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첫째주 #신작 추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부터 예능, 영화까지
이번 주 볼 만한 신작들을 소개한다.

드라마

나 홀로 그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나 홀로 그대>
내면의 아픔을 가진 안경 회사 대리 소연(고성희)과
특수 안경을 쓰면 홀로그램으로 보이는 인공지능(AI) 비서
홀로(윤현민)의 관계를 다룬다.
‘알파고’ 같은 존재가 현대 사회의 외로움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는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드라마 <아는 와이프>의 이상엽 PD,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류용재 작가가 참여했다.

공개일 2월 7일

예능

배철수 잼

배철수의 TV 토크 쇼 <배철수 잼>이 이번 주 첫방송한다.
30년째 진행 중인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의
사람과 음악‘ 코너와 유사한 프로그램으로
문화, 사회, 경제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과
그들의 커리어 그리고 음악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
1화에는 1970년대 유명 가수 이장희, 정미조가 출연하며
양준일도 녹화를 마친 상태다.
8부작으로 모델 이현이가 배철수와 함께 진행을 맡았다.

편성 월요일 오후 9시50분 MBC
첫방송 2월 3일

트로트 퀸

<트로트 퀸>은 지난 1월 말 종영한 <보이스 퀸>의 스핀오프 프로그램.
<보이스 퀸>에서 트로트를 불렀던 참가자부터
김양과 우승연을 비롯한 현직 트로트 가수까지
20명의 출연자를 두 팀으로 나눠 경연을 진행한다.
‘꺾기의 달인’, ‘음색 퀸’ 등 테마가 있는 노래 대결을 통해
최후의 1인을 가릴 예정.
김용만이 MC, 지상렬과 윤정수가 각 팀 팀장을 맡았고
심사위원으로는 태진아, 육중완, 레이디 제인 등이 출연한다.

편성 수요일 오후 11시 MBN
첫방송 2월 5일

영화

버즈 오브 프레이

할리 퀸(마고 로비)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
<버즈 오브 프레이(할리 퀸의 황홀한 해방)>.
조커와 헤어진 그가 여성 히어로를 모아 팀을 만들고
악당 로만 시오니스(이완 맥그리거)에 맞선다.
정의를 위해 연대한 여성들의 활약과
고담시를 물들이는 화려한 색감의 영상이 관전 포인트.
<범블비>의 크리스티나 호드슨 작가가 각본을 썼고
마고 로비 또한 스토리 제작에 참여했다.
<데드 피그르>로 호평을 받았던 캐시 얀 감독의 작품.

클로젯

새로 이사한 집 안에서 갑자기 사라진 딸 이나(허율)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버지 상원(하정우)의 이야기를 담은 <클로젯>.
서양 공포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벽장을 주 소재로 삼고
무당, 지푸라기 인형, 부적과 같은 한국적 요소를 더했다.
<아가씨>의 김석원 음향감독이 사운드 제작에 참여해
현악기 소리, 아이들의 웃음소리 등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자물쇠 따는 방법>을 만든 김광빈 감독이 연출했다.

조조 래빗

제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10세 소년 조조(로만 그리핀 데이비스)가
자신의 집에 숨어 지내던 유대인 소녀 엘사(토마신 맥켄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낸 영화 <조조 래빗>.
조조의 상상 속 친구로 히틀러를 등장시키며 전쟁의 비극을 풍자한 작품으로
크리스틴 뢰넨스의 장편 소설 <갇힌 하늘>을 원작으로 제작됐다.
<토르: 라그나로크>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연출했으며
그가 직접 ‘히틀러’ 역할을 연기했다.

생각하는 의자

감프라테시 MORRIS CHAIR by 챕터원

출생 2015년생.
탄생 배경 현대 가구의 시초라 불리는 토넷 체어에서 영감을 받아 새로운 비율로 재해석했다. 모든 면에서 앉는 사람이 의자의 첫째 탄생 목적인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했다.
좋은 친구 페르시안 카펫. 시간이 지날수록 아름다움을 더해가는 예술품과 탄생 목적이 유사하다.
추천 작품 영화 <레이디 맥베스>. 현대에 제작한 가구지만, 고전 의자를 재해석한 만큼 <레이디 맥베스>의 배경인 19세기
의상과 건물, 가구 등에도 어울릴 만한 요소와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존재 가치 감프라테시 스튜디오는 조화와 부조화의 경계에 있는 영역을 지속적으로 탐사한다. 이 의자 또한 비슷한 분위기는
물론이고, 상반되는 특성을 띠는 공간에도 자연스럽게 녹아들 것이다.

