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피부 구세주

 

rich eye-cream

1 에스티 로더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아이 컨센트레이트. 15ml, 10만원. 히알루론산이 지친 눈가를 촉촉하게 하고 활기를 불어넣는다. 뚜껑에 달린 애플리케이터를 이용해 아이홀 주변을 마사지하면 부기가 빠지면서 눈가가 시원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2 겔랑 아베이 로얄 아이크림. 15ml, 13만5천원. 쫀득한 텍스처로 소량만 발라도 보습 효과가 뛰어나다. 피부 회복 효과가 뛰어난 블랙비 허니 추출물이 눈가 주름뿐 아니라 다크서클 완화에도 도움을 준다. 3 라프레리 스킨 캐비아 아이 리프트. 20ml, 60만3천원. 눈가뿐 아니라 눈썹 아래 부근까지 이어지는 잔주름을 완화할 수 있는 아이 세럼. 펌핑하면 보틀 속에 담긴 캐비아 비즈와 핑크 젤 세럼이 섞여 나온다. 꾸준히 바르면 눈꺼풀이 부드러워지며 탄력 있는 눈매를 만들 수 있다. 4 샤넬 르 리프트 아이크림. 15g, 13만7천원. 비즈 왁스와 시어버터 성분이 눈가에 부드럽게 스며들어 마치 베일을 감싼 듯한 효과를 발휘한다. 제품을 바르고 눈머리부터 바깥쪽으로 마사지하면 눈매가 한층 더 또렷해진다. 5 닥터벨머 어드밴스드 시카 아이크림. 25ml, 2만5천원. 병풀 추출 성분과 세라마이드를 함유해 피부가 민감한 사람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느슨해진 눈가 피부 장벽을 탄탄하게 개선해준다.

 

 

ampoule power

1 클랍 파워 이펙트 하이드로 앰플. 2ml×10병, 8만원. 수분이 부족한 피부에 바르면 즉각 촉촉해지는 겨울 전용 수분 앰풀. 히알루론산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주고, 피부결을 매끈하게 만든다. 2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앰플. 15ml, 5만원대. 순수 비타민 C의 함량이 높아 항산화 효과에 탁월한 건 물론이고 기미, 주근깨 완화에도 효과적이다. 스포이트 한 방울로 떨어뜨려 얼굴 전체에 바를 수 있을 정도로 부드럽게 발리고, 흡수도 빠르다. 3 더뷰티풀팩터 프로바이오틱 파우더 앰플. 2g, 1만원. 피부에 닿는 순간 파우더 캡슐이 터지면서 에센스 제형으로 변하는 신개념 앰풀. 토너로 피부결을 정돈한 후 용기에 표시된 눈금 한 개 분량을 고민되는 부위에 발라준다. 에센스나 크림에 섞어 활용하면 보습 효과가 배가된다. 4 바버 알개 바이탈라이저 앰플. 2ml×7병, 8만원. 독소 배출에 효과적인 해조류 추출물을 함유해 피부에 쌓인 노폐물을 없애준다. 가벼운 워터 제형이지만 보습막을 씌운 듯한 느낌으로 마무리돼, 피부가 오랫동안 촉촉하게 유지된다. 5 잇츠스킨 파워 10 포뮬라 싱글 오리진 VC 앰플. 1.7ml×7병, 2만1천원. 칙칙하고 어두운 안색을 생기 있게 밝혀주는 고농축 비타민 앰풀. 안정화된 비타민 C 유도체 성분을 담아 피부 트러블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연관 검색어
, ,

환절기엔 이 쿠션

매서웠던 한파가 한풀 꺾이고, 어느덧 슬슬 봄을 준비할 때.
바로 이럴 때 써야하는 쿠션은 뭘까?

수분 공급은 충분히 해주면서
너무 두껍게 발리지 않고,
화사한 봄 메이크업에 필수인 광채가 있는 쿠션!

지금부터 봄까지 쓰기 딱 좋은,
촉촉함과 화사함을 둘 다 잡을 수 있는 겨울-봄 환절기 쿠션들을 모아봤다.

 

끌레드뽀 보떼 래디언트 쿠션 파운데이션. 12g, 11만원대.

