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안가도 돼

코로나 바이러스로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인 요즘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인 음식점이나 카페, 쇼핑몰 등에 인파가 부쩍 줄었다.

특히나 꺼려지는 곳 중 하나가 미용실인데
스트레스 받을 때 마다 머리색을 바꾸던 프로염색러로서
이를 해소할 곳이 없어 참 난감하다.

다행히 시중의 셀프 염색제들이 다양하게 출시되고있고, 사용법도 간단하다.
버블타입부터 푸딩타입, 스프레이타입까지 여러가지 제형으로
입맛대로 선택이 가능한 셀프 염색제들을 모아봤다.

 


이지엔 푸딩 헤어컬러. #트러플 머쉬룸 블론드, 1만4천5백원.

푸딩처럼 말랑말랑한 젤리타입 염모제를 머리 전체에 도포하면
매력적인 애쉬컬러가 살아나는 염색약.
모발 전체에 부드럽게 발려 염색 얼룩이 적다.

 

제이숲 컬러제이 헤어팩. #타일랜드카키, 140ml, 3만3천원.

빛에 따라 다양한 색깔을 내는 컬러 헤어팩.
모발 큐티클층에 컬러 코팅과 영양 공급을 해주어
머릿결 손상없이 생생한 발색을 표현할 수 있다.

미쟝센 헬로버블 거품 염색 폼 컬러. #11g, 1만4천원.

거품을 펌핑해서 머리감듯이 염색하는 타입이라
초보자도 쉽게 염색할 수 있다.
염색 후 물빠짐이 없고 컬러 지속력도 높은 스테디 셀러 제품.

 

에이프릴스킨 턴업 컬러 원데이 무스. 100ml, 9천9백원

모발 표면에만 컬러를 입히는 헤어 컬러 트리트먼트.
쨍하고 밝은 컬러에 도전해보고 싶다면 추천한다.
생크림처럼 폭신폭신한 무스 타입으로
머리 감을 때 도포하고 씻어내면 돼 간편하다.

모레모 케라틴 헤어 컬러. #애쉬 블루, 1만4천5백원.

케라틴의 손상을 줄이고 단백질을 보충해주는 염색약.
함께 구성된 헤어 앰플과 리커버리 밤이
머릿결과 컬러를 유지해 건강하고 선명한 머리색을 만든다.

 

러비더비 컬러팝 헤어트리트먼트. 50g, 5천9백원.

2주동안 색이 지속되는 컬러 트리트먼트.
자연 유래 성분을 함유해 모발과 두피에 자극이 적다.
비비드한 헤어 컬러에 도전해보고 싶은 탈색모발에 추천한다.

IT’S INSTAGRAM-WORTHY

HOLOGRAPHIC VINYL

풀 컬러 네일아트를 즐기는 사람에게 기분 전환이 될 홀로그램 스타일. 보라색을 좋아하는 네일 아티스트가 반짝거리는 홀로그램 사탕 봉지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탄생시켰다. 다양한 컬러로 베이스를 깔고, 그 위에 가루 파우더를 뿌려 은은하고 영롱한 느낌을 주는 것이 포인트. 이때 일반 젤이 아닌 파우더를 사용해 들뜨거나 까질 수 있으니 테두리를 꼼꼼하 게 마무리해야 한다. @J.NEY.NAIL

 

RAINBOW PEBBLES 

때론 심플하고 때론 화려한 상반된 매력을 모두 지닌 조약돌 네일. 투명, 블랙, 무광 등 튀지 않는 색을 베이스로 바른 뒤 미리 잘라둔 컬러 필름을 불규칙적으로 섞어 손톱마다 다르게 붙인 뒤 굽는다. 전체적으로 파스텔컬러를 사용하면 단정하게 연출할 수 있고, 손톱 하나에 두 가지 보색 필름을 붙이면 위트 있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VERNI___V

 

봄 네일 네일아트

 SIDE GRADATION

파스텔컬러로 세련되고 시크하게 연출할 수 있는 사선 그러데이션 네일. 맨 손톱에 테이프를 사선으로 붙인 후 원하는 컬러 두 가지를 골라 그러데이션으로 바른다. 테이프를 떼어낸 후 톱 코트를 발라도 되지만 매트하게 그냥 두어도 색다른 매력이 있다. @BRUSHLOUNGE

