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인치 맥북 프로가 나타났다

애플이 12월 27일, 16형 맥북 프로를 공개했다.

사진작가, 영화 제작자, 음악 프로듀서 등
(Mac)으로 전문 작업을 하는 이들을 위해 출시한 노트북.

16형 맥북 프로를 직접 살펴봤다.

맥북 애플

먼저 2018년에 출시된 13형 맥북 프로와 비교해봤다.
겉으로 봤을 때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맥북 사상 가장 큰 16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크기 차이가 확실히 느껴진다.
두께 또한 0.13cm 정도 두꺼워졌으며 무게는 약 2kg.

마리끌레르 웹사이트 화면을 동시에 띄워봤다.
13형과 달리, 16형 맥북 프로에서는
웹사이트 화면의 오른쪽 부분이 잘리지 않고
완전히 보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다른 차이는 키보드에 있다.
이전 모델에는 소음 완화 등을 위해 개발된 나비식 매커니즘을 적용했지만,
16형 맥북 프로에는 기존의 가위식 매커니즘을 다시 적용한 매직 키보드를 선보였다.
이는 맥북 마니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것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변화기도 하다.
키 트래블이 1mm로 약간 높아졌는데,
그 덕분에 반응 속도가 빨라지고 타이핑도 한결 편안하다.

13형 맥북 프로의 키보드와 비교해보니,
타이핑할 때의 촉감이 확실히 다르지만
소음의 차이는 크게 느껴지진 않는다.

Esc 키Touch ID 를 터치 바에서 분리하고
방향 키를 역 T자 형태로 배열해 편하게 사용할 수도 있다.

이번에는 디스플레이를 자세히 살펴보자.

3072 x 1920 픽셀의 해상도를 갖춘 16형 레티나 디스플레이
세밀한 부분까지 선명하게 보여준다.

또한, 맥북 에어와 달리
촛불 500개를 켠 것과 유사한 500 니트의 밝기,
‘풀 표준 색영역(sRGB)’이 아닌 ‘넓은 색영역(P3)’으로
더욱 선명하고 생동감 넘치는 사진을 볼 수 있다.

맥북 애플

영상으로 디스플레이를 확인해보기 위해
(여자)아이들의 팝 퀴즈 영상을 틀었다.

같은 맥북 프로 모델이지만,
16형 맥북 프로가 확실히 더 선명하고
색감도 실제 촬영 현장과 유사해 보인다.

그렇다면 사운드는 어떨까?
애플에서 공개한 16형 맥북 프로 홍보 영상의 일부를 재생해봤다.

마치 영화관에 온 듯한 스테레오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다.
6 스피커 사운드 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한 덕분인데,
진동을 줄여주는 ‘듀얼 포스 캔슬링 우퍼’가 탑재돼 있어
낮은 음역대도 깨끗하게 들린다.

스튜디오급 3 마이크 어레이도 탑재해
실제 스튜디오 못지않은 음질로 간단한 녹음까지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전문 작업을 할 때는 어떨까?

16형 맥북 프로에는 최대
8코어
 Intel Core i9 프로세서를 적용할 수 있다.
메모리는 최대 64GB까지 업그레이드가 가능해
수백 개의 파일을 사용하는 작업도 신속하게 처리한다.

또한 ‘AMD 라데온 프로 5000M 시리즈’ 그래픽을 탑재해
영상 편집, 3D 콘텐츠 제작 등 그래픽 작업을 할 때
화면의 매끄러운 재생과 빠른 렌더링을 돕는다.

저장 용량도 최대 8TB로 늘릴 수 있어 전문가라면 탐내지 않을 수 없는 제품.

어플리케이션 ‘픽셀 메이터 프로‘의 ‘ML 슈퍼 레졸루션’ 기능으로
16형 맥북 프로의 성능을 간단히 확인해볼 수 있다.

사전에 학습한 이미지들을 바탕으로
사진의 해상도를 높여주는 기능인데,
이를 활용해 30만 픽셀의 이미지를 3배로 키울 때
13형 맥북 에어는 13.7초가 걸리는 반면
16형 맥북 프로는 단 2.4초가 소요된다.

작년 6월경 새롭게 선보인
macOS Catalina의 ‘사이드 ‘ 기능을 사용하면
아이패드를 무선으로 연결해 맥의 보조 디스플레이로 쓸 수 있다.

맥북에 작업 중인 화면을 띄워놓은 후
아이 패드로 사진을 옮기거나 화면 전체를 미러링할 수 있고
애플 펜슬 등의 툴을 활용한 작업 또한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사상 최대인 100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11시간까지 지속 사용할 수 있고
‘Apple T2 보안 칩’으로 데이터 안전까지 강화했다.

16형 맥북 프로의 가격은 최소 319만원이며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2가지 컬러로 출시됐다.

