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듀로이, 지금부터 부지런히 입자

 

코듀로이가 촌스럽다고 생각했다면 모르는 소리!
따뜻한 건 물론 소재 특유의 부드러움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오지 못할 것.

지금부터 봄까지 주구장창 입을 수 있는 코듀로이 아이템을 소개한다.
국내 브랜드 중 가장 매력적인 아이템을 골라봤다.

 

레이스 rrace
Corduroy short pants, 7만 5천원

모던하고 심플하지만 위트 있는 디테일과
자연스러운 색감을 사용하는 브랜드 ‘레이스’.

톤 다운된 민트 컬러의 숏팬츠로
핀턱 디테일이 라인을 세련되게 잡아준다.

 

앨런아크 ellonarc
DONNI CORDUROY PT, 11만 8천원

트렌디하지만 유니크한 감성을 더해
아이템 하나만으로도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할 수 있는 디자인을 선보이는 ‘앨런아크’.

코튼과 코듀로이의 조화가 매력적으로
바지를 뒤집어 입은 듯한 아웃 포켓 장식이 포인트인 팬츠.

 

이제이노리 Ejnolee
Yellow Corduroy Asymmetry Skirt, 17만 8천원

‘이제이노리’는 패션에 아트를 접목시켜
상상력과 자유로움을 제품에 표현하는 브랜드다.

뒤에서 보면 머메이드 스커트를 입은듯하지만
정면에서는 비대칭적인 러플이 유니크한 스커트를 추천한다.

 

프리마돈나 fleamadonna
CORDUROY OVERSIZED SHIRT, 20만 8천원

‘프리마돈나’는 키치하면서도 독특한 디테일로
수지, 트와이스, 카일리 제너 등
국내외 셀러브리티들의 데일리룩까지 점령한 브랜드.

심플하지만 독특한 숄더 스티치와
오버사이즈핏이 멋스러운 셔츠.

 

클루드클레어 CLUE DE CLARE
tuck detail corduroy jacket, 25만 9천원

미니멀하고 클래식한 디자인에 유니크한 포인트 디테일을 더해
‘클루드 클레어’만의 감성을 만들었다.

얼핏 보기에 평범한 자켓같지만 탈부착이 가능한
페이크 셔츠 커프스가 포멀한 분위기를 더해준다.

 

인스턴트펑크 Instantfunk
코듀로이 더블버튼 자켓, 30만 5천원

공식에 구애받지 않고 편안하고
자유로운 무드를 뽐내는 브랜드 ‘인스턴트펑크’.

손목 부분의 피크가 포인트인 박시한 라인의 더블 자켓.
안감과 카라에 컬러 배색을 두어 소매를 걷거나
카라를 세워 다른 느낌의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매넌 MANNON
LENA Corduroy Volume Sleeved Dress, 19만 8천원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는 가치를 중심으로
여성의 부드러운 실루엣과 텍스처를 중요시하는 브랜드.

핀턱으로 허리 라인을 강조하고
퍼프 소매와 스퀘어 네크라인이 페미닌한 무드를 더한다.

패션 에디터들이 선택한 슈즈

ARTISTIC HEEL

매번 미니멀한 실루엣에 독특한 형태의 굽으로 포인트를 준 슈즈에 마음을 뺏긴다. 강렬한 컬러 블록과 건축적인 힐에 로퍼 특유의 스포티한 분위기까지 더해진 루이 비통의 슈즈, 쿨하지 아니한가! JBM

구조적인 굽이 돋보이는 스위프트 로퍼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MARY JANE

샤넬이 매 시즌 제안하는 클래식한 디자인의 슈즈는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일단 구입해도 좋다. 이번엔 메리제인을 눈여겨볼 것. 블랙과 화이트의 조합, 퀼팅 디테일, 금속 로고 장식까지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요소가 녹아들어 있다. 이 슈즈 하나로 샤넬이 추구하는 미학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는 말씀! LJM

떼어낼 수 있는 앵클 스트랩이 달린 스웨이드 퀼팅 오픈토 슈즈 가격 미정 샤넬(Chanel).

 

DREAMY MULE

발이 답답한 걸 못 견디는 사람들에게 스타일리시한 뮬의 등장은 축복과도 같다. 가죽을 입체감 있게 꼬아 만든 보테가 베네타의 뮬이라면 더더욱! 선명한 색감 덕분에 새 시즌 유행하는 레트로 데님 팬츠에 더해 캐주얼하게 스타일링하거나 슬립 드레스에 매치해 우아한 룩을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을 듯. KJS

나파 가죽을 엮은 BV 커브 뮬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SNEAKERS SCENE

어떤 옷차림에도 잘 어울리는 프라다 스니커즈는 새 시즌 구입하고 싶은 쇼핑 리스트 1순위다. 어글리 스니커즈 트렌드에 밀려 한동안 보기 어려웠던 간결한 디자인이라 더욱 반갑다. 평소 편안한 스니커즈를 즐겨 신는 이들이 환영해 마지않을 신발! LSH

오토바이 타이어를 모티프로 디자인한 러버솔이 특징인 개버딘 하이톱 스니커즈 90만원대 프라다(Prada).

그때 그 시절 곱창밴드

 

1990년대 유행했던 또 하나의 헤어 액세서리,
흔히 ‘곱창 밴드’라 불리는 헤어 슈슈(Chouchou)
또는 ‘스크런치(Scrunchy)’를 소개한다.

최근 아이유가 KBS 라디오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서
‘매일 가지고 다녔던 아이템이 무엇이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곱창밴드를 최애 아이템이라 대답하며 또 한번 주목을 받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포니테일이나 반묶음으로 높게 묶어 발랄하게 연출하거나,
로 번 스타일로 우아하고 세련되게 연출해보자.

 

에이치앤엠 H&M
플리츠 머리끈, 5천 9백원

플리츠가 잡힌 저지 소재의 헤어밴드로
레오퍼드 패턴이 룩에 포인트를 준다.

가니 Ganni
프린트 곱창밴드, 2만 3천원대

다양한 체크 패턴이 프린트된 헤어밴드로
묶을 때마다 다양한 모양으로 연출할 수 있다.

 

자라 ZARA
벨벳 오간자 헤어밴드(2set), 1만 9천원

우아한 느낌의 벨벳과 오간자 헤어밴드로 구성되어 있다.
두 개를 레이어드하여 독특하게 연출해도 좋을 듯.

 

슬립 SLIP
Silk ribbon and hair tie set, $46.15

큰 리본을 탈부착할 수 있어
그날의 기분에 따라 심플하게 착용하거나
또는 러블리한 분위기를 더해보자.

 

베르사체 VERSACE
바로크 프린트 헤어슈슈, 20만원

100% 실크로 만들어진 화려한 패턴의 헤어밴드.

 

아모르윌트 AMORWERT
스크런치 타탄체크 헤어 곱창끈, 9천 9백원

도톰한 소재에 타탄체크 패턴이 따뜻함을 더해주는듯하다.

 

발렌시아가 BALENCIAGA
헤어 액세서리, $144

구겨진듯한 질감과 광택이 느껴지는 가죽 소재의 헤어밴드.
오커 옐로우, 푸크시아 핑크 모두 포인트 주기에 좋은 컬러다.

 

쓰리투에이티 3/80
Line Satin Scrunch, 8천원

새틴 소재로 부드러운 광택감이 도는 제품.
클래식한 컬러에 배색 바인딩이 멋스럽다.

 

영리영리 yOungly yOungley
Marie Scrunchies, 1만 9천원

오렌지 컬러 라벨이 포인트를 주며,
그림 같은 패턴이 오묘한 느낌을 연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