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슨한 것이 좋아

 

바야흐로 실용주의의 시대다. 심미적인 부분에 두었던 가치를 편하고, 폭넓게 활용 가능한 것으로 옮겨왔다는 뜻이다. 영원히 아방가르드할 것 같던 하이패션계도 시대적 흐름을 적극적으로 수용했다. 몇 시즌째 아찔한 스틸레토 힐보다 납작한 굽의 샌들이, 인형 옷처럼 몸을 꽉 죄던 드레스 대신 낙낙한 팬츠가 런웨이를 메우던 이유를 여기에서 찾을 수 있다.

슬링(sling) 트렌드 역시 이러한 맥락에서 탄생했다. 그리고 보디콘셔스 실루엣의 불편함과 오버사이즈 실루엣의 거추장스러움, 둘 중 어느 쪽도 감수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에게 완벽한 대안을 제시하며 단숨에 대체 불가능한 키워드로 떠올랐다. 골반에 살짝 걸쳐 입은 팬츠, 제 사이즈보다 약간 큰 느낌의 코트, 발목 부분을 묶어 헐렁한 실루엣을 강조한 팬츠처럼 긴장감과 여유 사이를 오가는 디테일이 극과 극의 실루엣 사이에서 유독 쿨하다는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사실 슬링은 설명하기 다소 모호한 부분이 있다. 슬링 백이야 이미 몇 시즌째 유행하며 우리에게 익숙해져 있지만, 옷은 ‘도대체 느슨하다는 게 어느 정도야?’라는 의문을 품게 만드니 말이다. 먼저 슬링을 하이패션계로 불러들인 보테가 베네타와 JW 앤더슨의 쇼를 예로 들어보자. 보테가 베네타는 소매길이 와 전체 길이 모두 기본적인 테일러드 코트보다 살짝 긴 코트를 선보였고, 허리 벨트까지 헐렁하게 묶으며 슬링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반면 JW 앤더슨은 바지 밑단을 살짝 묶어 대비를 이루게 함으로써 다른 부분의 낙낙한 형태를 강조했다. 광택이 돋 보이는 로샤스의 팬츠와 랑방의 구조적인 데님 팬츠, 넉넉하다 못해 남의 바지를 빌려 입은 듯 보이는 사카이의 와이드 팬츠처럼 골반에 아슬아슬하게 걸치는 디자인으로 슬링을 구현한 브랜드도 적지 않다.

유행은 돌고 돈다는 말이 있다. 달리 해석하자면 급박하게 돌아가는 패션계에 낯선 것이 끼어들 틈이 많지 않다는 의미이기도하다. 그렇기에 이름마저 생소한 슬링의 등장 역시 아직은 어색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두고 보길.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고 모호하며 오묘한, 그러나 입을수록 편안하고 포근한 이 실루엣은 디자인만큼이나 분명하지 않고, 조급하지 않은 속도로 일상에 뿌리내릴 테니 말이다.

치노 팬츠와 친하게 지내야 할 때

치노(Chino)는 두꺼운 능직 코튼을 말한다.
보통 팬츠로 많이 만들어지는데,
이는 제 1차 세계대전에 미 육군이 입던 작업복에서 유래됐다.

색은 보통 짙은 녹색(카키색), 옅은 베이지, 베이지와 같은
토양색(Earth Tone)이 많다.
남성복에서 팬츠 또는 사파리 재킷으로 많이 만들어지며
여성복에서도 팬츠, 스커트 등으로 제작된다.

흔히 ‘프레피 룩’이라 불리는 아이비 리그 룩에
꼭 필요한 아이템으로 코튼 셔츠, 운동화 등과 매치된다.

그렇다고 매일 학생처럼 입을수도 없는 일,
스트리트 씬에서 치노 팬츠멋지게 차려 입은 여자들에게서 영감을 얻어보자.

이번 시즌 치노 팬츠는 어떻게 스타일링해야 할까?



베이지색 치노 팬츠를 가장 멋스럽게 입는 방법은
트렌치코트와 매치하는 것.

