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의 달콤한 하루

크림색 리넨 싱글 브레스티드 재킷과 와이드 팬츠, 스트라이프 셔츠 드레스, 라탄 블로퍼, 라지 사이즈 스트라이프 파스티치노 백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체크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과 와이드 팬츠, 안에 입은 크루넥 티셔츠, 배색 스니커즈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톤 다운된 핑크 컬러가 감각적인 싱글 브레스티드 트렌치코트, 러플 장식이 로맨틱한 체크 파스티치노 백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얇은 스트랩으로 포인트를 준 스웨이드 가죽 스틸레토 힐 막스마라(MaxMara).

혜리의 브이로그 구독자 수가 얼마전 50만 명을 넘었어요. 자신에 관한 콘텐츠를 직접 만든다는 건 개인적인 부분을 드러내는 일이니 한편으로는 조심스러울 것도 같아요. 제가 원래 신비로운 편이 아니어서 그런 건 별로 부담스럽지 않아요.(웃음) 다만 SNS를 통해 저를 드러내는 데는 한계가 있더라고요. 활동하지 않을 때도 팬들과 계속 충분히 소통하고 싶었고, 이런 고민 끝에 브이로그를 시작했어요. 대단한 것을 만들기보다는 일단 시작해보기로 한 거죠.

앞으로 자신의 어떤 점을 콘텐츠로 만들고 싶나요? 제가 보내는 일상을담고 싶어요. 여행을 가면 그때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기도 하고. 아, 지금 드는 생각은 올해에 반드시 실천할 수 있는 목표를 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아요. 꼭 대단한 프로젝트일 필요는 없고, 무겁거나 심각하지 않고, 빨리빨리 실천할 수 있는 목표에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거죠.

콘텐츠를 만들다 보면 새로운 에너지도 얻게 되겠죠? 그보다는 저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하게 돼요. 브이로그를 시작한 후 그동안 저 자신에 대해 많이 생각해보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달았어요. 저에 관한 콘텐츠를 고민하면서 자연스레 제가 좋아하는 게 뭔지 알게 되었죠. 사소한 것일지라도 이렇게 저를 알아가는 건 흥미로운 일이에요. 마치 제 모습을 제3자가 되어 지켜보는 것 같아요.

브이로그를 시작한 후 생긴 가장 큰 변화가 있다면요? 전에는 일과 남들에게 보이는 나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면 이제는 실제 내가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됐어요. 그러다 보면 자연스레 일에 대한 고민으로 이어지면서 어떤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은지, 어떤 인물이 나와 어울릴지 헤아리게 돼요.

끌리는 대상도 달라졌을 것 같아요. 과거에는 구체적이지 않았어요. 어딘가 즉흥적인 면도 있었고. 어떤 걸 잘할 수 있을지 고민했어요. 이제는 제 세상이 좀 더 확장된 느낌이에요. 세상에 어떤 캐릭터가 필요한지, 이런 사람 하나쯤 있어야 하는 건 아닌지 구체적으로 떠올려봐요. 시각이 좀 더 넓어지지 않았나 싶어요.

그래서 세상에는 어떤 인물이 필요하다고 느끼나요? 다채로운 면이 담긴 인물이었으면 좋겠어요. 더불어 자기 생각이 분명했으면 해요. 진취적이고. 자기 목소리를 분명히 낼 수 있는 캐릭터에 마음이 가요.

브라운 가죽 재킷과 팬츠, 예술적인 프린트가 돋보이는 라지 사이즈 파스티치노 백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베이식한 양가죽 스틸레토 힐 막스마라(MaxMara).
리넨과 데님 혼방 소재의 싱글 브레스티드 재킷과 리넨 와이드 팬츠, 작은 비즈 장식이 감각적인 스트라이프 셔츠, 미디엄 사이즈 라탄 파스티치노 백 모두 위크엔드 막스마라(Weekend MaxMara).