 

SMILEY EMOJI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이모지 네일. 큐티클을 깔끔하게 정리한 손톱에 스마일 이모지로 포인트를 준다. 이모지의 컬러와 표정이 돋보일 수 있도록 깔끔하게 투명이나 시럽 베이지를 베이스로 바른다. 모두 똑같은 이모지를 얹으면 밋밋할 수 있으니 좋아하는 모양을 이것저것 붙여 연출해보길. @NAILEDIT_MJ

 

JELLY BEANS

팝한 컬러와 맑은 광택으로 젤리를 연상시키는 젤리 빈 네일. 제형이 무거운 투명 클리어 젤을 컬러 베이스 위에 올려서 굽는 방식인데, 젤 덩어리 안에 생긴 기포를 그대로 두는 것이 핵심이다. 베이스는 취향에 맞게 다채로운 컬러로 조합할 수 있으며, 특히 손톱이 작은 사람이 연출하면 발랄하고 사랑스러워 보인다. @BY_SOAN

 

 EXTRA BORDER LINE

손톱 가장자리나 끝을 블링블링하게 연출하는 일명 테두리 네일. 큐빅이나 진주 파츠를 사용하고 여백이 많아 심플하고 고급스럽다. 투명한 톱 코트나 시럽 베이지를 베이스로 바르고 글루를 활용해 손톱 끝에 붙이면 되는데, 손톱마다 강약을 주어 다르게 연출해야 모던하다. @SILVERJOO___

마스크를 해도 보송한 피부

1년 365일 촉촉한 피부를 선호하는 사람이라도
매일매일 마스크를 해야 하는 요즘 같은 시기에는
촉촉한 피부 표현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매트한 제형보다 촉촉한 제형이 마스크에 더 잘 묻어날 것 같기도 하고
하루 종일 끼고 있는 마스크 안의 습기 때문에
번들거림이 심해 보이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키기 때문.
게다가 왠지 보송보송한 피부에는 먼지나 바이러스도 덜 달라붙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까지.

기분탓이더라도 매끈하고 보송한 피부연출을 하고 싶은 요즘을 위해
산뜻한 파우더 팩트 여섯 개를 골라봤다.

이글립스 블러 파우더 팩트. 9g, 8천5백원.

높은 밀착력 덕분에 여러번 덧발라도
들뜨지않고 굴곡 없는 피부를 연출하는 팩트.
미세한 파우더 입자가 빛을 반사시켜
피부를 밝고 화사하게 표현해준다.

메이크업포에버 UHD 프레스드 파운데이션. 6.2g, 5만4천원.

고운 입자 덕분에 프레스드 파우더의 ‘끝판왕’이라는 별명을 가진 컴팩트 파우더.
미세한 파우더가 모공의 요철을 메꿔 무결점 피부로 만든다.

입큰 퍼퓸 파우더 팩트. 3만원

피부 수분은 유지하고 불필요한 유분기와 번들거림은 잡아줘
하루종일 메이크업이 무너지지않도록 돕는 세미 매트 피니쉬 팩트.
파우더 향 자체가 좋아 은은하게 향수를 뿌린 듯 기분이 좋다.

 

디어달리아 블루밍 에디션 스킨 파라다이스 소프트 포커스 샤인 컨트롤 파우더. 12g, 3만2천원.

즉각적으로 유분을 잡아주어
수정 화장을 해도 첫 화장처럼 보송한 피부를 만드는 매트 피니쉬 파우더.
필터를 씌운듯 하루종일 매끈한 피부를 연출한다.

투쿨포스쿨 바이로댕 피니쉬 세팅 팩트. 4g, 1만6천원.

얼굴에 유분기가 있을때 덧발라도 메이크업이 들뜨지 않는 피니시 팩트.
오일프리 미세 파우더가 모공과 잔주름 사이를 메꾸어
메이크업이 무너지지 않고 보송하게 마무리된다.

 

루나 프로 포토 피니셔. 7g, 2만8천원.

투명하고 얇은 입자의 파우더가 메이크업의 생기를 높이고
보송하고 매끈한 피부결을 연출한다.
메이크업 고정력이 뛰어나 ‘바르는 픽서’라는 별명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