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톨드를 만나다

오픈톨드에 대해 소개해주기 바란다. 

오픈톨드는 업사이클링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를 추진하는 일종의 플랫폼이자 프로젝트다. 빈티지와 업사이클링에 가치를 두는 사람들이 종종 언급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자주 이야기되는’이라는 뜻으로 이름 지었다.

버려지는 더스트 백을 활용해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낸다는 작업 방식이 신선하다. 어디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나?

더스트 백을 파우치로 활용하는 사람이 많지 않나. 더스트 백은 튼튼하니까 이걸 조금 더 예쁘게 만들 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이 업사이클링 아티스트 ‘fij’와의 만남으로 이어졌고,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아이디어를 확장하게 되었다.

업사이클링 브랜드이기 때문에 겪는 고충도 있을 것 같다.

제품을 하나씩만 생산할 수 있기 때문에 대량생산과 비교했을 때 아무래도 생산성이 떨어진다. 원자재를 구하기 힘들고, 질 좋은 재료만 사용하려다 보니 재료 수급에 어려움을 겪을 때도 있다. 그러나 제품 하나하나를 작품으로 여기며 작업하기 때문에 고충이라기보다는 우리만의 특성이라고 생각한다.

오픈톨드를 기획하기 전에도 업사이클링에 관심이 많았나?

빈티지를 워낙 좋아해 여러 나라를 다니며 수집하고, 또 그것들을 변형하거나 재조합해 입는 걸 즐겼다. 리사이클링에서 업사이클링으로 관심이 자연스럽게 확대된 것 같다.

제품 바닥 면에 사인을 넣는 건 무슨 의미인가?

우리 제품은 업사이클 백인 동시에 아트 백이다. 사인을 통해 아티스트가 고민한 흔적을 남기고 싶었다.

어떤 백에 가장 애착이 가나?

지금까지 제작한 모든 제품에 아티스트의 정성이 담겨 있기 때문에 하나만 가려내기는 무척 어렵지만, 굳이 꼽자면 에르메스 버킷 백 시리즈가 아닐까 생각한다. 처음 만든 제품이기도 하고, 이후에 탄생한 여러 아이디어도 이 제품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디자인부터 제작, 판매와 소통 등 다양한 과정 중 언제 가장 즐거움을 느끼나?

모든 과정이 흥미롭지만, 제품의 가치를 이해하고 응원해주는 고객을 만날 때 가장 좋다. 판매를 거듭하며 업사이클링에 대한 한국 패션 소비자들의 이해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체감한다.

작은 가방에서 시작해 모자와 토트백에 이르기까지 범위를 넓히고 있는데, 또 만들어보고 싶은 것이 있나?

의류까지 제품군을 천천히 확대하려고 계획 중이다.

오픈톨드를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인가?

빈티지와 업사이클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조금 더 재밌는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만들고 싶다. 오픈톨드가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고 구입하는 곳이 아니라 다양한 경험과 생각을 공유할 수 있는 문화의 장으로 뻗어나가기를 바란다.

 

연관 검색어

진화하는 코코 크러쉬

클래식하면서도 현대적이고, 감각적이면서도 웨어러블한 주얼리를 찾기란 하늘의 별 따기와 같다. 그렇기에 코코 크러쉬 컬렉션의 성공은 예견된 일이었다. 이 모든 까다로운 조건을 갖춘데다 샤넬 고유의 퀼트 패턴이 주는 우아함까지 지녔으니 말이다. 2015년 5월, 처음으로 옐로우 골드와 화이트 골드 소재의 반지와 커프스 브레이슬릿을 선보인 코코 크러쉬 컬렉션은 곧 샤넬을 상징하는 컬러인 베이지 골드, 퀼트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네크리스와 이어링 등 다양한 제품을 라인업에 추가하며 진화해왔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그런 코코 크러쉬 컬렉션의 스펙트럼이 또 한 번 넓어졌다는 소식을 전한다. 3월1일, 크기가 대폭 얇아진 미니 사이즈의 코코 크러쉬 링이 공개된 것. 여러 손가락에 레이어드 할수록 멋스러운 코코 크러쉬이기에 미니 사이즈의 코코 크러쉬 링은 볼드한 매력이 돋보이는 기존의 코코 크러쉬 링과 매치하면 어마어마한 시너지 효과를 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마리끌레르 3월호에 실린 샤넬 화인 주얼리 화보에서도 여러 개를 섞어 연출 할수록 아름다운 코코 크러쉬의 매력을 조명했으니, 참고해보시길.