자연스럽게 피부의 빛을 끌어올려주는 쿠션.
보습과 피부 재생에 효과적인 성분을 함유해
요즘같은 건조한 시기에 안성맞춤이다.
최근 한국 여성들의 피부에 맞춘 코리아 쉐이드 컬러도 추가되었다.

 

디올 포에버 퍼펙트 쿠션. 14g, 8만1천원.

24시간동안 커버와 수분감이 지속되는 쿠션.
화사한 봄 메이크업을 완성하기에 좋다.
케이스가 슬림해 휴대하기도 좋다.

 

끌레드벨 글로우 파워 리프트 브이 쿠션. 13g, 4만5천원

높은 커버력과 밀착력을 가진 파운데이션에
리프팅 효과는 물론
핑크빛 광채를 부여하는 베이스가 블렌딩되어있어
화사한 톤업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는 쿠션.

헤라 블랙 쿠션. 15gx2, 5만5천원.

피부에 얇고 촘촘하게 밀착되어
화사한 커버를 연출하는 쿠션.
메이크업이 들뜨기 쉬운 요즘같은 시기에 제격이다.

 

입생로랑 올아워 쿠션 파운데이션. 14g, 8만2천원.

피부에 얇게 밀착되어 편안하고
오랫동안 메이크업 상태가 지속되는 쿠션.

 

 

로라메르시에 플로리스 뤼미에르 쿠션. 15g, 6만9천원.

한국에만 선출시된 신제품 쿠션.
다이아몬드 파우더가 광채 피부를 연출하고
봄철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사랑의 향기

보테가 베네타 퍼퓸 일루지오네 포 힘. 50ml, 12만5천원/ 일루지오네 포 허 50ml, 14만5천원.

BOTTEGA VENETA

꿈 같은 시간을 보내는 연인이 그려지는 향수. 포 힘은 시더우드를 가미해 강렬한 느낌을 강조했고, 포 허는 베르가모트와 오렌지 블로섬이 어우러져 향긋한 향을 풍긴다. 두 가지 모두 우디 노트를 베이스로 했기 때문에 레이어링해 사용하면 특유의 이국적인 향기가 더욱 강해진다.  디지털 에디터 안서연

 

티파니 퍼퓸 티파니 앤 러브 포 힘 90ml, 14만2천원/ 티파니 앤 러브 포 허. 90ml, 20만3천원.

TIFFANY&CO. 

주얼리만큼이나 갖고 싶은 보틀이 매력적이다. 포 허는 블루 바질로 시작해 상큼한 자몽으로 이어지고, 풍부한 플로럴 향이 길게 남는다. 포 힘은 향나무의 아로마틱한 향기가 인상적인데, 두 제품 모두 우디 계열의 블루 세쿼이아를 담아 어딘가 닮은 듯 다른 커플의 분위기를 잘 표현했다. 영원한 사랑을 약속한 신혼부부가 서로에게 선물하기 좋을 것 같다.  뷰티 에디터 김보나

 

논픽션 젠틀 나이트 퍼퓸. 100ml, 12만8천원/ 상탈 크림 퍼퓸. 100ml, 12만8천원.

NONFICTION

막 사랑이 시작된 섬세한 순간이 떠오른다. 젠틀 나이트는 우드와 스웨이드를 혼합해 깊고 배려심 깊은 남자에게 잘 어울리고, 무화과와 샌들우드를 더한 상탈 크림은 포근하면서 중성적인 느낌을 준다. 향이 은은해 남녀가 함께 사용하기 좋다.  뷰티 에디터 김상은

 

입생로랑 리브르 오 드 퍼퓸. 50ml, 15만원/ 와이 오 드 뚜왈렛. 60ml, 9만7천원.

YSL BEAUTY

블랙 수트로 셋업한 잘 차려입은 커플이 뿌릴 것만 같은 향수다. 와이는 베르가모트와 편백나무를 배합해 시원하면서도 진중한 향기를 잘 표현했고, 리브르는 라벤더와 오렌지 블로섬이 관능적인 분위기를 극대화한다. 사각 보틀에 로고를 새긴 보틀이 소장 욕구를 자극한다.  뷰티 디렉터 윤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