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퍼프 블라우스 시대

이번 시즌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퍼프 소매.
긴 티셔츠나 터틀넥 스웨터와 레이어드 해서,
다가오는 봄/여름에는 단벌로 입을 수 있는
퍼프 소매 블라우스를 찾아 봤다.

엠에스지엠(MSGM) 12만 9천원 by YOOX

 

사랑스러운 핑크 컬러가 귀여운 새틴 소재 블라우스.
평상시에 캐주얼하게 입고 싶다면
데님 팬츠와 매치하면 된다.

.

가니(Ganni) 27만 4천원 by FarFetch

 

허리 라인에 리본을 묶어 연출 가능한 퍼프 소매 블라우스.
잔잔한 스트라이프 패턴 덕에 시원해 보인다.
휴가지에서 입어도 완벽하겠지만
슬랙스와 매치해 오피스 룩으로 연출해도 무난하다.

 

요한나 오르티츠(JOHANNA ORTIZ) 62만 4천원 by MATCHES FASHION

오프 숄더 블라우스로도 연출이 가능한 블라우스.
프린트 스커트와 샌들을 매치하면 시원한 휴가 룩,
H라인 스커트와 매치하면 주말 데이트 룩으로도 완벽하다.

 


비아플레인(ViaPlain) 피터팬 퍼프 블라우스 19만8천원.
부드러운 코튼 소재로 프릴이 가미된 짧고 둥근 카라가 매력적이다.
미니 스커트나 데님 팬츠 어디에도 유용하게 입을 수 있을 듯.

 

THE SUIT FOR HIM①

basic wedding suit

SUIT
‘결혼식 땐 무조건 턱시도를 입어야지’라는 말이 있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단 하나의 정답도 아니다. 결혼식 단 하루를 위해 턱시도를 갖추는 것이 누군가에겐 불필요할 수도 있으니까. 그래서
요즘 남자들은 결혼식 때 턱시도 대신 수트를 입는다. 웨딩 수트라고 크게 다르진 않다. 평범한 비즈니스 수트에 액세서리를 잘 갖추면 완벽한 웨딩 수트로 탈바꿈시킬 수 있다. 결혼식을 계기로 좋은 수트를 사거나 맞춰서 결혼식 때 멋지게 입고 평상시에 활용하는 것도 실용적이다. 웨딩 수트는 네이비와 그레이, 블랙이 기본 컬러다. 그리고 패턴이 없는 단정한 원단의 수트여야 한다. 디자인은 싱글이나 더블 브레스티드 수트여도 되고 스리피스 수트여도 상관없다. 다만 이 중 턱시도만큼 정중한 느낌을 주는 건 스리피스 수트라는 사실을 기억하자.

1 브랙 피크트라펠 수트 톰포트(Tom Ford). 2 네이비 더블 브레스티드 수트 수트서플라이(Suitsupply).3 그레이 싱글 브레스티드 수트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KEY POINT
1 웨딩 수트라고 턱시도가 전부는 아니다.
2 웨딩 수트의 기본 색은 네이비, 그레이, 블랙이다.
3 가장 정중한 분위기를 내는 건 스리피스 수트고 그다음은 더블 브레스티드 수트다.
4 웨딩 슈즈는 단정한 블랙이 최고이다.
5 셔츠는 깔끔한 화이트 셔츠면 충분하다.
6 타이는 광택 있는 실크 타이로 선택한다.
7 좀 더 우아하고 정중한 느낌을 내고 싶다면 수트에 블랙 보타이를 맨다.

BRIDAL WEEK REPORT③

SENSUAL & GLAMOROUS

웨딩을 준비하는 신부들이 한 번쯤 시선을 빼앗겼을 화려한 드레스. 본식보다는 웨딩 촬영이나 애프터 파티 드레스로 많이 선택하기 때문인지 관능적인 드레스 역시 런웨이에서 자주 포착됐다. 디자이너들은 슬릿을 깊이 파 다리를 드러내거나 코르셋 톱으로 관능적인 매력을 한층 더했다. 주목할 점은 지난 시즌과 달리 비즈보다는 레이스와 움직일 때마다 유려하게 흔들리는 깃털을 주로 장식해 섹시한 매력과 고급스러운 아름다움을 동시에 표현했다는 것.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주고 싶은 신부들은 이네스 디 산토 컬렉션이나 베르타 컬렉션을 참고하면 좋을 듯하다. 부분적으로 깃털을 장식한 드레스를 고르거나 쉽게 입고 벗을 수 있는 깃털 장식 볼레로를 추가하는 것만으로도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