더 많은 정보는 샤넬 홈페이지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샤넬 홈페이지로 이동

다시 만난 패션

RECYCLE

패션 산업이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이 보도되면서 ‘지속 가능성’을 위한 과제를 적극적으로 수행하는 브랜드가 주목받고 있다. 리사이 클링과 업사이클링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여온 아디다스는 밑창, 신발 끈까지 모두 재활용이 가능해 폐기물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퓨처 크래프트 루프’의 판매를 예고했으며, 영국의 럭셔리 하우스 멀버리는 재생 나일론인 에코닐(ECONYLⓇ)과 지속 가능한 면 소재를 혼합한 새로운 종류의 패브릭을 개발했다. 또 환경을 파괴한다는 오명을 떨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노력을 보여온 패스트 패션 브랜드 H&M은 와인을 생산하고 남은 포도 찌꺼기를 활용한 식물성 가죽 대체재 비제아(Vegea)로 제작한 슈즈와 백을 선보였고, 프라다는 2020 F/W 맨즈 쇼를 통해 이탈리아 북부 지역에 버려진 플라스틱 보틀을 리사이클링한 원사로 만든 의류를 공개했다.

한국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지만 주목해야 할 해외 브랜드도 속속 생겨나고 있다. 룰루레몬과 아크네 스튜디오 출신 디자이너들이 의기투합해 만든 요가 웨어 브랜드걸프렌드 콜렉티브(Girlfriend Collective)와 ‘우리에게는 플래닛 B가 없다’라는 취지의 캠페인을 펼치며 유명세를 얻은 스페인 브랜드 에콜프(Ecoalf)가 대표적인 예. 걸프렌드 콜렉티브는 재활용 폴리에스터와 재활용 어망, 기타 폐기물을 이용해 제품을 생산하며, 에콜프는 어부들과의 협업으로 바닷속에 버려진 쓰레기들을 직물로 가공해 질 좋은 옷을 만들어낸다.

REWORK

다른 목적으로 생산된 패브릭이나 가죽 소재를 활용하는 경우도 눈에 띈다. 수수무는 버려지는 산업용 어닝(차양) 원단 자투리를 사용해 패션 아이템을 제작하고, 오픈톨드는 명품 브랜드의 더스트 백과 수트케이스를 가공해 가방과 모자를 만든다. 루이 비통 가죽에 매료된 맨해튼의 아티스트 사라 콜먼은 자신의 빈티지 트롤리를 뜯어 기성품을 장식한다. 의자와 라이터를 비롯해 멀티탭, 럭비공과 우유 팩에 이르기까지, 셀 수 없이 다양한 그녀의 작품은 인스타그램(@sarahcoleman)에서 감상할 수 있다.

REUSE

환경보호를 위해 새 옷을 절대 사지 않는다는 배우 에즈라 밀러의 인터뷰 이후 빈티지 패션이 또다시 화두에 올랐다. 제니퍼 애니스턴이 SAG 어워드에 존 갈리아노의 빈티지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데 이어, 킴 카다시안이 직접 구입한 것으로 알려진 로베르토 까발리의 2000 F/W 시즌 드레스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한 것. 값비싼 신제품도 얼마든지 입을 수 있는 셀러브리티들이 보여준 의외의 선택은 팔로어들의 빈티지 제품 구매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반면 영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중 한 명인 메건 마클은 로열패밀리의 관습을 깨고 일명 ‘돌려 입기’를 선보였는데, 약혼 발표 때 입은 트렌치코트 스타일의 드레스를 아프리카 투어 때, 남아프리카 투어 에서 입은 블루 드레스를 투포 학교 방문 때 다시 입으며 여성인권 제고와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주장하던 사회운동가의 면모를 은근하게 드러냈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RE-SELL

‘다시 쓰자’는 움직임이 가속화되면서 감각적인 빈티지 숍들이 새로운 쇼핑 스폿으로 떠올랐다. 10만 명에 가까운 팔로어를 보유한 아이엠댓샵 (www.iamthatshop.com)은 빈티지 무드 제품을 판매하는데, 개인 디자이너나 이름 없는 브랜드의 오래된 물건들이 주를 이루며 대부분의 제품을 1백 달러 이하로 구매할 수 있어 인기다. 고가의 빈티지 아이템을 믿고 사고 싶다면 WGACA(www.whatgoesaroundnyc.com)가 적당하다. 샤넬과 디올, 루이 비통 등 대표적인 럭셔리 브랜드를 다루며 뉴욕과 LA에 매장이 있어 여행 중 방문하기에도 매력적이다. 국내에서는 모델들이 사랑하는 브랜드 밀리언 아카이브가 강세다. 성수동에 매장을 둔 밀리언 아카이브는 하와이언, 원피스처럼 매달 하나의 주제를 정하고 그 주제에 맞는 제품만을 판매 하는 게 특징이다. 비닐봉지를 제공하고 그 안에 담을 수 있는 만큼 담으면 단돈 2만원에 구매가 가능한 이벤트처럼 신선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