버버리(Burberry)의 웨스트민스터 롱 헤리티지 트렌치코트.
가장 클래식한 디자인의 오버사이즈 코트로
사두면 평생 입고 물려줘도 될 정도로 기본 중 기본이다.
버버리에서 판매 중이며 가격은 2백90만원대.


꽤나 클래식하게 만들어진 톰보이(TOMBOY)의 트렌치코트.
종아리까지 내려오는 길이의
오버사이즈 핏으로 어떻게 입어도 멋스럽다.
게다가 가격도 합리적! SI 빌리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의 치노 팬츠.
이자벨 마랑 틀유의 실루엣이 매력적이다.
가격은 40만원대로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다.

커버낫(Covernat)의 와이드 치노 팬츠.
헐렁한 티셔츠와 와이드 팬츠 그리고 트렌치코트의 조합은
남녀를 불문하고 멋스럽다.
흰색 운동화도 잊지 말 것.


요즘 유행하는 퍼프 블라우스랑도 은근 잘 어울린다.

보카바카(vocavaca)의 심플한 퍼프 블라우스.
여성스럽게 스타일링하기 보다
사진에서처럼 데님 팬츠나 치노 팬츠에 매치해 보자.
훨씬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할 수 있을 것.
가격은 15만8천원으로 공식 홈페이지에서 프리오더 가능하다.

씨바이끌로에(See by Chloe)의 사랑스러운 퍼프 블라우스.
검은 실로 수 놓은 디테일이 매력적이다.
가격은 30만원대로 네타포르테(Net-a-Porter)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니(GANNI)의 하이웨이스트 와이드 치노 팬츠.
은근히 사랑스러운 퍼프 블라우스에 와이드 핏 팬츠가 잘 어울린다.
가격은 20만원대로 매치스패션(Matches Fashion)에서 구매 가능하다.

 


아주 살짝 여유 있는 핏의 코스(COS) 치노 팬츠.
퍼프 블라우스와도, 여름 린넨 재킷과도 무난하게 잘 어울릴 것.

데님으로 물든 원피스

따뜻한 봄, 재킷 안에 가볍게 입을 수 있는 데님 원피스는 필수 아이템.

단, 과한 디자인은 피하고 활용도가 높은 베이식한 스타일로
두고두고 입을 수 있는 디자인을 선택할 것!

엘런아크 Ellonarc
LISA DENIM OPS, 18만 3천원.

사진 출처: 슈콤마보니 인스타그램(@suecommabonnie)

배우 송혜교가 슈콤마보니 캠페인에
입고 등장해 유명해진 데님 원피스.
벨트로 허리 라인을 고정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지금같이 일교차가 심한 간절기에는
단추를 열어 로브처럼 활용해보자.

 

치키타 CHIQUITA
CW20-0 데님 오버롤 SK #차콜, 15만 8천원.

회색빛의 차분한 컬러가 매력적인 오버롤.
어깨 끈과 옆 단추로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다.
이너에 따라 사계절 내내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

 

리바이스 Levi’s
셀마 드레스, 8만 9천원.

깔끔한 디자인의 셔츠 드레스.
변화를 주고 싶다면 벨트로 허리를 고정하거나
팬츠와 함께 캐주얼하게 착용해볼 것.

 

디와이에스 DYS
MARION DRESS SKY BLUE, 39만 2천원.

셔츠를 해체해 재조합한 형태의 랩 원피스.
러프하게 커팅한 단 처리가 쿨한 느낌을 준다.
소매를 탈부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

 

코스 COS
탑스티치드 데님 드레스, 13만 5천원.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디자인의 원피스.
소매와 몸통 중심을 가로지르는 스티치가 독특하다.
친환경적인 소재로 만들어져 더욱 매력적이다.

 

살롱 드 욘 SALON DE YOHN
미디 셔링 데님 드레스, 15만 8천원.

셔링과 소매 단추가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더한다.
허리 스트랩으로 자연스러운 주름을 만들어주며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