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과 아카데미 시상식

샤넬은 영화계와 굉장히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브랜드다.
가브리엘 샤넬은 1930년대 초반 의상 디자이너로서
장 르누아르<게임의 규칙>같은 유명한 영화 작업에 참여했다.

루이 말, 로제 바딤, 알랭 르네, 우디 앨런에 이르기까지
당대 주요 영화 감독들이 배우의상 제작샤넬에 의뢰하기도 했다.

2008년 칼 라거펠트는 단편 영화 <코코 1913 – 샤넬 1923>을 제작한 후
가브리엘 샤넬의 삶에서 영감을 받은 소재로
꾸준히 단편 영화를 제작했다.

지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가장 빛나는 순간도 샤넬이 함께 했다.

봉준호 감독<기생충>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스타였다.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에 이어 최고 상인
작품상까지 받으며 역사를 다시 썼다.

<기생충>에서 기택(송강호)의 딸, 기정을 맡아 열연한 배우 박소담은 이날 샤넬을 입었다.
샤넬은 전 세계 여러 아티스트에게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데,
그 중 하나가 레드 카페트 룩.

Instagram Storys @theacademy

그간 수많은 한국 배우가 샤넬의 룩을 입고 레드 카페트를 밟았지만
샤넬 오트 쿠튀르 룩을 입은 건 박소담이 처음이다.


2019/20 F/W 샤넬 오트 쿠튀르36번째 룩.
푸시아 핑크의 실크 튤 드레스.

수작업으로 완성한 플리츠 디테일이 돋보이는 오프 숄더 드레스다.

여기에 샤넬 하이 주얼리 ‘레 블레 드 샤넬’ 귀고리와

‘Ruban’ 브레이슬릿을 착용했다.

 

 

<기생충>국제장편영화상시상
샤넬의 앰버서더, 페넬로페 크루즈의 룩 또한 빛났다.


샤넬의 1995년 S/S 오트 쿠튀르 드레스에서 영감을 받아
특별 제작한 블랙 실크 드레스를 입은 그녀는 유난히도 아름다웠다.

 

 

 

세상을 떠난 영화인들을 추모하는 ‘인 메모리엄’ 시간에
추모 무대를 해 화제가 된 빌리 아일리시의 레드카페트 룩도 샤넬이었다.


2019/20 F/W 컬렉션에서 영감을 받아
특별 제작한 트위드 슈트

Instagram @billieeilish

샤넬 파인 주얼리 ‘Lion Protective’ 반지
‘Etoile Filante’ 반지 그리고

Instagram @billieeilish

샤넬 브로치스카프로 머리를 장식하기도 했다.

 

<원스어폰어타임…인 헐리우드> 그리고
<버즈 오브 프레이(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의 마고 로비 역시 샤넬의 앰버서더.

1994년 S/S 오트 쿠튀르 드레스를 입고
샤넬 파인 주얼리 ‘Matelassee Perles’ 반지를 착용하고 레드 카페트 위에 섰다.

그는 영화 <밤쉘>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지만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다.

 

그녀와 함께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헐리우드>에서 연기한
마가렛 퀄리 역시 샤넬의 드레스를 입었다.
무려 348시간을 들여 완성한 드레스로
2019/20 F/W 오트 쿠튀르 컬렉션 63번째 룩이다.

샤넬 파인 주얼리 ‘Roubachka’ 귀고리‘Premier Brins’반지로 화려함을 더했다.

 

<보헤미안 랩소디>루시 보인턴
샤넬 2020 S/S 컬렉션80번째 룩을 입었다.

Instagram @lucyboynton1

샤넬 파인 주얼리 ‘Voie Lactee’ 반지,
‘Ruban’ 반지 그리고 ‘Mini Gabrielle’ 귀고리를 매치하고
가르마에는 진주 장식까지 했다.

 

샤넬은 배우나 뮤지션만 지원하지 않는다.
<조커>음악상을 받은 음악 감독, 힐두르 구드나도티르 역시
샤넬 2006년 F/W 컬렉션
블랙 새틴 드레스를 입고 아카데미 어워드를 찾았다.

그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음악상을 받은 4번째 여성 음악 감독이다.

BRIDAL WEEK REPORT②

SIMPLE & MINIMAL

극도로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슬림 드레스는 계절에 관계없이 많은 신부가 선호하는 스타일이다. 미니멀한 드레스는 늘 비슷해 보이지만 이번 시즌에는 두드러지는 특징이 있다. 최근 파티 분위기의 자유로운 예식 문화가 자리 잡고 있는 웨딩 트렌드를 반영한 듯 등과 다리를 과감하게 노출해 반전 매력을 드러내거나 헤어와 메이크업을 매우 자연스럽게 연출해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강조했다는 것. 대세로 떠오른 팬츠나 투피스 스타일 역시 오래도록 사랑받을 전망이다. 기존의 경건하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벗어나 한층 당당하고 경쾌한 느낌의 룩이 많이 출시된 점이 돋보인다.

레트로 데님이 돌아왔다.

1 셔츠를 묶은 듯한 효과를 주는 데님 쇼츠 가격 미정 알렉산더 왕(AlexanderWang). 2 다이얼과 브레이슬릿이 데님으로 되어 있는 손목시계 11만8천원 게스(Guess). 3 리본으로 장식한 비바 플랫 슈즈 83만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4 레오퍼드 칼라 데님 재킷 24만9천원 리바이스(Levi’s).  5 배색 데님 드레스 3백28만원 지방시(Givenchy). 6 사이드 버클 장식 스니커즈 1백5만원 로저 비비에(RogerVivier). 7 베이식한 배기 스타일 오버올 12만9천원 리바이스(Levi’s). 8 워싱 데님 팬츠 6만9천9백원 에이치앤엠(H&M). 9 데님 퀼팅 클러치 백 가격 미정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10 버킷 햇 가격 미정 캉골(Kangol). 11 워싱 데님 힙색 가격 미정 풀앤베어(Paul & Bear). 12 트위스티드 데님 스커트 가격 미정 사카이(Sacai).

1 체크 안감을 살려 독특하게 연출할 수 있는 데님 와이드 팬츠 44만원대 유저(Youser). 2 링 형태의 클로저가 특징인 데님 퀼팅 백 95만9천원 멀버리(Mulberry). 3 그러데이션 데님 점퍼 2백9만원 스텔라 매카트니(StellaMcCartney). 4 데님 바게트 백 가격 미정 펜디(Fendi). 5 프린지 디테일의 후드 드레스 가격 미정 디올(Dior). 6 데님 장식 골드 체인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샤넬(Chanel). 7 레이스 디테일 데님 셔츠 5만9천원 자라(ZARA). 8 데님 플로피 햇 4만9천원 듀이듀이(DewEDewE). 9 슬릿 디테일 스커트 18만원대 레이 바이 매치스패션닷컴(Raey byMATCHESFASHION.COM). 10 에스닉한 프린트의 플랫폼 스니커즈 82만5천원 호간(Hogan). 11 꽃송이 모양 코르사주를 장식한 클러치 백 2백만원대 오스카 드 라 렌타 바이 네타포르테(OscardelaRenta byNET-A-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