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에 떠날만한 국내 여행

4일 간의 설날 연휴를 맞아 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산 좋고 물 좋은 국내로 발걸음을 옮겨 보는 건 어떨까.
조용한 휴식과 나만의 시간을 즐기기에 딱인
잘 알려지지 않은 국내 여행지 네 곳을 소개한다.

경상남도 사천

항공우주박물관과 남일대해수욕장까지
하늘과 바다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경상남도 사천.
2.4km로 국내 최장거리를 자랑하는 사천바다 케이블카와
와인 저장고를 전시장으로 재탄생시킨사천 와인갤러리 등 볼거리도 다양하다.

 

가우도

사이트 http://www.gaudo.co/

‘가고 싶은 섬’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가우도.
섬 양쪽에 연결된 출렁다리를 통해 걸어서도 섬으로 들어갈 수 있다.
가우도복합낚시공원은 다양한 어종이 잡혀 낚시꾼들의 성지로 불리기도 한다고.
홈페이지 예약을 완료하면 1000m 하늘길을 가로 지르는 짚트랙 체험도 할 수 있다.

 

관매도

사이트 http://www.gwanmaedo.co.kr/

전라남도 진도에 위치한 관매도 역시 떠오르는 휴양지.
작년 7월부터, 진도항에서 출발하는 직항 노선이 취항 돼 보다 여유로운 여행이 가능해졌다.
관매도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마실길과 둘레길을 걷다 보면
천연기념물 212호인 웅장한 후박나무도 볼 수 있을 것.

 

가천 다랭이마을

사이트 http://darangyi.go2vil.org/index.php

남해에는 한 겨울에도 눈을 보기 어려울만큼 따뜻하다는 다랭이 마을이 있다.
108층 680개로 이루어진 아름다운 다랭이 논이 이 마을만의 특징.
마을 주변에는 이락사, 용문사와 같은 역사적 유산부터
평화로운 경치의 독일마을까지 위치해있으니 꼭 함께 둘러보자.

<1000>으로 돌아온 신세하

신세하 1000
블랙 레더 롱 코트 챈스챈스(Chance Chance),티셔츠와 반지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마음의 무게를 측정할 수 있다면 몇 킬로그램일까? 신세하가 스스로 질문해 얻은 답이 그의 신보 <1000>에 담겨 있다. 자신의 마음에 ‘천 킬로그램’이라는 이름을 붙이겠다고 노래하는 타이틀곡 ‘1000’을 포함해 8곡을 수록한 두 번째 정규 앨범. 그 안에 녹아 있는 묵직한 고찰에 대해 신세하와 이야기를 나눴다.

신세하 1000
블랙 레더 롱 코트 챈스챈스(Chance Chance), 블랙 진 팬츠 플랙(PLAC), 블랙 부츠 손신발(SONSHINBAL), 티셔츠와 벨트, 반지는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1000>을 소개해주기 바란다. ‘자신을 표현하는 것’을 테마로 한 두 번째 정규 앨범이다. 방 안에서 혼자 고민하며 만든 전작과 달리, 이번에는 여러 뮤지션과 협업해 개인적으로 더욱 뜻깊다. 내가 생각할 수 없는 방면의 아이디어를 합치고 조율하는 과정이 재미있었다. 특히 모과(Mogwaa) 형과 많이 작업했는데, 형은 오랜 기간 가까이 지내며 내 음악적 태도를 이해해주는 뮤지션 중 한 명이다. 수록된 곡을 들려주고 함께 세밀하게 다듬으며 앨범 전체적으로 큰 도움을 받았다.

