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과 정의를 위한 부흥회

2002년 3월 <타임> 표지를 장식한 밴드 U2의 프런트맨 보노 관련 기사 제목은 ‘보노가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였다. 이 기사가 나오기 전인 그 해 1월, 보노는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 참가해 빌 게이츠와 나란히 앉아 기아와 빈곤 퇴치 문제를 논의했다. 이후 그는 2004년 빈곤과 질병 종식을 위한 기구 원(ONE)을 공동으로 설립했고, 2005년에는 국제앰네스티 양심대사상을 수상하는 동시에 <타임>이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에 오르며 또다시 주목받았다.

지난 12월 8일, U2가 결성 43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았다. 오래 기다려온 2만8천여 명의 3040세대 팬들은 일요일 저녁 시간의 여유를 기꺼이 반납하고 구로 고척스카이돔으로 모여들었다. U2의 전속 무대 디자이너 윌리 윌리엄스는 가로 60m, 세로 14m의 초대형 8K 스크린 위에 빨려들 듯 생생한 사진을 펼쳐 가슴 벅찬 눈호강을 선사했고, 보노는 ‘분단된 남북’을 향해 ‘평화의 메시지’를 설파했다. 가장 감동적인 퍼포먼스는 끝에서 세 번째 곡 ‘Ultraviolet (Light My Way)’. 여성 인권을 이야기하는 이 곡을 배경으로 시대가 기억해야 할 여성들의 얼굴이 차례로 스크린을 지나쳤다. 구한말 신여성 화가 나혜석부터 미투 운동의 주역 서지현 검사, BBC 선정 올해의 여성 100인에 든 유일한 한국인이자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등이 화면에 등장했다. 그리고 미처 마음의 준비를 못한 상황에서 활짝 웃는 고 설리를 화면으로 마주했을 때가 내게는 단연 이 공연의 클라이맥스였다. 축제 같던 영상 말미에는 ‘우리 모두가 평등해질 때까지 우리 중 누구도 평등하지 않다’라고 꾹꾹 눌러쓴 문장이 오래 머물렀다. 공연을 본 한 팬은 “평화, 사랑, 정의, 인권, 그리고 통일을 아우르는 한 편의 장엄한 영화 혹은 부흥회 같았다”고 표현했다.

이러한 무대는 U2가 슈퍼스타일 뿐 아니라 열혈 인권운동가이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노래 전주를 배경음 삼아 UN세계인권선언을 챈팅 하듯 줄줄 외는 보노를 보노라면, ‘힘들게 음악 해서 콘서트까지 연 건 이렇게 하려는 큰 그림이었나’ 싶게 한결같고 진지하다. U2는 이번에도 아시아 태평양 투어를 준비하면서 기후 위기로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의 청년 활동가 마리넬 우발도를 위한 대대적인 지지 캠페인을 벌였고, 뉴질랜드부터 호주, 싱가포르, 일본, 한국, 필리핀, 인도에 이르는 각국의 국제앰네스티 지부와 협업해 공연 현장에서 탄원서에 서명을 받게 했다. U2의 CD 커버에도 종종 주소가 적혀 있던 국제앰네스티, 그린피스, 워차일드라는 기구 명칭이 익숙한 팬들은 콘서트를 기다리며 기후 위기를 규탄하는 서명을 하는 일이 낯설지 않다.

오아시스의 노엘 갤러거는 2009년 한 인터뷰에서 “나는 무대 위에서 노래를 하는데, 어떤 밴드는 무대를 내줬더니 정치 이야기만 늘어놓더라”라면서 U2와 콜드플레이를 꼭 집어 말해서 팬들이 갑론을박을 벌인 적이 있다. “내 정치적 양심은 내가 알아서 하겠다”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그런데 당신은 정말로 U2가 행동을 고치길 바라나? 그럼 그들은 영혼을 잃을 텐데도?” 하고 말하는 이들도 있었다. 내게 가장 와닿은 입장은 이런 거였다. “내가 느껴야 하는 모종의 죄책감이나 짜증과 나의 맥이 끊기지 않는 공연을 사수하기 위해 배제돼야 할, 지금 이 순간에도 죽어나가는 사람들 중에 무엇을 감수하겠느냐고 묻는다면, 그래도 전자의 찜찜함을 받아들여야 하지 않겠나.” 이 말인즉 ‘내 마음이 불편한 건 사실이지만, 그 사람들은 목숨을 잃고 있지 않은가’ 정도로 요약할 수 있지 않을까. U2는 ‘가치’를 노래한다. 그래서 40여 년이 지난 오늘도 여전히 팬들의 의식과 고민 속에 자리하며 끊임없이 진화한다. 사실 인권과 자유, 사랑과 정의야말로 동시대적이지 않을 수 없는, 누구에게나 중요한 화두가 아닌가. 변하지 않는 신념을 간직한 채, 서서히 변하는 시대정신을 감지하고 행동하는 일. ‘현재’와 보조를 맞춰 옛 노래에 새로운 영감을 불어넣는 일. ‘과거’에 머물지 않고 날마다 ‘전성기’를 경신하는 U2의 본질적이고도 공공연한 영업 비밀이 아닐는지.

