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없는 하객룩

축하해야 할 일이 많은 봄이다.

결혼식 주인공보다는 덜 튀게,
하객 중에서는 제일 돋보이게 입는 것이
모든 하객의 목표라면 목표.

화려하지 않지만 밋밋하지 않은
하객룩을 추천한다.

 

엽페 YUP:PE
V SHIRRING ONEPIECE, 7만 1천원

프릴 장식이 더해진 네크라인으로
포인트를 준 미디 드레스.

단독으로 착용하거나
컬러감이 돋보이는 터틀넥을 매치해보자.

 

잇미샤 it MICHAA
와이드 카라 플리츠 셔츠 원피스, 29만 9천원

넓은 칼라와 리본 같은 벨트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드레스.

언밸런스한 플리츠가 유니크하다.

 

비뮤즈맨션 BEMUSE MANSION
Signature volume trench coat, 24만 8천원

어떨 땐 원피스 한 벌 보다
잘 고른 트렌치코트가
하객룩을 완벽하게 완성해 준다.

어깨 부분 핀턱소매 벨트로 볼륨감을 더하고
뒷면에 배색 디테일로 색다른 느낌을 준다.

캐주얼한 룩에도 포멀한 룩에도 잘 어울리는 디자인.

 

레이스 RRACE
Pleats flare skirt, 10만 8천원

스커트의 한 면에만
플리츠 주름을 더한 미디 스커트.

무릎을 덮는 기장으로
클래식하고 우아한 느낌을 준다.

 

프론트로우 FRONTROW
Tweed Shirring Dress, 29만 8천원

프린지 디테일로
포인트를 준 체크 드레스.

잔잔한 체크 무늬가 더해진
점잖은 회색 컬러로
적당히 차려 입어야 하는 자리에
자주 손이 갈 것.

 

제이오파이브 jo5
SIGNATURE PEPLUM JACKET, 44만 8천원

움직일 때 은근히 티나는
은사가 더해진 블랙 트위드 재킷.

트위드의 매력을 배가시켜 주는 진주 단추가
여성스러움을 강조해 준다.

 

38컴온커먼 38comeoncommon
20S THREE BUTTON JACKET, 21만원

미니멀한 체크 패턴
스티치가 돋보이는 오버핏 재킷.

슬랙스, 팬츠, 스커트 등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려
일상에서도 활용도가 높다.

합격을 부르는 면접룩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라지만
면접에서 첫인상의 중요성은 무시할 수 없다.

면접이 익숙하지 않은 사회초년생이라면
도대체 어떤 옷을 입어야 할까?라는 난제에 빠지게 된다.

실패 없는 면접룩으로 자신감을 높여보자.

 

부드럽지만 프로페셔널하게

지고트 JIGOTT
사이드 여밈 4 버튼 울 재킷, 65만 8천원

약간 사이드로 배치된 골드 버튼
허리 선을 부드럽게 잡아주며
버튼 외에는 특별한 디테일을 더하지 않아
시크한 룩을 완성해 주는 재킷.

지고트 JIGOTT
실크 라인 부츠컷 울 팬츠, 43만 8천원

허리 라인에 실크 소재를 덧댄 팬츠.
세미 부츠 컷으로 평소에 팬츠만 입어도 멋스럽다.

 

마시모 두띠 Massimo Dutti
리넨 블레이저, 25만 9천원

노치드 라펠로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재킷.
100% 리넨 소재로 자연스러운 핏이 매력적이며
뒤트임이 있어 움직이기 편하다.

마시모 두띠 Massimo Dutti
리넨 베스트, 11만 9천원

슬림한 핏의 리넨 베스트
재킷과 함께 매치하면 조금 더
프로페셔널한 느낌을 줄 수 있다.

도전정신을 강하다면
1980년대 스타일로
톱처럼 연출해 볼 것.

 

면접룩의 정석

비지트 인 뉴욕 VISIT IN NEW YORK
레터링 롤업 베이직 재킷, 15만 9천원

깔끔하고 베이직한 디테일의 더블 브레스트 자켓.
푸른 계열의 색상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신뢰감과 좋은 인상을 준다고 하니
면접뿐 아니라 중요한 자리에 갈 때도 매우 유용할 듯.

비지트 인 뉴욕 VISIT IN NEW YORK
핀 스트라이프 슬랙스 팬츠, 8만 9천원

과하지 않은 핀 스트라이프
평소에 재킷 없이
푸른 계열 셔츠나 검은색 톱과 매치하기 좋다.