기존 작업실 말고 더 넓은 공간이 필요했을 것 같다. 어디에서, 어떤 방식으로 작업했나? 일종의 렌트 하우스처럼 집 한 채의 일부를 빌려 스튜디오를 만들었다. 엔지니어 도슨(Dawson)을 주축으로 한 친구들과 방음벽을 조립해 설치하는 등의 작업을 거쳐 공간을 완성했고, 한 달간 그곳에서 작업했다. 각 뮤지션의 목소리와 악기 소리에 맞게 커스터마이징한 장비를 사용하며 녹음할 때부터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다. 꽉 채운 음악보다는 각 사운드가 부드럽게 조화를 이루면서도 잘 들리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다른 뮤지션들이 스튜디오에 놀러 와 같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고, 마지막 날에는 사람들을 초대해 작업의 결과물을 함께 감상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앨범 커버 이미지는 어떻게 만들어졌나? 안과에서 적외선 치료를 받고 있는 내 모습을 사진가 뇌(N’Ouir)가 촬영한 것이다. 커버 이미지가 필요하던 차에 때마침 사진을 현상해 우연히 사용하게 됐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빨간 빛이 나를 관통한다거나 그 빛으로 인해 내가 드러난다는 느낌을 받은 것 같다.

타이틀곡 ‘1000’의 뮤직비디오에도 붉은색을 많이 활용했다. 커버 이미지가 재미있어 뮤직비디오에도 붉은색을 띠는 요소를 도입했다. 빨간 조명으로 얼굴을 비추고 불의 이미지를 프린팅한 포토월 앞에 서 있는 식이다. 나 이외에도 여러 인물이 등장하는데, 모델 겸 타투이스트 푸새(Pusae)를 비롯해 모두 각자의 분야에서 자신만의 단단한 태도를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한 명 한 명에게 붉은빛을 쏘며 대중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1000’에서 마음의 무게를 천 킬로그램이라고 표현한 점이 흥미롭다. 누구든 생각이 중심을 잃어버리는 순간을 겪지 않나. 나 또한 내 방향성에 반하는 이야기를 듣고 흔들린 적이 있다. 그럴 때마다 내 생각이 확고하면 좋겠다고 느꼈는데, ‘무게를 무겁게 만들자’는 아이디어가 문득 떠올랐다. 그리고 가사를 쓰기 전, 내가 미리 허밍으로 만들어놓은 멜로디 라인에서 ‘one thousand kilos’와 비슷한 발음이 들려 ‘1000’이라는 구체적인 수치를 정하게 됐다.

천 킬로그램의 마음 안에는 뭐가 담겨 있나? ‘1000’의 가사에 나오듯 겁, 질투, 모난 흠 등 외면하고 싶은 것으로 구성돼 있다. 이를 받아들여야 비로소 내가 온전히 나 자신이 될 수 있다고 느꼈다. 그리고 그 마음이 누구도 밀어내지 못할 만큼 무겁다고 말하는 것과 자신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겠다는 것이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했다. 한편 2번 트랙 ‘불러모아’는 머릿속에 있는 잡념을 꺼내 두 눈으로 직접 마주하는 모습을 그린 곡인데, 잡념과 함께 ‘방이 가득 울리도록 파티를 열자’는 가사가 이어진다. 부정적으로 여기던 것들도 대면하다 보면 별것 아니라는 의미를 담았다.

‘1000’과 5번 트랙 ‘나’에서 엄정화와 협업해 화제가 됐다. 그동안 내 취향이나 감정을 노래하는 방식으로 나를 표현해왔는데, 이번에는 한발 더 나아가 표현의 방식이 아닌 태도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 다른 것에 의해 쉽게 범주화할 수 없는, 나의 확고하고 진취적인 태도 말이다. 그리고 이를 위해 자기 자신을 뚜렷하게 표현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빌리면 좋을 것 같았다. 그 생각을 했을 때 엄정화 누나가 떠올랐다. 나를 포함한 후배들은 물론 수많은 대중이 존경하고 사랑해 마지않는 뮤지션이니까. 그래서 SNS 메시지로 연락드렸는데, 흔쾌히 같이 작업해보자는 답장이 왔다. ‘나’는 엄정화 누나의 솔로곡이고, 이후 함께 부른 곡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1000’의 피처링을 부탁드렸다.

