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러포즈 하는 날

조각보-롱하우스(안다즈 서울 강남)

어떤 순간이 아니라 그날의 분위기로 기억되는 프러포즈 날. 이날을 조금 더 의미 있는 하루로 만들고 싶다면 안다즈 서울 강남 2층에 있는 ‘조각보-롱하우스’를 찾아가야 한다. 철판 요리와 와인의 페어링이 흥미로운 ‘바이츠 & 와인’, 페이스트리 혹은 초콜릿과 샴페인을 즐길 수 있는 ‘샴페인 & 초콜릿’, 서울에서 받은 영감을 표현한 칵테일이 있는 ‘칵테일’ 이렇게 세 가지 컨셉트로 나뉜 이곳은 어떤 취향을 가진 사람이든 단번에 만족시킬 만한 다양한 술과 음식 리스트가 매력이다. 샴페인부터 포트 와인까지 다양한 와인 리스트를 시작으로 칵테일, 위스키, 크래프트 비어, 심지어 막걸리와 소주 같은 우리 술을 갖추고 있고, 각각의 술을 가장 맛있게 마실 수 있는 작은 플레이트의 음식이 마련돼 있어 술을 즐기는 커플에게 이보다 흥미로운 공간을 찾기 어려울 정도다. 프러포즈하는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고 싶을 땐 칵테일 바 한쪽에 있는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장미꽃 장식이 돋보이는 시그니처 칵테일 ‘안다즈 사워’나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입은 모습을 떠올릴 수 있는 ‘블랙 & 화이트 스완’, 아름다운 신부를 상징하는 ‘화이트 레이디’ 같은 칵테일로 백 마디 말보다 분명한 고백을 전해도 좋지 않을까.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854 안다즈 서울 강남 2층
문의 02-2193-1191
영업시간 매일 11:00~02:00
가격 안다즈 사워 2만원대, 철판에 구운 관자 2만5천원, 김치 볶음밥 아란치니 1만4천원

 

먼데이블루스

떠들썩한 이벤트를 벌이기보다 둘만의 식사 자리에서 진솔하게 마음을 전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강남역 부근의 와인 바 ‘먼데이블루스’를 추천한다. 스테이크와 파스타, 리소토 등 누구나 거부감 없이 좋아하는 맛을 내는 메뉴와 취향에 따라 선택 가능한 50여 종의 와인이 있는 이곳에서는 부담 없이 기분 좋게 식사하며 데이트를 즐길 수 있다. 주를 이루는 레드 와인을 포함한 와인 리스트가 훌륭한 편이지만, 코르키지를 받지 않으니 프러포즈를 위한 특별한 술을 따로 준비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다양한 음식과 와인을 어떤 식으로 페어링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예약할 때 미리 가져갈 술을 얘기하고 메뉴를 추천받을 수도 있다. 풍선이나 꽃길 없이도 성공 확률을 높여주는 프러포즈 방식이 이곳에 있다.

주소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53길 11
문의 02-521-0542
영업시간 월~토요일 18:00~02:00, 일요일·공휴일 18:00~23:00
가격 부라타 치즈 카프레제 3만원, 스테이크버섯볶음 3만9천원, 데블스 위스커즈 시라 8만9천원

 

니은 바

‘니은(ㄴ)’이라는 힌트 하나만으로 이런저런 상상을 하며 어두운 계단을 내려가면 작지만 화려한 분위기를 지닌 바가 펼쳐진다. 은밀하고 비밀스러워 보이지만 의외로 이곳의 정체는 이름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이곳은 내추럴 와인 바, ‘니은’이다. 위스키를 비롯해 보드카나 진을 베이스로 한 칵테일에 주력하는 보통 바와 달리 니은에서는 생소한 내추럴 와인을 글라스 혹은 보틀로 마시거나 이곳만의 레시피로 완성한 내추럴 와인을 기본으로 한 마티니를 즐기는 것이 일반적이다. 어떤 술을 어떻게 마셔야 할지 몰라도 괜찮다. 친절한 바텐더나 소믈리에가 그날 가장 맛있는 와인을 추천해주고, 칵테일 역시 선호하는 향이나 맛만 얘기하면 얼마든지 둘만의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유일한 칵테일을 맛볼 수 있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70길 9 지층
문의 010-2786-5948
영업시간 매일 18:00~02:00
가격 유기농 동치미 9천원, 돌문어구이와 메시트포테이토 2만3천원, 내추럴 마티니 2만6천원부터

 