걸스데이로 데뷔한 지 10년이 넘었어요. 10년 넘게 활동하며 잃고 싶지 않다고 생각한 건 뭔가요? 전에는 저한테 있는 촌스러움에 신경이 쓰였어요. 잘 꾸밀 줄 모르고, 아무데서나 잘 자고 그런 거.(웃음) 너무 소탈하기만 한 건 아닌지 고민했죠. 그런데 이제는 이런 촌스러움조차 제 모습이고, 이걸 잃는다면 오히려 제 가 아닌 것 같아요. 제 촌스러움마저 사랑해야겠다 싶어요. 앞으로 더 많은 시간이 지나더라도 나다움을 잃지 말아야죠.

힘들 거나 지치는 순간도 있었겠죠? 칭찬받지 못할 때요.(웃음) 대중의 평가를 받는 직업을 갖고 있다 보니 저를 향한 대중의 시선이 부정적이면 힘이 빠져요. 언젠가는 그런 평가를 에너지로 받아내서 뭔가 보여주고 말겠다고 열심히 한 적도 있는데, 이런 일이 반복되면 지칠 때가 있죠. 그럴 땐 한 숨 쉬어 가야 하는 것 같아요.

그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나요? 이겨냈다기보다는 시간을 잘 보냈어요. 애써 뭘 하려고 하거나 깊이 생각하지 않고. 왜 이 정도밖에 하지 못했는지 자꾸 생각하다 보면 한 가지 감정에 깊이 빠져 헤어나기 힘들어요. 그래서 그런 일로 힘들 때면 최대한 생각하지 않고 시간을 보내기로 마음먹었어요. 좋아하는 일들을 하며 시간을 보냈죠. 그러고 나면 다시 일할 힘이 생겨요.

대중의 평가에서 자유로워졌어요? 자유로워졌다기보다는 마음을 다스린다는 말이 맞는 것 같아요. 좋은 평가가 있을 때는 그 시간을 만끽하고, 나쁜 평가를 받을 때는 좋은 평가를 받을 때도 있었으니까 언젠가 좋아질 거라고 믿어요.

앞으로 혜리의 삶은 어떻게 채워질까요? 지금까지는 욕심부리지 않고 살았던 것 같아요. 이제는 욕심을 좀 내보려고요. 스스로 잘 가꾸고 더 열심히 살아보려고 해요. 그럼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요? ‘욕심’이라는 단어가 미워 보일 때가 있었는데 이제는 그렇지 않아요. 팀으로 활동할 때는 개인이 욕심을 부리면 누군가 다른 멤버는 희생해야 한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이제 제가 생각하는 욕심은 지금의 상황에 안주하지 않고 더 나아가고 싶은 마음, 제 자신을 좀 더 가치 있게 여기고 생각을 더 쌓고 싶은 마음이에요.

올해 어떤 봄날을 보내고 싶나요? 공부하는 봄을 보내고 싶어요. 이런 세계에는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구나, 이런 사람한테는 이런 일이 있구나 하는 걸 알아가는 거죠. 주변 사람에 관한 것일 수도 있고 먼 나라 일일 수도 있고. 여러 상황을 공부하고 싶어요. 세상을 넓게 바라보면서요.

예리의 봄날

슬립 원피스, 코트 모두 핀코(PINKO), 앵클부츠 솔트앤초콜릿(Salt & Chocolate), 이어링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데님 셔츠, 스커트 모두 핀코(PINKO), 골드 이어링 아티카(Attica), 벨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니트 스웨터, 데님 팬츠, 미니 퍼프 러브백 모두 핀코(PINKO), 이어링 타티아나 쥬얼리(Tatiana Jewelry).

