딩과 폴카 도트가 돋보인다.

화려한 도트가 부담스럽다면 뒤집어
깔끔한 레드로 컬러 포인트를 줄 수 있는 리버시블 제품.

드레스업할 때는 물론, 캐주얼한 룩에도 키치하게 착용할 수 있다.

 

 

 

폴로 랄프로렌 POLO RALPH LAUREN
테디 베어 데님 버킷 햇, 11만 9천원

숄 칼라 스웨터를 입고 풋볼을 든 채 주머니에 손을 꽂고 있는
폴로 베어 자수가 깜찍하다.

 

 

탑샵 버킷햇

탑샵 TOPSHOP
Velvet Tile Bucket Hat, £16

타일 문양같은 스티치가 매력적인 버킷햇.

올리브 그린 컬러와 은은한 광택의 벨벳 소재가
룩을 더욱 고급스럽게 만들어준다.

 

 

트위트 버킷햇

포에지담 POÉSIE D’ÂME
트위드버킷햇, 8만 1천원

사람을 꽃에 비유해 그 아름다움을 표현한
Moonflower 컬렉션 제품으로,
마치 한 송이 꽃이 연상되는
화려한 컬러의 트위트 버킷 햇.

다가오는 봄에는 이 버킷 햇 하나만으로
화사하고 우아한 룩을 연출해봐도 좋을 듯.

 

디스이지네버댓

디스이즈네버댓 THISISNEVERTHAT
SP Bucket Hat Purple Camo, 5만 9천원

화려한 컬러 배색이 돋보이는 카무플라주 버킷 햇.

베이직한 데일리룩도 얼마든지
스타일리시하게 만들 수 있는 제품.

점프 슈트 (잘)입기

최근 tvN 주말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손예진(윤세리)이 점프슈트를 입고 등장했다.
그래서 일까? 점프 슈트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듯 하다.
점프 슈트는 항공복에서 유래됐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낙하산 부대원 전용품이었다.
1960년 후반, 여성복에 도입되면서
상-하의가 하나로 이어진 옷을 점프 슈트라 부르기 시작했다.


워크웨어를 대표하는 의복의 일종으로서
코튼, 개버딘과 같은 다소 뻣뻣한 원단으로 제작하는 게 일반적이다.


마라크시 라이프(Marrakshi Life)의 코튼 점프 슈트.
디자인은 다소 투박하지만 부드러운 컬러로 중화시켰다.
약 50만원대로 매치스패션(Matches Fashion)에서 구매 가능하다.

키가 큰 편이라면 점프 슈트에 쿨하게 운동화를 신어도 멋스럽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약간의 도움을 받는 것도 나쁘지 않다.

상-하의가 연결된 옷의 특성상
키는 작고 몸은 넓어 보일 수 있기 때문.

그래서 약간의 트릭이 필요하다.


하이힐.
부츠, 스틸레토 상관은 없다.
전체적인 실루엣을 약간만 길어 보이게 해줘도 성공.

티비(TIBI)의 점프 슈트.
메탈릭한 소재, 허리 벨트 디테일이 매력적이다.
1백만원대로 네타포르테(Net-a-Porter)에서 구매 가능하다.

 

어두운 색의 부드러운 소재로 점프 슈트를 입는 것도 방법이다.
이를테면 블랙, 딥 네이비, 짙은 그린과 같은 색.


랭앤루(LangnLu)의 점프 슈트.
블랙처럼 보이지만 사실 어두운 그린 컬러다.
앞 코가 뾰족한 스틸레토와도 잘 어울릴 듯.
가격은 19만9천원으로 랭앤루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이다.

 

이너와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줘
시선을 분산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


넓은 벨트로 허리 선을 강조해도 좋다.

데님이나 왁싱 코튼같은 빳빳한 소재에 특히 그렇다.
클래식한 디자인의 데님 점프 슈트는
톱숍(TopShop)제품으로
10만원 후반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