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디한 신상 백 쇼핑 가이드

XXL SIZE BAG

1 로켓을 프린트한 토트백 75만원 코치(Coach). 2 가죽 패치로 장식한 토트백 1백70만원 로에베(Loewe). 3 세계지도가 그려진 프린지 장식 쇼퍼백 53만원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 4 큰 포켓과 컵홀더가 달려 있어 실용적인 카고 버킨 백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5 가죽을 정교하게 가공한 토트백 4백48만원 막스마라(MaxMara). 6 워싱 가공한 퍼플 컬러 데님 백 가격 미정 샤넬(Chanel).

BUCKET BAG

1 톤온톤 배색의 버킷 백 23만8천원 에르게(Erghe). 2 얇은 가죽과 끈을 엮은 버킷 백 가격 미정 로로 피아나(Loro Piana). 3 뱀부 핸들 버킷 백 1백80만원대 미우미우(Miu Miu). 4 로고를 둥글게 배치하고 펀칭한 버킷 백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5 차분한 그린 컬러 버킷 백 5백92만원 모이나(Moynat).

WOVEN BAG

1 메탈 핸들 크로셰 백 1백50만원대 프로엔자 스쿨러 바이 육스(Proenza Schouler by YOOX). 2 골드 컬러 체인으로 포인트를 준 크로스 백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 바이 니만 마커스(Stella McCartney by Neiman Marcus). 3 파우치가 포함된 마크라메 백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4 시원한 배색의 네트 백 1만8천원 르시뜨피존(LeSitePigeon). 5 다양한 컬러의 끈을 엮은 마크라메 백 15만원대 나난카이 바이 네타포르테(Nannacay by NET-A-PORTER). 6 기다란 프린지 장식 마크라메 백 1백16만원대 질샌더 바이 매치스패션닷컴(Jil Sander by MATCHESFASHION.COM).

RAFFIA BAG

1 플랩의 핸들 모양 골드 장식이 돋보이는 크로스 백 2백78만원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 2 오렌지 컬러 핸드백 3백69만원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3 로고 버클 잠금장치가 특징인 바게트 백 3백95만원 펜디(Fendi). 4 라피아 소재와 골드 컬러가 어우러진 쇼퍼백 4백9만원 로저 비비에(RogerVivier). 5 가죽을 트리밍한 크로스 백 1백18만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6 가죽 패치를 장식한 숄더백 33만원 헬렌 카민스키(Helen Kaminski).

METALLIC BAG

1 하트 형태의 잠금장식이 인상적인 핸드백 가격 미정 돌체 앤 가바나(Dolce & Gabbana). 2 하늘색 패딩 클러치 백 5만9천원 자라(ZARA). 3 끈 장식 크로스 백 1백40만원 엠씨엠(MCM). 4 과감한 골드 컬러의 오버사이즈 클러치 백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5 독특한 반달 모양 토트백 32만5천원 분크(Vunque). 6 체인으로 포인트를 준 크로스 백 2백88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MICRO MINI BAG

1 메탈 로고를 장식한 휴대폰 케이스 39만원 토리 버치(Tory Burch). 2 모노그램 패턴 크로스 백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3 원형 크로스 백 2백18만원 지방시(Givenchy). 4 카드 지갑 등을 뱅글에 걸수 있는 미니 백 28만2천원 오소이(Osoi). 5 동전 지갑 크기의 벨트 백 20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6 손목에 거는 형태의 미니 백 31만원 롱샴(Longchamp). 7 독특한 프린트의 사첼 백 1백60만원대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스물

서유진

“모델 서유진은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는 반면, 스무 살의 서유진은 또래 친구들처럼 맛있는 거 먹고 놀러 다니며 즐거워하는 평범한 사람이에요. 예전에는 직업적인 목표가 뚜렷했는데, 지금은 제가 느끼는 걸 자연스럽게 보여줄 수 있으면 그걸로 만족해요.”

 

토비

“패션은 제 정체성이나 마찬가지예요. 패션을 통해 생각이나 생활 방식, 삶을 대하는 태도를 표현할 수 있으니까요. 모델로서 제 꿈은 거창하지 않아요. 지금처럼 솔직한 모습으로 사랑받고, 받은 만큼 베풀면서 성장하고 싶어요.”

 

김주현

“패션은 제 삶이에요. 어릴 때부터 패션 외에는 관심이 없었고, 앞으로도 패션이라는 분야 안에서 살아갈 것 같아요. 그래서 모델로서 늘 새로운 걸 보여주려고 하죠. 사실 모델이라는 직업 뒤에 숨은 진짜 모습은 엉뚱하고 사차원적인 스무 살 그 자체지만요.”

 

현우석

“패션이 친구처럼 느껴져요. 어려서부터 늘 가까이에 있었거든요. 깊이 공부해보고 싶기도 하고요. 모델은 다양한 옷을 입고 화려한 메이크업을 하기 때문에 카메라 앞에 서면 스타일도 인상도 바뀌지만, 결국 그 안의 현우석이라는 사람을 있는 그대로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트렌치코트가 땡기는 계절

일교차가 큰 봄엔
트렌치코트만 한 아우터가 없다.
합리적인 가격대의
국내 브랜드 트렌치코트를 추천한다.

 

잇 미샤(It michaa)
세일러문 카라 트렌치코트,  18만 1천원

넓은 카라와 봉긋한 소매가  포인트인 트렌치코트.
원피스에 툭 걸치기 좋은 스타일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에이.벨(A.Bell) by W.concept
4ways 트렌치 코트, 51만원

코트에 탈부착이 가능한 스커트가 함께 구성되어 있는 트렌치코트.
스커트는 코트에 더해 드라마틱한 룩을 연출 할 수도,
그냥 스커트로도 입을 수 있어 실용적이다.

 

리스트(List) by IDF Mall
탈착 후드 코튼 트렌치 코트, 33만 4천원

탈부착 가능한 후드가 있어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다.


미쏘(Mixxo)
오버사이즈 트렌치 코트, 9만9천원

오버 사이즈 핏으로
어떤 스타일에도 편하게 걸치기 좋다.
이왕이면 버튼을 잠그지 말고
오픈해 입는 걸 추천한다.