런던에 왔다. 기분이 어떤가? 런던은 처음이다. 영국 드라마를 워낙 좋아해서 꼭 와보고 싶은 도시였다. 그저 잘 쉬고 오자는 마음으로 왔는데 역시 기대만큼 좋다. 공항에서 숙소로 가는 차 안에서 맞은 바람이 아직도 생생하다. 도시 전체가 거대한 시대극 세트장 같은 느낌이랄까? 머무르는 내내 내가 좋아하는 풍경을 실컷 볼 수 있어서 행복했다. 참 해리 포터 스튜디오에도 다녀왔다.(웃음) 서울에 돌아가면 이 여행의 여운이 많이 남을 것 같다.

앨범 세 장을 연속해 발매하며 숨 가쁘게 달려왔다. <Day 1> ‘짐살라빔’을 시작으로 <Day 2> 음‘ 파음파’, 그리고 <Day 3> ‘Psycho’까지 세 장의 앨범을 내고 활동하면서 해외 활동도 병행했다. 1년에 세 번이나 컴백하는 기록을 세운 셈이다. 처음엔 체력적으로 잘 버텨낼 수 있을까, 과연 잘 마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걱정도 많았다. 그런데 돌이켜보면 언제 그런 걱정을 했나 싶을 정도로 1년이 후딱 지나간 것 같다. 연차가 더해지면서 여유가 생겼다. 사실 바쁜 스케줄을 쫓아가다 보면 기억에 남는 일 없이 시간만 훌쩍 가버리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이번에는 순간순간 기억에 남기려고 애썼다. 연차가 쌓여서 그런지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된 것 같다. 그런 관점에서 개인적으로 한 단계 성장한 것 같아 뿌듯하기도 하고. 최선을 다했고 후회 없이 노력하자는 나와의 약속을 지킨것 같다.

데뷔 때와 비교하면 특히 많이 성숙했다. 활동할 때는 살이 많이 빠진다. 그러다 보니 성숙해 보이기도 하지만, 면역력이 약해져 감기에도 잘 걸린다.(웃음) 얼마 전 일본 공연 때 감기가 심하게 들어 고생했다. 지나고 보면 ‘내가 어떻게 그걸 했지?’ 싶을 때가 종종 있다. 힘들다가도 응원하는 팬들 앞에 서면 어디서 나오는지 모르게 힘이 솟구친다.

‘Psycho’로 활동을 많이 하지 못해서 아쉽지는 않나? 녹음 전 좋다고 생각한 건 이 곡이 처음이다. 멤버의 부상으로 활동을 못 하게 된 것도 처음이고. 분명 아쉬움이 있긴 있지만 활동을 마무리하는 단계였기 때문에 연연하지 않으려고 했다. 그랬더니 금세 괜찮아졌다. 반대로 우리가 활동을 제대로 할 수 없는데도 많은 분이 사랑해주시고, 웬디 언니 걱정도 많이 하고 응원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는 마음이 더 컸다.

오늘은 개인 화보 촬영이다. 사진 찍히는 걸 워낙 좋아해 화보 역시 반가운 작업 중 하나다. 화보는 내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 거울로 보는 내 얼굴은 늘 비슷한데 화보를 찍으면 내게 일어난 변화를 실감한다. 몇 년 전 사진과 요즘 사진을 비교해보면 얼굴의 살이 많이 빠졌다. 물론 나이 때문만이 아니라 바쁘게 활동한 탓도 있겠지만, 성장한 느낌(?)도 들고. 새롭고 좋다.

이제 스물두 살이다. 요즘 예리의 화두는 무엇인가? 미래에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생각하고 계획을 차근차근 짤 필요가 있는 시기인 것 같다. 특히 개인적으로 이뤄나갈 목표들. 우선 건강을 위해 운동을 시작했다. 얼마 전만해도 운동의 필요성을 잘 못 느꼈는데, 요즘은 절실해져서 필사적으로 다닌다. 연기 공부도 많이 하고 싶고, 음악과 외국어는 계속 배우고 있다. 무엇보다 건강하게, 즐겁게 모든 활동을 하고 싶다.