도믹스

주택가가 이어지는 성수동의 한 골목길을 굽이굽이 들어가다 보면 예상치 못한 순간에 ‘도믹스’가 나타난다. 찾아가는 과정만으로도 충분히 설레는 선물이 될 수 있는 이곳은 새로운 방식으로 재탄생시킨 한식과 내추럴 와인의 조합을 즐길 수 있는 ‘코리안 내추럴 와인 바’다. 분홍빛이 가미된 적갈색 외벽과 고운 옥색 의자, 하얀 식기 등 한국의 미를 세련되게 담은 공간은 김도현 셰프의 아이디어가 더해진 한식 메뉴와 닮아 있다. 제주도 흑돼지와 멜젓의 조합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한 ‘베이컨구이’, 먹물 튀김옷을 입은 골뱅이와 얇은 카펠리니 면, 참나물의 조합이 매력적인 ‘골뱅이튀김’ 같은 음식들은 익숙한 듯 색다른 맛을 내며 내추럴 와인과 이상적인 페어링을 이룬다. 익히 아는 재료에서 새로운 맛을 발견하며, 익숙한 사람과 특별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완벽한 공간이다.

주소 서울시 성동구 둘레9가길 9
문의 010-6653-5635
영업시간 화~토요일 18:00~23:00, 일요일·월요일 휴업
가격 쌈 1만1천원, 골뱅이튀김 2만3천원, 베이컨구이 1만3천원, 와인 6만원부터

가전의 새 얼굴

MINIMAL DESIGN

미니멀리즘 시대에 발맞춰 가전 역시 심플한 다자인이 대세다. 예전에는 전면에 브랜드 로고를 비롯해 제품의 특징과 버튼 등을 다양한 방법으로 반영했다면 요즘 가전은 꼭 필요한 기능의 버튼을 제외한 나머지는 블루투스 혹은 인공지능 기술로 대체한 것. 버튼이 있더라도 같은 톤의 컬러를 사용하거나 단차를 줄여 눈에 거슬리지 않도록 디자인하거나 설계한다. 때문에 깔끔하고 매끈한 느낌으로 미니멀한 인테리어를 해치지 않고 조화를 이룰 수 있다.

1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냉방과 난방, 가습과 제습, 공기 청정까지 가능한 올인원 에어솔루션 기능을 탑재했다. 인공지능 센서가 사람의 위치와 거리를 감지하고 바람을 제어해 맞춤형 바람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시그니처 에어컨은 벽걸이와 스탠드형으로 출시됐다.
2 유리 상판과 메탈 다리로 이뤄진 사이드 테이블 ‘볼트’는 마리오 벨리니 디자인으로 B&B 이탈리아 제품. 인피니에서 판매.
동양의 전통적인 대나무 바구니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플러스마이너스제로의 ‘타워형 공기청정기’는 필터 외부의 가림막을 없애 사방에서 청정 효과를 극대화한다.
4 등고선이나 섬을 떠올리게 하는 독특한 형태의 소파 ‘DS-1025’는 드세데 제품으로 에이치픽스에서 판매.

 

MULTIFUNCTIONAL ITEM

하나의 제품이 두세 가지 역할을 해내는 다기능 가전이 인기다. 선풍기와 온풍기, 가습과 공기 청정 기능까지 갖춘 가전이 있는가 하면, 간단한 조작만으로도 모습이 달라져 인테리어 아이템으로도 손색없는 변화무쌍한 매력을 지닌 가전도 있다. 이 같은 다기능 가전은 예산 절감에도 큰 도움이 된다는 특징이 있다.

1 사용 목적에 따라 스피커 패널을 여닫으며 TV 또는 스피커로 활용 가능한 ‘베오비전 하모니’는 뱅앤올룹슨.
2 포름알데히드를 파괴하는 기술을 탑재한 다이슨의 ‘퓨어 휴미디파이 쿨 크립토믹™ 가습 공기청정기’는 공기 정화는 물론 가습과 쿨링 기능까지 갖췄다.
내부가 훤히 들여다보이는 투명 갓이 돋보이는 ‘휘슬’ 펜던트 조명은 브로키스.
4 물결 형태의 스크린 ‘에스테이라’는 물리적으로 공간을 나누는 동시에 밋밋한 인테리어를 특별하게 바꿔준다. 에텔 제품으로 챕터원.
5 독특한 곡선미가 돋보이는 ‘알타’ 암체어는 브라질 가구 브랜드 에텔 제품으로 챕터원에서 판매.

 

COLOR EDGE

모노톤 또는 메탈 소재로 차갑게만 느껴지는 가전이 아닌 다양한 색감을 입은 가전은 특히 신혼부부에게 인기다. 프리미엄 가전으로부터 비롯된 ‘맞춤 가전’ 역시 요즘 새롭게 떠오르는 가전 시장의 화두다. 다양한 컬러를 입은 가전은 사용자의 취향과 주거 환경에 어울리는 색상으로 연출할 수 있으며, 추후 재배합이 가능한 가전 또한 출시되고 있다.

