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탈리 포트만의 디올 드레스

나탈리 포트만이 지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입었던 드레스가 화제다.

 

가장 화려하고 의미 있는, 무엇보다 아름다운 드레스가
모두 아카데미 시상식의 레드 카페트 위에 오른다고 하지만
나탈리 포트만의 룩은 많이 특별했다.


울 실크 소재에 새틴 라펠을 더한 케이프에는
디올의 수장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서명을 포함해
총 8명의 성이 새겨져 있었다.

<허슬러>의 감독, 로렌 스카파리아(Lorene Scafaria)
<페어웰>의 루루 왕(Lulu Wang)
<작은 아씨들>의 그레타 거윅(Greta Gerwig)

<애틀란틱스>의 마티 디옵(Mati Diop)
<날 용서해 줄래요?>의 마리엘 헬러(Marielle Heller)
<퀸 앤 슬림>의 멜리나 맷소카스(Melina Matsoukas)
<허니보이>의 알마 하르엘(Alma Har’el)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의 셀린 시아마(Celine Sciamma)

모두 영화계에서 인정 받은 여성 감독이지만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 아쉬움을 품은 나탈리 포트만은
디올 하우스에 의뢰해 특별한 케이프제작했다.


두 명장인
280시간을 들여 완성한 케이프.


케이프 안에 입은 드레스도 남다르다.
무려 600시간을 들여 6명의 장인이 완성한 드레스는
디올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원단, 실크 튤에
빛바랜 듯한 금사로 보리 이삭과 들꽃을 새겨 넣은 것이 특징이다.


물론 이 역시 모두 장인의 손 끝에서 완성됐다.

디올은 나탈리 포트만의 레드카페트 사진을 업로드 하며
아래와 같은 글을 썼다.

“배우 나탈리 포트만은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패션의 힘을 아주 절묘하게 활용했다.
우아한 2020 S/S 튤 드레스를 입고,
올해 평론가들로 부터 호평을 받았으나
오스카 수상은 하지 못한 여성 감독들의 이름을 새긴 케이프를 걸쳤다.

 

나탈리 포트만 역시 같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했다.

“어제 밤, 훌륭한 작품을 충분히 인정 받지 못한 
여성들에게 영광을 돌린다”

라는 멘션과 함께
그들의 이름이 새겨진 드레스 옆 면에
모든 감독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태그했다.

짧아서 매력적인 숏 무스탕

솔직히 롱패딩을 입을 때는 아니고,
그렇다고 롱 코트는 움직이기 불편하다.
그럴 땐 짧아서 더 편하고
따뜻한 숏 무스탕을 추천!
국내 브랜드 중 디자인은 물론
가격까지 훌륭한 숏 무스탕을 골라 봤다.

플라스틱아일랜드(Plastic Island) 15만 9천원 by Shinsegaemall
컬러 배색 무스탕 재킷

 카라, 소매라인, 어깨라인에  비슷한 톤의 컬러를 매치해 귀엽다.
프릴 스커트와 매치하면 러블리한 느낌을 주고
데님 팬츠와 연출해 캐주얼하게 입을 수 있다.

 

에콘(Ekhon) 17만 1천원 by MUSINSA
레지스탕스 무스탕 재킷 브라우니

리버시블로 연출 가능한 무스탕 숏 재킷.
무심하게 일자로 떨어지는 핏이지만
허리 선을 강조하고 싶다면 벨트를 활용하자.


파사드패턴(Facade Pattern) 33만원 by W Concept
램스울 리버시블 숏 무스탕

가위로 슥 자른 듯한 밑단이 매력적이다.
뒤집어서 양털 재킷처럼 연출할 수 있어 실용적.
어두운 컬러의 무스탕에는 밝은색 데님을 매치해 보자.


에고이스트(Egoist) 19만 9천원 by Cjmall
에고이스트 숏무스탕

커다란 진주 단추를 더해
무스탕이지만 사랑스러운 느낌이 난다.
롱 원피스와 매치해도 귀여울 듯.

로엠(Roem) 10만 9천원 by Roem.elandmall
베이직 라이더 자켓형 무스탕

유행을 타지 않는 라이더 재킷 스타일.
사진처럼 캐주얼하게 연출해도 좋지만,
라이더 재킷 특유의 시크함을 살리고 싶다면
올 블랙 룩에 무심하게 걸쳐 보자.

 

지금은 퍼프 블라우스 시대

이번 시즌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퍼프 소매.
긴 티셔츠나 터틀넥 스웨터와 레이어드 해서,
다가오는 봄/여름에는 단벌로 입을 수 있는
퍼프 소매 블라우스를 찾아 봤다.

엠에스지엠(MSGM) 12만 9천원 by YOOX

 

사랑스러운 핑크 컬러가 귀여운 새틴 소재 블라우스.
평상시에 캐주얼하게 입고 싶다면
데님 팬츠와 매치하면 된다.

.

가니(Ganni) 27만 4천원 by FarFetch

 

허리 라인에 리본을 묶어 연출 가능한 퍼프 소매 블라우스.
잔잔한 스트라이프 패턴 덕에 시원해 보인다.
휴가지에서 입어도 완벽하겠지만
슬랙스와 매치해 오피스 룩으로 연출해도 무난하다.

 

요한나 오르티츠(JOHANNA ORTIZ) 62만 4천원 by MATCHES FASHION

오프 숄더 블라우스로도 연출이 가능한 블라우스.
프린트 스커트와 샌들을 매치하면 시원한 휴가 룩,
H라인 스커트와 매치하면 주말 데이트 룩으로도 완벽하다.

 


비아플레인(ViaPlain) 피터팬 퍼프 블라우스 19만8천원.
부드러운 코튼 소재로 프릴이 가미된 짧고 둥근 카라가 매력적이다.
미니 스커트나 데님 팬츠 어디에도 유용하게 입을 수 있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