연기에 욕심이 있는 줄 처음 알았다. 연습생 시절에 5년 동안 연기 수업을 같이 받았었다. 꾸준히 키워온 꿈이기도 하다. 하지만 레드벨벳 활동에 더 충실하고 싶어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가수로서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활동을 즐길 수 있을 때 조금씩 시작하고 싶다. 작은 역할이라도 차근차근 밟아갈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그때 도전해보고 싶다.

프린트 후디, 데님 팬츠, 미니 소프트 러브백 모두 핀코(PINKO), 안경 크롬하츠 바이 나스월드(Chrome Hearts by NAS WORLD), 앵클부츠 루시 크루(Lucy Crew), 벨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니트 톱, 크롭트 진 팬츠 모두 핀코(PINKO), 이어링 블랙뮤즈(Black Muse), 웨스턴 부츠 아떼 바네사 브루노(Athe Vanessa Bruno).
점프수트, 미니 스터드 러브백 모두 핀코(PINKO), 앵클부츠 솔트앤초콜릿(Salt & Chocolate), 벨트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요즘도 음악 작업을 하고 있나? 곡은 꾸준히 쓰고 있다. 지난해 ‘스물에게’라는 자작곡을 발표했으니 작은 목표는 이룬 셈이다. 돌이켜보면 2019년에 작곡, 피처링 같은 작업을 많이 했는데 그 점에서 나 자신을 칭찬하고 싶다. 올해도 많은 곡을 쓰고 발표하고 싶다.

뮤지션 예리는 주로 어디서 영감을 받는 편인가? 거창한 것보다는 평소 일상생활을 하면서 눈에 보이는 것들을 많이 녹여내려고 한다. 예를 들면 지금 내 눈앞에 보이는 이 물병도 노래가 될 수 있다. 주변 사물을 주제로 곡을 쓰다 보면 작업이 더 재밌다.

요즘 본 영화나 책 중 추천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최근에 <미스 아메리카나>라는 영화를 봤다. 미국의 팝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실제로 나오는 다큐멘터리영화인데 최근 본 영화 중 가장 좋았다. 어릴 때 가수 활동을 시작해 지금까지 성장해온 그녀의 모습이 내면적으로나 외면적으로나 많은 부분에서 나랑 닮았다고 느꼈다. 영화를 보며 많은 부분을 공감했다.

시간에 여유가 생기면 어떻게 지내나? 쉬는 날이 하루나 이틀이라 여행을 갈 기회가 거의 없다. 그래서 집에 있지 않고 어디든 나가서 사람들을 만나려고 한다. 반대로 어떤 날은 아예 작정하고 집에서 영화를 보며 뒹굴기도 하고. 그 두 가지의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하고 있다. 일과 휴식의 균형을잘 잡는 사람이 되고 싶다.

얼마 전 뷰티 브랜드와 협업해 립스틱을 출시했다. 평소 뷰티에 관심이 많고, 혼자 향수도 만들어보곤 한다. 그러던 차에 좋은 기회가 생겼다. 신선하고 애착이 많이 가는 기획이었다. 사전 인터뷰를 통해 알게 된 나의 모습을 토대로 제품을 만들었다. 나라는 사람 자체를 색으로 녹여낸 것이라 더 특별하게 다가왔다. 얼마 전 품절될 만큼 인기도 많아 더 뿌듯했다.

레드벨벳 멤버로서 자부심도 많이 생겼을 것 같다. 꾸준히 성장한다는 건 참 멋진 일이다. 어릴 때부터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편이었다. 꾸준히 성장한다는 말을 듣는 건 아마 그 덕이 컸을 것이다. 앞으로도 더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고 싶다.