타치니 LAGOA by 리치우드

출생 2019년생.
탄생 배경 디자이너 자니니 지 자니니(Zanini de Zanine)는 자신이 태어난 고국 브라질의 자연 풍경에서 영감을 받아 이 시리즈를 제작했다. 초목이 지닌 아름다운 색과 부드러운 곡선을 살린 작품이다.
좋은 친구 주변에 다른 소품 없이 의자 하나만으로도 충분하지만, 높이와 색이 맞는 사이드 테이블을 두어도 좋다.
추천 작품 영화 <시네마 천국>. 꿈을 이루기 위해 브라질에서 이탈리아로 온 디자이너의 인생과 정든 고향을 떠나 자신의 영화를 만들어내는 주인공의 이야기가 묘한 접점을 이룬다. 이 의자에 앉아 볼 수 있는 가장 멋진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존재 가치 라고아 의자는 강한 존재감을 지녔음에도 의외로 어떤 곳에든 이질감 없이 자연스럽게 녹아든다. 갤러리의 응접실, 서재, 거실 등
어디에서든 자신만의 존재 가치를 발휘한다.

워크샵파머스 SPLINE SERIES 05

출생 2019년 12월 4일생.
탄생 배경 밴딩 합판이라는 재료에서 영감을 받았다. 얇고 잘 구부러지는 특성을 가진 이 재료에 레진을 조합하면 다양한 곡면을 표현하면서 구조적인 역할까지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바탕으로 2018년부터 계속된 실험 끝에 탄생한 작품이다. 전작 ‘Arch Series’에서 나아가 과감한 곡선을 표현해 지금의 의자가 만들어졌다.
좋은 친구 이 의자는 특유의 리듬감을 갖고 있다. 어디에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의외로 제법 잘 어울리기도 한다. 독특한 오브제나
가구와 잘 어울릴 듯하다.
작가의 추천 작품 작가는 이 의자를 구상하고 제작할 때,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이 무엇일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 그중 음악은 중후한 베이스 연주가 포함된 재즈 음악이 흐르는 공간을 떠올렸다고 한다.
존재 가치 이 의자의 제작 방식은 굉장히 자유롭다. 모양을 만들기 위한 별도의 틀이 없다. 그래서 매번 완벽히 같은 모양의 의자를 만들 수 없다. 두께나 형태가 조금씩 달라진다. 반복되지만 변형을 거듭하면서 리듬감을 형성한다. 자유롭지만 나름의 규칙성을 가지거나, 무질서하지만 질서가 있는 공간에 있을 때 존재 가치가 살아난다.

PLY WORKS USEFUL SHAPE_CALM

출생 2019년생.
탄생 배경 가구를 제작하는 일은 재료의 물성과 본연의 가치가 잘 드러나도록 만드는 과정이기도 하다. 이것은 값비싼 고급 재료, 친환경 재료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 목적’에 부합하는 것이다. 조병주 작가는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가구는 비싼 재료로 만들어야 가치가 높다는 편견을 지양하면서, 그동안 건축자재로 주로 사용하던 합판이라는 소재에 주목해 이 의자를 만들었다. 합판의 물성은 이 의자에서 매우 중요한 조형 요소이자 주제다. 작가는 이를 다루는 다양한 방식과 변형 가능한 특징을 생각하며, 면을 이루는 요소와 곡선을 조화롭게 표현했다.
좋은 친구 높이가 430mm 정도 되는 스툴이나 티 테이블. 단순한 형태에 장식이 없고 커피나 책을 올릴 수 있는 가구가 좋을 듯하다.
작가의 추천 작품 작곡 팀 사운드트랙 킹스의 ‘Amapola’. 의자에 앉아 5~10분 분량의 연주곡이나 잔잔한 음악을 듣다 보면 짧은 시간에도 큰 행복감과 힘을 얻을 수 있다.
취급 주의 좁거나 뒤가 막힌 공간보다는 여유로운 공간에 두고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상훈퍼니처 SOFT CHAIR