대선배 엄정화가 해준 말 중 기억에 남는 것이 있나? 앨범 작업을 위해 처음 만난 날, 내가 구상하고 있는 것에 대해 설명하며 열의를 보이자 “네가 기존에 하던 방식대로 하되, 그 안에 내가 들어가는 모습이 제일 멋있고 자연스러울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 내가 고민하던 부분을 콕 집어 이야기해주신 것이다. ‘역시 엄정화는 다르구나’ 하고 느꼈다.(웃음)

래퍼 김아일도 ‘Crystal’과 ‘Lizard, Lung’ 2곡에 참여했는데, 피처링이 아닌 보이스 오버의 형식이다. 앨범 크레딧을 찾아보지 않으면 김아일 형의 목소리를 알아차리지 않는 이상 누군지 알 수 없고, 해당 파트의 가사도 기재하지 않았다. 사람들이 ‘해설자처럼 랩을 하는 이 사람은 누구지?’ 하고 궁금해하면 흥미로울 것 같았다. 그래서 김아일 형에게 ‘Crystal’과 ‘Lizard, Lung’ 2곡을 보냈고, 그가 자신의 시점을 반영한 가사의 랩을 더했다. 예를 들어 일본 뮤지션 나츠키(NTsKi)가 피처링한 ‘Crystal’에서 김아일 형은 크리스털이라는 소재의 특성을 ‘나를 표현하는 것’에 비유했다. 그 덕분에 나와 나츠키가 각자 쓴 가사의 연결 고리도 생기고 앨범의 테마와도 잘 맞았다.

<1000> 발매 후 다방면에서 바쁘게 활동하고 있다. 서울레코드페어에 참여해 <1000>의 바이닐을 한정판으로 판매했다. 12월에는 실제 스튜디오의 분위기를 재현하고 이번 앨범의 작업 과정을 보여주는 전시를 일주일간 열었고, 도쿄에서 쇼케이스도 진행했다. 라이브 공연과 디제잉 또한 계속하고 있다.

앞으로 계획이 있다면? <1000>의 수록곡을 다루는 영상 작업을 해보려고 한다. 그 외에는 구체적인 계획이 아직 없다. 많은 사람이 <1000>에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들어주길 바란다.

연관 검색어
, ,

설날, 어디로 떠나볼까?

2월 24일(금)부터 2월 27일(월)은
민족 대명절, 설연휴 기간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온
명절 집안일과 친척들의 잔소리가 걱정된다면
가까운 나라로 설 맞이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4일 간의 짧은 연휴를 맞아 떠나기 좋은
비행시간 6시간 미만  해외 여행지를 추천한다.

 

팔라우 (Palau)

비행시간 5시간
사이트 https://www.palaugov.pw/

인기 휴양지로 떠오르고 있는 팔라우.
열대어와 함께 하는 수영과 우윳빛 컬러의 밀키웨이(Milkyway), 가르드마우 폭포까지!
신비한 태평양의 자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베트남 푸꾸옥 (Phú Quốc)

비행시간 5시간 50분
사이트 http://vietnamtourism.or.kr/

베트남 남쪽에 위치한 섬이자 ‘베트남의 진주’라 불리는 푸꾸옥.
사오, 쿠아칸, 붕바우 등 아름다운 해변이 많은 섬이기도 하다.
베트남의 테마파크인 빈펄랜드와 딘커우 야시장도 빠질 수 없는 핫플레이스다.

 

대만 타이베이 (Taipei)

비행시간 2시간 30분
사이트 https://www.taiwantour.or.kr/

꾸준히 관광객이 증가하는 대만.
특히 타이베이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배경이 된 지우펀,
스란 야시장 등 색다른 명소들로 인기가 많다.
훠궈와 지파이, 딤섬같이 다양하고 맛있는 음식은 덤.

 

태국 치앙마이 (Chiang Mai)

비행시간 5시간 45분
사이트 http://www.visitthailand.or.kr/thai/

‘한 달 살기’ 트렌드로 많은 이들이 찾고 있는 태국 치앙마이에서는
다양한 문화유산과 유적지를 만나볼 수 있다.
도이투셉과 왓 치앙만 사원을 포함해 총 300개가 넘는 사원이 있다고 하니
살아있는 역사를 직접 체험하고 싶다면 치앙마이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중국 청도 (Qingdao)

비행시간 1시간 35분
사이트 http://www.visitchina.or.kr/

1시간 30분 남짓의 짧은 비행시간이 매력적인 청도.
100년의 역사를 가진 칭다오 맥주와 맛있는 양꼬치는 꼭 먹어보자.
중국 7대 명산인 ‘라오산’에서 멋진 자연 경관을 즐기는 것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