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의 아름다운 아이웨어

샤넬 2020 봄/여름 아이웨어 컬렉션을 소개합니다.
이번 컬렉션을 대표하는 쉐입은
오벌, 파일럿, 정사각이다.
그 외에도 오버사이즈 버터플라이 프레임,
브랜드를 대표하는 소재, 트위드를 접목시킨 프레임
투명한 버전으로 재해석된 퀼팅 디테일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그리고 캠페인에서 가장 돋보였던 건 바로
탈부착 가능한 글래스 펄 네크리스 다.


마가렛 퀄리(Margaret Qualley)가 등장한
이 캠페인 컷에서 보이는
글래스 펄 네크리스 장식은
일부 아이웨어 템플에 탈부착이 가능하다.
아이웨어 스트랩으로, 목걸이로도 활용 가능하다.


86개의 그레이 혹은 화이트 글라스 비즈
레진에 담가 제작하는 이 주얼은
마음대로 착용이 가능하다.


앙젤(Angèle)이 착용한 오발 쉐잎 선글라스에도
글래스 펄 네크리스 장식이 더해진 걸 볼 수 있다.


오발 쉐잎의 투명 프레임 아이웨어.
그레이 컬러 글래스 펄 네크리스를 더했다.


이는 옵티컬 아이웨어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샤넬의 트위드 셋업과 더할나위 없이 잘 어울린다.


이자벨 아자니(Isabelle Adjani)가 착용한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이 역시 샤넬을 대표하는 디자인으로
어떤 룩에 착용해도 잘 어울리는 클래식이다.
템플에는 샤넬 더블C가 더해졌다.


세바스티앙 텔리에(Sébastien Tellier)가 착용한
오버사이즈 쉴드 선글라스.


샤넬을 대표하는
트위드를 선글라스에 접목시켰다.
넓은 아세테이트 템플에는
더블C가 패치처럼 장식됐다.


퍼렐 윌리엄스(Pharrelle Williams)의 사각 프레임 선글래스.
선글라스 프레임 옆 면에 트위드의 질감을 표현한 것이 특징.
템플에는 심플하게 더블C 를 장식했다.

 

마가렛 퀄리, 퍼렐 윌리엄스,
앙젤, 이자벨 아자니,
세바스티앙 텔리에가 등장하는
샤넬의 2020 봄/여름 아이웨어 컬렉션 캠페인.

전체 캠페인 영상 및 사진,
더 많은 샤넬 아이웨어를 만나보고 싶다면
아래 사진을 클릭해 보자.

 

가볍게 걸처봐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부는 요즘
가볍고 무심하게 입기 좋은 재킷을 찾고 있다면
주머니에서 툭 꺼내 걸칠 수 있는
바람막이(윈드브레이커)를 추천한다.

얇고 가벼운 소재로 휴대와 보관이 용이하고
스타일은 물론 기능성까지 갖췄으니
간절기 아우터로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뉴발란스 바람막이 봄 아우터

뉴발란스 New Balance
WOMEN 임팩트 런 바람막이 롱기장, 11만9천원.

탄성이 뛰어난 원단으로 만들어 움직이기 편하고 
리플렉티브 소재로 야간에도 안전하게 운동할 수 있다.
적당히 힙을 덮는 기장이라 레깅스나 슬림 팬츠와 매치해도 부담 없다.

 

나이키 NIKE
스포츠웨어 헤리티지 윈드러너 우븐 재킷, 12만9천원.

90년대 감성에 영감을 받은 제품으로
레트로한 로고와 컬러 조합이 돋보인다.
베이식한 아이템과 함께 간절기 아우터로 활용하거나
나이키의 ‘윈드러너 우븐 팬츠’와 셋업으로 매치하는 것도 좋겠다.

 

노스페이스 The North Face
뉴 마운틴 자켓, 19만9천원.

정전기를 방지해 주는 도전사 원단과
미세먼지보다 작은 투습 구멍으로
미세먼지나 유해 물질부터 신체를 보호해 준다.
뿐만 아니라 방수, 투습, 발수 효과를 지녀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된 제품.
또한 마스크 포켓을 따로 삽입하여
마스크가 생활화된 요즘 더욱 활용도가 높다.

파타고니아 PATAGONIA
우먼즈 더트 로머 재킷, 36만9천원.

부드러운 니트 소재 안감이 땀을 잘 흡수시키며,
발수코팅으로 가벼운 비도 막아준다.
후드는 말아서 고리로 고정할 수 있으며,
작게 접을 수 있어 휴대와 보관이 편리하다.

 

아디다스 ADIDAS
테렉스 윈드브레이커, 10만 9천원.

해안 지역에서 회수한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팔리 오션 플라스틱(Parley Ocean Plastic®) 섬유가 함유되었다.
비바람을 차단해 줄 뿐만 아니라 얇고 가벼워
편안한 활동성을 자랑한다.

 

휠라 FILA
뉴3단 블로킹 자켓, 11만9천원.

휠라의 대표 색상을 사용한 휠라 헤리티지 시리즈 제품으로
힙한 애슬레저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메시 소재의 안감이 통기성을 더해줘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Discovery Expedition
패커블 루즈핏 롱 바람막이, 18만9천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으로
평소에도 아우터로 입기 좋다.
후드를 탈부착할 수 있으며,
어깨와 허리에 내장된 스트링으로
원하는 핏으로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에버글로우

페이턴트 가죽 글러브 74만원 구찌(Gucci), 구조적인 디자인의 아이웨어 32만원, 체인 17만원 모두 젠틀몬스터(Gentle Monster).
미래적인 메탈릭 실버 보디수트 1백40만원, 브라운 새틴 스커트 2백10만원 모두 구찌(Gucci).
시어한 슬리브리스 톱, 골드 컬러 링클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오묘한 그레이 색상의 보디수트 가격 미정 르메르(Lemaire), 볼드한 체인 네크리스 5백95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슬라우치 부츠 가격 미정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광택이 돋보이는 실버 재킷과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아크리스(Akris).
실키한 브라톱 가격 미정, 가죽 스커트 4백43만원, 드롭 이어링 1백11만5천원 모두 지방시(Givenchy).
화려한 스팽글 드레스 가격 미정 멀버리(Mulberry).
메탈 소재의 톱 가격 미정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가죽 버뮤다팬츠 45만원 코스(COS), 2가지 색을 조합한 슬라우치 부츠 1백13만원대 레지나 표(Rejina Pyo).
플라워 아플리케가 은은하게 빛을 반사하는 슬리브리스 드레스 4백48만원, 슬라이더 79만원 모두 4 몽클레르 시몬 로샤(4 Moncler Simone Rocha), 타이츠는 에디터 소장품.
디스코 무드의 드레스 6백31만원, 애니멀 패턴 펌프스 힐 가격 미정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