팬들에게 평소 못다 한 이야기가 있다면? “나의 사랑하는 친구들, 나는 지금 평소와 달리 조금 먼 곳으로 길게 휴가를 왔어요. 런던에 있다가 파리와 바르셀로나를 거쳐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인데 온전히 쉬는 건 처음이라 마음의 여유가 많이 느껴지네요. 요즘은 일할 때와 평상시의 나를 합리적으로 구분해 경계를 두려고 해요. 누구에게나 휴식이 절실하다는 걸 깨달았거든요. 여러분도 마음 둘 곳, 쉴 곳을 꼭 만들어보세요. 바쁜 일상에 쫓기면서도 레드벨벳을 응원해줘서 항상 고마워요!” 이 정도?(웃음)

‘친구’라고 부르는 게 인상 깊다. 팬들에게 힘을 많이 얻는다. 팬들은 참 좋은 친구 같은 존재다. 힘 빠질 때 만나면 기운이 나고 기분이 좋아지고, 항상 든든하고 편안한 느낌을 준달까. 오래 봐서 그런지 현장에서 만나면 친구를 만난 것처럼 반갑다.

앞으로 나아가고 싶은 방향성이나 목표 등도 궁금하다. 곡을 계속 쓰면서 내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음악으로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리고 기회가 된다면 연기에도 도전하고 싶다. 내가 어떤 캐릭터에 빠져들지 나도 궁금하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은 따뜻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것이다.

1년 후 예리는 어떤 모습일까? 지금과 똑같을 것 같다. 뭔가 좋아하는 것이 생기면 쭉 애정을 주는 한결같은 성격이라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 같다. 무엇보다 사랑을 줄 수 있고 사랑을 받을 수도 있는 사람이고 싶다.

연관 검색어

LOVE BLOSSOM

박시한 그래픽 프린트 셔츠 43만9천원, 데님 스커트 35만9천원, 페이턴트 가죽 부츠 1백19만원, 록 레터링 이어링 17만9천원, 링 14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페미닌한 무드의 드레스 1백19만원, 달 모티브 골드 이어링 16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오가닉 소재의 스트라이프 셋업 재킷 97만9천원, 스트라이프 셋업 팬츠 55만9천원, 꽃을 담은 밀짚모자 33만9천원, 달 모티브 골드 이어링 16만9천원, 링 14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포멀한 재킷 1백9만원, 에스닉한 슬립 드레스 89만9천원, 안에 입은 팬츠 49만9천원, 록 레터링 이어링 17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페이즐리 패턴 셔츠 59만9천원, 부츠 컷 데님 팬츠 45만9천원, 캐멀 컬러 웨스턴 부츠 79만9천원, 가죽 벨트 43만9천원, 록 레터링 이어링 17만9천원, 링 14만9천원, 네크리스 26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밀리터리풍 재킷 85만9천원, 팬츠 53만9천원, 달 모티브 골드 이어링 16만9천원, 네크리스 21만9천원, 링 14만9천원, 브레이슬릿 17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페미닌한 드레스 1백19만원, 하트 모양 골드 이어링 16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캐주얼한 야상 재킷 79만9천원, 맥시 원피스 93만9천원, 스웨이드 부츠 75만9천원, 달 모티브 골드 이어링 16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화이트 코튼 원피스 79만9천원, 블랙 페이턴트 가죽 부츠 1백19만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자수 장식 데님 재킷 73만9천원, 록 레터링 이어링 17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별 모양 패치를 장식한 카디건 79만9천원, 레이스 트리밍 슬리브리스 톱 39만9천원, 달 모티브 골드 이어링 16만9천원, 링 14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레이스 장식 코튼 원피스 79만9천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자수 장식 데님 재킷 73만9천원, 에스닉한 드레스 69만9천원, 록 레터링 이어링 17만9천원, 링 14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포멀한 재킷 1백9만원, 에스닉한 슬립 드레스 89만9천원, 안에 입은 블랙 팬츠 49만9천원, 페이턴트 가죽 부츠 1백19만원, 록 레터링 이어링 17만9천원 모두 쟈딕앤볼테르(Zadig & Voltaire).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