 

에셀리아 S.L.RIAHH
20SS 패키지 5PCS, 17만 9천원

코트, 재킷, 팬츠, 스커트, 블라우스
5가지 아이템을 한 번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기본적인 디자인으로
다른 아이템과도 편하게 스타일링 할 수 있다.

 

시크하면서 우아하게

케네스레이디 Kenneth Lady
줄리엇 재킷, 23만 9천원

세련된 크림 베이지 컬러의 논칼라 재킷.

진주와 큐빅 장식의 레더 벨트
허리 라인을 잡아주며
밑단 주름이 매력적이다.

케네스레이디 Kenneth Lady
텔미스 원피스, 16만 9천원

슬림한 핏의 드레스로
뒤트임이 있어 움직이기 편하다.

스티치 벨트와 가슴 상단의 버튼이 포인트.

모조에스핀 MOJO.S.PHINE
J201XSF001, 27만 9천원

더블 브레스트에 벨트까지 더해진 재킷.
1970년대 사파리 슈트를 연상시킨다.
캐주얼해 보이면서도 각이 잡힌 실루엣이 멋스럽다.
탄탄한 텐셀 소재로 편하게 입기 좋다.

 

모조에스핀 MOJO.S.PHINE
J201XSA003, 13만 9천원

단추까지 모두 감춰버린
심플한 디자인의 스트레이트 팬츠.

어떤 룩에도 매치하기 좋은 기본 아이템으로
옷장에 하나쯤 장만해두자.

 

캐주얼한 포인트룩

엔오르 EN OR
BELT POINT OVERSIZED JACKET, 32만 8천원

비교적 캐주얼한 면접 복장을 고민하고 있다면
체크 패턴의 오버사이즈 재킷도
도전해 볼 만 하다.

아무리 그래도 청바지보다는
면 소재 치노 팬츠 또는
테일러드 팬츠를 매치해 보자.

몬츠 MONTS
monts 1025 button slim turtle-neck knit, 5만 9천원

패턴이 더해진 재킷엔
단정하지만 디테일이 돋보이는
아이템을 매치해보자.

의외로 티셔츠 보다는 스웨터,
스웨터 보다는 터틀넥과 재킷의 조합이 좋다.
너무 헐렁하지 않게,
딱 맞는 스타일을 입어야 단정해 보인다.

렉토 RECTO.
SHIRRED SLEEVE SHIRT, 24만 8천원

소매에 주름으로 입체적인 볼륨감이 특징.

슬랙스와 매치해 오피스 룩으로 연출하거나
데님과 함께 캐주얼하게 입을 수도 있다.

LOVING YOU

화이트 골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고급스럽고, 다양한 도형을 기하학적으로 조합해 모던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갈랑트리 드 까르띠에 컬렉션의 이어링, 네크리스,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사이언 블루 컬러 드레스 코스(COS).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중앙에 3.10캐럿의 오벌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솔리테어 1895 파베 링, 중앙에 2.02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솔리테어 1895 파베 링, 솔리테어 링에 매치하기 좋은 곡선 디자인의 트리니티 루반 웨딩 밴드, 중앙에 2.16캐럿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3개의 고리가 얽힌 디자인이 인상적인 트리니티 루반 솔리테어 링, 중앙에 2.05캐럿의 페어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네크리스 모두 까르띠에(Cartier).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중앙에 4.84캐럿의 쿠션 컷 사파이어를 세팅한 아델 링, 5.65캐럿의 오벌 컷 루비 양옆에 사다리꼴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콘솔 링, 중앙에 2.34캐럿의 에메랄드를 세팅한 솔리테어 1895 컬러 스톤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중앙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주변에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해 광채를 더한 까르띠에 데스티네 컬렉션의 네크리스, 이어링, 오른손에 낀 솔리테어 링, 솔리테어 링과 매치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르띠에 웨딩 밴드, 왼손에 낀 중앙에 2.33캐럿의 쿠션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솔리테어 1895 파베 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 블루 드레스 잉크(EENK).
간결하고 모던한 디자인이 인상적인 에센셜 라인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총 6.64캐럿을 세팅한 이어링,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총 29.71캐럿을 세팅한 네크리스 모두 까르띠에(Cartier).
왼쪽부터) 다양한 형태의 빗방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총 16.39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플뤼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 페어 컷 다이아몬드와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플뤼 드 까르띠에 링, 브로더리 드 까르띠에 웨딩 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플뤼 드 까르띠에 이어링 모두 까르띠에(Carti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