고민 없이 설 선물 고르기 2

설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다 똑같은 선물 말고
뭔가 특별한 선물을 고민 중이라면,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부담 없는
설 선물 리스트를 참고해보자.

 

포지티브 호텔 Positive Hotel
바운스 퍼스트 키트, 4만 2천원

고농축 저분자 콜라겐을 효과적이고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리퀴드 & 태블릿 듀오.

리퀴드 타입으로 콜라겐과 수용성 비타민을 채우고,
태블릿 타입으로 체내 콜라겐 유지와 부스팅 기능을 도와준다.

 

설 설날 선물 티세트

알트하우스 ALTHAUS
델리 클래식 부티크 8만 9천원

맛과 향이 뛰어난 찻잎을 엄선해
고급스러운 홍차를 선보이는 알트하우스.

홍차, 과일차, 허브차 10가지를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는 선물 세트.

 

오반유니온 OBAN UNION
고리형 포푸리 푸숑 세트(향기 포함), 7만 7천원

향기 스프레이를 분사해
디퓨저처럼 사용하는 오브제.

고리로 되어있어 세워두거나
다양하게 걸어서 사용할 수 있다.

 

치약 선물

언파코스메틱 UNPA.COSMETICS
언파 차차치약 4종, 5만원

구취제거, 잇몸케어, 치아미백 효과가 있는
기능성 치약으로 패키지도 매력적이다.

 

분코 설날 선물

분코 Boonco
그린박스 선물세트, 6만 7천원.

전성분 EWG 그린등급의
안전한 제품을 선보이는 분코.

식물성 오일로 풍부한 보습감과
천연 에센셜 오일의 기분 좋은 향이 특징인
밸런스 보디워시, 보디로션으로 구성돼있다.

 

허니스틱 꿀 선물

허니바이허니 Honey by Honey
허니스틱 선물세트, 5만원

여러 가지 효소와 비티민이 함유돼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고 피부 미용에도 좋은 꿀을
스틱형으로 만들어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

아카시아꿀, 야생화꿀, 밤꿀,
감로꿀, 피나무꿀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조은나래
고맙습니다 500 500g(15-18개 구성), 4만원

통 도라지에 쌀 조청과 한약제를 넣어
도라지 특유의 쓴맛을 없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연관 검색어
, ,

1월 셋째주 #드라마 #예능 추천

TV 프로그램을 즐겨본다면
이번 주 첫방송하는 드라마와 예능에 주목할 것.

머니게임

드라마 <머니게임>은 국가 최대의 금융 스캔들을 소재로 다룬다.
17조의 영업손실이 발생한 정인은행의
BIS 비율(위험자산 대비 자기자본비율)이
실제보다 낮은 수치로 공표된 것이 사건의 시작.
조작 사실을 고발하려는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 과장 채이헌(고수)과
기획재정부 사무관 이혜준(심은경),
그리고 이를 은폐하려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허재(이성민)의
갈등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돈을 대하는 각 인물들의 경제관이 흥미를 끄는 작품.

편성 수·목요일 오후 9시30분 tvN
첫방송 1월 15일

나의 첫 사회생활

낯선 공간에서 새 친구들을 만난
5~7세 어린이 여덟 명의 모습을 관찰하는
예능 프로그램 <나의 첫 사회생활>.
서로를 탐색한 후 나이를 기준으로 서열을 정리하고
감정 표현에 서툴러 오해와 갈등이 생기는 등
아이들의 사회생활을 낱낱이 보여줘
어른의 세계도 되돌아보게 한다.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이 MC를 맡았고
소아정신과 전문의 서천석과 심리학과 교수 김경일이
아이들의 행동을 분석할 예정이다.

편성 화요일 오후 11시 tvN
첫방송 1월 14일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 7

직업, 나이, 노래 실력 등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singer) 중
실력자와 음치를 가려내는 예능 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가 1년 만에 시즌 7로 돌아왔다.
가수는 물론 배우와 스포츠 선수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스타들과 함께 추리를 하는데,
1화에는 배우 박중훈이 등장할 예정이다.
시즌 4부터 꾸준히 진행을 맡았던 김종국, 유세윤, 이특
세 사람이 이번에도 MC로 출연한다.

편성 금요일 오후 7시30분 Mnet, tvN 동시 방송
첫방송 1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