7가지 색상의 패널 중 원하는 색상으로 조합할 수 있는 삼성전자 ‘김치플러스 비스포크’는 온도 편차가 나지 않게 유지해주는 초정온 맞춤보관 기능으로 음식물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2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의 ‘폼 테이블’은 노만코펜하겐 제품으로 인터로그에서 판매.
신일 ‘미니 PTC 히터’는 레트로 디자인을 적용해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손색이 없다. 제품 상단에 가방을 연상시키는 손잡이가 달려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는 프라임 핑크, 피치 오렌지, 세이지 블루, 콰이어트 그레이 색상으로 실내 공간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5 폼 테이블과 세트로 구성되는 ‘비수 바 스툴’은 노만코펜하겐 제품으로 인터로그에서 판매.

 

LIKE A FURNITURE

가구가 아닌가 하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큼 실제 가구의 모습에 가전의 기능이 더해진 제품도 매력적이다. 사용자가 공간에 어울리는 디자인의 가구를 자유롭게 배치하듯 가구처럼 보이는 가전은 비교적 제약 없이 배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초슬림형 벽걸이 TV는 공간을 차지하지 않을뿐더러 때로는 액자 혹은 그림으로 대체 가능해 매일매일 색다른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1 초슬림형 두께를 자랑하는 삼성전자의 ‘더 월’은 마치 TV가 자리에 없듯 화면을 벽처럼 혹은 그림, 액자로 연출할 수 있다.
2 등받이와 좌판, 팔걸이의 쿠션이 하나로 이어져 안락함을 선사하는 ‘몰 암체어’는 세르지오 로드리게스 디자인으로 챕터원.
3 삼성전자 ‘더 월’과 함께 패키지로 구성되는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 오드포트의 스타인웨이링돌프 사운드 시스템 모델 ‘O’는 완벽에 가까운 사운드를 구현해낸다.
4 애시 우드와 고급 패브릭으로 제작한 벨레의 사이드 테이블형 스피커 ‘멜로우 W501T’는 4개의 스피커가 내장되어 있어 360도 서라운드 음악 재생이 가능하다.

#화이트데이 선물 리스트

10~30만원의 가격으로 선물할 수 있는
가심비 좋은 화이트데이 선물을 추천한다.

RING

미니골드(MINI GOLD)
메모리 오브 러브 토파즈 링, 15만9천원

화이트 토파즈를 중앙에 배치하고
뒷면에는 하트 모양을 새긴 골드 링.
골드 볼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밴드도 눈에 띈다.

화이트데이 선물 반지
DIDIER DOBUT

디디에 두보(DIDIER DUBOT)
마리아주 링 JDMRRWS1540, 34만8천원

프랑스 결혼식의 분위기를 표현한
디디에 두보 ‘마리아주 컬렉션’ 중 하나.
로즈 골드 소재의 밴드를 따라 브라운 다이아몬드 7개세팅했다.
다른 제품과 레이어드해 착용해도 좋다.

 

BRACELET

화이트데이 선물 팔찌
SWAROVSKI

스와로브스키(SWAROVSKI)
인피니티 하트 뱅글, 16만9천원

‘영원한 사랑’이라는 의미를 담아 제작된 뱅글.
화이트 크리스털을 수놓은 하트 장식과
‘인피니티 심볼’ 장식이 연결된 디자인으로
연인에게 선물하기 제격이다.

 

화이트데이 선물 팔찌
NOMINATION

노미네이션(NOMINATION)
벨라 드림 브레이슬릿, 14만8천원

별 모양과 진주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팔찌.
스털링 실버크리스털을 활용해 제작했고
골드, 실버, 로즈 골드 세 가지 종류로 출시됐다.

 

WATCH

로이드(LLOYD)
위빙 원형 메탈 팔찌 레이어드 시계, 9만9천원

로즈 골드 컬러의 시계.
얇은 스트랩에 체인이 함께 달려 있어
팔찌를 레이어드한 것처럼 연출할 수 있다.
10만원 미만의 저렴한 가격도 장점.

세인트스코트(St. Scott)
오플렌스 워치, 25만8천원

모양을 새긴 다이얼이 매력적인 시계.
베젤과 스트랩을 크리스털로 화려하게 장식했다.
케이스 크기가 24mm로 크지 않아 부담스럽지 않게 착용할 수 있다.

NECKLACE

제이에스티나(J.ESTINA)
IU 미오엘로 네크리스, 18만원

‘U&I’를 형상화한 펜던트가 특징인 목걸이.
분홍색 모거나이트 원석이 움직임에 따라 미세하게 흔들린다.
스털링 실버로즈 골드를 소재로 제작됐다.

화이트데이 선물 목걸이
STONE HENGE

스톤헨지(STONE HENGE)
러브 듀엣 T1494, 15만8천원

크리스털이 장식된 나비 모양의 펜던트가 돋보이는 실버 목걸이.
꽃과 나비가 조화를 이룬 모습을 표현한
스톤헨지 ‘러브 듀엣’ 컬렉션 제품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