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게 걸쳐봐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부는 요즘
가볍고 무심하게 입기 좋은 재킷을 찾고 있다면
주머니에서 툭 꺼내 걸칠 수 있는
바람막이(윈드브레이커)를 추천한다.

얇고 가벼운 소재로 휴대와 보관이 용이하고
스타일은 물론 기능성까지 갖췄으니
간절기 아우터로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뉴발란스 바람막이 봄 아우터

뉴발란스 New Balance
WOMEN 임팩트 런 바람막이 롱기장, 11만9천원.

탄성이 뛰어난 원단으로 만들어 움직이기 편하고 
리플렉티브 소재로 야간에도 안전하게 운동할 수 있다.
적당히 힙을 덮는 기장이라 레깅스나 슬림 팬츠와 매치해도 부담 없다.

 

나이키 NIKE
스포츠웨어 헤리티지 윈드러너 우븐 재킷, 12만9천원.

90년대 감성에 영감을 받은 제품으로
레트로한 로고와 컬러 조합이 돋보인다.
베이식한 아이템과 함께 간절기 아우터로 활용하거나
나이키의 ‘윈드러너 우븐 팬츠’와 셋업으로 매치하는 것도 좋겠다.

 

노스페이스 The North Face
뉴 마운틴 자켓, 19만9천원.

정전기를 방지해 주는 도전사 원단과
미세먼지보다 작은 투습 구멍으로
미세먼지나 유해 물질부터 신체를 보호해 준다.
뿐만 아니라 방수, 투습, 발수 효과를 지녀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된 제품.
또한 마스크 포켓을 따로 삽입하여
마스크가 생활화된 요즘 더욱 활용도가 높다.

파타고니아 PATAGONIA
우먼즈 더트 로머 재킷, 36만9천원.

부드러운 니트 소재 안감이 땀을 잘 흡수시키며,
발수코팅으로 가벼운 비도 막아준다.
후드는 말아서 고리로 고정할 수 있으며,
작게 접을 수 있어 휴대와 보관이 편리하다.

 

아디다스 ADIDAS
테렉스 윈드브레이커, 10만 9천원.

해안 지역에서 회수한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팔리 오션 플라스틱(Parley Ocean Plastic®) 섬유가 함유되었다.
비바람을 차단해 줄 뿐만 아니라 얇고 가벼워
편안한 활동성을 자랑한다.

 

휠라 FILA
뉴3단 블로킹 자켓, 11만9천원.

휠라의 대표 색상을 사용한 휠라 헤리티지 시리즈 제품으로
힙한 애슬레저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메시 소재의 안감이 통기성을 더해줘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Discovery Expedition
패커블 루즈핏 롱 바람막이, 18만9천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으로
평소에도 아우터로 입기 좋다.
후드를 탈부착할 수 있으며,
어깨와 허리에 내장된 스트링으로
원하는 핏으로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에버글로우

페이턴트 가죽 글러브 74만원 구찌(Gucci), 구조적인 디자인의 아이웨어 32만원, 체인 17만원 모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미래적인 메탈릭 실버 보디수트 1백40만원, 브라운 새틴 스커트 2백10만원 모두 구찌(Gucci).
시어한 슬리브리스 톱, 골드 컬러 링클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오묘한 그레이 색상의 보디수트 가격 미정 르메르(Lemaire), 볼드한 체인 네크리스 5백95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슬라우치 부츠 가격 미정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광택이 돋보이는 실버 재킷과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아크리스(Akris).
실키한 브라톱 가격 미정, 가죽 스커트 4백43만원, 드롭 이어링 1백11만5천원 모두 지방시(Givenchy).
화려한 스팽글 드레스 가격 미정 멀버리(Mulberry).
메탈 소재의 톱 가격 미정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가죽 버뮤다팬츠 45만원 코스(COS), 2가지 색을 조합한 슬라우치 부츠 1백13만원대 레지나 표(Rejina Pyo).
플라워 아플리케가 은은하게 빛을 반사하는 슬리브리스 드레스 4백48만원, 슬라이더 79만원 모두 4 몽클레르 시몬 로샤(4 Moncler Simone Rocha), 타이츠는 에디터 소장품.
디스코 무드의 드레스 6백31만원, 애니멀 패턴 펌프스 힐 가격 미정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스니커즈 전성시대

 

 

2020 S/S  시즌에도 다양한 스니커즈가 스트리트에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발이 편한 건 물론이고, 어디에 매치해도 찰떡같은 마법의 아이템 스니커즈.

이번 시즌에는 어떤 스니커즈를,
어떻게 매치해야 할까?
2020 S/S시즌 스트리트 스타일에서
힌트를 얻어봤다.

 

 

 

90년대 전성기를 누린 캔버스 스니커즈는
이제 클래식으로 자리잡았다.

시즌과 트렌드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어떤 옷차림에도 잘 어울리는 캔버스 스니커즈.

특히 와이드 팬츠나 깔끔한 세트업에
무심하게 신은 스니커즈는 더할 나위 없이 쿨하다.

베자 바이 플랫폼 플레이스(Veja by Platform Place)
Nova (401) 13만8천원

 

두꺼운 아웃솔이 매력적인 화이트 컬러 스니커즈.
간결한 디자인의 데님 팬츠나 치노팬츠 등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려 자꾸만 손이 가는 제품이다.

 

 

로저 비비에(Roger Vivier)
콜 미 비비에 패치 스니커즈 1백53만원

측면에 장식된 로고 패치와 프린지 디테일이 유쾌하다.
심플한 셔츠 드레스, 무채색 와이드 팬츠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안성맞춤.

 

 

컨버스(Converse)
척테일러 올스타 리뉴 코튼 7만5천원

재활용 소재로 제작된 빈티지한 무드의 데님 하이 톱 스니커즈.
낙낙한 핏의 화이트 컬러 팬츠를 롤업해 캐주얼하게 연출해보자.

 

 

 

 

“이번 시즌 또 유행할까?” 고민때문에 구매를 망설였다면
지금 바로 사야 하는 어글리 슈즈.

스포티한 룩은 물론 캐주얼한 룩에도 잘 어울리지만,
버뮤다 팬츠나 드레시한 원피스에 투박한 운동화를
매치하면 더 매력적인 룩을 연출할 수 있다.

 

휠라(FILA)
레이 트레이서 6만9천원

배색 컬러 조합이 귀여운 스니커즈로
어느 룩에나 무난하게 연출가능해
사계절 내내 활용도가 높은 제품이다.

 


발렌시아가(Balenciaga)
트리플 S 트레이너 1백15만원

어글리 슈즈 트렌드의 선두주자.
묵직하고 큰 실루엣으로 발목이 드러나는 룩과 매치하면
키도 커보이고 발목은 얇아보이는 효과도 볼 수 있다.

 

 

뉴발란스(New Balance)
WX452SR 10만9천원

배우 윤승아가 신어 화제가 된 제품.
매일 신어도 좋은 라이트 그레이 컬러로
비슷한 톤의 와이드 팬츠와 매치해 모던한 룩을 완성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