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셀프 졸업 선물

졸업을 앞둔 이들에게 딱 어울리는
실용적이면서도 합리적인 가격대의 가방을 모아보았다.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는 졸업생들을 위한 축하 선물로도,
고생한 나를 위한 선물을 해보는 것도 좋겠다.

조셉앤스테이시 Joseph & Stacey
Joseph Shopper S Barbados, 31만 9천 8백원

간결한 디자인에 넓은 수납력을 자랑한다.

턴록(Turn Lock)으로 끈 길이를 쉽게 조절할 수 있으며,
추가 스트랩을 연결해 크로스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뮤트뮤즈 MUTEMUSE
AMUSE Bag 24만 8천원

상단부 지퍼가 있어 가방을 완전히 열지 않아도
휴대폰, 카드, 립스틱 등을 작은  소지품을
쉽고 편하게 넣을 수 있다.

뮤트뮤즈만의 디자인 스트랩을 추가 구매해
나만의 스타일로 연출 가능하다.

 

프루아 FFROI
Denim Tote, 28만원

튼튼한 데님에 가죽 라이닝을 더한 견고한 디자인의 토트백.

수납력은 물론 어떤 룩에나 편하게 잘 들 수 있는 디자인이다.

 

어썸니즈 AWESOME NEEDS
COW LEATHER ‘MMBAG’, 29만 5천원

은은한 광의 소가죽으로 부드러운 색감이 매력적이다.

꽤 많은 물건을 넣어도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으며
긴 스트랩을 연결해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미닛뮤트 Minitmute
remood bag, 43만 8천원

은은한 광택과 자연스러운 구김이 매력적이다.

충분한 수납공간을 자랑하며
내부 포켓을 더해 실용적인 아이템.

기억 해야 할 새 시즌 트렌드 키워드.

GYPSY CROCHET
디자이너들의 크로셰 사랑이 올봄 어느 때보다 각별하다. 굵은 뜨개실로 엮은 크로셰 아트가 주요 브랜드의 쇼에서 대거 포착되었다. 런웨이 위의 크로셰 룩을 실용적으로 스타일링하는 방법이 궁금한가? 그렇다면 베이식한 스타일에 더하거나 이자벨 마랑 컬렉션을 참고해 수영복 위에 덧입어 휴양지 룩으로 활용할 것.

IN TIERS
선명한 컬러나 시스루 소재의 러플과 플리츠를 층층이 쌓아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배가한 티어드 드레스가 런웨이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계절의 변화를 실감할 수 있는 사랑스러운 티어드 드레스로 봄에 어울리는 스타일을 완성해보길.

BOLD NECKLACE
존재감이 뚜렷한 스테이트먼트 네크리스가 유행할 전망이다. 보테가 베네타나 J.W. 앤더슨처럼 미니멀한 룩을 지향하는 브랜드 역시 예외 없이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네크리스를 선보였으니, 올여름 과감한 네크리스로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는 건 어떨까.

COLORFUL LEATHER
가죽이 가을, 겨울에만 의류 소재로 쓰일 거라고 생각하는 건 시대착오적이다. 생동감 넘치는 컬러의 레더 아이템이 강력한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컬러가 밝아졌을 뿐 아니라 얇게 가공하고 광택을 입히는 등 봄여름에 어울리는 셀로판 레더로 선보였으니 이번 시즌  다채로운 레더 아이템으로 스타일링하는 재미를 놓치지 말길.

SQUARE TOE SHOES
스퀘어 토 트렌드가 이어지면서 이 추세에 발맞춰 단정하고 포멀한 느낌의 로퍼가 이번 시즌 가장 주목할 슈즈로 손꼽힌다.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무난한 스타일이지만 특히 데님 룩이나 팬츠 수트와 매치하면 금상첨화!

SUPERSIZE BAGS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액세서리로 오해할 만큼 작은 마이크로 미니 백을 선보였던 디자이너들이 이번엔 빅 백의 매력에 빠졌다. 소지품을 몽땅 넣고도 남을 커다란 가방들은 디자인으로 보나 활용도로 보나 환영받아 마땅하다.

BRA TOP LAYERED
노출이 과감해지는 계절을 앞두고 브라를 주요 아이템으로 활용한 룩이 런웨이에 대거 등장했다. 테일러드 재킷을 걸쳐 시크하게 연출하거나 롱스커트와 함께 드레시하게 스타일링하는 등 그 방법도 가지각색. 시스루, 니트, 가죽 등 다양한 소재로 선보여 선택의 폭도 넓다.

HOT PANTS AGAIN
올여름엔 옷차림에 한층 더 과감해도 좋을 듯하다. 한동안 런웨이에서 자취를 감췄던 핫팬츠가 다시 트렌드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데님과 가죽은 물론이고 스포티한 분위기를 부각시킨 니트까지 다양한 소재로 선보인 점 또한 눈길을 끈다.

POLKA DOTS
물방울무늬가 촌스럽다는 오명을 벗고 화려하게 부활했다. 쿠튀르 룩을 방불케 하는 스타일에 도트 패턴을 입혀 하이패션계에 안착했으니. 발렌시아가와 발맹, 사카이 등 유명 하우스 브랜드에서 선보인 도트 패턴의 패셔너블한 변신을 눈여겨볼 것.

RETRO DENIM
매 시즌 트렌드로 손꼽히는 데님 아이템은 이번 시즌에도 소유욕을 자극한다. 그중에서도 워시드 데님이나 파워 숄더 등 레트로 무드 데님 룩이 여전히 강세다. 알렉산더 왕과 베르사체, 스텔라 매카트니가 대표적이다.

BRIDAL WEEK REPORT①

LOVELY & ROMANTIC

드레스 볼륨이 커질수록 사랑스러움도 배가 된다는 사실을 아는가.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에도 풍성하고 웅장한 디자인의 드레스가 눈에 띄었다. 암살라의 거대하게 퍼지는 티어드 드레스나
모니크 륄리에의 퍼프소매로 볼륨감을 극대화한 드레스가 대표적인 예. 특정 소재에 한정하지 않고 가벼운 튈부터 실크까지 다양한 원단으로 출시돼 있어 예식 장소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웅장한 웨딩드레스가 부담스러운 신부라면 심플한 드레스에 퍼프소매 가운을 덧입거나 투피스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처럼 신부의 감성을 자극하는 로맨틱한 무드의 드레스를 입을 땐 액세서리 역시 리본이나 헤어밴드 등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강조하는 것이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