빠르고 확실한 운동 부스터

운동 할 때 빠른 워밍업과 체온 유지를 돕는 일명 ‘땀복’.
같은 운동을 해도 땀의 배출을 몇 배 증가시키는 건 물론
체온이 떨어지면서 발생할 수 있는 근육 부상을 막아주기도 한다.
운동 효과 증진에 탁월한 ‘땀복’을 소개한다.

무무스크 MUMUSK
런집 후디 자켓, 9만 9천원

신진대사와 발열에 도움을 주어 저강도의 운동에도
빠른 체온 상승효과를 가져다준다.

스판덱스가 더해져 움직임이 편하고
125g의 초경량을 자랑하는 제품.

 

 

 

핫슈트 HOTSUIT
엔캄 반지퍼 라벤더 다이어트 땀복 세트, 9만 9천원

특수 원단이 복사열을 발생시켜
빠르고 지속적으로 땀 배출을 도와주는 것은 물론,
투습·향균 효과도 우수해 세균 번식과 피부병도 예방한다.

 

 

 

베러댄라이프 BETTER THAN LIFE
부스터 슈트, 7만 2천원

외피는 방수·방풍에 효과적인 특수 가공원단을 사용하고
내피는 몸의 열기를 가둬 발열을 돕는 원단으로 소재를 달리해 기능성을 높였다.

 

 

 

땀복 레깅스 추천

케빌리 KEBILI
히트 요가 레깅스, 2만8천원대

활동이 편한 레깅스 형태로
러닝, 헬스, 요가 등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자체 개발한 특수 원단을 사용해
방한·방수·방풍의 기능성을 갖춘 제품.

탄성 또한 우수해 군살을 탄탄하게 잡아준다.

 

 

 

땀복 추천

무로 MURO
스퀴즈슈트, 9만 9천원

가벼운 소재와 넉넉한 핏으로
움직일 때 편하다.

특수 원단으로 제작해
가볍게 털기만 해도 수분으 금방 마른다.

연관 검색어
, ,

#클라우드 서비스가 뭐지?

요즘 USB 메모리나 외장 하드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예전보다 훨씬 줄어들었다.
사진문서, 동영상 등을
인터넷 서버에 저장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덕분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란 쉽게 말해
인터넷에 연결돼 있는 ‘데이터 센터’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형체가 없는 온라인 공간을 구축했다는 점을 반영해
구름(클라우드)’이라고 이름 붙였다.

서버에 자료를 저장하고  로그인하면
언제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클라우드 서비스의 가장 큰 장점이다.

반면 보안 문제도 꾸준히 대두되고 있다.
나의 자료라 해서 내가 관리할 수 있는게 아니고
애플이나 삼성 등 기업이 제작하고 운영하는
인터넷 서버를 저장공간으로 활용하기 때문에
서버 자체가 공격을 받으면
다수의 개인 정보가 생각보다 쉽게 유출될 수 있다.

이때문에 클라우드 운영사는 개인정보보호 방침에 따라
서비스 보안을 철저히 하고 있다.
기업은 물론, 개인 이용자의 보안을 강화하여
해커의 접근을 막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1. 아이디, 비밀번호의 주기적인 관리

매번 듣는 얘기지만 그만큼 중요한
아이디비밀번호 관리.
클라우드 접속 계정의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유출되면
해당 서버에 업로드된 모든 자료가 악용될 우려가 있다.
타 사이트와 다른 비밀번호로 설정하고
주기적으로 변경할 것.

2. 스마트폰에 연결된 계정 및 앱 관리

스마트폰에 클라우드 앱과 기타 계정 정보를 저장해둔 후
자동 로그인을 하는 경우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이 경우, 스마트폰을 도난당하면
클라우드 앱에 저장된 자료는 물론
구글, 네이버 등에 있는 개인정보까지 유출될 수 있다.

3. 다중 보안

다중 보안은 가장 많이 언급되는 클라우드 관리법 중 하나로
사용하는 스마트폰 기종에 따라 그 절차가 다르다.

우선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면
문자 메시지(SMS)를 통해 2중 인증을 할 수 있다.
필수가 아닌 선택 사항으로
스마트폰의 설정 항목에서 인증 절차를 진행하면 된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문자로 전송받은 인증 코드까지 입력해야
클라우드 내 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애플의 경우 신뢰할 수 있는 기기를 통한 인증을 진행한다.
클라우드와 동일한 계정으로 로그인돼 있는
다른 기기를 이용하는 방법.
예를 들어 아이폰에서 아이클라우드에 로그인을 시도하면
아이클라우드 이용자의 맥북이나 아이패드 등으로
6자리로 구성된 확인 코드를 보내준다.

위의 3가지 팁을 숙지하고
클라우드 서비스를 더욱 안전하게 활용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