출생 2016년생.
탄생 배경 ‘유럽은 오래전부터 나무를 늘여 쓰는 스팀 밴딩 기술을 도입했는데, 국내에는 왜 그렇게 만든 의자가 없을까?’라는 작가의 의문에서 출발했다. 나무를 증기로 쪄 부드럽게 만든 후 틀에 넣어 원하는 곡선을 만드는 습식 밴딩 기법을 활용해 만들었다.
만든 이의 생각 이상훈퍼니처는 단순함 속의 아름다움을 찾아내는 데 중점을 두고 의자를 만든다. 트렌드보다는 시간의 흐름과 상관없이 보기에도 앉기에도 편안한 디자인을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존재 가치 딱딱한 나무를 둥근 반원 형태로 만든 때문일까? 소프트 체어는 그 자체로 따뜻한 분위기를 지니고 있다. 그래서 차갑고 어두운 색 위주의 가전제품이 가득한 보통 사람의 공간에서 사물임에도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낸다.
취급 주의 좌판 부분이 케인(cane) 소재라 늘어나는 성질이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정그림 MONO COMBO

출생 2019년 11월생. 상하이에서 열린 디자인 페어에서 첫선을 보였다.
탄생 배경 끊기지 않는 하나의 선을 컨셉트로 한 ‘모노’ 시리즈의 연작. 기존 가구의 전형적인 형태에서 벗어나 추상적인 형태를
드러냄으로써 시각적, 형태적 낯섦이 사용자의 호기심을 자극하게 만들었다.
만든 이의 생각 선을 컨셉트로 만드는 정그림 작가의 작품은 무한한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작가는 공간을 스케치북이라고 상상하고 그 위에
무엇이든 입체적으로 낙서하듯 작업을 이어간다.
작가의 추천 작품 오스틴 리(Austin Lee)의 페인팅 작업과 조각 작품. 재치 있고 장난스러운 스타일이 모노 콤보와 어울리기도 하고 2D와 3D, 가상과 현실을 오가는 작업 컨셉트가 비슷하면서도 흥미롭다.
새로운 용도 의자 밖으로 이어지는 선을 살펴보면 의자 외에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테이블이 될 수도, 오브제가 될 수도 있다. 작가는
앉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를 통해 더 많은 것을 상상하기를 바란다.

연관 검색어
,

완벽한 데이트 코스 ④

BAR

꽃을 올린 칵테일 192-29

바에서 근무한 경험을 살려 SNS에서 ‘칵테일 레시피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주인장이 술집 ‘192-29’를 오픈했다. 칵테일 바에서는 격식을 갖춰야 한다는 편
견을 내려놓고 가벼운 마음으로 찾아오도록 기획한 공간. 클래식 칵테일은 물론, 커다란 비눗방울 형태의 딸기 향 버블을 잔 위에 올린 ‘생딸기 버블 칵테일’과 구슬 아이스크림을 넣은 ‘프로즌 다이키리’처럼 재료가 독특하고 보기에도 예쁜 칵테일을 선보인다. 테킬라 베이스의 칵테일 ‘꽃’을 비롯한 일부 음료에는 식용 꽃을 올려 데이트를 마무리하는 로맨틱한 한 잔으로 좋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11가길 53
영업시간 월~목요일 18:00~01:00, 금·토요일 17:00~01:00, 일요일 휴업
문의 02-6954-1929

내추럴 와인 한 잔 와이즈 오렌지

내추럴 와인을 선호하는 커플이라면 연희동 골목에 있는 ‘와이즈 오렌지’를 권한다. 파리와 코펜하겐 등 유럽 곳곳을 여행하다 내추럴 와인의 매력에 빠진 형제가 함께 운영하는 술집으로 직접 시음해보고 세심하게 고른 제품만을 판매한다. 은은한 꽃 향이 느껴지는 ‘나르시서스’, 백포도 품종을 껍질과 함께 발효해 만드는 오렌지 와인의 일종인 ‘기브 업 더 고스트’ 등 시중에서 보기 어려운 와인도 선보인다. 파프리카와 토마토, 부라타 치즈로 구성한 가벼운 안주부터 오징어 요리, 스테이크까지 곁들일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맛로 24
영업시간 18:00~01:00, 일요일 휴업
문의 010-8545-8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